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로그인 | 회원가입

사진구매문의

앳스타일

현금 밝히는 톱스타 G, 명품행사 벙어리짓에 혀 끌끌[여의도 휴지통]

여배우끼리 火 점입가경, 작가 술접대 이간질에 명품가방 뭐야?[여의도 휴...

잉꼬부부로 유명한 A, 여대생 마담까지 세다리? 이쯤이면 킹왕짱[여의도 휴...

사고뭉치 아이돌 텐프로 들락, 또 사회면 장식하면 재기불능[여의도 휴지...

‘매드독’ ‘꾼’으로 올킬, 유지태의 2018년이 기대되는 이유
2017-12-07 13:48:43


[뉴스엔 김명미 기자]

올해 하반기, 안방과 극장가를 동시에 휩쓴 유지태의 2018년 행보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지난 11월 30일 종영한 KBS 2TV 수목드라마 ‘매드독’에서 주인공 최강우로 분한 유지태는 명불허전 연기력과 카리스마를 발산하며 대중들에게 많은 사랑을 받았다. 유지태가 진두지휘한 ‘매드독’은 후반부 탄력을 받아 수목극 동시간대 시청률 1위로 유종의 미를 거뒀다.
유지태의 거침없는 활약은 스크린에서도 이어졌다. 유지태가 주연을 맡은 영화 ‘꾼’도 15일 연속 박스오피스 1위를 유지하며 흥행력을 과시하고 있는 것. 더불어 현재 ‘꾼’은 호주 개봉을 시작으로 북미 지역, 홍콩, 베트남, 대만, 일본 등 아시아 지역까지 총 10개국에서 개봉을 확정 지어 세간의 관심을 모으고 있다.

‘꾼’에서 겉과 속이 다른 야망에 가득 찬 검사 박희수를 연기한 유지태는 ‘매드독’ 속 정의로운 모습과는 확연히 다른 서늘한 얼굴로 영화의 긴장감을 책임진다. ‘꾼’의 원동력은 유지태가 8할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닐 정도로, 그의 연기와 존재감은 영화 종료 후에도 강렬한 여운을 남겼다. 이에 유지태를 향한 평단과 관객들의 찬사가 계속 이어지고 있다. 선과 악을 자유자재로 넘나드는 유지태의 저력이 국내를 넘어 해외에서도 주목 받을 것으로 예상된다.

이로써 유지태는 드라마 ‘매드독’과 영화 ‘꾼’, 올해 연말에만 2개의 작품을 흥행시키는 데 성공했다. 유지태에 대한 신뢰감은 더욱 견고해졌다. 매 작품 굉장한 노력을 쏟아붓기로 소문난 유지태의 진가가 빛을 발한 셈. 출연작들을 되짚어 보면 유지태는 볼링선수, 테너 등 역할을 막론하고 변신의 변신을 거듭하며 꾸준히 새로운 영역에 도전했다.

연기 외에도 주연 배우로서 남다른 책임감으로 현장을 든든히 이끌었다. 회식은 기본, 스태프의 생일까지 직접 챙길 정도로 현장의 팀워크를 주도했다. ‘매드독’, ‘꾼’의 환상적인 팀플레이가 나올 수 있었던 비결이기도 하다. 그의 노력은 “역시 유지태”라는 찬사를 아낌없이 받게 하고 동료 배우들의 귀감이 되고 있다.

유지태는 류준열, 조우진과 호흡을 맞춘 영화 ‘돈’과 라스 폰 트리에 감독 작품에 특별출연한 ‘더 하우스 댓 잭 빌트’가 내년 개봉을 앞두고 있으며 다양한 차기작을 준비 중이다. 영화와 드라마 등 장르를 불문하고 많은 작품 제안이 들어오고 있어 유지태의 ‘열일’은 계속될 전망이다. 올해 2017년을 순조롭게 마무리한 유지태, 다음엔 어떤 색다른 모습으로 대중의 마음을 사로잡을지 곧 다가올 2018년 활약에 벌써 관심이 집중된다



.

(사진=쇼박스, 나무엑터스 제공)

뉴스엔 김명미 mms2@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코코소리 소리, 착시 부르는 한뼘 비키니 몸매 ‘우윳빛 피부’
‘해투4’ 함연지 “내 주식 300억, 기사 보고 알았다”
‘나혼자산다’ 마이크로닷 집 공개, TV도 밥상도 없는 무소유
오정연, 푹 파인 수영복에 볼륨몸매 자랑 ‘이 정도였어?’
맹나현, 비키니에 드러난 최강 볼륨감 ‘눈 둘 곳 없네’
“갤러리 같아” 김한길♥최명길 한강뷰 집 최초 공개
김완선 호텔 뺨치는 집 공개, 모든 방에 문 없는 이유는?
사랑에 거침없는 걸그룹 G, 바이男 두고 男아이돌 J와 연적, 세상에 이런 ...

      SNS 계정으로 로그인             

달심이 한혜진

자체발광 사무...

종현 이어지는 ...

탄탄대로 세븐...

송강호 ‘마약왕’ 또 마약이야? ‘마약왕’이 자신하는 건[무비와치]

‘병역기피 의혹’ 유승준 11년만 컴백 선언, 여전히 싸늘한 여론[뮤직와치]

‘언더나인틴’ 꼴찌 김태우, 대반전 주인공될까? [스타와치]

인간미 덕에 뜬 장미여관, 불화 논란 더 치명적인 이유[이슈와치]

에드시런, 방탄소년단에 러브콜 “BTS 좋아해, 곡 써놨다”[뮤직와치]

종영 ‘뷰티인사이드’ 이다희의 재발견, 첫 로코 맞아요?[TV보고서]

제대로 판벌린 셀럽파이브, 이제껏 없었던 걸그룹 새역사[들어보고서]

박해진 측 “계약 끝, 적법한 하차”vs‘사자’ 측 “일방적인 연락두절”(종합)

‘남자친구’ 송혜교-박보검, 나이차 부담딛고 역대급 연상연하될까(종합)

‘부모 사기혐의’ 마이크로닷 뒤늦은 공식사과→경찰 재수사 착수(종합)

유아인 “어느 한쪽의 편도 아..

"특별한 이유는 없다." 영화 ‘국가부도의 날’(감독 최국희)에 출연한 배우 유아..

이시언 “결혼 마흔 전엔 했으면, 멜로..

백아연 “전 남친 나쁜 남자, 내 노래 ..

김혜수 “뱅상 카셀과의 3일, 어떻게 ..

‘테리우스’ 정인선 “소지섭과 키스..

“충격 어마어마..” 염정아 ‘완벽한..

 

뉴스엔 회사소개 조직도 찾아오시는길 광고문의 사업제휴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개인정보취급방침 고객센터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