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로그인 | 회원가입

사진구매문의

앳스타일

현금 밝히는 톱스타 G, 명품행사 벙어리짓에 혀 끌끌[여의도 휴지통]

여배우끼리 火 점입가경, 작가 술접대 이간질에 명품가방 뭐야?[여의도 휴...

잉꼬부부로 유명한 A, 여대생 마담까지 세다리? 이쯤이면 킹왕짱[여의도 휴...

사고뭉치 아이돌 텐프로 들락, 또 사회면 장식하면 재기불능[여의도 휴지...

노르드크비스트, 연장 끝 에비앙 제패..韓 메이저 4승 무산(종합 2보) 주미희 기자
주미희 기자 2017-09-18 02:19:54


[뉴스엔 글 주미희 기자/에비앙 레뱅(프랑스)=사진 이재환 기자]

노르드크비스트가 연장전 끝 에비앙 챔피언십을 제패했다. 한국 선수들은 한 시즌 메이저 4승에 실패했다.

안나 노르드크비스트(30 스웨덴)는 9월17일(이하 한국시간) 프랑스 에비앙 레뱅의 에비앙 리조트 골프클럽(파71/6,470야드)에서 열린 2017시즌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마지막 5번째 메이저 대회 '에비앙 챔피언십'(총상금 365만 달러, 한화 약 41억3,000만 원) 최종 3라운드서 이글 2개, 버디 4개, 보기 3개를 엮어 5언더파 66타를 쳤다.
안나 노르드크비스트
▲ 안나 노르드크비스트
왼쪽부터 박성현, 유소연, 다니엘 강, 김인경
▲ 왼쪽부터 박성현, 유소연, 다니엘 강, 김인경
김세영
▲ 김세영
최종 합계 9언더파 204타를 기록한 노르드크비스트는 동타를 이룬 브리타니 알토메어(미국)와 연장전에 진출했다. 악천후 속 진행된 연장 1차전에서 보기를 기록한 노르드크비스트는 더블 보기에 그친 알토메어를 꺾고 우승을 확정지었다.

지난 3월 '뱅크 오브 호프 파운더스 컵'에서 우승한 노르드크비스트는 약 6개월 만에 우승을 추가해 시즌 2승을 거뒀다. 2009년 '맥도날드 LPGA 챔피언십' 우승 후 메이저 2승 째를 기록한 노르드크비스트는 LPGA 통산 8승을 달성했다.

이로써 노르드크비스트는 김인경(3승), 유소연(2승), 박성현(2승), 렉시 톰슨(2승)에 이어 올 시즌 5번째 다승자에 이름을 올렸다.

또 올 시즌 5개 메이저 대회 챔피언은 유소연(ANA 인스퍼레이션), 다니엘 강(KPMG 위민스 PGA 챔피언십, 미국), 박성현(US 여자 오픈), 김인경(리코 브리티시 여자 오픈), 안나 노르드크비스트(에비앙 챔피언십, 스웨덴)로 가려졌다.

14번 홀까지 이글 1개, 버디 3개, 보기 2개로 4타를 줄이던 노르드크비스트는 15번 홀(파5)에서 약 1미터 이글을 낚아 선두권으로 존재감을 드러내기 시작했다. 16번 홀(파3)에서도 약 1.5미터 버디를 잡고 단독 선두로 나선 노르드크비스트는 마지막 18번 홀(파4)에서 티샷이 페어웨이를 놓쳤지만 침착하게 보기로 막고 공동 선두로 먼저 홀아웃 했다.

자신과 마찬가지로 이날 5타를 줄인 알토메어와 연장전에 진출한 노르드크비스트는 악천후 속에서 진행된 연장 1차전에서 우승 경험이 전혀 없는 알토메어를 제압하고 메이저 챔피언에 올랐다.

노르드크비스트는 "작년 US 여자 오픈 연장전에서 우승하지 못 했지만, 그 때의 경험이 오늘 도움이 됐다고 확신한다"고 소감을 밝혔다.

시즌 첫 우승과 LPGA 통산 첫 우승을 노린 리디아 고(뉴질랜드), 모리아 주타누간(태국)은 1타가 모자라 아쉽게 연장전에 진출하지 못 했다.

리디아 고는 15번 홀(파5)에서 멋진 칩인 이글을 선보이고 공동 선두 그룹에 합류했지만 마지막 18번 홀(파4)에서 보기를 범해 최종 합계 8언더파 205타, 공동 3위로 대회를 마무리 했다.

단독 선두로 최종 라운드를 출발한 주타누간은 13번 홀(파5)에서 티샷을 잃어버리며 보기를 범했고, 18번 홀(파4)에서 다시 샷 실수로 보기를 적어내면서 리디아 고, 캐서린 커크(호주)와 공동 3위를 기록했다.

한국 선수들은 한 시즌 최초 메이저 4승에 도전했지만 기록 달성에 실패하고 말았다. 한국 선수들의 한 시즌 최다 메이저 우승은 3승(2012,2013,2015,2017년)으로 유지됐다.

한국 선수 중 가장 좋은 성적을 거둔 선수는 공동 6위(최종합계 7언더파 206타)의 김세영이다. 김세영은 버디 6개, 보기 1개, 더블 보기 1개를 엮어 3타를 줄였다. 김세영은 16번 홀(파3)에서 티샷을 경사를 이용해 핀 1.5미터 거리에 붙여 버디를 잡았고, 마지막 18번 홀(파4)에선 무려 11미터짜리 버디를 낚는 뒷심을 선보였다.

버디 6개, 보기 2개를 엮어 4타를 줄인 이미향은 9위(5언더파 208타)에 이름을 올렸다.

2라운드 공동 4위로 역전 우승에 도전했던 김인경은 결정적인 샷 실수와 퍼팅이 따라주지 않으면서 2타를 잃고 공동 10위(4언더파 209타)로 대회를 마무리 지었다.

2014년 이 대회 챔피언 김효주와 프로 전향 후 첫 LPGA 대회에 출전한 최혜진이 2언더파 공동 14위를 기록했다. 디펜딩 챔피언 전인지는 공동 18위(1언더파 212타)다.

2라운드 공동 4위로 김인경과 함께 역전 우승을 노렸던 박성현은 이날 샷 난조로 버디 2개, 보기 4개, 더블 보기 2개로 무려 6타를 잃고 공동 26위(이븐파 213타)까지 하락했다.

박성현은 "제가 생각한대로 샷이 전혀 안 따라줘서 매번 어려운 상황만 만들어졌다. 마지막에 집중력을 완전 잃었다. 할 말이 없다"고 말했다.

세계 랭킹 1위 유소연은 공동 40위(2오버파 215타)로 부진했지만, 롤렉스 애니카 메이저 어워드 부문 1위(78점)를 지키며 올 시즌 최고 메이저



퀸의 자리에 올랐다.

뉴스엔 주미희 jmh0208@ / 이재환 star@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추자현 “부모님 이혼에 이복동생 셋, 어린시절 친동생도 세상 떠나”
멕시코전 앞둔 로스토프, 대구처럼 무더위 ‘러시아 미녀의 돈강 비키니 ...
비키니 입은 미스코리아 후보들, 韓 대표할만한 몸매
비매너, 인종차별, 내분..아르헨티나 ‘최악의 월드컵’
‘네이마르 여친’ 브루나 마르케지니 ‘칸 레드카펫 나들이~’
“메시, 더 추해지기 전에 은퇴해야” 아르헨 팬들, 메시 은퇴 여론
박찬호 딸도 남달라, 첫 라운드에 파3 홀서 버디 “LPGA로 가자”
문가비, 셀카도 화보로 만드는 완벽몸매 ‘돋보이는 애플힙’

      SNS 계정으로 로그인             

달심이 한혜진

자체발광 사무...

종현 이어지는 ...

탄탄대로 세븐...

추자현 “부모님 이혼에 이복동생 셋, 어린시절 친동생도 세상 떠나”(별별톡쇼)

비키니 입은 미스코리아 후보들, 韓 대표할만한 몸매[포토엔]

알렉볼드윈, 26세 연하 아내와 늦둥이 딸 등굣길 배웅[파파라치컷]

[포토엔화보]멕시코전 앞둔 로스토프, 대구처럼 무더위 ‘러시아 미녀의 돈강 비키니 공개’

‘차세대 트로트퀸’ 류원정 ‘불후’ 장윤정편 첫 출격

예비 신랑 유상무, 김연지 직접 싼 건강식 도시락에 감격

[결정적장면]‘프로듀스48’ 배윤정 “치바 에리이, 제2의 소혜 느낌”

박찬호 딸도 남달라, 첫 라운드에 파3 홀서 버디 “LPGA로 가자”

김지혜, 강다니엘 덕후 인증 “넬 오빠가 카드줬어요”

‘불후’ 장윤정 “‘초혼’ 엔카차트 1위했던 곡, 日유명레코드사 러브콜도”

[이슈와치]조정석♥거미 5년 열애 끝 결혼, 이제 장수커플 아닌 부부

[TV와치]강형욱 아들공개, ‘슈돌’이 더 기대되는 이유

[TV와치]‘밥블레스유’ 밥 잘 먹는 언니들, 시청자 군침도 돌게 할까

[이슈와치]윤서인, 6개월만 또 정우성 저격..이번엔 풍자 만화까지

[무비와치]8월 극장가는 ‘신과함께2’ 주지훈 vs ‘공작’ 주지훈

[포토엔HD화보] 워너원 강다니엘 ‘화려한 출국’

[이슈와치]‘프듀48’ 이가은 깜짝 1위, 국프 마음은 움직이는거야

[무비와치]“도경수부터 설현 혜리까지” 하반기 충무로는 아이돌 밭

[이슈와치]tvN 드라마 또 악재, 이서원에 윤태영까지 물의→하차

[무비와치]‘마녀’ 낯선 얼굴 김다미, 감독의 선택은 옳았다

박경 “나이 드니 귀여움은 안..

박경이 새 앨범에서 변신을 꾀했다. 블락비 박경의 솔로 4번째 싱글 'INSTAN..

이준익 감독, 대종상 빡빡이 논란 “그..

‘같이살래요’ 금새록 “내 맘 다 안..

김윤아 “‘비긴어게인2’ 보면서 사람..

조재현 측 “여배우 화장실 성폭행 NO...

‘여중생A’ 김환희 “키 크려 줄넘기 ..

 

뉴스엔 회사소개 조직도 찾아오시는길 광고문의 사업제휴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개인정보취급방침 고객센터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