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로그인 | 회원가입

[결정적장면]아이유, 이효리에 야한 속옷 선물 “엉덩이 보이겠다”

‘그것이 알고 싶다’ 여목사와 전직 사제의 충격적인 추문(종합)

[결정적장면]SNL9 이채영 “새로운 가슴 이미지 얻어간다” 소감

강다니엘 “어릴 때 못생겼다고 왕따 심하게 당해”

‘남한산성’ 황동혁 감독 “천민 역할 고수, 인생연기 보였다”
2017-08-14 08:16:57

[뉴스엔 배효주 기자]

'남한산성' 고수, 박희순, 조우진이 각기 다른 개성과 탄탄한 연기력으로 시너지를 높인다.

영화 '남한산성'(감독 황동혁)은 1636년 인조 14년 병자호란, 나아갈 곳도 물러설 곳도 없는 고립무원의 남한산성 속 조선의 운명이 걸린 가장 치열한 47일 간의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남한산성'에서 왕의 격서를 전달하는 중책을 맡은 대장장이 '서날쇠' 역을 맡은 고수와 혹한 속에서 묵묵히 성벽을 지키는 수어사 '이시백'으로 분한 박희순, 그리고 청의 통역가 '정명수' 역을 맡은 조우진까지 충무로를 대표하는 연기파 배우들이 강렬한 존재감을 발산하며 극에 풍성함을 더할 예정이다.

브라운관과 스크린을 넘나들며 다채로운 매력을 선보인 고수는 천민의 신분이지만 나라의 운명이 달린 격서를 운반하는 중책을 맡은 대장장이 '서날쇠'로 분했다. 눈빛과 몸짓 하나에도 심혈을 기울이며 캐릭터의 입체감을 살린 고수는 격서 전달 장면을 위해 눈 덮인 산을 구르고 빙벽을 등반하는 등 노력을 아끼지 않는 연기로 극에 긴장감을 더한다. 이에 황동혁 감독은 "무뚝뚝한 겉모습과 달리 인간적이고 따뜻한 매력을 지닌 서날쇠를 완벽히 표현했다. '남한산성'에서 인생 연기를 보여준 것 같다"고 전해 고수가 소화한 '서날쇠'의 모습에 대한 궁금증을 자아낸다.

압도적 연기력, 카리스마 넘치는 외모와 목소리로 관객들을 사로잡으며 남다른 존재감을 선보인 박희순이 고립무원의 남한산성을 지키는 수어사 '이시백' 역으로 극에 무게감을 더한다. 정치적 이념과 논쟁에 휘말리지 않고 오로지 나라와 백성을 묵묵히 지키는 무관 '이시백' 역을 맡은 박희순은 추운 겨울 청과의 대규모 전쟁 장면에서도 강도 높은 액션을 직접 소화해내며 몸을 사리지 않는 열연을 선보였다. "좌고우면하지 않고 남한산성을 지키려는 목적에 충실한 강직하고 충성심 깊은 무관 '이시백' 역할을 완벽히 소화해주었다"는 황동혁 감독의 말처럼 박희순은 독보적 카리스마로 극의 몰입감을 한층 끌어올릴 것이다.

'내부자들'의 '조상무' 역으로 깊은 인상을 남긴 배우 조우진이 청나라의 역관 '정명수'로 분했다. 조선인 천민 출신으로 청의 관직에 오른 '정명수' 역을 맡은 조우진은 다양한 작품을 통해 쌓은 탄탄한 연기 내공으로 캐릭터를 완벽히 표현해낸 것은 물론 실제 만주어 연기에 도전하며 극에 풍성함을 더했다. 조우진은 "만주어 대사를 자연스럽게 구사하기 위해 집안 곳곳 보이는 곳마다 대사를 적어서 붙여두며 연습했다"고 전해 각별한 노력을 통해 완성된 '정명수' 역에 대한 기대를 높인다.

한편 김훈 작가의 베스트셀러 원작인 '남한산성'은 9월 말 개봉 예정이다. (사진=CJ엔터테인먼트 제공)



뉴스엔 배효주 hyo@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강호동-김희선 같은 초등학교 학부모 인증, 사립 아닌 ‘공립’
임동진 “뇌경색 후 반신불수, 현재 좌측 소뇌 30%만 정상”
“피구하다 배현진 맞혔더니 인사발령” 신동진 아나운서 주장 재차 화제
‘미우새’ 돈스파이크, 王스테이크 뜯어먹는 클래스
“왜 키스 잘해?” 전소민 오늘도 거침없는 연애검찰
‘미우새’ 자쿠지에 자동문까지, 도끼 120평 초호화 2층집 경악
‘파티피플’이 물었다, 다 가진 수지는 행복할까
‘그것이 알고싶다’ 동화사 S사찰 주지스님의 성폭행 혐의와 멸빈된 서의...

      SNS 계정으로 로그인             

청순돌 아이린

괴물대세 워너...

우아한 품위녀 ...

화려한 컴백 김...

[어제TV]‘해투’ 탱탱볼 같은 김재원, 유재석도 두손두발 다 들었다

“故김광석 일기 단독 공개” ‘스포트라이트’, 시청률 5% 육박

강호동-김희선 같은 초등학교 학부모 인증, 사립 아닌 ‘공립’

‘내남자의비밀’ 송창의, 몰래 아내 강세정 찾아가.. 이휘향 분노 (종합)

“피구하다 배현진 맞혔더니 인사발령” 신동진 아나운서 주장 재차 화제

강제추방당한 에이미, 남동생 결혼식 참석차 일시 입국

[어제TV]‘내남자의비밀’ 강세정, 남편 송창의 진짜 자살로 믿었다…비극 암시

[뮤직와치]‘데뷔 2045일만 1위’ 뉴이스트W 성장이 독특한 이유 셋

임동진 “뇌경색 후 반신불수, 현재 좌측 소뇌 30%만 정상”

‘범죄도시’ 윤계상 “착해보였던 나, 이젠 무서워 보이죠?”(인터뷰)

[22회 BIFF]문근영 열고 서신애가 불붙였다 ‘여동생들의 반란’

[무비와치]문근영 주연 미스터리물에 4대강 등장한 이유(22회 BIFF)

[22회 BIFF]“후배들한테 배워야” 장동건, 인터뷰에서 드러난 품격

[무비보고서]‘맨헌트’ 하지원, 男영화서도 돋보인 액션퀸

‘1박2일’ 김준호 “악플 달면 고소할거야” 구하라 팬에 도발

[22회 BIFF]“표현의 자유를” 문재인 대통령, 침체된 영화제에 새 숨결(종합)

고진영 “LPGA 직행 아직 모르겠다, 다음주 메이저 대회에 신경”(일문일답)

‘전체관람가’ 감독들의 영화 제작기, 예능이 될 수 있나[첫방기획]

‘언니는’ 김순옥의 승리, 막장도 아무나 쓰는게 아니야[종영기획]

‘신혼일기2’ 오상진♥김소영, 대타 투입의 좋은 예[첫방기획]

‘범죄도시’ 윤계상 “착해보..

"날 캐스팅해줘 정말 감사하다. 잘해서 날 캐스팅한 분들한테 보답하고 싶다. 정말 ..

김해숙이 ‘여배우’인 걸 잊었던 이들..

‘언니는’ 손여은 “시한부 연기, 암..

윤계상 “‘굿와이프’ 덕 슬럼프 극복..

이동휘 “여친 정호연에게 더 다정할 ..

이상인 “아들 태어나자마자 눈물, 제2..

 

회사소개 조직도 약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