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로그인 | 회원가입

사진구매문의

앳스타일

[결정적장면]돈스파이크, 모두가 놀란 남양주 복층집+누나같은 母

[결정적장면]안현수, 입이 떡 벌어지는 모스크바 2층 대저택 클래스

‘미우새’ 자쿠지에 자동문까지, 도끼 120평 초호화 2층집 공개

[결정적장면]‘슈돌’ 이동국 가족 이사 새집 공개, 들여다봤더니

KIA 이진영, SNS 논란에 “내가 쓴 것 아냐” 해명 주미희 기자
주미희 기자 2017-09-17 20:40:30

KIA 이진영이 SNS 논란을 해명했다.

이진영은 9월16일 자신의 SNS에 "안녕하세요. KIA 타이거즈 이진영입니다. 어제 새벽에 페이스북에 올라온 불미스러운 글로 팬 여러분께 심려를 끼쳐 죄송합니다"로 시작하는 글을 게재했다.

이진영은 "분명히 말씀드리는 건 그 글은 제가 쓴 것이 아닙니다. 확인해 본 결과 저의 페이스북ID와 비밀번호를 알고 있던 친한 지인이 썼다는 것을 알게 됐습니다. 그 글을 썼던 지인도 크게 후회하고 있고, 제게 폐를 끼쳤다며 미안해하고 있습니다"고 설명했다.
이진영 페이스북
▲ 이진영 페이스북
이진영은 "어제 바로 사과를 드리지 못하고, 시간이 지나 말씀드려서 죄송합니다. 새벽에 벌어진 일이라서 뒤늦게 지인이 그랬다는 것을 확인했고, 이런 부분에 대해서 구단 관계자 분들 아버지와 이야기하고 생각을 하느라 바로 말씀을 드리지 못했습니다. 제가 작성하지 않았지만 저와 제 주변 관리를 철저하게 못한 잘못이라서 뒤늦게 상황 설명을 드립니다. 죄송합니다"고 팬들에게 사과했다.

앞서 이진영은 자신의 SNS에 욕설과 막말을 올렸다며 논란에 휩싸인 바 있다. 이진영은 17일 1군 엔트리에서 제외됐다.


다음은 이진영의 사과문 전문.

안녕하세요. KIA 타이거즈 이진영입니다.

어제 새벽에 페이스북에 올라온 불미스러운 글로 팬 여러분께 심려를 끼쳐 죄송합니다.

하지만 분명히 말씀드리는 건 그 글은 제가 쓴 것이 아닙니다. 확인해 본 결과 저의 페이스북ID와 비밀번호를 알고 있던 친한 지인이 썼다는 것을 알게 됐습니다. 그 글을 썼던 지인도 크게 후회하고 있고, 제게 폐를 끼쳤다며 미안해하고 있습니다.

어제 저는 그 시간에 핸드폰을 로비에 충전을 맡겨두고 제 할 일을 했습니다. 그리고 한 시간 뒤 들어가서 핸드폰을 확인했습니다. 페이스북에 글이 많이 올라와 있었고 놀란 저는 우선 글을 모두 지웠습니다. 그 후 누가 적었다는 것을 확인을 하려고 팀장님과 면담을 가졌습니다. 어제 바로 사과를 드리지 못하고, 시간이 지나 말씀드려서 죄송합니다. 새벽에 벌어진 일이라서 뒤늦게 지인이 그랬다는 것을 확인했고, 이런 부분에 대해서 구단 관계자 분들 아버지와 이야기하고 생각을 하느라 바로 말씀을 드리지 못했습니다.

제가 작성하지 않았지만 저와 제 주변 관리를 철저하게 못한 잘못이라서 뒤늦게 상황 설명을 드립니다. 죄송합니다.

저의 부족함으로 팀에 누를 끼치고 팬 여러분께 상처를 드려 정말 죄송합니다.

팬 여러분께 사과와 함께 드리고 싶은 말은 저는 야구를 절대 가볍게 생각하지 않는다는 것입니다. 제 이름이 새겨진 유니폼을 입고 그라운드에서 뛸 수 있는 지금을 너무나 영광스럽고 감사하게 생각하고 있습니다.

다시 한 번 이런 문제로 팬 여러분께 심려를 끼쳐드려서 죄송하다는 말씀 드립니다. 앞으로 언행을 더 조심하겠습니다. 더욱 성실하겠습니다. KIA타이거즈 팀원으로서 부끄럽지 않은 선수가 되도록 매일 더 노력하겠습니다.(사진=이진영 페이스북)



[뉴스엔 주미희 기자]

뉴스엔 주미희 jmh0208@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김아랑, 유니폼-헬멧 벗고 학사복 “졸업” 셀카
여자친구 유주, 쇼트트랙 황대헌·임효준과 케미 폭발
“이게 스포츠냐” 줄리엔강 컬링 비하 논란에 뒷수습
최율, 조재현 성추행 의혹 제기? “더 많은 쓰레기들 남았다”
‘슈가맨2’ 헨리, 이수만 조카 써니에 “너랑 결혼하면 SM 주식 받을수있...
‘미우새’ 김종국, 43년만 첫 공개한 방 ‘골동품 박물관급’
에이핑크 정은지, 유쾌한 女컬링 패러디 “영미 기다려!”
후지사와 사츠키, 원통한 눈물 흘리며 “김은정에게 박수”

      SNS 계정으로 로그인             

달심이 한혜진

자체발광 사무...

종현 이어지는 ...

탄탄대로 세븐...

아리아나 그란데, 맨발 외출하는 자유로운 영혼[파파라치컷]

은메달 이상호 포상금 어마어마, 스키협회 통크게 쏜다

김연아, 후배 최다빈 개인 최고점에 깜짝+울컥 표정

메드베데바, 올림픽 金 실패..김연아 잇는 그랜드슬램 실패

“이게 스포츠냐” 줄리엔강 컬링 비하 논란에 뒷수습

김아랑, 유니폼-헬멧 벗고 학사복 “졸업” 셀카

‘백년손님’ 알베르토, 배달원에 속살보인 사연 ‘최고 시청률’

김보름 은메달, 美언론도 조명 “웃지 못했다”

문재인 대통령 “김보름 잘했다, 값진 교훈 얻었을것”

최율, 조재현 성추행 의혹 제기? “더 많은 쓰레기들 남았다”

[이슈와치]“탁치니 억하고” ‘도시어부’ 자막 故박종철 희화화 논란

‘뉴스룸’ 조재현 성추행 피해자 “뒤에서 손 넣고…봉투로 입막음”

[이슈와치]조민기·오달수에 조재현까지, CJ 드라마 줄줄이 비상

[무비보고서]‘궁합’ 심은경 남편찾기, 이렇게 앙큼한 사극을 봤나

[TV와치]‘마더’ 리메이크도 정서경이 하면 다르다

[TV와치]‘블랙하우스’ 강유미, 용기로 건넨 질문의 힘

[TV와치]‘무한도전’ 무려 3년, H.O.T. 토토가3에 공들인 시간

돌아온 ‘고등래퍼2’ 제2의 양홍원·최하민 나올까[첫방기획]

[이슈와치]연예계 성추문, 미투 운동으로 베일 벗길까

[포토엔화보] 김성령 ‘나이를 숫자에 불과하게 만드는 미모’

김태리 “스스로 칭찬 안 해, ..

(인터뷰①에 이어) '아가씨'부터 '1987' '리틀 포레스트..

‘언터처블’ 박지환 “정은지, 진경이..

산이 “서바이벌 장인? ‘더유닛’ 가..

류승룡 ‘7년의 밤’ 기다린 세월 “아..

‘흥부’ 정진영 “故 김주혁, 영화로..

한현민 “다문화재단 설립 꿈, 모두가 ..

 

뉴스엔 회사소개 조직도 찾아오시는길 광고문의 사업제휴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개인정보취급방침 고객센터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