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로그인 | 회원가입

사진구매문의

앳스타일

[결정적장면]돈스파이크, 모두가 놀란 남양주 복층집+누나같은 母

[결정적장면]안현수, 입이 떡 벌어지는 모스크바 2층 대저택 클래스

‘미우새’ 자쿠지에 자동문까지, 도끼 120평 초호화 2층집 공개

[결정적장면]‘슈돌’ 이동국 가족 이사 새집 공개, 들여다봤더니

[22회 BIFF 개막식]올해도 얌전한 드레스, 제2의 오인혜 없었다
2017-10-13 06:00:01

[우동(부산)=뉴스엔 글 배효주 기자 / 사진 정유진, 김혜진 기자]

드레스 노출 노림수는 없었다.

제22회 부산국제영화제 개막식이 10월 12일 부산광역시 해운대구 영화의전당 야외극장에서 열렸다. 장동건과 임윤아(소녀시대 윤아)의 사회로 진행됐다. 애초 장동건의 파트너로 낙점됐던 김하늘은 임신 소식을 알리며 하차했다.

2011년 오인혜/2012년 배소은/2013년 강한나
▲ 2011년 오인혜/2012년 배소은/2013년 강한나
이번 부산국제영화제에서는 전 세계 75개국 총 298편을 초청해 상영한다. 월드 프리미어 99편(장편 75편, 단편 24편), 인터내셔널 프리미어 31편(장편 26편, 단편 5편), 뉴 커런츠 상영작을 부산 해운대 일대 5개 극장 (영화의전당, 롯데시네마 센텀시티, CGV센텀시티, 메가박스 해운대(장산), 동서대학교 소향씨어터) 32개 스크린으로 만날 수 있다. 개막작으로는 신수원 감독의 '유리정원'이 선정됐다. 문근영이 11년 만에 스크린에 복귀해 활약한다. 중국영화 '상애상친'(감독 실비아 창)이 폐막작으로 문을 닫는다.

온종일 부슬부슬 내리는 비도 영화인들의 열정을 막지는 못했다. 국내 배우는 물론이고 각국 영화인들이 레드카펫을 환하게 밝혔다. 세월호를 다룬 영화 '다이빙 벨' 상영 금지로 촉발된 영화계 보이콧과 문화계 블랙리스트, 태풍 피해 등 파행을 거듭했던 예년에 비해서는 다소 활기를 되찾은 모양새다. 다만 한국영화감독조합과 한국영화촬영감독조합, 전국영화산업노조 등 3개 단체가 여전히 보이콧 중이기는 하다.

뭐니 뭐니 해도 부산국제영화제 개막식에 화려함을 더하는 것은 여배우들의 드레스 자태다. 그간 부산국제영화제 레드카펫에서 과감한 노출 드레스를 통해 이름을 알린 경우가 해마다 있었다. 2011년에는 파격 끈 드레스를 입은 오인혜가 스포트라이트를 받았고, 2012년에는 배소은이 그 뒤를 이었다. 2013년에는 강한나와 한수아가 파격적 의상을 선보여 화제가 됐다.

하지만 이번 제22회 부산국제영화제에서는 다소 얌전한 드레스들이 줄을 이었다. 이는 지난해부터 이어져 온 무거운 분위기가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 게다가 과거 부산국제영화제 측은 영화제보다 여배우의 드레스에 초점이 맞춰지는 주객전도 현상이 발생하는 것을 우려해 노출을 자제해 달라고 부탁하기도 했다.

이에 올해 과감한 노출보다 우아한 여신 자태를 감상하게 됐다. 자타공인 영화제 여신 손예진은 긴 화이트 드레스를 선택해 고풍스러운 매력을 자랑했다. 김하늘을 대신해 개막식 MC로 참석한 윤아 역시 화이트 레이스 드레스를 통해 우아미를 더했다. 올해로 스무 살이 된 아역 배우 출신 서신애는 다소 과감한 초이스로 성숙미를 드러내기는 했지만, 롱드레스로 품위를 지켰다.

유인영과 윤승아는 블랙 드레스를 선택했지만, 강조하는 매력을 달라 재미를 안겼다. 영화 '여교사'로 초청받은 유인영은 자랑이자 매력 포인트인 각선미를 강조했고, '메소드' 윤승아는 하얀 피부를 더욱 돋보이게 만들었다.

개막작 '유리정원'으로 부산을 찾은 문근영은 걸크러쉬를 느낄 수 있는 슈트로 색다른 모습을 선보였다. 올해를 마지막으로 부산국제영화제를 떠나는 강수연 집행위원장 역시 단정한 옷차림을 선택했다.

뉴스엔 배효주 hyo@ / 정유진 noir1979@ / 김혜진 jini@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조지 클루니, 친구 14명에 10억원 현금 가방 선물
유시민 작가 공개청원에 “산채로 청와대에 잡혀가야…” 왜?
‘세븐’ 허경영, 자택 관광료 10만원..女 민감한 부위 스킨십까지
‘뭉쳐야뜬다’ 정형돈, 투병중인 母에 “한 번이라도 눈 뜨고 말하기를.....
독도 운동화 신은 강다니엘, 남다른 독도 수호법
김사랑 美노천카페 각선미, 할리우드배우 착각할뻔
채림 결혼 3년만 엄마 됐다, 남편 가오쯔치 아이 사진 첫 공개
오리온, 귀순병사에 초코파이 100박스 선물 ‘가장 먹고 싶어’

      SNS 계정으로 로그인             

탄탄대로 세븐...

김주혁 눈물속 ...

송송 웨딩 하객...

패션보다 스타...

정인♥조정치 딸 공개, 치명적인 귀여움 ‘꼼지락 꼼지락’

유시민 작가 공개청원에 “산채로 청와대에 잡혀가야…” 왜?

[뮤직와치]너무 앞서가는 엄정화, 그래서 좋지 아니한가

[결정적장면]‘한끼줍쇼’ 엄정화 ‘숨겨진 가족사’ 고백 눈물

조지 클루니, 친구 14명에 10억원 현금 가방 선물[할리우드비하인드]

‘세븐’ 허경영, 자택 관광료 10만원..女 민감한 부위 스킨십까지

“예쁘게 살자” 고지용♥허양임, 결혼 4주년 기념 달달 데이트

허경영X최사랑 신곡 티저 공개, 지구인 구하는 콘셉트

방탄소년단 “2017년 성과 전부 팬 덕분, 다음 목표는 日돔투어”

김사랑 美노천카페 각선미, 할리우드배우 착각할뻔

[스타와치]‘슬기로운 감빵생활’ 갈수록 드러나는 박해수의 진가

[TV와치]‘이판사판’ 재판 중 삼각관계 진술이라니요

[스타와치]위너, 이서진 뒤이을 2017 tvN 공무원

[스타와치]‘라스’ 김구라가 찍은 손동운, 규현의 향기가 난다

[무비와치]‘군함도’ CJ의 아픈 손가락

[TV와치]‘로봇’ 유승호 원맨쇼인줄 알았더니..채수빈 로봇연기 볼만했다

[무비와치]설현 설리 나나, 영화계 빅3 연기돌 성적표

시청률 25% 목표 ‘로봇이 아니야’ 위기의 MBC 살릴까[첫방기획②]

[TV와치]대박난 ‘강식당’ 나PD 시청률 고민까지 해결

‘썰전’ 유시민 “비트코인, 경제학 전공자로서 손 안대길 권해”[오늘TV]

정우성이 ‘빅3’ 영화 빅매치..

'강철비'부터 '신과함께-죄와벌' '1987'까지, 올해 ..

‘이번생’ 김가은 “김민석과 커플 연..

‘신과함께’ 차태현 “원작 팬들에 미..

‘강철비’ 정우성 “‘무도’ 출연 안..

‘부암동’ 이준영 “연기 호평에도 불..

장서희 “결혼 질문 늘 받지만 지금 삶..

 

뉴스엔 회사소개 조직도 찾아오시는길 광고문의 사업제휴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개인정보취급방침 고객센터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