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로그인 | 회원가입

사진구매문의

앳스타일

[결정적장면]‘살림남2’ 미나, 탄탄 복근 드러낸 비키니 래시가드 자태 ‘...

‘열애설’ 큐리, 밀착 수영복으로 드러낸 대문자 S라인

[어제TV]29㎏ 감량 홍지민 같은 옷 달라진 몸매 비교, 비포 vs 애프터(아빠...

제시, 비키니 입고 자랑한 국보급 애플힙

[TV와치]너무 다른 ‘마녀’와 ‘사온’, 이래서 여주가 중요한 겁니다 박아름 기자
박아름 기자 2017-11-15 09:03:41


[뉴스엔 박아름 기자]

짜증을 유발하는 여주인공과 시원시원한 여주인공. 자연스레 시청자들은 후자 쪽으로 향하고 있다.

SBS 월화드라마 '사랑의 온도'와 KBS 2TV 월화드라마 '마녀의 법정' 명암이 엇갈렸다. 시청률 10%를 넘기며 월화극 1위를 달리던 '사랑의 온도'는 '마녀의 법정'의 등장 후 추락하기 시작했다. 극명히 대비되는 여주인공의 영향이 컸다. 주인공 캐릭터의 중요성을 실감케 하는 대목이다.
두 드라마는 모두 공교롭게도 여주인공이 이끌어가는 드라마다. '사랑의 온도'에서는 서현진이 삼각관계의 중심에 서 있고, '마녀의 법정'에선 정려원이 사건을 해결해나간다. 그런데 두 여주인공에 대한 시청자들의 반응은 극과 극이었다.

방영 초반만 해도 '사랑의 온도' 이현수(서현진 분)는 시청자들의 공감을 얻는 캐릭터로 그려졌다. 그런데 박정우(김재욱 분)의 적극적인 구애에도 전혀 흔들리지 않을 것 같았던 이현수는 서서히 비호감 캐릭터로 전락했다. 이해할 수 없는 행동들을 이어가며 갈팡질팡해 시청자들의 눈살을 찌푸리게 했다. 지난 11월14일 방송된 33회 34회에서도 이현수는 갑작스런 감정기복을 보여 시청자들은 또 혼란에 빠트렸다. 흔들리던 이현수가 온정선(양세종 분)의 프러포즈를 거절하고 뒤늦게 온정선을 붙잡으러 달려가며 극단적인 감정기복을 보인 것. 여주인공이 계속 이랬다 저랬다 갈팡질팡 하니 시청자들의 불만을 높아졌고, 시청률은 뚝 떨어져 지난 31회는 자체최저시청률 5.8%을 찍었다.

이는 시청률 10%를 넘기며 승승장구중인 '마녀의 법정'과 대비되는 모습이다. '마녀의 법정' 여주인공 마이듬(정려원 분)은 시청자들의 전폭적인 지지를 얻고 있는 캐릭터다. 처음부터 그랬다. 피해자의 마음을 들여다볼 줄 몰랐던 마이듬은 오로지 출세만을 위해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는 '마녀'지만 비호감 캐릭터는 아니었다. 상사에게도 기죽는 법이 없었고 늘 당당하기만 한 '걸크러쉬' 캐릭터였다. 방법은 틀렸어도 답답함 없이 매 회마다 시원한 한 방을 날리며 시청자들을 통쾌하게 했다. 좀처럼 보기 힘든 여주인공 캐릭터의 등장에 시청자들은 열광했다. 여기에 독종 마녀 검사에서 피해자 눈물을 닦아주는 소신 있는 변호사로 성장해가는 과정 역시 시청자들의 뜨거운 반응을 이끌어내고 있다.

지난 11월14일 방송된 12회에서도 변함없는 독종마녀 스타일로 가해자의 거짓말을 낱낱이 밝혀낸 뒤 통쾌한 사이다를 날리며 ‘빅픽처’를 성공시켜 통쾌함을 선사했다. 마이듬의 사이다 활약에 힘입어 '마녀의 법정'은 전국 기준 11.9% 시청률을 기록하며 동 시간대 1위 독주를 이어갔다. 반면 '사랑의 온도'는 6.4%, 7.3% 시청률을 기록하는데 그쳤다. 여주인공의 호감도가 가른 결과다. (사진=SBS '사랑의 온도',



KBS 2TV '마녀의 법정' 캡처)

뉴스엔 박아름 jamie@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손담비, 해변서 뽐낸 과감한 비키니 몸매
‘해리 왕자와 결혼’ 메건 마클, 지방시 웨딩드레스 입었다
‘아는형님’ 황보 “민경훈, 아는 동생과 사귀었던 분” 폭탄발언
‘그것이 알고싶다’ 여고생도 소년도 사살한 공수부대& 광주의 비극 조작...
“안 만나고 싶다” 손흥민, 토트넘 동료 재회 거부한 이유는?
“충격받아 뛰쳐나왔다” 유튜버 양예원 촬영 참가자의 고백
‘나혼자산다’ 박나래 “전현무♥한혜진 결혼에 눈물날듯”
견미리 한남동 단독주택, 시세 90억·한달 관리비만 500만원

달심이 한혜진

자체발광 사무...

종현 이어지는 ...

탄탄대로 세븐...

‘해리 왕자와 결혼’ 메건 마클, 지방시 웨딩드레스 입었다

수지 측 “스튜디오 측에 직접 사과하고자 연락, 법률대리인 의견 따를것”(공식)

‘아는형님’ 황보 “민경훈, 아는 동생과 사귀었던 분” 폭탄발언

‘PD수첩’ 음향 전문가 배명진 교수 의혹 다룬다

[어제TV]토마스 맥도넬, 참숯가마 찜질도 성공한 명불허전 도말숙(서울메이트)

[포토엔HD] 류준열 ‘레드카펫 빛낸 잘생김’ (영화 ‘독전’)

[포토엔HD] 김성령 ‘레드카펫 압도하는 존재감’ (영화 ‘독전’)

‘김비서가 왜 그럴까’ 박서준X박민영, 원작 찢고 나온 압도적 존재감

“굿바이 ‘데릴남편 오작두’” 한선화, 종영기념 하드털이

‘그것이 알고 싶다’ 5.18 민주화운동, 학살을 조작하라

[이슈와치]“소속사도 몰랐다” 이서원 성추행·협박 사태, 더 괘씸한 이유

[이슈와치]‘성추행·협박’ 이서원, 하차→재촬영 ‘어바웃타임’은 무슨 죄

[뮤직와치]‘RM의 열일+정국의 성장’ 더 짙어진 방탄소년단 음악色 기대해

[칸 개막①]반토막 난 韓 영화, 그럼에도 낙관적인 이유

[71st 칸]베일벗은 ‘버닝’ 황금종려상 설레발? 평론가 평점 1위

[스타와치]‘이리와 안아줘’ 진기주, 이젠 진짜 실력을 보여줄 때

양예원, 성범죄 피해 고백 “제발 저 좀 살려주세요”(전문)

‘시그대’ 멜로장인, ‘비숲’ 서동재 지운 이준혁의 재발견[종영기획]

[이슈와치]조재현, 활동중단에도 끊임없는 구설수 어쩌나

‘탐정2’ 권상우·성동일·이광수, 술로 빚은 역대급 케미(종합)

‘대군’ 진세연 “키스-눈물..

진세연이 '대군'에서 함께 호흡한 동료 윤시윤에 대한 고마움을 전했다. ..

황찬성 “2PM 멤버들과 사이 너무 좋아..

유니티 양지원 “정산 받으면 월세 아..

“악플 신경 안 써” 마이웨이라도 괜..

‘버닝’ 전종서 “살 7kg 빠져, 영화..

선배복 많은 류준열, 그가 회상한 故김..

 

뉴스엔 회사소개 조직도 찾아오시는길 광고문의 사업제휴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개인정보취급방침 고객센터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