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로그인 | 회원가입

사진구매문의

앳스타일

[결정적장면]돈스파이크, 모두가 놀란 남양주 복층집+누나같은 母

[결정적장면]안현수, 입이 떡 벌어지는 모스크바 2층 대저택 클래스

‘미우새’ 자쿠지에 자동문까지, 도끼 120평 초호화 2층집 공개

[결정적장면]‘슈돌’ 이동국 가족 이사 새집 공개, 들여다봤더니

‘그것이 알고 싶다’ 주지스님 성폭행 괴문서, 진실일까 함정일까
2017-10-14 06:03:01

[뉴스엔 이민지 기자]

동화사의 말사 S사찰 주지스님의 진짜 얼굴은 무엇일까.

10월 14일 방송되는 SBS '그것이 알고 싶다'에서는 조계종 내 소문으로 돌던 ‘괴문서’의 실체를 추적하고, 한 스님을 둘러싼 여러 의혹을 파헤쳐본다.

# ‘괴문서’의 실체

지난 7월 31일, 조계종 본원과 경북지역 여러 사찰에 같은 내용의 팩스가 전송됐다. 수신된 문서는 발송자의 이름과 전화번호까지 표기된 한 장짜리 문서였다.

경북지역 사찰 종무소 직원은 “괴문서인 줄 알았죠. 원래 절에는 이런 게 좀 있을 수도 있거든요”라고 말했고 한 스님은 “팩스가 막 돌아다닌대요. 그거 보고 약간 띵한 충격이었죠”라고 말했다.

그 지역 사찰들을 발칵 뒤집어 놓았다는 이 문서에는 25세 여성이 경북 칠곡군 소재의 꽤 규모가 큰 사찰의 주지스님에게 성폭행을 당했고, 그로 인해 원치 않는 임신을 해 출산까지 했다는 충격적인 내용이 담겨있었다.

문서에 언급된 스님은 조계종 제9교구 본사인 동화사의 말사인 S사찰의 주지승인 H스님이었다. 그는 조계종 내에서는 판사의 역할인 초심호계위원까지 맡고 있던 중요한 인물이었다. 그런 그가 어쩌다 이런 문서의 주인공이 된 걸까? 과연 이 문서의 내용이 사실인 것일까?

# 숨겨왔던 비밀, 5년 만의 ‘고백’

사찰에 문서를 발송했던 이는 진경숙(가명) 씨였다. 더 이상 참을 수 없어 그동안 숨겨왔던 비밀을 세상에 알리겠다고 했다. 바로 그녀의 딸 영희(가명) 씨에 대한 일이었다. S사찰의 종무원으로 일하던 영희(가명) 씨가 주지승인 H스님에게 성폭행을 당했고 5년 동안 그림자처럼 숨어 살았다는 것이다.

박영희 씨는 “그 일 때문에 제 인생은 완전 송두리째 망가졌어요. 그 스님은 사람이 아니에요. 악마에요. 악마”라고 주장했다.

그 날 이후 여러 차례 성폭행을 당했고 이를 외부에 발설하면 엄마까지 가만히 두지 않겠다고 협박하는 주지스님이 무서워 숨죽이고 살 수밖에 없었다는 영희(가명) 씨. 지난 7월 6일, 해당 스님을 성폭행 및 폭행 혐의로 경찰청에 고소했다. 그에게 평생 끌려 다닐 수도 없고 자라고 있는 아이를 위해서라도 그에게서 벗어나야겠다는 결심을 했다고 한다.

진경숙 씨는 “스님 옷 벗겨서 뭐 할 겁니까? 자기가 사과 한 번도 안하고 당당해요. 오히려 우리가 사기꾼이라고 하는데...”라고 말했다.

# 진짜 ‘악마’는 누구인가

H스님은 “이건 성폭행 문제가 아니고 돈 문제에요. 거기 쓰여 있잖아요. 돈 달라고. 안 내놓으면 다 가만 안 두겠다고”라고 반박했다.

H스님의 주장에 의하면, 이들이 공모한 함정에 자신이 빠졌다는 것이다. 어느 날 갑자기 전화가 와서 아이가 서른 살이 될 때까지 필요한 교육비와 생활비 등 19억이 넘는 돈을 요구했다는 것이다. 성폭행 주장 역시 지어낸 이야기라고 억울함을 털어놨다. 영희(가명) 씨와 영희(가명) 씨 어머니와 가깝게 지냈던 한 스님도 H스님이 억울한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A스님은 “중놈이 중놈 편든다고 그러지만 바른 잣대로 딱 봐서는 지금 스님이 크게 당한 거죠. 그때 영희(가명)랑 영희(가명) 엄마도 좋아했어요”라고 말했다.

대체 이 두 사람에게 무슨 일이 있었던 것일까? 그 진실을 파헤치기 위해 여러 스님들과 사찰 관계자들을 만났으나 이들은 하나같이 폐쇄적인 태도로 일관했다. 그 누구도 진실을 알지 못하는 걸까? 아니면 숨기고 싶은 진실이 있는 걸까? 쉽게 열리지 않는 문을 두드려가던 중, 제작진은 종단 내 고위인사가 H스님과 연관돼 있다는 의혹과 마주했다. 그에 대한 의혹은 어디까지가 사실일까? 14일 오후 11시 5분 방송되는 '그것이 알고 싶다'에서 공개된다. (사진=SBS)


뉴스엔 이민지 oing@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조지 클루니, 친구 14명에 10억원 현금 가방 선물
유시민 작가 공개청원에 “산채로 청와대에 잡혀가야…” 왜?
‘세븐’ 허경영, 자택 관광료 10만원..女 민감한 부위 스킨십까지
‘뭉쳐야뜬다’ 정형돈, 투병중인 母에 “한 번이라도 눈 뜨고 말하기를.....
독도 운동화 신은 강다니엘, 남다른 독도 수호법
김사랑 美노천카페 각선미, 할리우드배우 착각할뻔
채림 결혼 3년만 엄마 됐다, 남편 가오쯔치 아이 사진 첫 공개
오리온, 귀순병사에 초코파이 100박스 선물 ‘가장 먹고 싶어’

      SNS 계정으로 로그인             

탄탄대로 세븐...

김주혁 눈물속 ...

송송 웨딩 하객...

패션보다 스타...

정인♥조정치 딸 공개, 치명적인 귀여움 ‘꼼지락 꼼지락’

유시민 작가 공개청원에 “산채로 청와대에 잡혀가야…” 왜?

[뮤직와치]너무 앞서가는 엄정화, 그래서 좋지 아니한가

[결정적장면]‘한끼줍쇼’ 엄정화 ‘숨겨진 가족사’ 고백 눈물

조지 클루니, 친구 14명에 10억원 현금 가방 선물[할리우드비하인드]

‘세븐’ 허경영, 자택 관광료 10만원..女 민감한 부위 스킨십까지

“예쁘게 살자” 고지용♥허양임, 결혼 4주년 기념 달달 데이트

허경영X최사랑 신곡 티저 공개, 지구인 구하는 콘셉트

방탄소년단 “2017년 성과 전부 팬 덕분, 다음 목표는 日돔투어”

김사랑 美노천카페 각선미, 할리우드배우 착각할뻔

[스타와치]‘슬기로운 감빵생활’ 갈수록 드러나는 박해수의 진가

[TV와치]‘이판사판’ 재판 중 삼각관계 진술이라니요

[스타와치]위너, 이서진 뒤이을 2017 tvN 공무원

[스타와치]‘라스’ 김구라가 찍은 손동운, 규현의 향기가 난다

[무비와치]‘군함도’ CJ의 아픈 손가락

[TV와치]‘로봇’ 유승호 원맨쇼인줄 알았더니..채수빈 로봇연기 볼만했다

[무비와치]설현 설리 나나, 영화계 빅3 연기돌 성적표

시청률 25% 목표 ‘로봇이 아니야’ 위기의 MBC 살릴까[첫방기획②]

[TV와치]대박난 ‘강식당’ 나PD 시청률 고민까지 해결

‘썰전’ 유시민 “비트코인, 경제학 전공자로서 손 안대길 권해”[오늘TV]

정우성이 ‘빅3’ 영화 빅매치..

'강철비'부터 '신과함께-죄와벌' '1987'까지, 올해 ..

‘이번생’ 김가은 “김민석과 커플 연..

‘신과함께’ 차태현 “원작 팬들에 미..

‘강철비’ 정우성 “‘무도’ 출연 안..

‘부암동’ 이준영 “연기 호평에도 불..

장서희 “결혼 질문 늘 받지만 지금 삶..

 

뉴스엔 회사소개 조직도 찾아오시는길 광고문의 사업제휴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개인정보취급방침 고객센터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