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로그인 | 회원가입

사진구매문의

앳스타일

[결정적장면]돈스파이크, 모두가 놀란 남양주 복층집+누나같은 母

[결정적장면]안현수, 입이 떡 벌어지는 모스크바 2층 대저택 클래스

‘미우새’ 자쿠지에 자동문까지, 도끼 120평 초호화 2층집 공개

[결정적장면]‘슈돌’ 이동국 가족 이사 새집 공개, 들여다봤더니

또 이적설 겹치는 기성용&앨런, 이쯤 되면 라이벌? 김재민 기자
2018-01-04 00:27:53


[뉴스엔 김재민 기자]

이번에도 기성용과 앨런이다. 이적설만 보면 라이벌 같은 두 선수다.

1월 이적시장이 열렸다. 스완지 시티 기성용은 팀 내 주전이지만 이적설이 있다. 지난 12월 영국 '데일리메일'이 기성용의 웨스트햄 유나이티드 이적설을 보도했고 영국 '가디언'도 기성용이 1월 이적시장에서 이적할 가능성이 있는 선수로 전망했다.
데일리메일 보도에 따르면 데이비드 모예스 감독은 후방에서 볼 점유율을 가져오면서 포백을 보호하는 능력이 있는 선수를 원한다. 현재 웨스트햄 프랜차이즈 스타 마크 노블이 그 역할을 맡고 있지만 이번 시즌 들어 경기력이 눈에 띄게 떨어졌다. 기성용은 프리미어리그에서 5시즌 반 동안 활약하며 웨스트햄의 뉴 플레이메이커가 될 자질을 충분히 입증했다.

다만 웨스트햄이 노리는 미드필더는 기성용 하나가 아니다. 세비야 소속 미드필더 스티븐 은존지, 스토크 시티 주전 미드필더 조 앨런도 웨스트햄의 레이더망에 들어와 있다. 이중 앨런과 기성용의 인연이 주목된다. 이적시장에서 유독 자주 엮인 두 선수다.

기성용은 지난 2012년 셀틱을 떠나 스완지 시티 유니폼을 입었다. 2011-2012시즌 팀 중원의 핵심으로 활약한 후 리버풀로 이적한 주전 선수 앨런의 공백을 메우기 위한 카드였다. 기성용은 입단 첫해부터 주전으로 뛰며 앨런의 대체자 역할을 해냈다.

2016년에는 두 선수가 저울 양쪽에 올라선 적이 있었다. 당시 스토크 시티가 중원 보강을 고려하면서 기성용과 앨런을 타깃으로 지목했다고 알려졌다. 프란체스코 귀돌린 당시 스완지 시티 감독이 기성용에 대한 문의를 거절하면서 앨런이 스토크 시티 유니폼을 입었다. 2016년 7월 영국 '텔레그래프'가 "스토크 시티가 기성용 영입이 무산되자 앨런으로 방향을 선회했다"며 이 내용을 보도한 바 있다.

이번에는 웨스트햄 이적설이다. 기성용의 이적설이 나온 지 얼마 되지 않아 현지 언론에서 "모예스 감독이 다재다능한 앨런을 메인 타깃으로 지목했다"는 기사가 등장했다.

결국 기성용과 앨런이 연이어 같은 팀 이적설에 휘말리는 이유는 두 선수의 역할과 장점이 겹치기 때문이다. 기성용, 앨런이면 EPL 중하위권 팀이라면 모두가 군침을 흘리는 후방 플레이메이커 자원이다. 후방 플레이메이킹을 맡기면 패스 성공률 90%는 쉽게 기록하며 안정적으로 경기를 운영할 줄 아는 선수들이다. 기성용이 앨런보다 킥력이 좋다는 강점이 있다면 대신 앨런은 팀을 위해 희생하는 '언성 히어로'로서 가치가 있다.

현재로서는 스완지 시티와 스토크 시티 모두 기성용, 앨런을 내주고 싶지 않은 입장이다. 스완지 시티는 리그 최하위, 스토크 시티 역시 리그 18위로 강등권이다. 6개월 후 강등될 팀에 흔쾌히 오려는 선수는 찾기 어렵다. 대체자를 구하기 어려운 양 팀은 주전 미드필더를 쉽게 보낼 수 없는 상황이다.

다만 두 팀 모두 현재의 부진에서 벗어나지 못한다면 기성용과 앨런은 2018년 1월에 이어 2018년 여름에도 오묘한 인연을 이어갈 가능성이 크다.(자료사진=왼쪽부터 조



앨런, 기성용)

뉴스엔 김재민 jm@

사진=ⓒ GettyImagesKorea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샘 해밍턴 아들 윌리엄, 동생 벤틀리에 귀여운 장난
‘무한도전’ 유재석, 하정우 저리가라 김먹방 ‘1시간전 특집’
‘그것이 알고싶다’ 거룩한 무리와 가평 목사부부 사망 사건
정재승, 유시민과 토론 후 소감 “생산적 토론 못해 반성”
“아빠보다 GD” 양현석 아들 최초 공개, 꼬마 패셔니스타
‘나혼자산다’ 기안84, 초고층 新싱글하우스 방송 최초 공개
‘마이웨이’ 이경애 “교통사고→혹→암 진단→갑상샘, 47kg까지”
“아이유님께 어울릴 옷” 김소영, 러블리한 의상도 찰떡 소화

      SNS 계정으로 로그인             

달심이 한혜진

자체발광 사무...

종현 이어지는 ...

탄탄대로 세븐...

‘자기야’ 황태경, 아내 나르샤 졸업사진에 당황 “얘라고요? 용됐네”

샘 해밍턴 아들 윌리엄, 동생 벤틀리에 귀여운 장난

‘그것이 알고싶다’ 거룩한 무리와 가평 목사부부 사망 사건

윤해영 “힘든 갑상선 암 투병, 남편 사랑으로 극복”

‘화유기’ 성혁, 이승기 ♥하는 오연서에 “요괴에 마음 빼앗기면 위험해”

[포토엔HD] 보아 입국 ‘매니저 뒤에 꼭꼭 숨겨지는 아담한 키’(공항패션)

‘황금빛내인생’ 박시후, 신혜선 자살시도 과거사 알았다 ‘눈물’ (종합)

[이슈와치]주원X보아→이민호X수지, 3일만 두 커플 공개연애 마침표

‘수아레즈-메시’ ESPN 파워랭킹 TOP10, 손흥민 아깝게 빠져

英언론 손흥민 스텟 분석 특집 “토트넘 공격의 핵심 파트”

[TV와치]안판석사단·비숲작가, JTBC 드라마 기대될 수밖에

[이슈와치]“주연배우들까지” 출연료 미지급 사태 도마위

[TV와치]‘황금빛 내인생’ 임성한의 귀환? 작가의 무리수

‘리턴’ 돌아온 시청률 여왕, 고현정 이름 석자가 주는 믿음[첫방기획①]

‘싱글와이프2’ 결혼 6년차 김정화 그토록 원했던 일탈[첫방기획]

[TV와치]잘 나가던 ‘자기야’, ‘무도-불후’ 사이서 괜찮을까

[TV와치]‘어서와’ 65세와 20대의 여행이라니, 조합부터가 힐링

[단독]‘손녀딸 지키려다’ 박지성 모친상, 더 안타깝네요

[무비와치]“우현, 故이한열 잃어버린 운동화 한짝 생생히 기억해”

[TV와치]‘효리네민박2’ 알바생이 윤아-박보검이라니

‘신과함께’ 예수정 “어머니..

김해숙의 '국민엄마' 타이틀을 위협할 배우가 나타났다. 바로 영화 '..

정민성 “‘감빵생활’은 터닝포인트, ..

장재인 “늘 사랑하고 있어, 전략적 이..

박호산 “‘혀짧체’ 유행 신기, 하차 ..

‘1987’ 김태리 “강동원, 배우로서 ..

‘황금빛’ 이다인 “신현수♥조우리, ..

 

뉴스엔 회사소개 조직도 찾아오시는길 광고문의 사업제휴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개인정보취급방침 고객센터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