뉴스엔
로그인 | 회원가입

사진구매문의

앳스타일

[결정적장면]돈스파이크, 모두가 놀란 남양주 복층집+누나같은 母

[결정적장면]안현수, 입이 떡 벌어지는 모스크바 2층 대저택 클래스

‘미우새’ 자쿠지에 자동문까지, 도끼 120평 초호화 2층집 공개

[결정적장면]‘슈돌’ 이동국 가족 이사 새집 공개, 들여다봤더니

‘집사부일체’ 1박2일 제치고 日 예능 정상 오를까(종합) 이민지 기자
이민지 기자 2018-01-05 12:05:31


[뉴스엔 글 이민지 기자/사진 표명중 기자]

'집사부일체' 4인방이 부족한듯한 매력과 자신감을 드러냈다.

SBS 예능프로그램 '집사부일체' 기자간담회가 1월 5일 서울 양천구 목동 SBS 사옥에서 진행됐다. 간담회에는 이세영PD와 이승기, 이상윤, 비투비 육성재, 양세형이 참석했다.
지난 12월 31일 첫방송된 '집사부일체'는 이승기, 이상윤, 육성재, 양세형이 마이웨이 괴짜 사부를 찾아가 동거동락하며 깨달음을 얻는 예능 프로그램이다. 이승기의 전역 후 첫 예능으로 방송 전부터 큰 화제를 보았다.

첫방송 후 반응에 대해 이세영PD는 "첫 회고 네명이 처음 합을 맞춘거라 미숙한 점도 있었을거라 생각한다. 합이 안 맞는 모습도 자연스럽게 보여드리는게 성장과정을 자연스럽게 보여드릴 수 있는거라 생각해 라이브하게 담아내자는 생각을 했다. 합을 맞춰가면서 더 발전될거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승기는 "'집사부일체'가 예전에 해왔던 예능과는 방식이 다르다. 주제 자체가 우리들끼리 하는 예능이라기 보다 사부를 만나 라이브스타일을 겪으면서 그 안에서 무언가 하나를 얻는게 프로그램의 목적이다. 그 중간 게임이나 진행이 있는게 아니라 고민 중이다. 관찰 예능을 처음 하다 보니까 아직 익숙하지 않다. 어떻게 TV에 나가고 방송될까 찍으면서도 고민했다. 첫회 모니터를 했다. 호흡을 맞춰가면서 우리만의 색이 나올거라 생각한다"고 자신했다.

이에 양세형은 "나도 방송을 배우면서 하고 있고 잘 모르는 부분이 많다. 요즘 프로그램을 보면 리얼스러운 것들이 많아지다 보니 진행보다 그림을 보는게 재미있을 때가 많다. 네명의 이 느낌이 어떻게 될지 모르겠지만 승기 씨도 전역한지 얼마 안돼 진행이 많이 서툴다. 나도 진행은 턱없이 부족하다"며 "진행하는 역할이 있다면 오히려 어색하지 않을까 싶다"고 말했다.

이승기는 "사부님을 누군지 모르고 한다. 사부님 처음 만났을 때의 어색함과 당혹스러움이 걱정이다. 짧은 시간에 만나서 바로 친숙해지고 재미있게 이어나가는 예능은 아니다. 예전에 예능하던 스타일이라 웃음이 끊임없이 이어져야 한다는 강박을 가지고 있는 편인데 하다보니 사부님 만났을 때의 어색함과 시간이 지나면서 달라져가는 과정을 보시고 평가해주셔도 좋지 않나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4인방은 모시고 싶은 사부를 공개했다. 육성재는 김동률을 사부로 모시고 싶다며 "가수가 된 계기이기도 하다. 방송을 많이 안하시니까 베일에 싸여계신 것 같아서 더욱 가보고 싶다. 어떤 작업을 하시는지도 궁금하다. 음악하는 사람들이라면 다들 궁금해 할 것 같다"고 말했다.

이승기는 배우 송강호를 꼽으며 "연기하는 모습만 봤지 그 분이 평상시에 어떻게 생활하는지 못 봤다. 연기를 저렇게 잘 하기 위해 어떤 활동을 하는지 궁금하다"고 말했다. 양세형은 '무한도전'에서 만났던 유시민 작가를 꼽으며 "잠깐 뵈었을 때 나눈 이야기가 많이 깊었다. 너무 좋았다. 꿈꾸고 일어났을 때 꿈에서 좋은 얘기 들었던거 같은데 뒤만 기억나고 앞은 기억이 안날 때 있지 않냐. 유시민 작가님 만나서 들어보고 싶다"고 말했다.

이상윤은 김수현, 소현경 등 작가들을 언급하며 "어떤 과정을 통해 좋은 글이 탄생되는지 궁금하더라"고 말했다. 이어 "두분의 사부님 댁을 방문해 본 후 사부님도 궁금하지만 집도 궁금해졌다. 그래서 가고 싶은 곳이 실현가능성이 없지만 마이클 조던 집에 가고 싶다는 생각이 떠올랐다. 작가님께 말했더니 별로 반응을 안하시더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세영PD는 "사부 섭외는 자기만의 독특한 라이프스타일이 있는 분을 찾으려고 했다. 모든 분들이 자기만의 생활을 가지고 살아가지만 인생에 어떤 한방이 있는 사부에게는 그만큼 독특한 라이프스타일이 있을거라는 생각을 했다. 너무 사부님들이 부담스러워하지 않고 우리 섭외에 응해주셨으면 좋겠다"고 당부했다.

그는 "멤버들과 제작진이 열심히 준비했지만 처음부터 이렇게 많은 관심을 가져주실지, 이렇게까지는 예상을 못했다. 감사한 마음과 함께 더 열심히 해야겠다고 생각하고 있다. 우리끼리 단체 채팅방이 있는데 본방송을 연락하며서 봤는데 우리끼리는 재미있게 봤지만 스코어에 너무 연연하지 말자고 했는데 다음날 아침에 다들 일찍 깨있더라. 다행히 많은 관심 가져주셔서 기쁘게 하루를 보냈다"고 말했다. "자연스러운 모습이 풋풋하게 담길거라 생각한다. 앞으로도 네명의 물음표 많은 청춘들을 응원해주시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한편 '1박2일'과 경쟁하게 된 이승기는 "미리 알고 시작한건 아니다. '1박2일'은 기본적으로 고정층이 탄탄한 여행 프로그램이고 우리는 사부를 만나면서 그분의 하루의 라이프 스타일을 같이 살면서 체험하고 이야기 듣고 깨달음을 얻는 콘셉트라 추구하는 목적이 다르다. '1박2일'과 선의의 경쟁이 될 수 있을 것 같다. 시청자들의 기호에 따라 좋아해주시는 걸 보리라 생각한다. 난 내가 잘 할 수 있고 하고 싶은 '집사부일체'를 열심히 해서 의미있는 웃음을 드릴 수 있게 노력하겠다



"고 각오를 밝혔다.


뉴스엔 이민지 oing@ / 표명중 acepyo@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허영란 근황, 남편과 함께 세차장 운영 “생활력 강해”
“지금이 천국” 주영훈♥이윤미, 두 딸 재운 뒤 과메기 파티
백종원♥소유진 자녀, 욕조서 목욕하는 붕어빵 남매 ‘러블리’
이동국 오남매, 보기만 해도 든든한 단체사진 ‘센터는 시안’
강원래♥김송 부부, 붕어빵 아들 음악발표회 참석 “기특해”
거룩한 무리 교주 임씨, 끔찍한 사이비의 실체 ‘충격’
샘 해밍턴 아들 윌리엄, 동생 벤틀리에 귀여운 장난
정재승, 유시민과 토론 후 소감 “생산적 토론 못해 반성”

      SNS 계정으로 로그인             

달심이 한혜진

자체발광 사무...

종현 이어지는 ...

탄탄대로 세븐...

“짜다 짜” 마이크로닷 ‘짠내투어’ 후쿠오카편 출연 인증샷

오상진, 조코비치 꺾은 정현 응원 “이런 날이 올줄은..감동”

[결정적장면]허영란 근황, 남편과 함께 세차장 운영 “생활력 강해”

백종원♥소유진 자녀, 욕조서 목욕하는 붕어빵 남매 ‘러블리’

[TV와치]‘황금빛 내인생’ 이쯤되면 ‘내딸 서영이’ 시즌2

“지금이 천국” 주영훈♥이윤미, 두 딸 재운 뒤 과메기 파티

‘음원차트 1위 등극’ 수지 비하인드컷 깜짝 공개, 설레는 눈맞춤

증평김치만두 달인 등장, 3일 숙성한 美친 맛집(생활의 달인)

신은숙 변호사 “남편 과묵함, 이혼까지 가는 경우 많아”(여유만만)

‘생활의 달인’ 중식 달인부터 스마트폰 달인까지 ‘기막힌 능력’

‘하지원 동생’ 故전태수 누구? 일주일전 SNS 업데이트 했는데..

하지원, 동생 전태수 사망에 영화 행사 올스톱 “양해 부탁”(공식)

[TV와치]‘영수증’ 안영미, 김생민 당황케한 19금 無물욕 요정

[TV와치]‘무한도전’ 제작진, 되살아나는 원조 악마 기질

[TV와치]‘착하게살자’ 감옥판 진짜사나이, 범죄 미화 걱정된다

‘언터처블’ 기승전 실미도, 그럼에도 배우들은 남았다[종영기획]

[결정적장면]허영란 근황, 남편과 함께 세차장 운영 “생활력 강해”

[스타와치]‘리턴’ 대체불가 고현정 존재감 빛났다

[무비와치]“우현, 故이한열 잃어버린 운동화 한짝 생생히 기억해”

[TV와치]‘효리네민박2’ 알바생이 윤아-박보검이라니

‘황금빛내인생’ 정소영 “예..

배우 정소영이 나이 먹는 것이 두렵지 않다고 털어놨다. 정소영은 KBS 2TV 주말드..

LPGA 10년차 최운정 “비거리 늘려 잘..

박정민 “윤여정 대선배 처음 만날 때 ..

‘신과함께’ 예수정 “어머니 故 정애..

장재인 “늘 사랑하고 있어, 전략적 이..

정민성 “‘감빵생활’은 터닝포인트, ..

 

뉴스엔 회사소개 조직도 찾아오시는길 광고문의 사업제휴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개인정보취급방침 고객센터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