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로그인 | 회원가입

사진구매문의

앳스타일

[결정적장면]돈스파이크, 모두가 놀란 남양주 복층집+누나같은 母

[결정적장면]안현수, 입이 떡 벌어지는 모스크바 2층 대저택 클래스

‘미우새’ 자쿠지에 자동문까지, 도끼 120평 초호화 2층집 공개

[결정적장면]‘슈돌’ 이동국 가족 이사 새집 공개, 들여다봤더니

‘스케치북’ 자우림이 밝힌 최장수 밴드 비결 “팀내 연애 NO”
2017-08-13 08:59:25

[뉴스엔 배효주 기자]

자우림이 장수 비결을 밝혔다.

장수 밴드 자우림은 8월 13일 방송된 KBS 2TV '유희열의 스케치북'에 출연해 공연과 더불어 토크로 입담을 펼쳤다.

김윤아의 남편 김형규가 자우림 매니저로 활동하고 있다. 이에 대해 유희열은 "둘 중 누가 집안 내 서열이 높은지"라 물었다.

김윤아는 "예능 프로그램에선 재미를 추구하려고 '김윤아가 제일 무섭다'는 설정도 한다. 그렇지 않다"고 해명했다. 김진만은 "서열은 김윤아가 한 끗이라도 높은 건 맞지만 김형규가 김윤아 말을 듣지도 않는다"고 덧붙여 김윤아의 웃음을 자아냈다.

자우림은 올해로 데뷔 20주년을 맞았다. 장수 비결을 묻자 이선규는 "팀내 연애를 안한 것이 가장 중요하다"고 말했다. 김윤아는 "맞다. 혼성팀은 특히 그렇다"고 덧붙였다.

이어 이선규는 "혼성밴드다 보니까 지킬 건 지킨다. 각자 역할이 있어서 그 역할에 충실한 것이 비결"이라고 거들었다.

(사진=KBS 2TV '유희열의 스케치북' 방송 캡처)


뉴스엔 배효주 hyo@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이휘재♥문정원, 훌쩍 큰 서언X서준 학예회 참석 “참 잘했어요”
인교진♥소이현, 딸 하은과 미리 크리스마스 ‘워너비 가족’
일본 언론 “63년만 안방서 한국에 참패 굴욕”..감독 “교훈 삼겠다”
송혜교의 젓가락 각선미 ‘결혼 후 깊어진 우아함’
‘같이삽시다’ 그리운 故김자옥 추억 “웃음 많고 당찼던 언니”
‘그것이 알고 싶다’ 사토시 나카모토 제보 받는다 “비트코인 창시자”
‘워너원고’ 이대휘, 日오사카 아버지 묘에서 눈물 “아빠, 데뷔했어”
강소라, 반려견과 늦은 밤 공원 산책 ‘꿀 뚝뚝 눈맞춤’

      SNS 계정으로 로그인             

탄탄대로 세븐...

김주혁 눈물속 ...

송송 웨딩 하객...

패션보다 스타...

이휘재♥문정원, 훌쩍 큰 서언X서준 학예회 참석 “참 잘했어요”

인교진♥소이현, 딸 하은과 미리 크리스마스 ‘워너비 가족’

[2017 MBC결산②]장수예능부진+폐지속출 ‘나혼자산다’ 없었으면 어쩔뻔

박준형, 붕어빵 딸 꽁꽁이 눈웃음에 심쿵 “뭐가 더 필요해”

‘돈꽃’ 장혁, 박세영 불행에 말없이 절망 엔딩 ‘전율’

한일전 완패 본 日 전 대표 “월드컵 데려갈 선수가 없다”

[결정적장면]‘황금빛내인생’ 최귀화 위궤양, 첫사랑 정소영 붙잡나

‘황금빛 내인생’ 신현수 싸늘한 표정 변화 포착, 잔망막내 돌변하나

일본 언론 “63년만 안방서 한국에 참패 굴욕”..감독 “교훈 삼겠다”

송혜교의 젓가락 각선미 ‘결혼 후 깊어진 우아함’

[무비와치]강동원 vs 김동욱 vs 조우진, BIG3 비밀병기였다

[뮤직와치]너무 앞서가는 엄정화, 그래서 좋지 아니한가

[포토엔화보]아이린 ‘골든글러브 시상식 빛낸 미모’

[포토엔HD화보] 배정남 ‘이 패션 실화야?, 시선 올킬’

[무비와치]‘1987’ 故박종철 후배 김윤석, 그래서 더 아픈 이 대사

[뮤직와치]씨스타 떠난 소유, 섹시함도 썸머퀸도 내려놓으니

[뮤직와치]자아 찾은 B.A.P, 전무후무 ‘센 캐릭터’ 역대급 귀환

[무비와치]‘신과함께’ 차태현, 만장일치 캐스팅엔 이유가 있다

[무비보고서]‘1987’ 김윤석 하정우, 반토막 분량에도 또 옳았다

여배우 A “김기덕 감독, 첫 날부터 내게 감정 안 좋았다”

‘고백부부’ 감독X작가 “인..

'고백부부' 감독과 작가가 손호준을 신의 한 수라고 극찬했다. KBS 2TV ..

‘이번생’ 김가은 “김민석과 커플 연..

‘신과함께’ 차태현 “원작 팬들에 미..

‘고백부부’ 감독 “드라마 망해도 배..

우도환 “연극배우 출신 父, 부담 안 ..

정우성이 ‘빅3’ 영화 빅매치를 대하..

 

뉴스엔 회사소개 조직도 찾아오시는길 광고문의 사업제휴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개인정보취급방침 고객센터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