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로그인 | 회원가입

사진구매문의

앳스타일

[결정적장면]돈스파이크, 모두가 놀란 남양주 복층집+누나같은 母

[결정적장면]안현수, 입이 떡 벌어지는 모스크바 2층 대저택 클래스

‘미우새’ 자쿠지에 자동문까지, 도끼 120평 초호화 2층집 공개

[결정적장면]‘슈돌’ 이동국 가족 이사 새집 공개, 들여다봤더니

‘조덕제 고소’ 여배우A 측 “인격권침해, 회복 불가능할 정도”(공식)
2017-11-15 16:27:52


[뉴스엔 이민지 기자]

조덕재와 여배우A 성추행 논란이 계속되는 가운데 A씨 측이 일부 언론의 보도에 대해 지적하고 나섰다.

A씨 측은 11월 15일 오후 "일부 언론의 무분별한 피해자 신원노출과 일부 비상식적인 사람들의 허위사실 유포 및 비방행위, 입에 담을 수 조차 없는 욕설 등으로 인해 피해자의 명예와 인격적 가치가 극심하게 침해당하게 되었고, 이는 일부 언론인들이 여배우A를 비방할 목적으로 허위사실을 유포한데서 기인하는 바, 여배우A에 대한 허위비방사실이 유포되게 된 경위를 알리고자 한다"며 보도자료를 배포했다.

A씨 측은 "남배우 B가 강제추행치상으로 재판이 진행되자, 2016년 7월 경부터, 특정 언론매체에서 기자 2명이 여배우A를 비방할 목적으로 근거없이 유명인 백종원이 대표로 있는 프랜차이즈 식당을 대상으로 거액을 요구하면 협박했다, 보험사기를 쳤다, 교수가 아님에도 교수를 사칭했다 등 여배우A에 대한 허위사실을 5차례에 걸쳐 보도했다. 다른 언론매체들이 사실확인조차 하지 않고 무분별하게 인용, 내지 보도를 하여 여배우A에 대한 허위사실유포가 급속도로 확대, 재생산되어 여배우A에 대한 인격권침해가 회복 불가능할 정도에 이르렀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해당 언론매체 대표는 특종을 내주겠다고 하여 신규 채용된 기자 1명이 직접 여배우 A에 대한 기사를 허위로 편집 및 작성하고, 이를 2016. 7. 경 해당 언론매체 홈페이지에 본명이 아닌 ‘가명’을 사용하여 여배우A 의 명예를 훼손하고 이미지를 깍아 내린 것이라고 사실확인을 해줬다"고 밝혔다.

A씨 측은 "그 후, 그 기자는 자신의 지인 1명을 기자로 입사시켰고, 새로 입사한 기자는 입사 후 부터 컴퓨터에 여배우A에 대한 폴더를 따로 만들어 여배우A에 대한 비방기사만을 보도했고 3개월도 채 되지 않아 2명의 기자는 남배우 B가 1심에서 무죄를 선고 받자 별다른 의사표시 없이 일방적으로 회사를 그만두었다는 사실확인을 해주었다"고 전했다.

A씨 측은 "그 후 이와 같은 여배우A에 대한 근거 없는 허위사실 보도자료가 여배우A에 대한 강제추행치상 사건의 1심 재판부, 2심 재판부에 까지 제출 됐다"며 "해당 허위기사를 보도한 기자들은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에 관한 법률(제70조 제2항)위반죄’로 기소돼 현재 형사재판이 진행 중에 있으니, 해당 기사를 인용,보도한 다른 언론기관들도 피해자의 인격을 심각하게 훼손시키는 허위사실 보도를 중지하시고 게재된 기사를 삭제해 주시기를 간곡히 요청드리는 바이다"고 당부했다.

또 A씨 측은 "현재시점에서 피해자의 동의없이 남배우A의 주장을 일방적으로 보도하는 것은 자칫 대중들에게 왜곡된 사실을 진실인 것처럼 오인시킬 우려가 있으며 법원의 판결에 대한 근거없는 불신을 초래할 위험성이 있다. 확인된 사실만을 신중하게 보도하여 주시기를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이어 "일부 언론 매체는 배우인 피해자의 얼굴이 공개된 영상과 필름을 게재하고 있는 바, 이는 성폭력처벌법 제24조 제2항을 위반한 위법행위에 해당하오니, 이를 게재한 언론매체는 즉시 피해자의 인적사항을 특정할 수 있는 모든 기사를 삭제하여 주시기를 간곡히 요청 드린다"고 덧붙였다.

오 "일부 비상식적인 사람들도 인터넷 등에서 피해자의 성명을 노출시키고, 허위사실을 유포하고, 폭언과 욕설을 하고 있는 바, 이러한 행위는 성폭력처벌법 제24조제2항(피해자의 신원과 사생활비밀누설금지)위반죄, 정통망법 제70조 명예훼손죄, 형법 제311조 모욕죄에 해당하는 위법행위에 해당하는 바, 이러한 글을 게재한 사람들도 이를 즉시 삭제하시기를 간곡히 부탁드리는 바이다"고 당부했다.

A씨 측은 "이러한 피해자의 간곡한 요청에도 불구하고, 누구든지 계속하여 피해자인 여배우A의 얼굴을 게재하거나 피해자의 인적사항을 특정할 수 있는 내용을 게재하거나 여배우A에 대한 허위사실 및 욕설을 계속 게재할 때에는, 이에 대해서는 피해자는 형사상 민사상 엄중한 법적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한편 조덕제는 지난 2015년 4월, 영화 촬영 도중 상대 여배우A의 속옷을 찢고 바지에 손을 넣는 등 성추행을 한 혐의를 받고
있으며 현재 재판이 진행 중이다.


뉴스엔 이민지 oing@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MBC드라마 마법? 박한별에 이시영까지 ‘깜짝’ 엄마 된 ★들
‘전지적참견시점’ 양현석 처남 이재진 “동생이 결혼을 잘해서..” 위풍...
‘임신 4개월’ 박한별 측 “동갑 남편과 지난달 혼인신고, 내년 결혼”
박한별 파란만장 연애사, 공개열애 2번→열애설 묵묵부답→결혼 깜짝발표
‘투깝스’ 혜리, 남친 류준열 질문에 대답 無
김정민 “부끄럽다..성숙한 사람 될 것” 재판 후 눈물펑펑
이승윤 “‘자연인’ 촬영 중 죽을 뻔, 독 퍼져 정신 잃었다”
‘비행소녀’ 손진영, 12세 연상녀 조미령에 “변강쇠 될 수 있다”

      SNS 계정으로 로그인             

탄탄대로 세븐...

김주혁 눈물속 ...

송송 웨딩 하객...

패션보다 스타...

박한별, 엄마 된다 “임신 4개월, 이미 혼인신고 완료”(전문)

이영애, 문재인 대통령과 악수 포착 ‘우즈벡 국빈만찬 초대’

점입가경 ‘황금빛 내인생’ 천호진, 20대女 변사체 신원 확인도

조민아 “고교시절 내신 1등급, 대학 땐 내내 수석”

‘전지적참견시점’ 양현석 처남 이재진 “동생이 결혼을 잘해서..” 위풍당당

박주민 의원 “세월호에 소극적이었던 야당, 공격 이해 어렵다”

‘황금빛 내 인생’ 천호진이 없었다면

박한별 파란만장 연애사, 공개열애 2번→열애설 묵묵부답→결혼 깜짝발표(종합)

유명 코치도 반한 박성현 “타이거 우즈 마음가짐 가졌다”

‘임신 4개월’ 박한별 측 “동갑 남편과 지난달 혼인신고, 내년 결혼”(공식)

[이슈와치]윤종신이 알린 신정환 ‘라스’ 복귀(악마의 재능기부)

[TV와치]‘슬기로운 감빵생활’ 생소한 얼굴? 신원호PD 캐스팅엔 이유가 있다

‘언터처블’ 정은지, 연기돌 넘어 배우 입지 굳힐 차례[첫방기획②]

[무비와치]‘일흔’ 백윤식, 대역도 물리고 직접 액션 뛰어든 이유

[무비보고서]‘꾼’ 관객들한테도 사기치는 뒤통수 영화

[이슈와치]윤현민→백진희, 공개연인의 바람직한 배턴터치

[무비와치]‘신과함께’ 의외의 복병은 도경수일지도

[무비와치]마블리 천하 끝, 연말은 하정우 vs 하정우

비호감 전락한 YG 예능 ‘이중생활’은 좀 다를까[첫방기획]

‘투깝스’ 혜리 “수지와 기자役 비교 솔직히 걱정돼, 자극됐다”

B.A.P 대현 “무슨 일 있어도 ..

그룹 B.A.P 멤버 대현(방용국, 힘찬, 대현, 영재, 젤로, 종업)이 팀에 대한 깊은 애..

‘꾼’ 감독 “또 조희팔? 풀어내는 방..

서현 “소녀시대 열애설 너무나 당연, ..

장나라 “‘고백부부’로 슬럼프 극복,..

‘별별며느리’ 함은정 “티아라 연기 ..

‘고백부부’ 손호준 “촌스럽게 생겨 ..

 

뉴스엔 회사소개 조직도 찾아오시는길 광고문의 사업제휴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개인정보취급방침 고객센터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