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로그인 | 회원가입

사진구매문의

앳스타일

[결정적장면]돈스파이크, 모두가 놀란 남양주 복층집+누나같은 母

[결정적장면]안현수, 입이 떡 벌어지는 모스크바 2층 대저택 클래스

‘미우새’ 자쿠지에 자동문까지, 도끼 120평 초호화 2층집 공개

[결정적장면]‘슈돌’ 이동국 가족 이사 새집 공개, 들여다봤더니

[무비와치]‘범죄도시’ 연변 사투리가 어색해? 윤계상을 위한 변
2017-10-08 07:25:02

[뉴스엔 박아름 기자]

"분명히 장첸에 젖어들 거라 생각했다."

지난 10월3일 개봉해 절찬상영중인 '범죄도시'는 2004년 하얼빈에서 넘어와 순식간에 대한민국을 공포로 몰아 넣은 신흥범죄조직을 일망타진한 강력반 괴물 형사들의 '조폭소탕작전'을 영화화한 작품. 윤계상은 갑자기 나타나 도시 일대의 최강자로 급부상한 신흥범죄조직 보스 ‘장첸’으로 분해 생애 첫 악역에 도전했다.

윤계상은 장첸 연기를 위해 머리부터 발끝까지 파격 변신을 감행했고, 주인공인 마동석 못지않은 카리스마를 발휘하며 관객들의 호평을 이끌어냈다. 그러나 단 한 가지, 다소 어색한 연변 사투리는 극 초반 몰입을 방해해 아쉬움을 남겼다.

하지만 윤계상을 비롯해 '범죄도시' 강윤성 감독은 이를 크게 염려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극이 진행될수록 초반 연변 사투리의 어색함은 사라지고 희대의 악인 장첸의 악랄함이 부각되면서 관객들은 자연스레 장첸에 몰입하게 된다고.

윤계상은 최근 인터뷰에서 이와 관련된 질문울 받고 "연변 사투리는 어쩔 수 없는 것 같다"고 말문을 열었다. 윤계상은 "두 달 가량 연습했다. 워낙 액센트가 셌다. 어떻게 조절할 것인지 수위 조절이 가장 문제였다. 세게 하니까 너무 가벼워 보이고 수위를 낮춰보려 했더니 어디서 본 듯한 소리더라. 장첸이 말하는 신이 별로 없었고, 말도 별로 없다. 근데 그 말이 가장 효과적으로 잘 들리면서 그냥 쑥 지나갔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있었다. 그래서 비주얼상으로 '나 연기해' 라고 하는 게 독이 될 거라 생각했다. 계속 시나리오 대사를 펼쳐놓고 연습해보고 순화시키고 표준말도 섞어보고 그랬다'고 설명했다.

어쩔 수 없었다는 윤계상. 그럼에도 윤계상은 자신의 연기에 대한 만족감을 드러냈다. 윤계상은 "어쨌든 이 영화가 시작되고 장첸이 드러나는 순간 어색함이 있을 수 있다. 장첸은 전사가 없는 인물이다. '윤계상이란 배우에 대한 이미지가 남아있기 때문에 몰입감을 확 줄 수 있을까?'란 생각을 누구나 했던 것 같다. 그래서 첫 신이 중요했는데 난 만족한다"며 "어차피 영화 끝난 다음에 결정하는 거다. 아무도 마지막엔 그렇게 생각 안할 거라 생각한다. 시작만 넘어가면 그 말투와 뉘앙스, 분위기에 분명히 젖어들 거라 감독님도 생각했고, 나도 그렇게 생각했다. 처음엔 열심히 했는데도 연변 사투리가 오글거려 계속 걸렸다. 적당히 맞춘 것이다"고 밝혔다.

'범죄도시'를 만든 강윤성 감독 역시 "사실 관객들이 그 당시 연변 사투리를 접할 기회가 없었는데 영화 '황해'가 있다보니 김윤석씨와 비교하게 된다. 우리가 연변어 코치를 윤계상씨한테 1대1로 붙였고, 그 사투리는 윤계상씨한테 맞는 사투리였다. 하면서 비교는 되겠다 싶었는데 그걸 따라갈 수 없으니까.."라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아무튼 좋게 봐주시면 감사하겠다"고 당부했다.

윤계상의 예상대로 뚜껑을 열어보니 윤계상 연기에 대한 지적보다는 호평이 대다수다. 사투리 연기보다는 어떻게 하면 더 나쁜 놈처럼 보이고 무섭게 보일 수 있을지 그 기운을 습득하고자 노력했다는 윤계상의 전략이 맞아 떨어진 셈이다.

한편 '범죄도시'는 언론과 관객들의 뜨거운 응원에 힘입어 개봉 4일 만에 100만 관객을 돌파하며 추석 극장가 최고의 다크호스임을 입증했다. (사진=키위미디어 제공)


뉴스엔 박아름 jamie@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조지 클루니, 친구 14명에 10억원 현금 가방 선물
유시민 작가 공개청원에 “산채로 청와대에 잡혀가야…” 왜?
‘세븐’ 허경영, 자택 관광료 10만원..女 민감한 부위 스킨십까지
‘뭉쳐야뜬다’ 정형돈, 투병중인 母에 “한 번이라도 눈 뜨고 말하기를.....
독도 운동화 신은 강다니엘, 남다른 독도 수호법
김사랑 美노천카페 각선미, 할리우드배우 착각할뻔
채림 결혼 3년만 엄마 됐다, 남편 가오쯔치 아이 사진 첫 공개
오리온, 귀순병사에 초코파이 100박스 선물 ‘가장 먹고 싶어’

      SNS 계정으로 로그인             

탄탄대로 세븐...

김주혁 눈물속 ...

송송 웨딩 하객...

패션보다 스타...

“영화 얘기 안해도 돼” 정우성, 손석희도 놀랐다(종합)

문재인 대통령 동행취재 韓 기자 폭행 피해 “中 정부 사과하라”

‘뉴스룸’ 정우성 “로힝야 난민촌, 강간과 죽음..참혹”

윌리엄, 토스트기도 척척 사용하는 사랑둥이 ‘인형 속눈썹’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프랑스 3인방 “우리가 독일보다 낫다” 견제

‘세상에 이런 일이’ 뇌병변, 자라지 않는 18세 소녀와 엄마

유시민 작가 공개청원에 “산채로 청와대에 잡혀가야…” 왜?

‘세븐’ 허경영, 자택 관광료 10만원..女 민감한 부위 스킨십까지

‘스포트라이트’ 조두순 사건, 나영이 아버지 마지막 인터뷰[오늘TV]

조지 클루니, 친구 14명에 10억원 현금 가방 선물[할리우드비하인드]

[무비와치]강동원 vs 김동욱 vs 조우진, BIG3 비밀병기였다

[뮤직와치]너무 앞서가는 엄정화, 그래서 좋지 아니한가

[포토엔화보]아이린 ‘골든글러브 시상식 빛낸 미모’

[포토엔HD화보] 배정남 ‘이 패션 실화야?, 시선 올킬’

[무비와치]‘1987’ 故박종철 후배 김윤석, 그래서 더 아픈 이 대사

[뮤직와치]씨스타 떠난 소유, 섹시함도 썸머퀸도 내려놓으니

[뮤직와치]자아 찾은 B.A.P, 전무후무 ‘센 캐릭터’ 역대급 귀환

[무비와치]‘신과함께’ 차태현, 만장일치 캐스팅엔 이유가 있다

[무비보고서]‘1987’ 김윤석 하정우, 반토막 분량에도 또 옳았다

여배우 A “김기덕 감독, 첫 날부터 내게 감정 안 좋았다”

정우성이 ‘빅3’ 영화 빅매치..

'강철비'부터 '신과함께-죄와벌' '1987'까지, 올해 ..

‘이번생’ 김가은 “김민석과 커플 연..

‘신과함께’ 차태현 “원작 팬들에 미..

‘강철비’ 정우성 “‘무도’ 출연 안..

‘부암동’ 이준영 “연기 호평에도 불..

장서희 “결혼 질문 늘 받지만 지금 삶..

 

뉴스엔 회사소개 조직도 찾아오시는길 광고문의 사업제휴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개인정보취급방침 고객센터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