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로그인 | 회원가입

사진구매문의

앳스타일

하현우 놀란 소유 비키니 사진에 “살 많이 빼 만든 몸매”[결정적장면]

진 김수민→미 이윤지, 2018 미스코리아 입 벌어지는 비키니 포착

문가비, 아찔 애플힙+잘록 허리 ‘화제 될만하네’

정대세, 아내 명서현 비키니 몸매 공개 ‘자랑할만하네’

김성준 앵커 사과 “정려원-유아인에 상처 입혀, 사과드린다”(전문)
2018-01-02 17:08:52


[뉴스엔 이민지 기자]

김성준 앵커가 수상소감 지적 논란에 사과했다.

SBS 김성준 앵커는 1월 2일 오후 자신의 페이스북에 장문의 글을 남겨 배우 정려원과 유아인의 수상소감에 대해 언급한 것에 사과했다.

김성준 앵커는 앞서 '2017 KBS 연기대상' 최우수 연기상을 수상한 정려원의 수상소감에 대해 언급하며 "이번 연기대상 시상식에서도 2년 전 유아인의 느끼하면서도 소름돋는 수상소감은 없었네. 정려원한테 기대를 걸었는데 생각보다 아니었다. 왜 수많은 훌륭한 연기자들이 연말 시상식 무대에만 올라서면 연기를 못하는 걸까"라고 글을 남겨 논란에 휩싸였다.
유아인은 김성준 앵커의 글을 꼬집으며 "연극 무대에 올라간 배우의 잘하는 연기를 보고 싶으시면 시상식 말고 공연장 찾으시기를 추천합니다. SBS 뉴스 시청도 나쁘지는 않겠습니다"고 반응했다.

이에 김성준 앵커는 "불과 하루만에 제가 좋아하는 배우 두 분에게 상처를 입힌 시청자가 사과의 글을 올린다"며 "나는 정려원의 팬이다. 잘한 걸 칭찬하는데는 인색한 반면 개인적인 아쉬움을 자제하지 못하고 공개적으로, 불명확하게 언급한 점은 제 잘못이다. 정려원씨와 팬들께 사과드린다"고 사과했다.

그는 유아인의 SNS 글도 언급하며 "100% 공감한다"며 "유아인씨나 다른 배우들께서 그 마지막 표현에 불쾌하셨다면 역시 사과드린다"고 전했다.

김성준 앵커는 "불과 이틀 만에 굉장히 많은 공부를 했다. 솔직히 헛웃음이 나오기도 하고 제가 좋아했던 배우 두 명과 함께 이름이 오르내리는 게 신기하기도 하다다. 이러면서 조금씩 더 소통에 대해 배워가는 것 아닌가 싶다. 정려원씨와 유아인씨 팬으로서의 관심도 계속 이어가겠다"고 전했다.

다음은 김성준 앵커 글 전문이다.

불과 하루만에 제가 좋아하는 배우 두 분에게 상처를 입힌 시청자가 사과의 글을 올립니다.

저는 어제 "이번 연기대상 시상식에서도 2년 전 유아인의 느끼하면서도 소름돋는 수상소감은 없었네. 정려원 한테 기대를 걸었는데 생각보다 아니었다. 왜 수많은 훌륭한 연기자들이 연말 시상식 무대에만 서면 연기를 못할까?"라는 글을 올렸습니다. 이에 대해 '정려원씨가 성폭행 피해자들에게 용기를 불어 넣어주는 수상소감을 밝혀서 오히려 돋보였는데 무슨 소리냐'는 비판이 쏟아졌습니다. 저는 정려원씨의 팬입니다. 지금도 제 주변 사람들에게서 "당신 정려원 팬인데 왜 그랬어?"라는 메시지가 오고 있습니다. 저는 정려원씨의 자연스러우면서 독특한 연기 스타일로 미뤄 수상소감도 남다를 거라고 기대했었습니다. 성폭행 피해자들을 보듬는 수상소감은 인상적이었습니다. 온라인과 모바일에서 칭찬을 받는 걸 보고 마음 속으로 박수도 보냈습니다. 다만 이왕 그렇게 할거면 군더더기 인사말 빼고 좀 더 완성된 입장을 내놨으면 좋았을 거라는 아쉬움이 남았습니다. 연기자라면 감독, 동료배우, 소속사 사장, 스텝, 친지들의 이름을 나열하며 울먹이는 것보다는 나아야 한다는 생각이었던 겁니다. 정려원씨는 다른 이들보다 훨씬 훌륭하게 해냈지만 제 기대가 컸기 때문에 아쉬움이 지워지지 않았던 모양입니다.

하지만 잘한 걸 칭찬하는데는 인색한 반면 개인적인 아쉬움을 자제하지 못하고 공개적으로, 불명확하게 언급한 점은 제 잘못입니다. 정려원씨와 팬들께 사과드립니다.

제게 쏟아진 비난 중에 '성폭력 문제에 무딘 것 아니냐'는 등의 내용이 적지 않았습니다. 저는 그동안 뉴스와 SNS를 통해서 우리 사회가 얼마나 성폭력에 관대했는지를 여러 차례 비판적으로 지적해왔고 그걸 해결하기 위해 훨씬 더 많은 노력이 필요하다는 점도 강조해왔습니다. 오해 없으시기를 바랍니다.

유아인씨는 제 트윗 글에 대해 "수상 소감은 연극이 아니"며 "시청자와 창작자가 사람 대 사람으로 만나는 소중한 순간"이라는 반응을 보여주셨습니다. 100% 공감합니다. 제가 가장 바라는 것도 바로 그런 연기대상 시상식입니다. 상을 받는 배우들에게 무슨 대단한 연기를 하라는 게 아닙니다. 작품을 만들면서 느꼈던 소감, 동료 배우들과의 에피소드, 시청자 반응에 대한 느낌, 이런 것들을 진솔하고 인상적으로 소개해 줄 수 있으면 좋겠다는 취지입니다. 이것 역시 "시상식 무대에만 서면 왜 연기를 못할까?"라는 제 트윗의 마지막 구절 때문에 해명이 잘 안될 것 같다는 생각이 듭니다. 유아인씨나 다른 배우들께서 그 마지막 표현에 불쾌하셨다면 역시 사과드립니다.

유아인씨의 2년전 수상 소감은 인상적이었습니다. 그게 준비된 연기였다는 뜻이 아닙니다. 저는 알 수 없습니다. 하지만 제 눈과 귀에 들어 온 건 톱 클래스 연기자다운 수상소감이었습니다. 연기였으면 훌륭했고 즉흥적인 멘트였다면 놀라운 감수성입니다. 좋아하는 배우의 언행에 대해 호감을 표시했다가 역으로 비난을 받으니 당황스럽습니다. 오해 없으시기를 바랍니다.

이틀전 12월31일 제 새해 계획표에는 "적극적으로 SNS 활동을 하면서 소통이란 것에 대해 좀 더 실질적인 공부를 해보자"는 문구가 적혀 있었습니다. 불과 이틀 만에 굉장히 많은 공부를 했습니다. 솔직히 헛웃음이 나오기도 하고 제가 좋아했던 배우 두 명과 함께 이름이 오르내리는 게 신기하기도 합니다. 이러면서 조금씩 더 소통에 대해 배워가는 것 아닌가 싶습니다. 정려원씨와 유아인씨 팬으로서의 관심도 계속 이어가겠습니다.



고맙습니다. 새해 복 많이 받으십시오.


뉴스엔 이민지 oing@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현빈X손예진 또 열애 목격담, 골프장→삼계탕집→마트까지
‘은퇴’ 김민, 세월 돌려세운 과감 수영복 ‘40대 중반 맞아?
‘집사부일체’ 최민수 집 공개, 강주은 취향 깃든 럭셔리 인테리어
휴잭맨, 눈오는 날에도 13세 연상 아내와 데이트 ‘다정’
추신수 아내 하원미, 안쓰러운 수술 근황 ‘나사만 10개 제거’
‘두번의 불륜설’ 김동성, 장시호에 살인청부교사까지 충격 스캔들
‘트로트 퀸’ 김혜연, 7인 대가족 같이 사는 강남 럭셔리 아파트 공개
‘야간개장’ 세븐, ♥이다해 손길 의심되는 집 주방 공개

      SNS 계정으로 로그인             

심쿵눈맞춤 김...

솜사탕미소 박...

공항품격 방탄...

반짝반짝 귀염 ...

현빈X손예진 또 열애 목격담, 골프장→삼계탕집→마트까지

추신수 아내 하원미, 안쓰러운 수술 근황 ‘나사만 10개 제거’[SNS★컷]

‘은퇴’ 김민, 세월 돌려세운 과감 수영복 ‘40대 중반 맞아?[SNS★컷]

‘집사부일체’ 최민수 집 공개, 강주은 취향 깃든 럭셔리 인테리어[결정적장면]

‘트로트 퀸’ 김혜연, 7인 대가족 같이 사는 강남 럭셔리 아파트 공개

다이어트 시작한 서동주, 보였다 안 보였다 가슴 라인에 깜짝[SNS★컷]

휴잭맨, 눈오는 날에도 13세 연상 아내와 데이트 ‘다정’[파파라치컷]

‘두번의 불륜설’ 김동성, 장시호에 살인청부교사까지 충격 스캔들[이슈와치]

젊은빙상인연대 “전명규, 당신이 교수고 스승인가?”(기자회견 전문)

“전명규 압박에 폭행” 조재범 옥중 편지 공개

‘잠시만 안녕’ 이민혁 신우 양요섭 키 민호, 男아이돌 줄줄이 입대[뮤직와치]

“위성락 잊어” 진선규, 또 한번 사고칠 준비[스타와치]

‘붉은달’ 이이경 “악플 각오하고 출연, 김선아와 새벽 1시간 통화”[EN:인터뷰①]

‘너의노래는’ 박효신이 된장찌개 끓이는 걸 보다니[TV와치]

비투비 이민혁, 래퍼 편견에 가두기 아까운 팔방미인[뮤직와치]

류승룡, 지독했던 4년 암흑기 청산하나[스타와치]

‘황후의 품격’ 결방, 영리한 자신감인가 패착인가[TV와치]

‘킹덤’ 왕세자→‘아이템’ 꼴통검사, 2019년도 주지훈의 해 될까[TV와치]

워너원 옹성우 데뷔작 男주에 엇갈린 반응, 왕관의 무게..[스타와치]

대상감이었던 ‘골목식당’ 어쩌다 해명까지 하게 됐나[TV와치]

‘알함브라’ 이시원 “현빈 ..

'알함브라 궁전의 추억' 시청자들이 가장 미워한 인물은 이시원이 아니었..

‘극한직업’ 감독 “이하늬-진선규 격..

황치열 “인기 영원하지 않아, 재작년..

‘택시운전사’→‘말모이’ 왜 이런 ..

류덕환 “‘신의퀴즈’ 시즌5, OCN도 ..

‘붉은달’ 이이경 “악플 각오하고 출..

 

뉴스엔 회사소개 조직도 찾아오시는길 광고문의 사업제휴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개인정보취급방침 고객센터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