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로그인 | 회원가입

사진구매문의

앳스타일

[결정적장면]돈스파이크, 모두가 놀란 남양주 복층집+누나같은 母

[결정적장면]안현수, 입이 떡 벌어지는 모스크바 2층 대저택 클래스

‘미우새’ 자쿠지에 자동문까지, 도끼 120평 초호화 2층집 공개

[결정적장면]‘슈돌’ 이동국 가족 이사 새집 공개, 들여다봤더니

[어제TV]송기윤, 미모 딸에 꼼짝 못하고 노모 매일 병문안 효자(마이웨이)
2017-10-13 06:01:01

[뉴스엔 김명미 기자]

가족극 전문 배우 송기윤은 실제로도 딸바보에 효자였다. 푸근한 웃음 뒤에 감춰둔 송기윤의 인생이 '마이웨이'를 통해 공개됐다.

10월 12일 방송된 TV조선 '인생다큐 마이웨이'에는 배우 송기윤이 출연했다. 지난 1973년 연극배우로 첫 데뷔, 1975년 MBC 공채 탤런트 7기로 방송계에 발을 들인 송기윤은 극에서 주로 공처가 역할을 맡으면서 주부들의 사랑을 독차지해왔다.

벌써 42년 차 배우가 된 송기윤은 현재 아들, 딸과 함께 살고 있다. 이날 송기윤은 제작진의 집 촬영 요구에 난감한 표정으로 "찍지 마라. 우리 딸이 아주 질색한다"며 손사래를 쳤고, 결국 제작진의 끝없는 요청에 거실만 촬영하는 것으로 합의를 봤다. 딸의 한 마디에 벌벌 떠는(?) 모습이 영락없는 딸바보였다.

과거 'TV 손자병법' 등 드라마를 통해 뜨거운 인기를 누린 송기윤이지만, 최근에는 작품 활동이 뜸했던 게 사실. 송기윤은 "왜 작품을 잘 안 하냐"는 질문에 "베일 속에 가려져 있어야 궁금하기도 하고 신비롭기도 하지 않냐"고 너스레를 떤 뒤 "알 만한 사람들은 다 안다. 애들 둘 낳고 그냥 아등바등 잘 살고 있다는 걸 알고 계신다"고 밝혔다.

이어 "주로 가족 드라마를 많이 했는데, 딱 떨어지는 주인공을 한 건 아니지만 그래도 거의 주인공급으로 수십 년 동안 복 많게 잘해왔다"며 "또 한가지 복이라면 그렇게 크게 고생하는 드라마는 안 했다. 이계인 씨가 늘 불만으로 삼은 게 '난 범인 역할로 매번 도망 다니는데 넌 편안하게 책상에서 연기했다'는 거다"고 자랑했다.

어느덧 환갑을 훌쩍 넘긴 나이. 작품 활동만 뜸했다 뿐이지 여전히 바쁜 일상을 보내고 있는 송기윤이다. 특히 최근에는 딸과 광고를 촬영하기도 했다. 송기윤 자녀들의 외모는 연예인도 울고 갈 정도.

송기윤은 "얼마 전에 우리 딸과 광고 촬영을 했는데, 우리 딸이 상당히 보수적이다. 아빠랑 같이 하는 프로그램 섭외를 많이 받았는데 죽어도 안 하더라. 아빠 딸이라는 게 알려지는 것도 싫고, 만약 알려지면 학교생활에 불편함이 많을 것 같다고 끝까지 안 했다"고 밝혔다. 이어 "근데 이번에 광고는 '출연료를 반 주겠다'고 했다. '생각 좀 해보겠다'고 하더니 한다고 하더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노모에 대한 애틋함도 드러냈다. 이날 어머니가 입원한 요양병원을 찾은 송기윤은 "사실 아버지가 투병 생활을 오래 하셨다. 워낙 술을 좋아하셔서 한번 뇌졸중으로 쓰러지셨다"며 "그때 어머니가 간병을 혼자 다 하셨다. 어떤 간병인들이 와서 수발을 해도 아버지는 거부했다. 그게 무슨 대단한 권한이라고. 그러니까 엄마가 고생을 많이 하셨다"고 털어놨다.

90세인 송기윤의 어머니는 자신의 인생을 모두 7남매에게 바쳤다. 때문에 그는 매일같이 어머니의 병문안을 온다. 송기윤은 "나도 나중에 이 나이가 돼 누워있는다고 생각하면, 얼마나 답답하고 고통스러울까 생각하면 저절로 슬퍼진다"며 "엄마한테 왔다 가면 항상 마음이 안 좋다"고 담담하게 말했다.(사진=TV조선 '인생다큐 마이웨이' 캡처)

뉴스엔 김명미 mms2@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송혜교의 젓가락 각선미 ‘결혼 후 깊어진 우아함’
‘같이삽시다’ 그리운 故김자옥 추억 “웃음 많고 당찼던 언니”
‘그것이 알고 싶다’ 사토시 나카모토 제보 받는다 “비트코인 창시자”
‘워너원고’ 이대휘, 日오사카 아버지 묘에서 눈물 “아빠, 데뷔했어”
강소라, 반려견과 늦은 밤 공원 산책 ‘꿀 뚝뚝 눈맞춤’
조지 클루니, 친구 14명에 10억원 현금 가방 선물
유시민 작가 공개청원에 “산채로 청와대에 잡혀가야…” 왜?
‘세븐’ 허경영, 자택 관광료 10만원..女 민감한 부위 스킨십까지

      SNS 계정으로 로그인             

탄탄대로 세븐...

김주혁 눈물속 ...

송송 웨딩 하객...

패션보다 스타...

‘그것이 알고싶다’ 이국종 교수와 권역외상센터, 처절한 현실(종합)

송혜교의 젓가락 각선미 ‘결혼 후 깊어진 우아함’

‘그것이 알고 싶다’ 사토시 나카모토 제보 받는다 “비트코인 창시자”

‘압도적인 힘’ 맨시티, 토트넘까지 4-1 대파..리그 16연승

‘같이삽시다’ 그리운 故김자옥 추억 “웃음 많고 당찼던 언니”(종합)

‘집사부일체’ 티저..이승기, 육성재 걸그룹 친분에 “너는 된다” 만족

강소라, 반려견과 늦은 밤 공원 산책 ‘꿀 뚝뚝 눈맞춤’

[결정적장면]‘돈꽃’ 장혁-박세영 잠든 모습에 이미숙-장승조 질투

맨시티 압박에 질식당한 손흥민, 격차 느껴야 했다

‘응칠 출신’ 이시언 ‘슬기로운 감빵생활’ 촬영장에 커피차 선물

[무비와치]강동원 vs 김동욱 vs 조우진, BIG3 비밀병기였다

[뮤직와치]너무 앞서가는 엄정화, 그래서 좋지 아니한가

[포토엔화보]아이린 ‘골든글러브 시상식 빛낸 미모’

[포토엔HD화보] 배정남 ‘이 패션 실화야?, 시선 올킬’

[무비와치]‘1987’ 故박종철 후배 김윤석, 그래서 더 아픈 이 대사

[뮤직와치]씨스타 떠난 소유, 섹시함도 썸머퀸도 내려놓으니

[뮤직와치]자아 찾은 B.A.P, 전무후무 ‘센 캐릭터’ 역대급 귀환

[무비와치]‘신과함께’ 차태현, 만장일치 캐스팅엔 이유가 있다

[무비보고서]‘1987’ 김윤석 하정우, 반토막 분량에도 또 옳았다

여배우 A “김기덕 감독, 첫 날부터 내게 감정 안 좋았다”

‘고백부부’ 감독 “드라마 ..

배우들이 입을 모아 '인생작'이라고 칭하는 드라마가 일 년에 몇 작품이..

‘이번생’ 김가은 “김민석과 커플 연..

‘신과함께’ 차태현 “원작 팬들에 미..

우도환 “연극배우 출신 父, 부담 안 ..

정우성이 ‘빅3’ 영화 빅매치를 대하..

‘강철비’ 정우성 “‘무도’ 출연 안..

 

뉴스엔 회사소개 조직도 찾아오시는길 광고문의 사업제휴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개인정보취급방침 고객센터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