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로그인 | 회원가입

사진구매문의

앳스타일

[결정적장면]돈스파이크, 모두가 놀란 남양주 복층집+누나같은 母

[결정적장면]안현수, 입이 떡 벌어지는 모스크바 2층 대저택 클래스

‘미우새’ 자쿠지에 자동문까지, 도끼 120평 초호화 2층집 공개

[결정적장면]‘슈돌’ 이동국 가족 이사 새집 공개, 들여다봤더니

이탈리아, 차기 사령탑은 대세 따라 ‘삼지창 전문가’로
2017-11-15 06:00:01


[뉴스엔 김재민 기자]

측면 공격수가 득세한 시대에 '스리백+투톱' 신봉자가 살아남을 리가 없었다.

이탈리아를 러시아 월드컵에서 볼 수 없다. 이탈리아는 11월 14일(이하 한국시간) 이탈리아 밀라노 산 시로에서 열린 스웨덴과의 '2018 러시아 월드컵 유럽 지역 예선' 플레이오프 2차전에서 0-0으로 비겨 1,2차전 합산 0-1로 패해 월드컵 본선 진출이 좌절됐다.

이날 경기에서 지안 피에로 벤투라 감독의 전술, 선수 기용이 큰 비판을 받았다. 본래 3-5-2 포메이션을 플랜 A로 활용하는 벤투라 감독이기는 하지만, 반드시 승리해야 하는 경기에서 수동적인 3-5-2 포메이션을 가동했다는 점, 경기가 0-0으로 이어지고 있는 데도 과감한 전술 변화가 없었다는 점, 이탈리아 세리에 A 최고의 측면 공격수 로렌조 인시녜를 두고 수비형 미드필더 다니엘레 데 로시를 투입하려고 시도한 점 등 여러 면에서 비판을 피하기 어려웠다.

예견된 실패일지도 모른다. 벤투라 감독과 현재 이탈리아 선수단은 궁합이 잘 맞지 않았다. 한때 4-3-1-2, 3-5-2 포메이션 등 중앙 지향적이고 측면 공격수를 쓰지 않는 전술이 주류였던 이탈리아 세리에 A가 180도 변했다. 지난 2016년부터 측면 공격수를 기용하는 팀이 급증했다. 인시녜-드리스 메르텐스-호세 카예혼 삼각 편대를 자랑하는 SSC 나폴리를 비롯해 안드레아 벨로티를 앞세운 FC 토리노, 3-4-3 포메이션으로 구단 역대 최고 성적을 거둔 아탈란타 BC, 4년 만에 유럽 대회에 복귀한 AC 밀란 등이 대표적이다.

꼭 4-3-3, 3-4-3 포메이션처럼 스리톱을 쓰는 팀이 아니더라도 유벤투스나 인터 밀란, ACF 피오렌티나도 4-2-3-1 포메이션을 기반으로 경기를 운영했다. 사실상 이탈리아 국가대표 선수를 배출하는 팀 모두가 측면 공격수를 기용한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자국 리그의 주류 전술이 변한 만큼 뛰어난 측면 공격 자원도 쏟아졌다. 불과 5년 전 유로 2012만 해도 이탈리아 대표팀에 측면 공격 자원은 에마누엘레 자케리니 단 한 명이었다. 인시녜를 비롯해 스테판 엘 샤라위, 안토니오 칸드레바, 페데리코 베르나르데스키, 에데르 등이 대표팀에 합류한 지금과는 선수단 구성이 다르다.

정작 벤투라 감독이 측면 공격수를 쓰지 않는 3-5-2 포메이션 신봉자라는 점에서 이미 이탈리아의 비극은 예견된 셈이다. 똑같은 스리백 전술을 고수하는 감독이라도 3-4-3 포메이션에 익숙한 지안 피에로 가스페리니 현 아탈란타 감독, 왈테르 마자리 전 왓포드 감독이었다면 다른 결과가 나왔을 수도 있다.

마우리시오 사리 감독도 나폴리 부임 후 4-3-1-2를 과감하게 버리고 4-3-3 포메이션으로 갈아타면서 지금의 위치까지 올라올 수 있었다. 벤투라 감독에게 이런 과감성과 유연함이 있었다면 이탈리아 축구계가 한 번도 생각해본 적도 없었을 충격을 느낄 일이 없었을 것이다.

이제는 시대가 변했고 이탈리아 세리에 A를 대표하는 전술도 바뀌었다. 대표팀 역시 그 기류를 따라가야 한다.(자료사진=지안 피에로
벤투라 감독)

뉴스엔 김재민 jm@

사진=ⓒ GettyImagesKorea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김정민 “부끄럽다..성숙한 사람 될 것” 재판 후 눈물펑펑
이승윤 “‘자연인’ 촬영 중 죽을 뻔, 독 퍼져 정신 잃었다”
‘비행소녀’ 손진영, 12세 연상녀 조미령에 “변강쇠 될 수 있다”
‘동상이몽2’ 강경준, 장신영 웨딩드레스 자태에 넋나갔다 ‘감격의 눈물...
전소민 온 이후로 ‘런닝맨’이 이상해졌다
‘사람이좋다’ 김민우 안타까운 부인상, 딸과 버티는 이별 후 100일
김민우 “아내, 최근 희귀병으로 7일만에 세상 떠나”
‘그것이 알고 싶다’ 안아키 김효진 한의사, 부작용 논란에 “내 책임 아...

      SNS 계정으로 로그인             

탄탄대로 세븐...

김주혁 눈물속 ...

송송 웨딩 하객...

패션보다 스타...

조정석X혜리 커플화보, 케미 폭발 밀착포즈[포토엔]

김정민 “부끄럽다..성숙한 사람 될 것” 재판 후 눈물펑펑

이승윤 “‘자연인’ 촬영 중 죽을 뻔, 독 퍼져 정신 잃었다”

방탄소년단 측 “내일(23일) 미국서 귀국” 열흘만 금의환향(공식)

표창원 의원 “이국종 교수 지원책 찾겠다, 혼신의 힘 다한 진짜”

[결정적장면]‘비행소녀’ 손진영, 12세 연상녀 조미령에 “변강쇠 될 수 있다”

다저스, 스탠튼 원할까 “류현진 등에게 쓰는 60M 곧 끝나”

[어제TV]조미령, 띠동갑 연하남 손진영과 속초여행 일탈(비행소녀)

홍석천, 김종대 의원에 “찬물 끼얹는 행동, 이국종 교수 응원”

양현석 “방예담, 5년차 연습생 종료-내년 데뷔 목표”

[이슈와치]‘배신남매’ 소리 들은 배현진 신동호, 거취에 시선집중

[무비와치]‘신과함께’ 진기한 없다고 실망한 원작 팬들에게

[TV와치]독종마녀 정려원vs티똘이 남궁민, 만나면 누가 이길까

[무비와치]블록버스터 외면하는 관객, 반전 흥행이 먹힌다

[TV와치]‘윤식당2’ 알바생 박서준, 나영석의 새 남자 될까

‘역모’ 정해인, 정약용 후손이 역사물을 대하는 방법(종합)

[뮤직와치]워너원 ‘뷰티풀’ 뮤비, 팬들이라고 뭐든 좋아할까

[포토엔HD] 김나영 ‘너무 과감한 시스루에 시선 싹쓸이’

[포토엔HD] 주지훈 ‘가인과 결별 후 첫 공식석상’

[뮤직와치]‘괴물신인’ 워너원은 왜 굳이 불완전한 과거를 노래할까

‘별별며느리’ 함은정 “티아..

연기와 가수 활동을 병행하며 누구보다 바쁜 2017년을 보냈지만, 한두 시간 밖에 자..

‘꾼’ 감독 “또 조희팔? 풀어내는 방..

서른살 알찬신인 정해인 “군필자, 소..

‘고백부부’ 손호준 “촌스럽게 생겨 ..

AOA 민아 “남자같고 못생겼다는 악플 ..

‘당잠사’ 신재하 “이종석, 같이 있..

 

뉴스엔 회사소개 조직도 찾아오시는길 광고문의 사업제휴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개인정보취급방침 고객센터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