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로그인 | 회원가입

사진구매문의

앳스타일

[결정적장면]돈스파이크, 모두가 놀란 남양주 복층집+누나같은 母

[결정적장면]안현수, 입이 떡 벌어지는 모스크바 2층 대저택 클래스

‘미우새’ 자쿠지에 자동문까지, 도끼 120평 초호화 2층집 공개

[결정적장면]‘슈돌’ 이동국 가족 이사 새집 공개, 들여다봤더니

노르드크비스트, 연장 끝 에비앙 제패..韓 메이저 4승 무산(종합 2보)
2017-09-18 02:19:54

[뉴스엔 글 주미희 기자/에비앙 레뱅(프랑스)=사진 이재환 기자]

노르드크비스트가 연장전 끝 에비앙 챔피언십을 제패했다. 한국 선수들은 한 시즌 메이저 4승에 실패했다.

안나 노르드크비스트(30 스웨덴)는 9월17일(이하 한국시간) 프랑스 에비앙 레뱅의 에비앙 리조트 골프클럽(파71/6,470야드)에서 열린 2017시즌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마지막 5번째 메이저 대회 '에비앙 챔피언십'(총상금 365만 달러, 한화 약 41억3,000만 원) 최종 3라운드서 이글 2개, 버디 4개, 보기 3개를 엮어 5언더파 66타를 쳤다.

안나 노르드크비스트
▲ 안나 노르드크비스트
왼쪽부터 박성현, 유소연, 다니엘 강, 김인경
▲ 왼쪽부터 박성현, 유소연, 다니엘 강, 김인경
김세영
▲ 김세영
최종 합계 9언더파 204타를 기록한 노르드크비스트는 동타를 이룬 브리타니 알토메어(미국)와 연장전에 진출했다. 악천후 속 진행된 연장 1차전에서 보기를 기록한 노르드크비스트는 더블 보기에 그친 알토메어를 꺾고 우승을 확정지었다.

지난 3월 '뱅크 오브 호프 파운더스 컵'에서 우승한 노르드크비스트는 약 6개월 만에 우승을 추가해 시즌 2승을 거뒀다. 2009년 '맥도날드 LPGA 챔피언십' 우승 후 메이저 2승 째를 기록한 노르드크비스트는 LPGA 통산 8승을 달성했다.

이로써 노르드크비스트는 김인경(3승), 유소연(2승), 박성현(2승), 렉시 톰슨(2승)에 이어 올 시즌 5번째 다승자에 이름을 올렸다.

또 올 시즌 5개 메이저 대회 챔피언은 유소연(ANA 인스퍼레이션), 다니엘 강(KPMG 위민스 PGA 챔피언십, 미국), 박성현(US 여자 오픈), 김인경(리코 브리티시 여자 오픈), 안나 노르드크비스트(에비앙 챔피언십, 스웨덴)로 가려졌다.

14번 홀까지 이글 1개, 버디 3개, 보기 2개로 4타를 줄이던 노르드크비스트는 15번 홀(파5)에서 약 1미터 이글을 낚아 선두권으로 존재감을 드러내기 시작했다. 16번 홀(파3)에서도 약 1.5미터 버디를 잡고 단독 선두로 나선 노르드크비스트는 마지막 18번 홀(파4)에서 티샷이 페어웨이를 놓쳤지만 침착하게 보기로 막고 공동 선두로 먼저 홀아웃 했다.

자신과 마찬가지로 이날 5타를 줄인 알토메어와 연장전에 진출한 노르드크비스트는 악천후 속에서 진행된 연장 1차전에서 우승 경험이 전혀 없는 알토메어를 제압하고 메이저 챔피언에 올랐다.

노르드크비스트는 "작년 US 여자 오픈 연장전에서 우승하지 못 했지만, 그 때의 경험이 오늘 도움이 됐다고 확신한다"고 소감을 밝혔다.

시즌 첫 우승과 LPGA 통산 첫 우승을 노린 리디아 고(뉴질랜드), 모리아 주타누간(태국)은 1타가 모자라 아쉽게 연장전에 진출하지 못 했다.

리디아 고는 15번 홀(파5)에서 멋진 칩인 이글을 선보이고 공동 선두 그룹에 합류했지만 마지막 18번 홀(파4)에서 보기를 범해 최종 합계 8언더파 205타, 공동 3위로 대회를 마무리 했다.

단독 선두로 최종 라운드를 출발한 주타누간은 13번 홀(파5)에서 티샷을 잃어버리며 보기를 범했고, 18번 홀(파4)에서 다시 샷 실수로 보기를 적어내면서 리디아 고, 캐서린 커크(호주)와 공동 3위를 기록했다.

한국 선수들은 한 시즌 최초 메이저 4승에 도전했지만 기록 달성에 실패하고 말았다. 한국 선수들의 한 시즌 최다 메이저 우승은 3승(2012,2013,2015,2017년)으로 유지됐다.

한국 선수 중 가장 좋은 성적을 거둔 선수는 공동 6위(최종합계 7언더파 206타)의 김세영이다. 김세영은 버디 6개, 보기 1개, 더블 보기 1개를 엮어 3타를 줄였다. 김세영은 16번 홀(파3)에서 티샷을 경사를 이용해 핀 1.5미터 거리에 붙여 버디를 잡았고, 마지막 18번 홀(파4)에선 무려 11미터짜리 버디를 낚는 뒷심을 선보였다.

버디 6개, 보기 2개를 엮어 4타를 줄인 이미향은 9위(5언더파 208타)에 이름을 올렸다.

2라운드 공동 4위로 역전 우승에 도전했던 김인경은 결정적인 샷 실수와 퍼팅이 따라주지 않으면서 2타를 잃고 공동 10위(4언더파 209타)로 대회를 마무리 지었다.

2014년 이 대회 챔피언 김효주와 프로 전향 후 첫 LPGA 대회에 출전한 최혜진이 2언더파 공동 14위를 기록했다. 디펜딩 챔피언 전인지는 공동 18위(1언더파 212타)다.

2라운드 공동 4위로 김인경과 함께 역전 우승을 노렸던 박성현은 이날 샷 난조로 버디 2개, 보기 4개, 더블 보기 2개로 무려 6타를 잃고 공동 26위(이븐파 213타)까지 하락했다.

박성현은 "제가 생각한대로 샷이 전혀 안 따라줘서 매번 어려운 상황만 만들어졌다. 마지막에 집중력을 완전 잃었다. 할 말이 없다"고 말했다.

세계 랭킹 1위 유소연은 공동 40위(2오버파 215타)로 부진했지만, 롤렉스 애니카 메이저 어워드 부문 1위(78점)를 지키며 올 시즌 최고 메이저 퀸의 자리에 올랐다.

뉴스엔 주미희 jmh0208@ / 이재환 star@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김정민 “부끄럽다..성숙한 사람 될 것” 재판 후 눈물펑펑
이승윤 “‘자연인’ 촬영 중 죽을 뻔, 독 퍼져 정신 잃었다”
‘비행소녀’ 손진영, 12세 연상녀 조미령에 “변강쇠 될 수 있다”
‘동상이몽2’ 강경준, 장신영 웨딩드레스 자태에 넋나갔다 ‘감격의 눈물...
전소민 온 이후로 ‘런닝맨’이 이상해졌다
‘사람이좋다’ 김민우 안타까운 부인상, 딸과 버티는 이별 후 100일
김민우 “아내, 최근 희귀병으로 7일만에 세상 떠나”
‘그것이 알고 싶다’ 안아키 김효진 한의사, 부작용 논란에 “내 책임 아...

      SNS 계정으로 로그인             

탄탄대로 세븐...

김주혁 눈물속 ...

송송 웨딩 하객...

패션보다 스타...

‘뜨사’ 지주연 “생리대 브래지어도 재난시 생존도구”

김정민 “부끄럽다..성숙한 사람 될 것” 재판 후 눈물펑펑

이승윤 “‘자연인’ 촬영 중 죽을 뻔, 독 퍼져 정신 잃었다”

[결정적장면]‘비행소녀’ 손진영, 12세 연상녀 조미령에 “변강쇠 될 수 있다”

[어제TV]‘슬기로운 감빵생활’ 박해수, 비리 교도관 성동일 뒤통수 반전 ‘통쾌’

[이슈와치]윤종신이 알린 신정환 ‘라스’ 복귀(악마의 재능기부)

[결정적장면]‘슬기로운 감빵생활’ 크리스탈, 박해수 징역확정에 오열

[어제TV]‘내남자의비밀’ 강세정, 남편 송창의 잊고 새사랑 맞나

[어제TV]‘뜨사’가 던진 화두, 왜 간호사 업무환경이 중요한가

[결정적장면]‘이판사판’ 동하, 짝사랑 박은빈 오빠 누명 씌웠나

[이슈와치]‘배신남매’ 소리 들은 배현진 신동호, 거취에 시선집중

[무비와치]‘신과함께’ 진기한 없다고 실망한 원작 팬들에게

[TV와치]독종마녀 정려원vs티똘이 남궁민, 만나면 누가 이길까

[무비와치]블록버스터 외면하는 관객, 반전 흥행이 먹힌다

[TV와치]‘윤식당2’ 알바생 박서준, 나영석의 새 남자 될까

‘역모’ 정해인, 정약용 후손이 역사물을 대하는 방법(종합)

[뮤직와치]워너원 ‘뷰티풀’ 뮤비, 팬들이라고 뭐든 좋아할까

[포토엔HD] 김나영 ‘너무 과감한 시스루에 시선 싹쓸이’

[포토엔HD] 주지훈 ‘가인과 결별 후 첫 공식석상’

[뮤직와치]‘괴물신인’ 워너원은 왜 굳이 불완전한 과거를 노래할까

장나라 “‘고백부부’로 슬럼..

데뷔 17년 차 장나라에게 '고백부부'란, 오랜만에 찾아온 나의 인생작이..

‘꾼’ 감독 “또 조희팔? 풀어내는 방..

서현 “소녀시대 열애설 너무나 당연, ..

‘별별며느리’ 함은정 “티아라 연기 ..

‘고백부부’ 손호준 “촌스럽게 생겨 ..

AOA 민아 “남자같고 못생겼다는 악플 ..

 

뉴스엔 회사소개 조직도 찾아오시는길 광고문의 사업제휴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개인정보취급방침 고객센터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