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로그인 | 회원가입

사진구매문의

앳스타일

현금 밝히는 톱스타 G, 명품행사 벙어리짓에 혀 끌끌[여의도 휴지통]

여배우끼리 火 점입가경, 작가 술접대 이간질에 명품가방 뭐야?[여의도 휴...

잉꼬부부로 유명한 A, 여대생 마담까지 세다리? 이쯤이면 킹왕짱[여의도 휴...

사고뭉치 아이돌 텐프로 들락, 또 사회면 장식하면 재기불능[여의도 휴지...

‘역대급 그늘’에 가린 신인왕 2위 이하 득표자들 안형준 기자
안형준 기자 2017-11-14 09:24:03


[뉴스엔 안형준 기자]

2위 이하는 누구일까.

전미야구기자협회(BBWAA)는 11월 14일(한국시간) 2017시즌 '재키 로빈슨 올해의 신인 상(Jackie Robinson Rookie of the Year)' 수상자를 발표했다.

이변은 없었다. 아메리칸리그에서는 신인의 역사를 새로 쓴 애런 저지(NYY)가, 내셔널리그에서는 코디 벨린저(LAD)가 각각 올해의 신인으로 선정됐다. 저지와 벨린저는 각 리그에서 1위표 30표를 모두 차지하며 역대 4번째이자 1997년 이후 20년만에 동반 만장일치 신인왕이 됐다.
저지와 벨린저의 역대급 독주에 가려 나머지 신인들은 크게 주목받지 못했다. 과연 2위 이하는 누구였을까.

아메리칸리그에서는 앤드류 베닌텐디(BOS)가 2위표 23표, 3위표 6표를 얻어 총점 75점으로 2위에 올랐다. 베닌텐디는 151경기에 출전해 .271/.352/.424, 20홈런 90타점 20도루를 기록하며 20-20을 달성하는 맹활약을 펼쳤지만 저지의 그늘에 가렸다. 볼티모어 오리올스의 트레이 만시니도 147경기에 나서 .293/.338/.488, 24홈런 78타점을 기록하는 활약을 펼쳤지만 2위표 5표, 3위표 16표(총점 31점)를 받는데 그쳐 3위에 머물렀다.

4위는 2위표 1표와 3위표 2표(총점 5점)를 받은 맷 올슨(OAK)이었다. 후반기 믿기 힘든 장타쇼를 펼친 올슨은 59경기(.259/.352/.651, 24HR 45RBI) 출전에도 불구하고 4위에 오르는 기염을 토했다. 5위는 3위표 5표(총점 5점)를 받은 율리에스키 구리엘(HOU). 구리엘은 139경기에 출전해 .299/.332/.486, 18홈런 75타점을 기록하며 활약했지만 33세의 이미 세계적인 스타라는 점이 오히려 감점 요인이 됐다. 양키스의 조던 몽고메리(29GS, 155.1IP, 9-7, ERA 3.88)는 2위표 1표, 3위표 1표(총점 4점)를 얻어 투수 중에 유일하게 표를 받았다.

내셔널리그에서는 더 다양한 선수들이 득표에 성공했다. 2위는 2위표 15표, 3위표 11표(총점 56점)를 받은 폴 데종(STL)이었다. 시즌 중반 데뷔해 108경기에 나선 유격수 데종은 .285/.325/.532, 25홈런 65타점으로 맹활약했다. 3위는 2위표 10표, 3위표 2표(총점 32점)를 받은 조시 벨(PIT)이었다. 벨은 159경기에 출전해 .255/.334/.466, 26홈런 90타점의 맹타를 휘둘렀다.

아메리칸리그의 올슨과 함께 후반기 믿기 힘든 질주를 선보인 필라델피아 필리스 리스 호스킨스는 2위표 1표와 3위표 9표(총점 12점)를 받아 4위에 올랐다. 호스킨스는 50경기에서 .259/.396/.618, 18홈런 48타점을 기록했다. 쿠어스필드 마운드를 버텨낸 저먼 마르케스(COL)는 2위표 2표, 3위표 4표(총점 10점)를 받아 5위에 올랐다. 마르케스는 올시즌 29경기에 선발등판해 162이닝을 투구하며 11승 7패, 평균자책점 4.39를 기록했다.

마누엘 마고(SD, 126G, .263/.313/.409, 13HR 39RBI 17SB)는 2위표 1표, 3위표 2표(총점 5점)을 받아 6위에 올랐고 카일 프리랜드(COL, 33G-28GS, 156IP, 11-11, ERA 4.10)는 2위표 1표(총점 3점)를 받아 마르케스와 함께 득표에 성공했다. 15경기에 선발등판해 89.1이닝을 투구하며 3승 7패, 평균자책점 3.12를 기록한 신시내티 레즈의 영건 루이스 카스티요와 시카고 컵스의 루키 이안 햅(115G, .253/.328/.514, 24HR 68RBI 8SB)은 각각 3위표 1장씩을 받았다.(자료사진=왼쪽부터 앤드류 베닌텐디, 폴 데종)

▲2017시즌 신인왕 투표결과
AL
1. 애런 저지(NYY): 1위표 30표/ 총점 150점
2. 앤드류 베닌텐디(BOS): 2위표 23표, 3위표 6표/ 총점 75점
3. 트레이 만시니(BAL): 2위표 5표, 3위표 16표/ 총점 31점
4. 맷 올슨(OAK): 2위표 1표, 3위표 2표/ 총점 5점
5. 율리에스키 구리엘(HOU): 3위표 5표/ 총점 5점
6. 조던 몽고메리(NYY): 2위표 1표, 3위표 1표/ 총점 4점

NL
1. 코디 벨린저(LAD): 1위표 30표/ 총점 150점
2. 폴 데종(STL): 2위표 15표, 3위표 11표/ 총점 56점
3. 조시 벨(PIT): 2위표 10표, 3위표 2표/ 총점 32점
4. 리스 호스킨스(PHI): 2위표 1표, 3위표 9표/ 총점 12점
5. 저먼 마르케스(COL): 2위표 2표, 3위표 4표/ 총점 10점
6. 마누엘 마고(SD): 2위표 1표, 3위표 2표/ 총점 5점
7. 카일 프리랜드(COL): 2위표 1표/ 총점 3점
8. 루이스 카스티요(CIN): 3위표 1표/ 총점 1점
8. 이안 햅(CHC): 3위표 1표



/ 총점 1점

뉴스엔 안형준 markaj@

사진=ⓒ GettyImagesKorea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강동원-한효주 ‘열애설 후 첫 공식석상 모습 어땠나?’
‘라스’ 조현아 “지코, 내 콜라보 제안받고 잠수탔다..재회후 밝고 뻔뻔...
‘라스’ 조현아 “채진과 문란하게 놀지않았다, 팬티입고 왕게임 NO”
D라인 혜박, 남편이 임신 선물로 억대 외제차 “아기랑 타고 다니라고”
‘살림남2’ 김동현, 미모의 예비신부 송하율 최초 공개 “11년 동고동락, ...
속초 명물의 배신? 만석닭강정 공식 사과 “과태료 처분 받고 시설 전면 교...
추신수♥하원미 패밀리, 화이트 패션 맞춤에 아빠 엄마 닮은 아들 딸
김민지 아나, 월드컵 끝나자 박지성에 “박서방 집에 오라”

      SNS 계정으로 로그인             

달심이 한혜진

자체발광 사무...

종현 이어지는 ...

탄탄대로 세븐...

‘인형의 집’ 한상진 “전신마비 올 것” 진단받고 절규

‘한국인의 맛’ 최불암이 만난 여름 태백의 맛, 조탄마을부터 귀네기마을까지

강동원-한효주 ‘열애설 후 첫 공식석상 모습 어땠나?’[포토엔HD화보]

‘라스’ 조현아 “채진과 문란하게 놀지않았다, 팬티입고 왕게임 NO”

‘추신수♥’ 하원미와 붕어빵 삼남매, ML 올스타전 응원

‘인형의 집’ 최명길, 박하나-왕빛나 대신 한상진 총 맞았다 (종합)

‘엠카’ 트와이스 1위, 트리플H·세븐틴·마마무 역대급 컴백(종합)

샤이니 키 ‘멋짐 넘치는 손 인사~’ (카우스 프로젝트 포토월) [포토엔HD]

정유미 ‘검법남녀’ 종영기념 하드털이, 시즌2 기대되는 케미

‘라스’ 조현아 “지코, 내 콜라보 제안받고 잠수탔다..재회후 밝고 뻔뻔”

‘김비서가 왜 그럴까’ 박서준의 작품 보는 눈 삽니다[스타와치]

‘사자’ 제작사vs장태유PD 핵심쟁점 #미지급 #예산초과 #작가교체[이슈와치]

‘변산’ 아버지의 얼굴을 때릴 수 있는 용기[무비와치]

최지우 남편, 개명까지 하고도 신상 공개 ‘엇갈린 반응’[이슈와치]

“역사는 실수하지 않는다” 대기록 세운 김세영, 외신의 극찬

‘김비서가 왜 그럴까’ 강홍석 “박서준♥박민영, 보기만 해도 설레”(인터뷰)

장근석 조울증 고백, 질병도 공개해야 하는 스타의 숙명[스타와치]

어김없이 마의7년 깨부순 비투비, 완전체 재계약이 값진 이유[뮤직와치]

‘청량하거나 섹시하거나’ 서머퀸 노리는 걸그룹 전쟁[뮤직와치]

[무비와치]‘마녀’ 낯선 얼굴 김다미, 감독의 선택은 옳았다

여자친구, 중소기획사 기적→..

(인터뷰①에 이어) 어느새 4년 차 걸그룹이 됐다. 직캠을 통한 역주행으로 시작해 ..

‘미스 함무라비’ 이엘리야 “류덕환,..

‘미스 함무라비’ 김명수 “문유석 판..

‘변산’ 살 찌우고 사투리 쓰고, 처음..

‘미스 함무라비’ 김명수 “아이돌 선..

논란 아는 김학범 감독 “책임은 내가 ..

 

뉴스엔 회사소개 조직도 찾아오시는길 광고문의 사업제휴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개인정보취급방침 고객센터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