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로그인 | 회원가입

사진구매문의

앳스타일

현금 밝히는 톱스타 G, 명품행사 벙어리짓에 혀 끌끌[여의도 휴지통]

여배우끼리 火 점입가경, 작가 술접대 이간질에 명품가방 뭐야?[여의도 휴...

잉꼬부부로 유명한 A, 여대생 마담까지 세다리? 이쯤이면 킹왕짱[여의도 휴...

사고뭉치 아이돌 텐프로 들락, 또 사회면 장식하면 재기불능[여의도 휴지...

TRCNG “새해 목표는 신인상, 열심히 노력할 것”
2018-01-02 14:49:18


[뉴스엔 글 황혜진 기자/사진 표명중 기자]

보이그룹 TRCNG(티알씨엔지, 지훈 하영 태선 학민 우엽 지성 현우 호현 강민 시우)가 "새해 목표는 신인상"이라고 밝혔다.

TRCNG는 1월 2일 오후 서울 광진구 예스24 라이브홀에서 첫 번째 싱글 'WHO AM I(후 엠 아이)' 발매 기념 미디어 쇼케이스를 열고 새해 이루고자 하는 목표를 언급했다.
올해 이루고 싶은 목표는 무엇일까. 시우는 "일단 우리가 생각하는 우리의 목표는 많은 분들이 우리 무대를 보고 즐거움과 에너지를 찾는 것"이라고 말했다.

태선은 "음원 차트 순위에 들면 너무 좋겠지만 일단 멤버들과 으쌰으쌰하며 재밌게 활동하려고 한다"고 밝혔다. 우엽은 "아무래도 이번 새해에 컴백 활동을 시작했는데 뜻깊은 시간이 될 것 같다. 첫 앨범보다 더 잘하자며 파이팅을 계속 했다. 좀 더 나은 무대, 계속 좋은 무대와 음악을 보여드리고자 다짐했다"고 밝혔다.

이에 MC딩동은 "새해인데 신인상으로 가자. 어떤가"라고 물었고, 멤버들은 "우리는 받게 된다면 정말 영광일 것 같다"고 입모아 말했다.

현우는 "일단 인생에서 한 번밖에 받을 수 없는 신인상을 받고 싶다. 그 꿈을 이룰 수 있게 2018년 힘차게 시작한 만큼 열심히 노력하겠다"고 당찬 포부를 드러냈다.

TRCNG는 이날 낮 12시 새 싱글을 발표하고



활동에 돌입했다.

뉴스엔 황혜진 blossom@ / 표명중 acepyo@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방탄소년단 정국, 독일 길거리 포착 ‘파파라치도 관심 집중’
나영석PD, 정유미 관련 찌라시에 “고소 준비, 절망 느낀다”
양지원 현재 솔직당당 공개열애 중 “남친에 상처주는게 미안”
“자책했고 죄송했다” 부상당한 방탄 정국, 눈물과 깨달음
낸시랭 “남편 왕진진에 리벤지 포르노 협박받아, 무섭고 절망적”
‘차달남’ 미모에 학벌-재력까지, 다 가진 완벽 스펙 신붓감들
하현우 놀란 소유 비키니 사진에 “살 많이 빼 만든 몸매”
손호영 누나 손정민, 믿기지 않는 비키니 몸매 ‘군살 제로’

      SNS 계정으로 로그인             

달심이 한혜진

자체발광 사무...

종현 이어지는 ...

탄탄대로 세븐...

‘차달남’ 미모에 학벌-재력까지, 다 가진 완벽 스펙 신붓감들(종합)

윤건 실제나이 고백 “1975년생 41살, 2살 속였다”(님과함께2)

‘신애라 학위논란’ 남편 차인표 밝힌 해명 #학위취득 #자녀편법유학(전문)

H.O.T. 이름 못쓴 H.O.T. 콘서트 “우리가 누구죠?”[뮤직와치③]

英노튼쇼 접수한 방탄소년단, 우피골드버그 셔츠 선물 받은 사연[뮤직와치]

“담배 진짜 피웠어요” 김혜은·한지민, 연기 위한 살신성인[무비와치]

판빙빙과 얽히면 큰일난다? 탈세 폭로자도 실종설[이슈와치]

‘뷰티인사이드-일억개의별-미스마’ 드라마판 꽉 잡은 3色 리메이크[TV와치]

낸시랭 왕진진, 혼인신고부터 파경까지 ‘다사다난 1년’[이슈와치]

현실화된 스타디움투어, 아무도 가지못했던 방탄소년단만의 길[뮤직와치]

조정석♥거미, 초고속 열애 인정부터 결혼까지[이슈와치]

‘골목식당’ 요식업 함부로 뛰어들면 안되는 모든 이유[TV와치]

이서진 “비혼주의자 아니지만..

이서진이 결혼 생각은 없다고 밝혔다. 배우 이서진은 10월17일 삼청동 한 카페에서..

배우→감독 추상미 “명품백 못 사지만..

‘배반의 장미’ 손담비 “절친 정려원..

정은지 “최근 에이핑크 숙소 독립, 가..

‘폴란드’ 추상미 “탈북민 트라우마...

함은정 “아이돌 출신 연기자, 혜택받..

 

뉴스엔 회사소개 조직도 찾아오시는길 광고문의 사업제휴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개인정보취급방침 고객센터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