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로그인 | 회원가입

[결정적장면]아이유, 이효리에 야한 속옷 선물 “엉덩이 보이겠다”

‘그것이 알고 싶다’ 여목사와 전직 사제의 충격적인 추문(종합)

[결정적장면]SNL9 이채영 “새로운 가슴 이미지 얻어간다” 소감

강다니엘 “어릴 때 못생겼다고 왕따 심하게 당해”

노르드크비스트, 연장 끝 에비앙 제패..韓 메이저 4승 무산(종합 2보)
2017-09-18 02:19:54


[뉴스엔 글 주미희 기자/에비앙 레뱅(프랑스)=사진 이재환 기자]

노르드크비스트가 연장전 끝 에비앙 챔피언십을 제패했다. 한국 선수들은 한 시즌 메이저 4승에 실패했다.

안나 노르드크비스트(30 스웨덴)는 9월17일(이하 한국시간) 프랑스 에비앙 레뱅의 에비앙 리조트 골프클럽(파71/6,470야드)에서 열린 2017시즌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마지막 5번째 메이저 대회 '에비앙 챔피언십'(총상금 365만 달러, 한화 약 41억3,000만 원) 최종 3라운드서 이글 2개, 버디 4개, 보기 3개를 엮어 5언더파 66타를 쳤다.

▲ 안나 노르드크비스트
▲ 왼쪽부터 박성현, 유소연, 다니엘 강, 김인경
▲ 김세영
최종 합계 9언더파 204타를 기록한 노르드크비스트는 동타를 이룬 브리타니 알토메어(미국)와 연장전에 진출했다. 악천후 속 진행된 연장 1차전에서 보기를 기록한 노르드크비스트는 더블 보기에 그친 알토메어를 꺾고 우승을 확정지었다.

지난 3월 '뱅크 오브 호프 파운더스 컵'에서 우승한 노르드크비스트는 약 6개월 만에 우승을 추가해 시즌 2승을 거뒀다. 2009년 '맥도날드 LPGA 챔피언십' 우승 후 메이저 2승 째를 기록한 노르드크비스트는 LPGA 통산 8승을 달성했다.

이로써 노르드크비스트는 김인경(3승), 유소연(2승), 박성현(2승), 렉시 톰슨(2승)에 이어 올 시즌 5번째 다승자에 이름을 올렸다.

또 올 시즌 5개 메이저 대회 챔피언은 유소연(ANA 인스퍼레이션), 다니엘 강(KPMG 위민스 PGA 챔피언십, 미국), 박성현(US 여자 오픈), 김인경(리코 브리티시 여자 오픈), 안나 노르드크비스트(에비앙 챔피언십, 스웨덴)로 가려졌다.

14번 홀까지 이글 1개, 버디 3개, 보기 2개로 4타를 줄이던 노르드크비스트는 15번 홀(파5)에서 약 1미터 이글을 낚아 선두권으로 존재감을 드러내기 시작했다. 16번 홀(파3)에서도 약 1.5미터 버디를 잡고 단독 선두로 나선 노르드크비스트는 마지막 18번 홀(파4)에서 티샷이 페어웨이를 놓쳤지만 침착하게 보기로 막고 공동 선두로 먼저 홀아웃 했다.

자신과 마찬가지로 이날 5타를 줄인 알토메어와 연장전에 진출한 노르드크비스트는 악천후 속에서 진행된 연장 1차전에서 우승 경험이 전혀 없는 알토메어를 제압하고 메이저 챔피언에 올랐다.

노르드크비스트는 "작년 US 여자 오픈 연장전에서 우승하지 못 했지만, 그 때의 경험이 오늘 도움이 됐다고 확신한다"고 소감을 밝혔다.

시즌 첫 우승과 LPGA 통산 첫 우승을 노린 리디아 고(뉴질랜드), 모리아 주타누간(태국)은 1타가 모자라 아쉽게 연장전에 진출하지 못 했다.

리디아 고는 15번 홀(파5)에서 멋진 칩인 이글을 선보이고 공동 선두 그룹에 합류했지만 마지막 18번 홀(파4)에서 보기를 범해 최종 합계 8언더파 205타, 공동 3위로 대회를 마무리 했다.

단독 선두로 최종 라운드를 출발한 주타누간은 13번 홀(파5)에서 티샷을 잃어버리며 보기를 범했고, 18번 홀(파4)에서 다시 샷 실수로 보기를 적어내면서 리디아 고, 캐서린 커크(호주)와 공동 3위를 기록했다.

한국 선수들은 한 시즌 최초 메이저 4승에 도전했지만 기록 달성에 실패하고 말았다. 한국 선수들의 한 시즌 최다 메이저 우승은 3승(2012,2013,2015,2017년)으로 유지됐다.

한국 선수 중 가장 좋은 성적을 거둔 선수는 공동 6위(최종합계 7언더파 206타)의 김세영이다. 김세영은 버디 6개, 보기 1개, 더블 보기 1개를 엮어 3타를 줄였다. 김세영은 16번 홀(파3)에서 티샷을 경사를 이용해 핀 1.5미터 거리에 붙여 버디를 잡았고, 마지막 18번 홀(파4)에선 무려 11미터짜리 버디를 낚는 뒷심을 선보였다.

버디 6개, 보기 2개를 엮어 4타를 줄인 이미향은 9위(5언더파 208타)에 이름을 올렸다.

2라운드 공동 4위로 역전 우승에 도전했던 김인경은 결정적인 샷 실수와 퍼팅이 따라주지 않으면서 2타를 잃고 공동 10위(4언더파 209타)로 대회를 마무리 지었다.

2014년 이 대회 챔피언 김효주와 프로 전향 후 첫 LPGA 대회에 출전한 최혜진이 2언더파 공동 14위를 기록했다. 디펜딩 챔피언 전인지는 공동 18위(1언더파 212타)다.

2라운드 공동 4위로 김인경과 함께 역전 우승을 노렸던 박성현은 이날 샷 난조로 버디 2개, 보기 4개, 더블 보기 2개로 무려 6타를 잃고 공동 26위(이븐파 213타)까지 하락했다.

박성현은 "제가 생각한대로 샷이 전혀 안 따라줘서 매번 어려운 상황만 만들어졌다. 마지막에 집중력을 완전 잃었다. 할 말이 없다"고 말했다.

세계 랭킹 1위 유소연은 공동 40위(2오버파 215타)로 부진했지만, 롤렉스 애니카 메이저 어워드 부문 1위(78점)를 지키며 올 시즌 최고 메이저
퀸의 자리에 올랐다.

뉴스엔 주미희 jmh0208@ / 이재환 star@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황금빛 내인생’ 신혜선, 박시후 앞 속옷 흘리고 ‘당황’
‘보그맘’ 박한별, 가슴 성형 질문에 “프랑스에서 공수했다”
머슬마니아 비키니 자태 최설화 ‘꽃이라 부를까?, 이슬이라 부를까?’
강민경, 입 쩍 벌어지는 비키니 몸매 ‘시선강탈 애플힙’
‘썰전’ 유시민 “240번 버스기사 논란, 욕먹어야 할 사람은 기자”
‘류현진 연인’ 배지현 아나운서 “사랑한다면 머리숱 문제없어”
김나영, 펜션 뺨치는 평창동 집 “부의 상징, 로망 이뤘다”
‘완벽한 베이글女’ 양정원, 비키니 입고 수분 충전

      SNS 계정으로 로그인             

청순돌 아이린

괴물대세 워너...

우아한 품위녀 ...

화려한 컴백 김...

여자친구 측 “예린 맹장염 진단, 추후 스케줄 불참 결정”(공식)

[단독]방탄소년단 진X지민 ‘냉부해’ 출격, 빌보드아이돌 냉장고 최초공개

[결정적장면]‘황금빛 내인생’ 신혜선, 박시후 앞 속옷 흘리고 ‘당황’

‘보그맘’ 박한별, 가슴 성형 질문에 “프랑스에서 공수했다”

[포토엔화보] 머슬마니아 비키니 자태 최설화 ‘꽃이라 부를까?, 이슬이라 부를까?’

‘아송페’ 자라 라슨 “엑소 블랙핑크 방탄소년단 알고 있다”

강민경, 입 쩍 벌어지는 비키니 몸매 ‘시선강탈 애플힙’

로버츠 감독, 류현진 언급 없었다..“맥카시가 대신할듯” 예측

후지이 미나, 공항서 대충 포즈만 취해도 화보 ‘러블리의 정석’

머슬퀸 김시아 가슴노출 사고, 우승 수상 순간 너무 기뻤나?

[이슈와치]“만남은 계속, 결혼은 연기” 박유천, 끊이지 않는 파혼설

[무비와치]‘범죄도시’ 윤계상, 악역에 올인하느라 놓쳐버린 한가지

[이슈와치]콜린퍼스는 뭔 죄? ‘킹스맨2’ 논란 낯부끄러운 참사

[TV와치]‘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독일 3인방에게 배우는 여행자의 자세

[TV와치]‘내 방 안내서’ 박신양, 국민배우의 두번째 예능 도전

‘다시 만난 세계’ 해피엔딩도 새드엔딩도 아니었다[종영기획③]

범인 쫓다 시청자 놓쳐버린 ‘다시 만난 세계’[종영기획①]

자신만만 ‘왕은 사랑한다’ 왜 제2의 해품달 되지 못했나[종영기획]

[스타와치]‘불한당→살기법’ 설경구, 지천명에 맞이한 반전

‘사랑의 온도’ 믿고 보는 서현진, 오해영은 풀어야 할 숙제[첫방기획②]

“희망을 준 작품” 조성하에..

(인터뷰①에 이어) 시청자들에게 조성하의 연기가 완벽해 보였던 데에는 그만한 이..

‘도봉순→학교2017’ 설인아, 20대 여..

‘이름없는여자’ 최윤소 “배종옥, 얼..

공형진 “톱스타는 못됐지만 내 행보는..

공형진 “가성비 대비 연기 잘하는 배..

‘구해줘’ 홍자매 전여빈 “드라마 데..

 

회사소개 조직도 약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