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로그인 | 회원가입

[결정적장면]돈스파이크, 모두가 놀란 남양주 복층집+누나같은 母

[결정적장면]안현수, 입이 떡 벌어지는 모스크바 2층 대저택 클래스

‘미우새’ 자쿠지에 자동문까지, 도끼 120평 초호화 2층집 경악

[결정적장면]‘슈돌’ 이동국 가족 이사 새집 공개, 들여다봤더니

김해숙 “다작해 여자 오달수-이경영 되고 싶다”(인터뷰)
2017-10-12 18:36:42


"다 찍고나니 '이걸 어떻게 했을까' 생각이 들어요. 다시 하라고 하면… 어휴, 못할 것 같은데요? 호호."

'국민 엄마'의 완벽한 변신이다. 배우 김해숙(61)의 밝은 얼굴에선 '희생부활자'(감독 곽경택) 속 명숙의 모습은 전혀 찾아볼 수 없었다. 영화 '희생부활자'의 명숙(김해숙)은 7년만에 돌아와 아들 진홍(김래원)을 살해하려는 섬뜩한 어머니다. 김해숙을 최근 인터뷰했다.

▲ 김해숙
▲ 김해숙
▲ 김해숙
▲ 김해숙
'희생부활자'는 억울한 죽음 뒤, 복수를 위해 살아돌아온 사람을 뜻한다. 첫 장면에서부터 김해숙의 연기는 강렬하다. 거센 비를 맞고, 오토바이 날치기로 인해 길바닥을 끌려다니다 살해당한다. 말 그대로 온몸을 내던지며 연기한다. 그동안 관객들의 눈시울을 붉히는 감정연기는 종종 소화했지만 이처럼 몸을 쓴 작품은 흔치 않았다. 이런 거친 촬영에, 김해숙은 혼자 하는 일이 아니니 조금이라도 아프면 안 된다는 생각에서 내내 약을 달고 살았다.

"몸과 정신을 쏟아냈어요. '인생에 새 획을 그을 작품'이라고 얘기했는데, 오버스럽게 들릴진 몰라도 그 정도로 힘들었죠. '내가 액션배우로 다시 태어난 건 아닌가' 싶을 정도였으니까요. 촬영이 잡히면 그 전날부터 '제발 안 다치고 무사히 찍게 해 주세요' 기도를 했어요. 그래도 많이 배려해주신 덕분에 안 다치고 잘 끝낼 수 있었어요. 부담감이 심해서, 촬영을 마치고서도 좀 앓았죠."

명숙은 그동안 많은 어머니를 연기한 김해숙에게도 충격적인 캐릭터였다. 지금까진 없었던 충격적인 엄마였기 때문인데, 아들 역인 김래원도 '희생부활자'를 통해 그동안 몰랐던 김해숙의 새로운 모습을 알게 됐다고 했다. 특히 인자하던 명숙이 돌변해 칼을 치켜드는 초반 장면에서는, 그 섬뜩함에 당황한 표정이 스크린에 그대로 담겼다고 고백했을 정도다.

"예고편을 보고 '내가 저렇게 무서운 여자였나' 싶었어요. 제가 봐도 무섭더라고요."

그러면서도 '희생부활자' 후반부에는 진한 모정을 느낄 수 있다. 김해숙은 연기하며 자신의 어머니를 떠올렸다.

"시나리오가 충격적이라 읽다 금방 덮어버렸는데, 다시 들춰보니 흥미로워 끝까지 읽게 됐어요. 덮고 나선, 돌아가신 어머니 생각이 가장 먼저 났어요. 돌아가신지 3년 됐는데, 이 영화를 찍을 때 엄마에 대한 여러 감정이 남아있었거든요. 속죄하는 마음으로 영화를 찍었어요. 아휴, 이 얘기는 처음 해 보네요."

상대배우 김래원과는 각별한 관계다. '해바라기' '천일의 약속'에 이어 세 번째로 모자 호흡을 맞췄기 때문인데, 연락은 통 안 하는 무뚝뚝한 성격인데도 막상 만나면 호흡이 편하다.

"래원이는 '해바라기' 때도 보통 아이들과 좀 달랐어요. 말수는 없는데 연기할 땐 자신의 몸을 불사른다고 해야 할까, 너무 빠져들어 걱정될 정도였는데 그 모습이 신선했어요. 성격은 여전히 무뚝뚝하지만, 그래도 이젠 제게도 어리광을 좀 부리더라고요. 어리광도 무뚝뚝해요. '엄마~' 하면서 살짝 기대는 정도? 근데 얘기를 하면 또 재밌어요. 아휴, 내가 래원이에게 너무 빠져있죠?(웃음) 눈빛만 봐도 서로 통하고, 믿음을 주는 사이이기 때문에 연기할 땐 참 고마워요."

김해숙에게 자주 붙는 수식어는 '국민 엄마'다. 그만큼 인자하고 자애로운 어머니 역할을 많이 연기했기 때문이다. 혹시나 그런 수식어가 서운하진 않을까 싶었는데, 김해숙은 어머니 연기에 대한 남다른 자부심을 갖고 있었다.

"서운하긴요. 제 나이에 가장 잘, 많이 할 수 있는 역할이 엄마인걸요. '엄마 연기'가 하나의 장르라는 자부심이 있어요. '엄마'는 가장 쉽고 가깝고 편할 것 같지만, 동시에 가장 어렵고 힘들고 깊은 단어가 아닌가 생각해요. 한때는 '난 왜 엄마 역할밖에 못 할까', '배우로서 존재감 있는 역을 하고싶다'는 욕심이 있었는데, '해바라기'를 통해 생각이 바뀌었어요. 엄마에게도 이토록 다양한 모습이 있다는 걸 알게 된 거죠. 그 이후부터는 김해숙이란 사람 안에서도 조금씩은 다른 모습을 보여주겠단 생각으로 임해왔어요. 혹시나 전작에서 보였던 모습이 또 보이면 어쩌나, 작품이 늘어갈수록 두렵고 고통스러워요."

중년배우들의 자리가 줄어간다는 말이 무색하게, 김해숙은 다채로운 캐릭터를 소화하는 다작 배우다. "여자 오달수, 이경영이 되는 게 내 꿈이다"라는 겸손한 너스레로 취재진을 웃긴 김해숙은 "작은 역이라도 캐릭터가 다 다르기 때문에 재밌고 행복하다"고 했다. 그의 연기관은 간단명료하다.

"연기관은 따로 없어요. 그냥 내 자신을 버리고 그 역할이 되고자 해요. '아가씨' 때도 감독님이 원작 소설을 주셨는데 기분 나쁘셨을지 모르지만 '안 읽었다'고 고백했어요. 혹시나 잔상이 남을까 싶어서요."

'아가씨'의 사사키 부인, '도둑들'의 씹던껌, 촬영 중인 '허스토리'의 위안부 피해자까지. 결코 흔하지 않은 캐릭터를 맡아 왔다. 앞으로도 다작해 '여자 오달수·이경영이 되고 싶다'는 김해숙은 특별한 꿈을 밝혔다.

"센 캐릭터를 좋아해 '무방비도시'에서 그랬듯 센 역할을 맡아보고 싶어요. 남자 보스만 있는 게 아니잖아요. 어둠 속의 여자들을 연기하고 싶어요." (사진
=쇼박스 제공)

뉴스엔 객원 에디터 오소영 oso0@slist.kr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아는형님’ 하연수 “첫사랑과 이별 조건, 남산에 날 업고 올라가”
한고은, 한일관 대표 사망에 소신발언 SNS글 삭제 “왜 개 안락사 논하는지...
‘더패키지’ 이연희, 미니스커트 입고 절벽에 거꾸로 ‘아찔’
‘미우새’ 돈스파이크, 王스테이크 뜯어먹는 클래스
강호동-김희선 같은 초등학교 학부모 인증, 사립 아닌 ‘공립’
임동진 “뇌경색 후 반신불수, 현재 좌측 소뇌 30%만 정상”
“피구하다 배현진 맞혔더니 인사발령” 신동진 아나운서 주장 재차 화제
“왜 키스 잘해?” 전소민 오늘도 거침없는 연애검찰

      SNS 계정으로 로그인             

패션보다 스타...

청순돌 아이린

괴물대세 워너...

우아한 품위녀 ...

‘런닝맨’ 이광수, 양세찬에 브라질리언 왁싱 추천 “부끄럽니?” 19禁

한고은, 최시원 프렌치불독 사건 언급했다 사과 “너무 어리석었다”

[결정적장면]‘더패키지’ 이연희, 미니스커트 입고 절벽에 거꾸로 ‘아찔’

‘슈퍼맨’ 식스팩 슈퍼스타 안현수, 딸 제인과 수영복 피크닉(종합)

[포토엔]강다니엘 배진영 ‘손가락 포즈 대결’

[포토엔]갓세븐 ‘부산원아시아페스티벌 개막 공연 참석’

한고은, 한일관 대표 사망에 소신발언 SNS글 삭제 “왜 개 안락사 논하는지”

‘아는형님’ 하연수 “첫사랑과 이별 조건, 남산에 날 업고 올라가”

[포토엔]NCT127 ‘드레스 코드는 블랙’

[포토엔]강다니엘 ‘손짓도 남달라’

[뮤직와치]‘데뷔 2045일만 1위’ 뉴이스트W 성장이 독특한 이유 셋

[무비와치]‘부라더’ 카메오가 반전, 지창욱부터 서예지 오만석까지

[스타와치]다시 열린 수지의 세상

조덕제 vs 여배우 성추행 사건 진실은? 감독 등장 새 국면

[뮤직와치]‘아이유부터 크러쉬까지’ 에픽하이 美친 피처링진, 안봐도 차트 줄세우기

박기영, 한걸음과 결혼반지 공개 “행복하고 설레”(전문)

‘범죄도시’ 윤계상 “착해보였던 나, 이젠 무서워 보이죠?”(인터뷰)

[포토엔화보]클라라 ‘오전 오후 언제나 섹시~’

박성현, 2017년 LPGA 신인왕 확정..한국 선수 11번째 수상

김어준, 추선희 구속영장 기각에 “문닫고 자료없앤 당사자”

‘란제리 소녀시대’ 여회현 ..

배우 여회현이 극중 손진은 어장관리 캐릭터가 아니라고 말했다. 여회현은 KBS 2T..

김해숙이 ‘여배우’인 걸 잊었던 이들..

‘언니는’ 손여은 “시한부 연기, 암..

박광현 “내 첫번째 직업은 아빠, 할 ..

‘범죄도시’ 윤계상 “착해보였던 나,..

윤계상 “‘굿와이프’ 덕 슬럼프 극복..

 

회사소개 조직도 약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