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로그인 | 회원가입

사진구매문의

앳스타일

[결정적장면]돈스파이크, 모두가 놀란 남양주 복층집+누나같은 母

[결정적장면]안현수, 입이 떡 벌어지는 모스크바 2층 대저택 클래스

‘미우새’ 자쿠지에 자동문까지, 도끼 120평 초호화 2층집 공개

[결정적장면]‘슈돌’ 이동국 가족 이사 새집 공개, 들여다봤더니

246만 돌파 ‘1987’ 장준환 감독 “진심 다했다, 통했으면” 배효주 기자
2018-01-02 10:05:17


[뉴스엔 배효주 기자]

영화 '1987'이 246만 관객을 돌파하며 흥행 열풍을 이어가고 있다.

영화 '1987'(감독 장준환)은 1987년 1월, 스물두 살 대학생이 경찰 조사 도중 사망하고 사건의 진상이 은폐되자, 진실을 밝히기 위해 용기냈던 사람들의 가슴뛰는 이야기를 다룬 영화다.
영진위 통합전산망에 따르면 '1987'은 12월 30일부터 1월 1일 3일간 총 157만3,863명을 동원, 누적관객수 246만9,116명을 기록하며 흥행 중이다.

지난 3일간 '1987' 주역은 무대인사를 통해 관객을 만났다. 김윤석, 하정우, 김태리, 박희순, 이희준, 장준환 감독이 참석해 서울, 경기 지역 극장가를 뜨겁게 달구었다.

먼저 연출을 맡은 장준환 감독은 “진심을 다해서 만들었다. 여러분들에게도 그 진심이 통했으면 좋겠다”며 진솔한 마음을 전했다. 대공수사처 ‘박처장’ 역의 김윤석은 “2017년의 연말에 인사드릴 수 있어서 좋은 것 같다. 영화 보시고 느낀 먹먹한 마음 기억해주시길 바란다”며 남다른 소감을 밝혔다.

서울지검 ‘최검사’ 역의 하정우는 “영화를 보고 굉장히 뜨거웠다. 연말연시에 '1987'이 관객 분들에게 작은 선물이 되길 바란다”, 87학번 신입생 ‘연희’역의 김태리는 “영화에서 커다란 에너지를 느꼈다. 우리나라에 대해서, 국민에 대해서, 그리고 우리가 앞으로 가야할 방향과 희망에 대해서 이야기할 수 있는 기회가 되었으면 좋겠다”며 영화에 대한 애정 어린 당부의 말도 잊지 않았다.

대공수사처 ‘조반장’ 역의 박희순은 “일단 사과 드린다. 받들지 말았어야 했다”라는 영화 속 대사를 응용한 센스 넘치는 멘트로 관객들의 뜨거운 호응을 이끌어냈고 “모든 배우들뿐만 아니라, 인사 드리지 못한 배우들까지, 1987년 광장에 있었던 시민의 마음으로 임했다. 이 영화는 여러분들의 이야기다”라며 벅찬 소감을 덧붙였다.

‘윤기자’ 역의 이희준은 “87년도에 있었던 일에 대해서 많이 공부했었던 것 같다. '1987'로 2017년을 마무리할 수 있어서 영광이다”라며 진심 어린 감사 인사를



전했다.

(사진=CJ엔터테인먼트 제공)

뉴스엔 배효주 hyo@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日 “스키점프 다카나시 사라, 김연아 위협 미모로 한국서 인기”
유시민vs정재승, JTBC서 가상화폐 토론 “손석희 사회”
마일리사이러스♥리암헴스워스, 비키니 해변 데이트 포착
김원효X심진화 집 공개 “도심 뷰에 쇼룸같은 현관까지”
걸스데이 민아, 인어공주 뺨치는 비키니 자태
샘 해밍턴 아들 윌리엄X벤틀리, 같은 옷 다른 느낌
주영훈♥이윤미, 두 딸 재우고 오붓하게 한잔 “참 좋다”
‘슈퍼맨’ 윌리엄, 허지웅 깔끔하우스 방문 “다른 아기들은 못 와”

      SNS 계정으로 로그인             

달심이 한혜진

자체발광 사무...

종현 이어지는 ...

탄탄대로 세븐...

“아이유님께 어울릴 옷” 김소영, 러블리한 의상도 찰떡 소화

김어준 “이명박 끝났다, 나였다면 기자회견 말렸을것”(뉴스공장)

이민정, 아침이라 살짝 부은 눈도 러블리 ‘방부제 미모’

日 “스키점프 다카나시 사라, 김연아 위협 미모로 한국서 인기”

“김희중, 처절한 배신감 느껴..이명박 급해졌을 것” 정두언 주장

유시민vs정재승, JTBC서 가상화폐 토론 “손석희 사회”

‘슬기로운 감빵생활’ 이규형 출소날 마약 재구속 반전 소름

마일리사이러스♥리암헴스워스, 비키니 해변 데이트 포착[파파라치컷]

[무비와치]도둑들 잡은 ‘신과함께’ 최민식 황정민만 남았다

박영선 “이명박, ‘나 떨고 있으니 보수 뭉쳐달라’ 말한 것”(김어준의 뉴스공장)

[TV와치]안판석사단·비숲작가, JTBC 드라마 기대될 수밖에

[이슈와치]“주연배우들까지” 출연료 미지급 사태 도마위

[TV와치]‘황금빛 내인생’ 임성한의 귀환? 작가의 무리수

‘리턴’ 돌아온 시청률 여왕, 고현정 이름 석자가 주는 믿음[첫방기획①]

‘싱글와이프2’ 결혼 6년차 김정화 그토록 원했던 일탈[첫방기획]

[TV와치]잘 나가던 ‘자기야’, ‘무도-불후’ 사이서 괜찮을까

[TV와치]‘어서와’ 65세와 20대의 여행이라니, 조합부터가 힐링

[단독]‘손녀딸 지키려다’ 박지성 모친상, 더 안타깝네요

[무비와치]“우현, 故이한열 잃어버린 운동화 한짝 생생히 기억해”

[TV와치]‘효리네민박2’ 알바생이 윤아-박보검이라니

박호산 “‘혀짧체’ 유행 신..

“도다와 도다와.” 문래동 카이스트 이감 후 배우 박호산에게 가장 많이 달린 댓..

정민성 “‘감빵생활’은 터닝포인트, ..

장재인 “늘 사랑하고 있어, 전략적 이..

‘1987’ 김태리 “강동원, 배우로서 ..

‘황금빛’ 이다인 “신현수♥조우리, ..

‘더유닛’ 이건-대원 “매니저 없이 ..

 

뉴스엔 회사소개 조직도 찾아오시는길 광고문의 사업제휴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개인정보취급방침 고객센터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