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로그인 | 회원가입

사진구매문의

앳스타일

[결정적장면]돈스파이크, 모두가 놀란 남양주 복층집+누나같은 母

[결정적장면]안현수, 입이 떡 벌어지는 모스크바 2층 대저택 클래스

‘미우새’ 자쿠지에 자동문까지, 도끼 120평 초호화 2층집 공개

[결정적장면]‘슈돌’ 이동국 가족 이사 새집 공개, 들여다봤더니

울산현대, 사간도스 에이스 FW 도요다 요헤이 영입 김재민 기자
2018-01-04 09:54:49


[뉴스엔 김재민 기자]

울산이 사간도스에서 도요다 요헤이를 영입했다.

울산 현대는 1월 4일 보도자료를 통해 "일본 사간도스의 에이스로 J리그에서 맹활약한 최전방 공격수 도요다 요헤이를 영입했다"고 밝혔다.

도요다 요헤이는 사간도스 팬들에게 레전드로 대우 받고 있는 선수다. 2004년 나고야 그램퍼스에서 프로 데뷔한 도요다 요헤이는 이후 몬테디오 야마가타, 교토 상가를 거쳐 2010년 윤정환 감독이 이끄는 사간도스로 이적했다.
이후 도요다 요헤이는 7시즌 연속 두 자리 수 득점을 기록하며 팀의 황금기를 이끌었다. 특히 2011년에는 24골을 터트려 팀의 1부리그 승격을 이끌고 득점왕을 차지했다. 도요다 요헤이의 사간도스에서 총 기록은 262경기 125골(리그 기준)이다.

소속팀에서의 활약을 앞세운 도요다 요헤이는 2013년 일본 대표팀에도 선발되어 한국에서 열린 동아시안컵을 통해 A매치 데뷔전을 치렀다. 이후 2015년 호주에서 열린 아시안컵에서도 활약을 펼쳤다.

지금까지 일본에서만 선수생활을 해온 도요다 요헤이는 선수로서의 경력과 국제대회 출전을 통한 성장계기를 만들고자 해외리그 도전을 꿈꿔왔다.

이런 가운데 울산의 적극적인 합류 요청을 받은 도요다 요헤이는 고심 끝에 그 제안을 받아들였다. 특히 울산이 2018시즌 AFC 챔피언스리그에 출전하는 점도 도요다 요헤이의 결정에 큰 역할을 했다.

울산 입단을 확정한 도요다 요헤이는 곧 팀에 합류해 메디컬테스트를 진행할 예정이다



.(사진=도요다 요헤이/울산 현대 제공)

뉴스엔 김재민 j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유시민vs정재승, JTBC서 가상화폐 토론 “손석희 사회”
마일리사이러스♥리암헴스워스, 비키니 해변 데이트 포착
김원효X심진화 집 공개 “도심 뷰에 쇼룸같은 현관까지”
걸스데이 민아, 인어공주 뺨치는 비키니 자태
샘 해밍턴 아들 윌리엄X벤틀리, 같은 옷 다른 느낌
주영훈♥이윤미, 두 딸 재우고 오붓하게 한잔 “참 좋다”
‘슈퍼맨’ 윌리엄, 허지웅 깔끔하우스 방문 “다른 아기들은 못 와”
‘슈가맨2’ 이지연, 9살 연하 미국인 남편 공개 “전남편과 이혼”

      SNS 계정으로 로그인             

달심이 한혜진

자체발광 사무...

종현 이어지는 ...

탄탄대로 세븐...

라비가 ‘끓는점’을 넘어서는 법 [화보&인터뷰]

[뮤직와치]“긍정 검토중” 김희철X민경훈, 우주겁쟁이 시즌2로 또 일낼까

[포토엔HD] 개그맨 나몰라패밀리 ‘패션 잘 모르게쒀요~’

[TV와치]안판석사단·비숲작가, JTBC 드라마 기대될 수밖에

[이슈와치]“주연배우들까지” 출연료 미지급 사태 도마위

[TV와치]‘황금빛 내인생’ 임성한의 귀환? 작가의 무리수

‘리턴’ 돌아온 시청률 여왕, 고현정 이름 석자가 주는 믿음[첫방기획①]

‘싱글와이프2’ 결혼 6년차 김정화 그토록 원했던 일탈[첫방기획]

[TV와치]잘 나가던 ‘자기야’, ‘무도-불후’ 사이서 괜찮을까

[TV와치]‘어서와’ 65세와 20대의 여행이라니, 조합부터가 힐링

[단독]‘손녀딸 지키려다’ 박지성 모친상, 더 안타깝네요

[무비와치]“우현, 故이한열 잃어버린 운동화 한짝 생생히 기억해”

[TV와치]‘효리네민박2’ 알바생이 윤아-박보검이라니

박호산 “‘혀짧체’ 유행 신..

“도다와 도다와.” 문래동 카이스트 이감 후 배우 박호산에게 가장 많이 달린 댓..

정민성 “‘감빵생활’은 터닝포인트, ..

장재인 “늘 사랑하고 있어, 전략적 이..

‘1987’ 김태리 “강동원, 배우로서 ..

‘황금빛’ 이다인 “신현수♥조우리, ..

‘더유닛’ 이건-대원 “매니저 없이 ..

 

뉴스엔 회사소개 조직도 찾아오시는길 광고문의 사업제휴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개인정보취급방침 고객센터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