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로그인 | 회원가입

[결정적장면]아이유, 이효리에 야한 속옷 선물 “엉덩이 보이겠다”

‘그것이 알고 싶다’ 여목사와 전직 사제의 충격적인 추문(종합)

[결정적장면]SNL9 이채영 “새로운 가슴 이미지 얻어간다” 소감

강다니엘 “어릴 때 못생겼다고 왕따 심하게 당해”

K리그 배려? 신태용호는 오만했다..돈-시간 버린 유럽 원정
2017-10-11 06:00:01


[뉴스엔 김재민 기자]

결국 반쪽짜리 대표팀은 예상된 실패를 맛봤다.

신태용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축구 국가대표팀은 10월 10일(이하 한국시간) 스위스 빌 티쏘 아레나에서 열린 모로코와의 A매치 친선 경기에서 1-3으로 패했다. 한국은 모로코의 2진 선수를 상대로도 수비 실수를 연발하며 전반 10분 만에 두 골을 내줬고 이후 분위기를 쉽사리 가져오지 못했다.

예견된 실패였다. 신태용 감독은 이번 10월 A매치를 앞두고 전원 해외파 대표팀을 꾸렸다. 유럽에서 원정 경기를 치르는 만큼 최대한 많은 유럽파를 차출했다. 지난 9월 A매치 기간 아시아 지역 최종예선 두 경기를 위해 조기소집에 응해준 K리그를 배려하는 차원도 있었다.

결국 10월 A매치 대표팀은 플랜 A 전술조차 실행하지 못하는 반쪽짜리 선수단이 됐고 결과적으로는 악수가 됐다. 포백 전술을 가동할 선수단 퍼즐 자체가 안 맞았다. 초기 대표팀 명단에 포함된 풀백 자원은 고작 3명이었고 이중 윤석영마저 부상으로 이탈하면서 포백 전술을 꾸릴 수가 없었다.

신태용 감독은 러시아, 모로코전 두 경기를 모두 변칙 스리백으로 준비했고 울며 겨자먹기로 중앙 수비수인 김영권, 측면 공격 자원인 이청용을 윙백으로 써야 했다. 두 선수 모두 불합격이었다. 김영권은 러시아전 별다른 활약이 없었다. 이청용은 모로코전 기본적인 수비조차 해내지 못하며 수도 없이 측면 돌파를 허용했고 결과적으로 패인이 됐다. 심지어 이청용은 모로코전 후반에는 아예 수비수 포지션인 풀백으로 내려갔고 신태용 감독에게 왜 포지션 전문 선수를 딱 맞춰 뽑아야 하는지 뼈아픈 교훈을 줬다. 익숙하지 않은 전술에 생소한 포지션을 뛰는 선수가 제 기량을 낼 리가 없었다.

일어나지 않은 일을 두고 가정하는 것만큼 무의미한 일도 없지만 신태용 감독이 K리거를 포함한 정상적인 대표팀을 꾸려와 더 익숙한 전술로 경기를 펼쳤다면 러시아전, 모로코전 더 좋은 경기력과 결과를 냈을 수 있다. 모로코전 전반 중반 과감하게 변칙 스리백 전술을 버리고 포백 전술로 변경한 후 경기력이 상승했기에 근거없는 추측은 아니다. 적어도 K리그 주전 풀백 누구든 이청용-김영권 윙백보다는 나은 선택이었다.

이런 일이 월드컵을 고작 7개월 앞두고 일어났다는 점이 문제다. 더 큰 문제는 이런 반쪽짜리 대표팀을 오는 12월에도 봐야 한다는 점이다. 유럽축구 시즌 중에 열리는 동아시안컵에는 국내파와 아시아 무대에서 뛰는 선수로 대표팀을 꾸려 나가야 한다. 실질적으로 월드컵 본선 이전에 100% 전력 대표팀이 손발을 맞출 수 있었던 A매치 기간은 10월, 11월, 오는 2018년 3월 뿐이었다. 전체 기회 중 무려 3분의 1을 날려버린 셈이다.

게다가 기껏 완전체 대표팀이 모일 오는 11월 A매치 기간에는 러시아, 모로코만한 상대를 찾기 어렵다. 월드컵 준비로 바쁜 시기에 굳이 한국까지 오겠다는 팀이 없기 때문이다. 특히 유럽축구 시즌 중이기 때문에 유럽, 남미 팀은 더더욱 장거리 원정을 피하려 한다. 물론 이미 월드컵에 진출한 강팀은 강호끼리 친선 경기 일정을 미리 짜놨다. 가령 잉글랜드는 일찌감치 11월 A매치 기간에 독일, 브라질을 상대할 대진표를 짜뒀다.

결국 미완성 대표팀은 10월 유럽 원정에서 헛수고를 하고 완전체 대표팀은 11월에 의미없는 평가전만 치르는 황당한 상황이 일어날 가능성도 적지 않다. 이 모든 게 월드컵을 반 년 앞두고 벌어지고 있는 일이다.

결과론적인 이야기이지만 개선된 모습, 월드컵 본선을 앞두고 경쟁력을 증명해야 하는 신태용호의 배려는 오만이었다. 애당초 신태용호는 배려할 입장이 안 됐다
.(사진=신태용 감독/대한축구협회 제공)

뉴스엔 김재민 j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강호동-김희선 같은 초등학교 학부모 인증, 사립 아닌 ‘공립’
임동진 “뇌경색 후 반신불수, 현재 좌측 소뇌 30%만 정상”
“피구하다 배현진 맞혔더니 인사발령” 신동진 아나운서 주장 재차 화제
‘미우새’ 돈스파이크, 王스테이크 뜯어먹는 클래스
“왜 키스 잘해?” 전소민 오늘도 거침없는 연애검찰
‘미우새’ 자쿠지에 자동문까지, 도끼 120평 초호화 2층집 경악
‘파티피플’이 물었다, 다 가진 수지는 행복할까
‘그것이 알고싶다’ 동화사 S사찰 주지스님의 성폭행 혐의와 멸빈된 서의...

      SNS 계정으로 로그인             

청순돌 아이린

괴물대세 워너...

우아한 품위녀 ...

화려한 컴백 김...

정우택 “국회의원한테 그 따위로 해”vs함승희 “지금 반말하냐”

강호동-김희선 같은 초등학교 학부모 인증, 사립 아닌 ‘공립’

김주혁 “손석희 앵커 겨냥한 게 아니냐는 반응이 더 부담”(인터뷰)

임동진 “뇌경색 후 반신불수, 현재 좌측 소뇌 30%만 정상”

‘마스터키’ 송민호X김종현, 이수근 라인 아이돌 출격

브래드피트, 졸리 아역 엘라 퍼넬과 열애? “32세 연하”

“피구하다 배현진 맞혔더니 인사발령” 신동진 아나운서 주장 재차 화제

‘무궁화 꽃이 피었습니다’ 이창욱, 임수향 남편 죽음 알고 오열

박은빈 “음주가무와 음담패설은 참 힘들었다”(인터뷰)

‘무궁화 꽃이 피었습니다’ 고인범, 도지한에 “내 아들에 손을대?” 분노 (종합)

[22회 BIFF]문근영 열고 서신애가 불붙였다 ‘여동생들의 반란’

[무비와치]문근영 주연 미스터리물에 4대강 등장한 이유(22회 BIFF)

[22회 BIFF]“후배들한테 배워야” 장동건, 인터뷰에서 드러난 품격

[무비보고서]‘맨헌트’ 하지원, 男영화서도 돋보인 액션퀸

‘1박2일’ 김준호 “악플 달면 고소할거야” 구하라 팬에 도발

[22회 BIFF]“표현의 자유를” 문재인 대통령, 침체된 영화제에 새 숨결(종합)

고진영 “LPGA 직행 아직 모르겠다, 다음주 메이저 대회에 신경”(일문일답)

‘전체관람가’ 감독들의 영화 제작기, 예능이 될 수 있나[첫방기획]

‘언니는’ 김순옥의 승리, 막장도 아무나 쓰는게 아니야[종영기획]

‘신혼일기2’ 오상진♥김소영, 대타 투입의 좋은 예[첫방기획]

윤계상 “‘굿와이프’ 덕 슬..

윤계상이 '굿 와이프' 덕에 슬럼프를 극복했다고 고백했다. 영화 '..

이동휘 “여친 정호연에게 더 다정할 ..

‘언니는’ 손여은 “시한부 연기, 암..

이상인 “아들 태어나자마자 눈물, 제2..

‘부라더’ 마동석 “외모포기자, 20살..

‘청춘시대2’ 박은빈 “성추행 피해자..

 

회사소개 조직도 약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