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로그인 | 회원가입

사진구매문의

앳스타일

현금 밝히는 톱스타 G, 명품행사 벙어리짓에 혀 끌끌[여의도 휴지통]

여배우끼리 火 점입가경, 작가 술접대 이간질에 명품가방 뭐야?[여의도 휴...

잉꼬부부로 유명한 A, 여대생 마담까지 세다리? 이쯤이면 킹왕짱[여의도 휴...

사고뭉치 아이돌 텐프로 들락, 또 사회면 장식하면 재기불능[여의도 휴지...

[무비와치]‘범죄도시’ 연변 사투리가 어색해? 윤계상을 위한 변 박아름 기자
박아름 기자 2017-10-08 07:25:02


[뉴스엔 박아름 기자]

"분명히 장첸에 젖어들 거라 생각했다."

지난 10월3일 개봉해 절찬상영중인 '범죄도시'는 2004년 하얼빈에서 넘어와 순식간에 대한민국을 공포로 몰아 넣은 신흥범죄조직을 일망타진한 강력반 괴물 형사들의 '조폭소탕작전'을 영화화한 작품. 윤계상은 갑자기 나타나 도시 일대의 최강자로 급부상한 신흥범죄조직 보스 ‘장첸’으로 분해 생애 첫 악역에 도전했다.
윤계상은 장첸 연기를 위해 머리부터 발끝까지 파격 변신을 감행했고, 주인공인 마동석 못지않은 카리스마를 발휘하며 관객들의 호평을 이끌어냈다. 그러나 단 한 가지, 다소 어색한 연변 사투리는 극 초반 몰입을 방해해 아쉬움을 남겼다.

하지만 윤계상을 비롯해 '범죄도시' 강윤성 감독은 이를 크게 염려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극이 진행될수록 초반 연변 사투리의 어색함은 사라지고 희대의 악인 장첸의 악랄함이 부각되면서 관객들은 자연스레 장첸에 몰입하게 된다고.

윤계상은 최근 인터뷰에서 이와 관련된 질문울 받고 "연변 사투리는 어쩔 수 없는 것 같다"고 말문을 열었다. 윤계상은 "두 달 가량 연습했다. 워낙 액센트가 셌다. 어떻게 조절할 것인지 수위 조절이 가장 문제였다. 세게 하니까 너무 가벼워 보이고 수위를 낮춰보려 했더니 어디서 본 듯한 소리더라. 장첸이 말하는 신이 별로 없었고, 말도 별로 없다. 근데 그 말이 가장 효과적으로 잘 들리면서 그냥 쑥 지나갔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있었다. 그래서 비주얼상으로 '나 연기해' 라고 하는 게 독이 될 거라 생각했다. 계속 시나리오 대사를 펼쳐놓고 연습해보고 순화시키고 표준말도 섞어보고 그랬다'고 설명했다.

어쩔 수 없었다는 윤계상. 그럼에도 윤계상은 자신의 연기에 대한 만족감을 드러냈다. 윤계상은 "어쨌든 이 영화가 시작되고 장첸이 드러나는 순간 어색함이 있을 수 있다. 장첸은 전사가 없는 인물이다. '윤계상이란 배우에 대한 이미지가 남아있기 때문에 몰입감을 확 줄 수 있을까?'란 생각을 누구나 했던 것 같다. 그래서 첫 신이 중요했는데 난 만족한다"며 "어차피 영화 끝난 다음에 결정하는 거다. 아무도 마지막엔 그렇게 생각 안할 거라 생각한다. 시작만 넘어가면 그 말투와 뉘앙스, 분위기에 분명히 젖어들 거라 감독님도 생각했고, 나도 그렇게 생각했다. 처음엔 열심히 했는데도 연변 사투리가 오글거려 계속 걸렸다. 적당히 맞춘 것이다"고 밝혔다.

'범죄도시'를 만든 강윤성 감독 역시 "사실 관객들이 그 당시 연변 사투리를 접할 기회가 없었는데 영화 '황해'가 있다보니 김윤석씨와 비교하게 된다. 우리가 연변어 코치를 윤계상씨한테 1대1로 붙였고, 그 사투리는 윤계상씨한테 맞는 사투리였다. 하면서 비교는 되겠다 싶었는데 그걸 따라갈 수 없으니까.."라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아무튼 좋게 봐주시면 감사하겠다"고 당부했다.

윤계상의 예상대로 뚜껑을 열어보니 윤계상 연기에 대한 지적보다는 호평이 대다수다. 사투리 연기보다는 어떻게 하면 더 나쁜 놈처럼 보이고 무섭게 보일 수 있을지 그 기운을 습득하고자 노력했다는 윤계상의 전략이 맞아 떨어진 셈이다.

한편 '범죄도시'는 언론과 관객들의 뜨거운 응원에 힘입어 개봉 4일 만에 100만 관객을 돌파하며 추석 극장가 최고의 다크호스임을



입증했다. (사진=키위미디어 제공)


뉴스엔 박아름 jamie@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라디오스타’ 지석진 “유재석, 자가 아닌 전셋집 살아” 방송 최초 공개
윤종신 김민종부터 보아 윤아까지, SM 워크샵 포착 ‘경청중’
정승환 “슈스케 출연했다 윤종신이 탈락시켜, 이 길 안맞나 싶었다”
“SNS 악플→해킹” ‘하트시그널2’ 송다은, 유명세 톡톡
“조재현한테 화장실서 성폭행 당해” 여배우 주장 또 나왔다
‘변산’ 김고은 “8kg 찔 땐 행복..2달간 눈물의 다이어트”
민서, 쇼케이스 음향사고로 무대 반복 해프닝 ‘액땜 제대로’
정우성, 난민문제 언급 “이들에게 희망이 되어주세요”

      SNS 계정으로 로그인             

달심이 한혜진

자체발광 사무...

종현 이어지는 ...

탄탄대로 세븐...

“집에 얼음틀 없어” 이로한, 얼음물 샤워 대신 100만원 기부

윤종신 김민종부터 보아 윤아까지, SM 워크샵 포착 ‘경청중’

김규리, 연기 노래 미술 춤까지 다 되는 연예계 대표 팔방미인

‘라디오스타’ 지석진 “유재석, 자가 아닌 전셋집 살아” 방송 최초 공개

정승환 “슈스케 출연했다 윤종신이 탈락시켜, 이 길 안맞나 싶었다”(라디오스타)

정우성, 난민문제 언급 “이들에게 희망이 되어주세요”

브래들리 쿠퍼♥이리나 샤크, 딸 앞에선 스타 아닌 부모[파파라치컷]

MLB.com “추신수, 올스타 자격있어..득표 더 했어야”

김현우 선택받은 임현주, ‘하트시그널2’ 종영 후 더 예뻐진 미모

“SNS 악플→해킹” ‘하트시그널2’ 송다은, 유명세 톡톡

[뮤직와치]역시 워너원, 신곡 ‘켜줘’ 발매 1시간만 4개차트 1위 싹쓸이

[이슈와치]김용건 합류 ‘꽃보다 할배’ 독일 출국만으로도 뜨겁다

[이슈와치]방탄 RM ‘인가’ 무대중 정국 옷찢는 실수 “원래 조심스러운 사람인데..”

‘미스트리스’ 재탄생된 관능 스릴러, 원작 비교 지운 한국판[종영기획]

獨언론 “손날두? 이타적인 손흥민은 호날두와 다르다”

[스타와치]‘슈가맨2→한끼줍쇼’ 이혜영 예능 활동 반가운 이유

김효주 9m 버디에 박수 보낸 주타누간 “나까지 기분 좋았다”(종합)

[무비와치]“날개 달아줬다”..‘독전’이 기억하는 故김주혁

[이슈와치]tvN 드라마 또 악재, 이서원에 윤태영까지 물의→하차

[TV와치]장기용·박형식, 연기력 약체 편견을 부순 ‘꾸준함’의 힘

‘여중생A’ 김환희 “키 크려..

영화 '곡성'의 그 조그맣던 어린이 김환희가 폭풍성장해 어엿한 고등학생..

서사무엘 “천재 뮤지션? 난 음악적 재..

‘같이살래요’ 금새록 “내 맘 다 안..

“몸져 누웠지만..” 김해숙, 아픔도 ..

‘탐정: 리턴즈’ 성동일 “염색했냐고..

‘탐정:리턴즈’ 권상우 “100억 대작 ..

 

뉴스엔 회사소개 조직도 찾아오시는길 광고문의 사업제휴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개인정보취급방침 고객센터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