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로그인 | 회원가입

사진구매문의

앳스타일

팝핀현준, 외제차 가득한 차고 공개 ‘모터쇼 방불’

성형설 김남주, 8년간 외모 변천사 ‘어디가 변했나?’

씨엘, 비키니로 뽐낸 육감적 몸매 ‘섹시 폭발’

샤를리즈 테론 근황, 22kg 모두 감량하고 시사회 등장[포토엔]

‘내남자의비밀’ 송창의, 가족떠나 재벌쌍둥이 대역됐다 유경상 기자
유경상 기자 2017-10-12 20:06:37


송창의가 가족을 떠나 재벌 쌍둥이의 대역이 됐다.

10월 12일 방송된 KBS 2TV 저녁 일일드라마 ‘내 남자의 비밀’ 16회 (극본 김연신 허인무/연출 진형욱)에서 한지섭(송창의 분)은 재벌 쌍둥이 대신 병실 침대에 누웠다.

한지섭은 위선애(이휘향 분)와 강재욱(송창의 분)이 되기로 약속한 날 아내 기서라(강세정 분)와 딸 한해솔(권예은 분)의 배웅을 받으며 면접시험을 보러 가는 것으로 꾸며냈다. 기서라와 한해솔은 한지섭을 응원했고, 한지섭은 눈물을 머금고 돌아섰다.
하지만 한지섭은 위선애에게 가다가 차를 세웠고, 딸 한해솔의 유치원으로 향해 딸의 모습을 마지막으로 눈에 담고, 기서라가 불판을 닦는 모습도 한 번 더 바라보고 나서야 발길을 재촉했다. 위선애는 한지섭이 전화를 받지 않자 긴장했다.

위선애가 “안 오겠다고 하면 모가지를 비틀어서라도 끌고 와라”고 분노하는 사이 한지섭이 다시 차에 올랐다. 같은 시각 병실에 있던 혼수상태 강재욱이 별장으로 옮겨졌고 한지섭이 대신 강재욱이 누워 있던 병실 침대에 누웠다. (사진=KBS 2TV ‘내 남자의



비밀’ 캡처)

[뉴스엔 유경상 기자]뉴스엔 유경상 yooks@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신동욱 ‘썰전’ 시청평 “나경원, 유시민에 놀아난 꼴”
‘썰전’ 나경원 드루킹 언급에 유시민 빵터진 이유
‘블랙하우스’ 서지현 검사 “주변서 김어준과 인터뷰하지 말라고..”
임동신 “주현미 에이즈 감염설 사망설 처음엔 화났지만..”
김재욱 아내 박세미, 시아버지 자연분만 요구에 눈물
‘정승우 골퍼 누구?’ 왕빛나, 결혼부터 이혼까지
‘추적60분’ 이시형 마약스캔들 보도, 시청자 뿔난 이유
‘PD수첩’ 파헤친 김학의 성접대 로비 영상, 상상초월 내용들

달심이 한혜진

자체발광 사무...

종현 이어지는 ...

탄탄대로 세븐...

신동욱 ‘썰전’ 시청평 “나경원, 유시민에 놀아난 꼴”

‘썰전’ 나경원 드루킹 언급에 유시민 빵터진 이유

미녀골퍼 김하늘, 절친 황재균 응원차 위즈 파크로

소녀시대 윤아, 효리네민박 직원의 평균 외모

이재환 조현민 갑질논란 속 ‘블랙하우스’ 피해 제보 기다린다

‘블랙하우스’ 서지현 검사 “주변서 김어준과 인터뷰하지 말라고..”

김하늘 ‘봄맞이 화사한 골프웨어’[포토엔]

[결정적장면]김재욱 아내 박세미, 시아버지 자연분만 요구에 눈물(이상한 나라의 며느리)

[결정적장면]임동신 “주현미 에이즈 감염설 사망설 처음엔 화났지만..”(마이웨이)

구명환 심판 판정논란, 청와대 국민청원까지 이어져

[이슈와치]이효리 참석하면 가볍다고? 4.3사건 추념식 더 뭉클했다

[TV와치]‘현지에서 먹힐까’ 아무리 봐도 ‘윤식당’ 오버랩

[뮤직와치]위너 컴백 D-DAY, 매일듣는 더블 1억 스트리밍 ‘띵곡’ 탄생할까

[스타와치]‘드라마·예능 동시 출격’ 구재이, 빠른 복귀 통할까

[TV와치]‘키스 먼저’ 현실이라면 공포스러운 사랑 이야기

[이슈와치]김생민 ‘영수증’ 방송중단, 물거품된 25년의 꿈

[이슈와치]고현정·이진욱, 번갈아가며 ‘해명 품앗이’한 사연

[스타와치]‘우리가 만난 기적’ 김명민 이름 세 글자에 거는 기대감 셋

[이슈와치]잘나가는 ‘곤지암’ 시즌2는?

[무비와치]‘곤지암’ 배우들에 실제 이름 쓰게 한 이유

‘와이키키’ 정인선 “시즌2,..

"내부적으로 긍정적으로 논의 중이에요. 마음만 맞는다면 시즌2도 가능하지 않을까..

임팩트 “‘더유닛’ 처음엔 망했다고 ..

임수정 “‘예쁜누나’ 팬, 나도 드라..

류현진 “제구 잘 됐고, 팀 점수 많이..

‘2승’ 류현진 “실투는 홈런, 또 한 ..

소방차 “불화설? 소설 쓰지 말길, 답..

 

뉴스엔 회사소개 조직도 찾아오시는길 광고문의 사업제휴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개인정보취급방침 고객센터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