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로그인 | 회원가입

[결정적장면]아이유, 이효리에 야한 속옷 선물 “엉덩이 보이겠다”

‘그것이 알고 싶다’ 여목사와 전직 사제의 충격적인 추문(종합)

[결정적장면]SNL9 이채영 “새로운 가슴 이미지 얻어간다” 소감

강다니엘 “어릴 때 못생겼다고 왕따 심하게 당해”

‘썰전’ 유시민 “240번 버스기사 논란, 욕먹어야 할 사람은 기자”
2017-09-22 00:17:52


[뉴스엔 이민지 기자]

유시민이 240번 버스기사 논란에 분노했다.

9월 21일 방송된 JTBC '썰전'에서 유시민 작가, 박형준 교수는 240번 버스기사 마녀사냥 논란에 대해 이야기 했다.

박형준은 "누구 잘못이 아니라 인터넷, SNS 생태계 문제가 그대로 드러난 것이다. 인간의 본성과 관련된 문제라고 본다. 인간이 만물의 영장이 된 이유도 그렇지만 인간의 언어가 유연하다. '저게 독수리다' 하는건 새들도 알고 다 쓰는 언어로 통일 되지만 우리는 독수리를 보고 '날카로운 부리를 가진 독수리가 하늘을 두세바퀴 돌고 쏟아지는 태양을 뒤로하고 먹이를 향해 달려간다'고 표현할 수 있는 언어를 가졌다. 그 언어 속에 어마어마한 정보와 해석이 들어간다. 그러니까 똑같은걸 보고도 다 다르게 말한다. 우리가 팩트라고 믿고 있는게 사실은 이야기인 것이다. 그 이야기 덕에 창의력, 상상력, 공감이 생기지만 그 속에서 키워온 본성 중 하나가 잔인함이다. 싸우며 살아온 역사다. 그 속에서 가학성 심리라는게 있다"고 설명했다.

유시민은 "너무 두루뭉수리 한 진단 아니냐. 그러니까 그냥 인간 책임이라는거냐. 너무 교수님 말씀이다"라며 "이 건은 부정적으로만 볼 사안이 아니다. 처음에는 버스 기사가 마녀사냥 대상이 됐고 다음엔 아이 엄마가 대상이 됐다고 한다. 그 다음에 최초 제보자가 욕 먹었다고 한다. 난 셋 다 큰 잘못을 했다. 진짜 잘못한 사람은 따로 있다"고 분석했다.

그는 "아이 엄마는 자기 아이를 잘 챙기지 못한 잘못이 있다고 하는데 있을 수 있는 일이다. 엄마로서 세워달라고 하는건 당연하다. 운전기사님은 문 닫고 출발했고 위험하니까 다음 정류장에서 내려준게 다다. 잘못이 없다. 제보자는 자기는 그렇게 인지한거다. 차 보니까 애가 먼저 내렸고 기사님이 안 세워졌다. 표현이 과격해서 그렇지 정의감에 글을 올릴 수 있다. 큰 잘못은 아니라고 본다"고 말했다.

박형준은 "행위자들은 문제가 없다. 문제는 SNS 상에 그게 뜬 다음부터다. 일종의 부분적 정보가 올라왔을 때 인터넷 생태계가 어떤 방식으로 가져가느냐. 걸리면 죽는다는 문화가 있다"며 "채선당 사건도 마찬가지다. 잘못된 정보를 올려서 사람들이 누구나 정의감을 가지고 있다. 정의감이 정의감으로만 존재하는게 아니라 가학성 심리와 결합된다. 분노를 정의감에 기대 표출한거다"고 말했다.

유시민은 "불의를 봤을 때 못 참고 분노를 터뜨리는건 가학성이 아니다. 자연스러운거다"며 "댓글 단 사람 잘못도 아니다. 최초 제보자 글을 보면 누구나 기사님에게 분노할 수 밖에 없다. 그 자체를 가학 심리라 보지 않는다. 댓글들을 보면 정의감의 발로였다"고 말했다.

이에 박형준은 "군중심리라는거다. 쏠림 현상이다. 문제 되니까 신상털기, 욕설, 공격임으로 쏠려간다. 가학성 심리는 그 정의감에 기대 분노를 푸는거다. 인터넷 공간에서 상당히 주요한 심리다"고 말했다.

유시민은 "진짜 욕을 먹어야 할 사람은 최초 보도한 언론사다. SNS 글을 가지고 추가 취재를 하나도 안했다. SNS 목격담에 따르면 죽일 놈이 될 수 밖에 없는 버스 기사 당사자를 취재하지 않았다. 누군가 비난받을 만한 행동에 대한 기사를 쓸 때는 당사자 해명을 실어주거나 노력은 해야 한다. 그런 것 없이 기사를 썼다"고 지적했다.

이어 "그리고 또 최초 기사를 베껴서 수십건이 보도됐다. 그 정보들이 보도형식으로 SNS에 뜨면서 폭발한거다. 다 오류를 저지를 수 있고 판단도 잘못할 수 있는데 언론사가 취재없이 보도하고 그걸 그대로 베낀건 문제의 핵심이다. 기자는 지나가다 목격한걸로 기사 쓰는 사람이 아니다"며 언론사의 사회적 책임에 대해 강조했다
. (사진=JTBC '썰전' 캡처)


뉴스엔 이민지 oing@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피구하다 배현진 맞혔더니 인사발령” 신동진 아나운서 주장 재차 화제
김희선 “딸 연아, 강호동 아들 시후와 같은 학교”
얼굴 찌푸린 수지의 노래연습, 국민첫사랑의 반전 비글미
돈스파이크, 모두가 놀란 남양주 복층집+누나같은 母
‘슈돌’ 이동국 가족 이사 새집 공개, 들여다봤더니
‘미우새’ 돈스파이크, 王스테이크 뜯어먹는 클래스
“왜 키스 잘해?” 전소민 오늘도 거침없는 연애검찰
‘미우새’ 자쿠지에 자동문까지, 도끼 120평 초호화 2층집 경악

      SNS 계정으로 로그인             

블라인드 요새 정말 "기자" 란 사람이 있는지 의심들때가 많음. 그냥 풍문으로 돌아다니는거 누가 먼저 뉴스 란 이름으로 인터넷에 올리는지만 급급한 기레기 천국~ 2017-09-25
ge**** 진짜 진짜 동감합니다. 전 국민에게 이슈화 시켜서 사건을 크게 만들었어요......그리고 언젠가부터 옳든 그르든 대중을 따라가는 대한민국의 모습이 보이고 있는 것 같애요...거짓 기사도 많고,, 지금 조사하고 있는 과거 MB정권이 국정원을 통해 보여준 것만 봐도 사건이나 뉴스 하나하나에 일일이 반응하는 국민들이 아니라 자신만의 바른 판단과 가치관을 지켜나가는 성숙한 대한민국이 됐으면 하는 바램입니다. 2017-09-26
sooki52 박형준 이사람 진짜 볼수록 비호감이다. 먼 소설쓰냐? 자기가 옳지않다고 생각하는일에 분노하는것을 '가학성' 이란 말로 그럴듯 하게 규정해서 그걸 지난정권들의 적폐청산에까지 적용시키려는 음흉스럽고 치밀한 계산이 숨어있슴. 2017-09-28
산여행 기자도 문제이지만," 표현이 과격해서 그렇지 정의감에 글을 올릴 수 있다. 큰 잘못은 아니라고 본다" 유신민 자신이 당해도 정의감이라고 이야기할수있는지? 왜곡해서 지극히 주관적은 시각으로 사람하나를 저렇게 만들었는데,자신이 당했다면 정말 난리칠사람들이 저렇게이야기하는것보면 참 가벼움 2017-09-30

청순돌 아이린

괴물대세 워너...

우아한 품위녀 ...

화려한 컴백 김...

‘내 딸의 남자들2’ 소진, 연인 에디킴 언급에 당황 “여기까지만..”

“피구하다 배현진 맞혔더니 인사발령” 신동진 아나운서 주장 재차 화제

[결정적장면]김희선 “딸 연아, 강호동 아들 시후와 같은 학교”

준우승 박성현, 상금 선두 질주-평균타수 1위 등극 ‘소득’

[결정적장면]‘슈돌’ 이동국 가족 이사 새집 공개, 들여다봤더니

[BIFF 중간결산②]파격 드레스노출, 그게 아역출신 서신애 될 줄이야

[결정적장면]돈스파이크, 모두가 놀란 남양주 복층집+누나같은 母

‘톱 랭커’ 박성현-전인지도 인정한 챔피언 고진영

‘사치세 탈출’ 노리는 양키스, 베탄시스-워렌 트레이드?

[포토엔HD]준우승 박성현 ‘고진영 우승 축하해’

[22회 BIFF]문근영 열고 서신애가 불붙였다 ‘여동생들의 반란’

[무비와치]문근영 주연 미스터리물에 4대강 등장한 이유(22회 BIFF)

[22회 BIFF]“후배들한테 배워야” 장동건, 인터뷰에서 드러난 품격

[무비보고서]‘맨헌트’ 하지원, 男영화서도 돋보인 액션퀸

‘1박2일’ 김준호 “악플 달면 고소할거야” 구하라 팬에 도발

[22회 BIFF]“표현의 자유를” 문재인 대통령, 침체된 영화제에 새 숨결(종합)

고진영 “LPGA 직행 아직 모르겠다, 다음주 메이저 대회에 신경”(일문일답)

‘전체관람가’ 감독들의 영화 제작기, 예능이 될 수 있나[첫방기획]

‘언니는’ 김순옥의 승리, 막장도 아무나 쓰는게 아니야[종영기획]

‘신혼일기2’ 오상진♥김소영, 대타 투입의 좋은 예[첫방기획]

‘청춘시대2’ 박은빈 “성추..

박은빈이 '청춘시대2' 속 문효진과 같은 피해를 입은 사람들이 보낸 메시..

‘대장 김창수’ 조진웅 “송승헌은 고..

‘범죄도시’ 감독 “마동석은 똑똑한 ..

‘청춘시대2’ 신현수는 왜 지우의 “..

‘명불허전’ 김아중 “로맨스 연기 쑥..

‘유리정원’ 신수원 감독 “희귀병 수..

 

회사소개 조직도 약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