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로그인 | 회원가입

[포토엔HD]미스코리아 美 피현지 ‘남다른 섹시미 발산’

[포토엔HD]미스코리아 眞 서재원 비키니 ‘올해 최고의 몸매’

[포토엔화보]미스코리아 선 이한나-정다혜, 아찔한 래시가드 몸매

[포토엔HD]미스코리아 美 이수연, 래시가드 S라인 몸매 살린 복근

‘학교’ 금수저 반항아 김정현 여심 훔친 소감은?(인터뷰)
2017-09-16 06:01:01


배우 김정현(27)이 첫 주연을 맡은 드라마에서 존재감을 강하게 드러냈다. 지난해 영화 ‘초인’으로 얼굴을 알리기 시작한 후 초고속으로 지상파 드라마 주인공까지 올라섰다. 지난 5일 종영한 KBS 2TV‘학교 2017’에서 금수저 반항아 현태운 역을 맡아 여심을 훔친 그는 훈훈한 외모에 탄탄한 연기력까지 갖춰 이젠 ‘스타’로 발돋움할 채비를 마쳤다.

▲ 김정현
▲ 김정현
▲ 김정현
▲ 김정현
Q. 연극, 독립영화를 거쳐 이젠 드라마에서도 존재감을 드러내고 있다. 첫 드라마 주연을 맡은 소감은 어떤가?
A. 주연이라는 건 참 책임감이 무거운 것 같다. 마냥 기쁘고 신날 줄 알았는데, 잘 해내야겠다는 생각으로 임했다. 물론, 영화 ‘초인’에서 주인공을 맡았을 때와는 좀 마음이 변한 건 있다. 당시에는 모든 부분에서 다 책임감을 느꼈다. 그런데 지금 돌아보니 감독님과 스태프, 배우들 다 각자의 책임이 있는 거더라. 이번에는 ‘내 몫’을 열심히 하자는, 연기에 있어 더 구체적인 책임감을 느꼈다.

Q. ‘초인’ 때도 그랬지만 ‘학교 2017’도 고등학생 캐릭터다. 20대 성인이 공감하기 힘들만한 고민을 하는데, 캐릭터 분석이 쉽지만은 않았을 것 같다.
A. 사실 어떤 캐릭터든 쉽지는 않은 것 같다. 언제나 ‘이 인물을 어떻게 표현해야 하는가?’를 고민한다. 이번 태운 역할도 나이 차에 대한 생각보단, 그 인물 자체에 더 집중해 공감하려고 노력했다. ‘역적: 백성을 훔친 도적’에서 모리 역할도 마찬가지였다. 사극과 현대극을 오가는 데 있어 각자 공감 포인트가 다르다. 재미있는 경험이었다.

Q. 연달아 두 작품을 마쳤는데, 개인적으로 조금 아쉬운 부분은 없는가?
A. 영화를 할 때와는 다르게 드라마는 준비기간이 조금 짧다. ‘학교’ 같은 경우는 1~2화 이후에는 계속 그 다음주분을 촬영하느라 정신이 없었다. 늘 베개 근처에 대본을 두는 습관이 있는데, 이번엔 집안 곳곳, 현장 곳곳에 대본을 두고 익숙해지려 노력했다.(웃음) 시간적으로 여유가 없다는 점이 아쉽다. 그런데 다 끝난 상황에서 ‘더 할 수 있었을까?’를 고민하는 건 소모적인 것 같다. 지금은 앞으로 더 잘 하려면 어떻게 해야할까를 고민할 타이밍이다.

Q. 민감한 질문일 수 있지만, 화제성에 대비해 시청률은 다소 부족했다.
A. 당연히 시청률은 아쉽다. 4%가 높다면 높다고 볼 수도 있다. 그런데 더 높게 나왔더라면 함께 나왔던 친구들이 더 빛을 볼 수 있었을 텐데... 그 부분이 아쉽다. 다들 재능있는 친구들이다. 하지만 화제성에 있어서는 많이들 관심을 가져주셔서 감사하다. 개인적으로는 주연이라는 큰 롤을 맡아 완주했다는 것, 앞으로 오랜 시간 함께 연기할 또래 친구들을 많이 만났다는 것에서 감사한 작품이다.

Q. 팬들도 많이 늘지 않았나?(웃음) ‘역적’에서 성인 남성의 팬이 늘었다면, ‘학교’에선 학생 팬들도 부쩍 늘어난 것 같다.
A. 굉장히 기분 좋은 일이다. 많이 실감하고 있다. 촬영현장에 오셔서 구경도 해주고, 가끔 커피차나 편지를 보내주기도 한다. 예전에는 상상도 못 했던 일이 실현되고 있다. 배우로서 성원에 보답할 수 있는 건 더 열심히 연기해 좋은 작품으로 선물을 드리는 길 밖에는 없다고 생각한다. 연기의 동력이 되는 것 같다.

Q. 지난해 ‘초인’에선 풋풋한 신인 같은 인상이 강했는데, 짧은 시간동안 배우로서 많은 성장을 이룬 것 같다.
A. 이제 갓 시작점에서 출발한 입장이라 성장했다라는 말이 실감나진 않는다.(웃음) 물론 현장에서 짧은 기간 집중하고 몰입하는 순발력이 늘어난 것 같다. 다음에 기회가 된다면 더 잘해야겠다는 마음가짐은 덤이다.

Q. ‘초인’ 인터뷰 당시 “신림동 후미진 방에서 자책하면서 힘들었던 삶도 사랑해야 한다”는 마음이 참 인상적이었다. 그 당시보다 유명해진 지금, 되돌아보면 느낌이 남다를 것 같다.
A. ‘초인’이 자신을 되돌아보고 성장하는 스토리라 개인적으로도 많은 감흥을 느꼈던 것 같다. 당시 그런 태도를 갖고 있었기에 조금씩 걸어올 수 있었다. 물론 실천하긴 어려운데, 계속 상기하면서 초심을 잃지 않아야 조금이라도 성장할 수 있을 것 같다. 앞으로도 좋은 배우가 되기 위해 더 고민하고 노력하는 자세를 유지하려고 한다.

Q. 이제 배우로서도, 스타로서도 시작점에 선 것 같다. 어떤 이미지의 배우가 되고 싶은지 청사진을 들어보고 싶다.
A. 지금까지 많은 작품을 하진 않았지만 학생 역할도 했고, 사극도 경험했다. 한 이미지로 고착되는 것보다 다양하게 도전해도 잘 어울리는 ‘도화지’ 같은 배우로 기억됐으면 좋겠다. 물론 언젠가는 대중에게 굳어지는 이미지가 생기겠지만, 아직은 배역과 장르를 가리지 않는 다양한 연기를 선보이는 '진짜' 배우가 되고 싶다.

글= 뉴스엔 객원 에디터
신동혁 ziziyazizi@slist.kr / 사진= 지선미(라운드 테이블)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정우성에 투자사기’ 방송작가, 징역 5년→7년 늘어나
‘풍문쇼’ 유소영 “손흥민과 열애설에 검색어 1위, 지금은 이별”
류화영 류효영, 슬립 원피스로 뽐낸 우월 몸매 ‘미모의 쌍둥이’
‘그것이 알고 싶다’ 여목사와 전직 사제의 충격적인 추문
김성주 논란, 자업자득인가 마녀사냥인가
SNL9 이채영 “새로운 가슴 이미지 얻어간다” 소감
‘그것이 알고 싶다’ 측 “이목사와 김 전 신부, 계속 협박문자 보내”
미스 비키니 김지연, 섹시 자태 앞태 옆태 뒤태 360도

      SNS 계정으로 로그인             

청순돌 아이린

괴물대세 워너...

우아한 품위녀 ...

화려한 컴백 김...

‘가두리’ 최대철 “35살 때까지 한달 수입 60만원, 처가에 돈 빌려”

‘아르곤’ 박원상, 제보자 자살에 패닉.. 김주혁 떠나나 (종합)

김미화 “방송 하차 괴로웠다..뛰어내리고 싶단 생각도”

류화영 류효영, 슬립 원피스로 뽐낸 우월 몸매 ‘미모의 쌍둥이’

‘풍문쇼’ 유소영 “손흥민과 열애설에 검색어 1위, 지금은 이별”

‘정우성에 투자사기’ 방송작가, 징역 5년→7년 늘어나

‘그것이 알고 싶다’ 여목사와 전직 사제의 충격적인 추문(종합)

[이슈와치]김성주 논란, 자업자득인가 마녀사냥인가

박유천 성폭행 피해자, 기자회견 연다

‘가두리’ 조정치 “딸 탄생, 나 자신을 버릴 수 있는 계기 됐다”

확달라진 박성현 8언더파 “항상 잘 칠수만 없어, 시즌 2번째 이글 행운”(현장인터뷰)

[이슈와치]지나는 왜 과거사 다시 들춰낼 심경글을 남겼나

[이슈와치]떠난 김소현 vs 남은 김유정, 20대를 위한 준비

[TV와치]‘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독일 3인방에게 배우는 여행자의 자세

[무비와치]‘살기법’ 설현, 패션의 완성은 몸매라더니..의상 뒷얘기

[TV와치]‘사서고생’ 사지도 않은 고생을 보는 불쾌함

[포토엔] 박성현, 동반자에 ‘나이스 버디’ 물개박수

문성근부터 윤도현까지, MB정부 블랙리스트 82명 보니

전지현, 700억 원 대 부동산 재벌 ‘포인트는 무대출’

‘살인자의 기억법’ 설경구 “얼굴에 관심갖기 시작했다”(인터뷰)

‘쇼미6’ CP “역대급 프로듀..

Mnet '쇼미더머니6'는 처음부터 끝까지 '역대급 프로듀서 라인업�..

유소연 “소렌스탐, ‘자격있는 사람이..

‘언니는 살아있다’ 박광현 “데뷔 20..

추신수, 3연타석 삼진 후 안타 신고(1..

‘공동 4위 하락’ 변명없는 박성현 “..

‘역전 우승 도전’ 김인경 “‘수처작..

 

회사소개 조직도 약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