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로그인 | 회원가입

사진구매문의

앳스타일

[결정적장면]돈스파이크, 모두가 놀란 남양주 복층집+누나같은 母

[결정적장면]안현수, 입이 떡 벌어지는 모스크바 2층 대저택 클래스

‘미우새’ 자쿠지에 자동문까지, 도끼 120평 초호화 2층집 공개

[결정적장면]‘슈돌’ 이동국 가족 이사 새집 공개, 들여다봤더니

[22회 BIFF]“표현의 자유 보장돼야” 영화인들 한 목소리
2017-10-13 20:53:46

[해운대(부산)=뉴스엔 글 박아름 기자/사진 정유진 기자]

감독들부터 배우들까지 영화인들이 위기의 부산국제영화제를 응원했다.

잘나가던 부산국제영화제가 삐걱거리기 시작한 건 지난 2014년 세월호 관련 영화 '다이빙벨' 상영을 금지하면서부터였다. 영화인들은 표현의 자유를 요구하며 보이콧을 선언했다. 현재 대부분의 영화인 단체들이 보이콧을 철회한 상태지만 아직 서병수 부산시장의 직접 사과를 요구하며 보이콧을 철회하지 않은 단체들이 남아있다.
가장 처음 위기에 놓인 부산국제영화제에 대해 당당히 언급하고 정상화를 강조한 이는 개막작 '유리정원'의 신수원 감독이었다. 신수원 감독은 개막 첫 날인 10월12일 열린 기자회견에서 지난해 부산국제영화제가 힘들었고, 영화인들이 블랙리스트 논란으로 괴로웠다는 사실을 언급하며 "블랙리스트로 문화인을 분류하는 일은 비상식적인 행위다. 어떤 일이 있어도 표현의 자유는 막아선 안 된다"고 지적했다.

올해를 끝으로 사퇴하기로 한 부산국제영화제 강수연은 10월12일 열린 기자회견에서 "영화제를 오늘까지 키워주신 것은 영화를 사랑하고 영화를 본 관객들이라 생각한다. 온전히 영화제는 영화와 관객이 주인이 돼야 하고, 어떠한 정치적 상황, 사회적 상황, 경제적 상황 속에서라도 영화제의 주인은 온전히 영화와 관객이다. 앞으로도 10년, 50년, 100년 후 우리 상황이 어떻게 변할지 감히 예언할 수 없지만 영화를 사랑하는 관객들이 존재하고 이런 감독님의 아름다운 영화들이 계속해서 나와준다면 온전히 그들의 주인인 영화제를 지켜야되고, 이 영화제가 온전한 부산국제영화제 정신을 잃지 않는 영화제로 길이 남아야된다 생각한다"고 말했다.

소신발언은 둘째날에도 이어졌다. 논란의 중심에 있는 서병수 시장이 지난 10월 12일 레드카펫을 밟은 가운데 영화 '메소드'의 방은진 감독은 10월13일 오후 부산 해운대구 비프빌리지 야외무대에서 열린 무대인사에서 '서병수 시장은 부산국제영화제에 사과하십시오'라는 피켓을 들고 등장해 이목을 집중시켰다. 방은진 감독은 "부산국제영화제를 1회 때부터 가까이에서 봐왔던 사람인데 지금 많은 분들이 여기에 안 계셔서 마음이 아프다"고 보이콧 사태에 대한 안타까움을 드러낸 뒤 "부산국제영화제를 사랑하는 분들이 이 영화가 200회까지 갈 수 있도록, 부산국제영화제가 온전히 자리잡을 수 있도록 많이 힘 실어달라"고 응원을 당부했다.

영화 '여교사'의 김태용 감독은 부산국제영화제를 통해 영화 감독의 꿈을 키웠다고 언급한 뒤 "전작 '거인'도 부산국제영화제에서 수상하는 행운이 있었다. 그래서 사실 내가 어렸을 때 봤던 반짝거리는 부산국제영화제에 대한 기억이 아른거린다. 요즘 사실 부산국제영화제가 힘든 걸을 걷고 있는데 하루 속히 '큰 분'들의 양심있는 고백을 통해 옛날의 반짝이는 추억으로 돌아갔으면 좋겠다"고 힘주어 말했다.

배우 장동건도 힘을 보탰다. 이날 영기협에서 주최하는 오픈토크에 참석한 장동건은 "부산국제영화제는 개인적으로 애착이 많이 가는 영화제다. 초창기 때 많이 왔었고 개인적으로는 내 영화 중 두 편이 개막작으로 상영됐다. 최근에 안타까운 상황들을 겪고 성장통을 겪고 있지만 어찌됐든 간에 그 마음 하나는 공통적이다. 부산국제영화제가 계속해서 유지가 잘 됐으면 하는 마음은 이견이 없다. 나는 성장통이라 생각한다. 더 좋은 영화제로 가기 위한 과정이라 생각한다"며 부산국제영화제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이어 "앞으로는 부산국제영화제뿐 아니라 문화예술계 정치적 성향을 이유로 그런 것들이 없어졌으면 한다"고 소신발언을 덧붙여 뜨거운 박수를 받았다.

뉴스엔 박아름 jamie@ / 정유진 noir1979@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걸스데이 민아, 인어공주 뺨치는 비키니 자태
개코, 미모의 아내 김수미와 꿀 뚝뚝 커플룩 ‘여전히 신혼’
샘 해밍턴 아들 윌리엄X벤틀리, 같은 옷 다른 느낌
주영훈♥이윤미, 두 딸 재우고 오붓하게 한잔 “참 좋다”
‘슈퍼맨’ 윌리엄, 허지웅 깔끔하우스 방문 “다른 아기들은 못 와”
‘슈가맨2’ 이지연, 9살 연하 미국인 남편 공개 “전남편과 이혼”
주병진, 테라스 3개+사우나실도 있는 초호화 싱글하우스 ‘입이 쩍’
역술인 “김민희 내후년까지 결혼운, 상반기 구설수 조심하길”

      SNS 계정으로 로그인             

달심이 한혜진

자체발광 사무...

종현 이어지는 ...

탄탄대로 세븐...

[결정적장면]‘토크몬’ 신유 라디오PD와 결혼, 꿀 떨어지는 아내 사랑

[결정적장면]‘영춘기’ 신아영 “하버드 졸업, 아직 영어 공부해”

정소민, 이준과 열애인정 후 첫 SNS 근황 공개 ‘러블리’

한채아, 김성은 딸 윤하 돌보는 착한 이모 “내가 밥 줄게”

걸스데이 민아, 인어공주 뺨치는 비키니 자태

개코, 미모의 아내 김수미와 꿀 뚝뚝 커플룩 ‘여전히 신혼’

“쌍둥이에겐 비밀” 이휘재, 침대서 밥 먹으며 해맑은 미소

샘 해밍턴 아들 윌리엄X벤틀리, 같은 옷 다른 느낌

[포토엔HD] 최양락 ‘부인, 저 먼저 퇴장해요’

박호산 “‘혀짧체’ 유행 신기, 하차 후 반응 두 배 됐다”(인터뷰)

[이슈와치]“소름끼친다” 참고 참았던 신화 김동완, 사생팬에 칼빼든 이유

[TV와치]‘무한도전’ 조세호 정말 잘 들어왔다

[TV와치]‘황금빛 내인생’ 임성한의 귀환? 작가의 무리수

공효진, 공유 정유미 결혼루머에 “미칠 노릇, 왜 나랑은?”

고현정X이진욱 컴백작 ‘리턴’, 장르물 흥행史 이을까(종합)

[TV와치]잘 나가던 ‘자기야’, ‘무도-불후’ 사이서 괜찮을까

[TV와치]‘어서와’ 65세와 20대의 여행이라니, 조합부터가 힐링

[단독]‘손녀딸 지키려다’ 박지성 모친상, 더 안타깝네요

[무비와치]“우현, 故이한열 잃어버린 운동화 한짝 생생히 기억해”

[TV와치]‘효리네민박2’ 알바생이 윤아-박보검이라니

박호산 “‘혀짧체’ 유행 신..

“도다와 도다와.” 문래동 카이스트 이감 후 배우 박호산에게 가장 많이 달린 댓..

‘더유닛’ 이건-대원 “매니저 없이 ..

김동욱 “커프 이미지에 발목? 계속 잡..

‘1987’ 김태리 “강동원, 배우로서 ..

‘황금빛’ 이다인 “신현수♥조우리, ..

‘1987’ 장준환 감독, 왜 강동원 여진..

 

뉴스엔 회사소개 조직도 찾아오시는길 광고문의 사업제휴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개인정보취급방침 고객센터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