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로그인 | 회원가입

[포토엔HD]미스코리아 美 피현지 ‘남다른 섹시미 발산’

[포토엔HD]미스코리아 眞 서재원 비키니 ‘올해 최고의 몸매’

[포토엔화보]미스코리아 선 이한나-정다혜, 아찔한 래시가드 몸매

[포토엔HD]미스코리아 美 이수연, 래시가드 S라인 몸매 살린 복근

[어제TV]‘황금빛 내인생’ 김혜옥 핏줄 바꿔치기 막장엄마 눈살
2017-09-17 06:40:33


김혜옥이 친딸 신혜선과 재벌딸 서은수를 바꿔치기 하며 막장엄마에 등극했다.

9월 16일 방송된 KBS 2TV 주말드라마 ‘황금빛 내인생’ 5회 (극본 소현경/연출 김형석)에서는 양미정(김혜옥 분)이 숨긴 진짜 출생비밀이 드러났다.

양미정은 노명희(나영희 분)가 찾아와 제 친딸이 누구인지 묻자 서지안(신혜선 분)의 이름을 말했고, 이어 서지안이 친부모와 함께 살겠다고 결정을 내리자 그제야 남편 서태수(천호진 분)를 찾아가 “여보, 내가 큰 사고쳤어요”라며 그동안 있었던 일을 털어놨다.

그런데 양미정은 “그 때 버린 게 아니었다고 한다. 우리 지수 생모가 찾아왔다. 그런데 내가 지안이라고 했다”며 처음부터 노명희의 친딸이 서지안이 아닌 서지수(서은수 분)며 자신이 핏줄을 바꿔치기한 사실을 언급했다. 서태수는 “지수 생모가 찾아왔다고? 그런데 왜 지안이라고 한 거냐”며 경악했다.

이에 양미정은 “그 순간에 튀어나왔다. 그 여자가 내 딸 누구냐며 무섭게 몰아치는데 지안이 뒷모습이 떠올랐다. 경찰서에서 지안이 봤던 날”이라며 서지안을 경찰서에서 본 날을 떠올렸다. 서지안은 부모에게 한마디도 하지 않았지만 양미정은 서지안이 낙하산 친구에게 정직원을 뺏긴 사실을 경찰을 통해 알고 있었던 것.

양미정은 택시를 타고 경찰서까지 갔다가 서지안의 눈물을 봤고, 그 때를 회상하며 “지안이 그 뒷모습, 내가 죽고 싶었다. 우리 지안이가 저렇게 살고 있었구나, 요새 애들 다 그런다니까 취업 어려운가 했지. 내 딸이 그렇게 비참하게 사는 줄 몰랐다. 뱉어놓고 지안이가 아니라 지수라고 말하고 싶지가 않았다. 번갈아 한 번씩 딸 바꿔 산다고 생각해라”고 말했다.

서태수는 “당장 아니라고 잘못했다고 해라”고 설득했지만 양미정은 “지안이가 가겠다고 했다. 저도 더 이상 못 버티겠는 거다”며 “그 집 가자마자 유학가라고 할 거다. 나중에 들킬 수도 있다. 그래도 유학은 할 수 있지 않냐. 내가 속인 거지, 제가 속인 게 아닌데. 충격 받고 내 탓하겠지만 난 상관없다”고 막무가내였다.

양미정의 행동은 이미 딸을 한 번 잃어버린 노명희 가족을 두 번 죽이는 잔인한 짓. 친딸 서지안은 물론 입양딸 서지수까지 속이며 두 딸을 모두 상처 주는 동시에 처음에는 모르고 데려와 키웠다손 치더라도 모든 것을 알고도 제 딸을 위해 핏줄을 바꿔치기한 파렴치한 패륜범죄는 용서받을 수 없는 강을 건넜다.

그런 줄도 모르고 노명희는 딸을 키워줘 고맙다며 양미정에게 가맹점을 선물하는 동시에 서지안을 유학 보내 달라는 양미정의 부탁은 무시하며 더한 갈등을 예고했다. 이후 이날 방송말미 서태수는 서지안에게 모든 진실을 고백하려 하는 모습으로 이어질 전개에 궁금증을 더했다. (사진=KBS 2TV ‘황금빛 내인생’
캡처)

[뉴스엔 유경상 기자]

뉴스엔 유경상 yooks@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정우성에 투자사기’ 방송작가, 징역 5년→7년 늘어나
‘풍문쇼’ 유소영 “손흥민과 열애설에 검색어 1위, 지금은 이별”
류화영 류효영, 슬립 원피스로 뽐낸 우월 몸매 ‘미모의 쌍둥이’
‘그것이 알고 싶다’ 여목사와 전직 사제의 충격적인 추문
김성주 논란, 자업자득인가 마녀사냥인가
SNL9 이채영 “새로운 가슴 이미지 얻어간다” 소감
‘그것이 알고 싶다’ 측 “이목사와 김 전 신부, 계속 협박문자 보내”
미스 비키니 김지연, 섹시 자태 앞태 옆태 뒤태 360도

      SNS 계정으로 로그인             

청순돌 아이린

괴물대세 워너...

우아한 품위녀 ...

화려한 컴백 김...

‘가두리’ 최대철 “35살 때까지 한달 수입 60만원, 처가에 돈 빌려”

‘아르곤’ 박원상, 제보자 자살에 패닉.. 김주혁 떠나나 (종합)

김미화 “방송 하차 괴로웠다..뛰어내리고 싶단 생각도”

류화영 류효영, 슬립 원피스로 뽐낸 우월 몸매 ‘미모의 쌍둥이’

‘풍문쇼’ 유소영 “손흥민과 열애설에 검색어 1위, 지금은 이별”

‘정우성에 투자사기’ 방송작가, 징역 5년→7년 늘어나

‘그것이 알고 싶다’ 여목사와 전직 사제의 충격적인 추문(종합)

[이슈와치]김성주 논란, 자업자득인가 마녀사냥인가

박유천 성폭행 피해자, 기자회견 연다

‘가두리’ 조정치 “딸 탄생, 나 자신을 버릴 수 있는 계기 됐다”

확달라진 박성현 8언더파 “항상 잘 칠수만 없어, 시즌 2번째 이글 행운”(현장인터뷰)

[이슈와치]지나는 왜 과거사 다시 들춰낼 심경글을 남겼나

[이슈와치]떠난 김소현 vs 남은 김유정, 20대를 위한 준비

[TV와치]‘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독일 3인방에게 배우는 여행자의 자세

[무비와치]‘살기법’ 설현, 패션의 완성은 몸매라더니..의상 뒷얘기

[TV와치]‘사서고생’ 사지도 않은 고생을 보는 불쾌함

[포토엔] 박성현, 동반자에 ‘나이스 버디’ 물개박수

문성근부터 윤도현까지, MB정부 블랙리스트 82명 보니

전지현, 700억 원 대 부동산 재벌 ‘포인트는 무대출’

‘살인자의 기억법’ 설경구 “얼굴에 관심갖기 시작했다”(인터뷰)

‘쇼미6’ CP “역대급 프로듀..

Mnet '쇼미더머니6'는 처음부터 끝까지 '역대급 프로듀서 라인업�..

유소연 “소렌스탐, ‘자격있는 사람이..

‘언니는 살아있다’ 박광현 “데뷔 20..

추신수, 3연타석 삼진 후 안타 신고(1..

‘공동 4위 하락’ 변명없는 박성현 “..

‘역전 우승 도전’ 김인경 “‘수처작..

 

회사소개 조직도 약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