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로그인 | 회원가입

사진구매문의

앳스타일

[결정적장면]돈스파이크, 모두가 놀란 남양주 복층집+누나같은 母

[결정적장면]안현수, 입이 떡 벌어지는 모스크바 2층 대저택 클래스

‘미우새’ 자쿠지에 자동문까지, 도끼 120평 초호화 2층집 공개

[결정적장면]‘슈돌’ 이동국 가족 이사 새집 공개, 들여다봤더니

KLPGA 우승 또 멀어진 박인비 “끊임없이 연구하겠다”
2017-08-12 17:43:14

[제주=뉴스엔 주미희 기자]

18번째 도전에도 쉽지 않았다. 박인비의 국내 대회 우승이 또 멀어졌다.

박인비(29 KB금융그룹)는 8월12일 제주시 오라 컨트리클럽(파72/6,545야드)에서 열린 2017시즌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19번째 대회 '제주 삼다수 마스터스'(총상금 6억 원, 우승상금 1억2,000만 원) 2라운드서 버디 4개, 보기 2개를 엮어 2언더파 70타를 쳤다.

박인비
▲ 박인비
중간 합계 2언더파 142타를 기록한 박인비는 경기가 거의 끝나가는 오후 5시30분 현재, 공동 36위를 기록하고 있다. 단독 선두 오지현과는 10타 차이가 난다. 박인비도 "우승에서 멀어졌다"고 인정했다.

박인비는 2라운드를 마친 뒤 공식 인터뷰에서 "어제, 오늘 경기 내용이 비슷했다. 마지막 두 홀에서 퍼트가 떨어져줘서 해소된 것 같은데 전체적으로 샷이 마음에 안 들었고 퍼트도 마음에 안 드는 답답한 경기를 했다. 드라이버가 러프에서 치다 보니까 거리감 조절에 실패했고 그린에서 살리지 못 했고 복합적으로 스코어를 줄여나가는데 어려웠다"고 진단했다.

이번이 박인비의 18번째 도전이었다. 박인비는 2008년부터 17번 KLPGA 투어 대회에 출전했지만 최고 성적이 준우승 6번이었다. 슬슬 박인비에게도 국내 대회 정복 도전 의식이 생겼다.

박인비는 "우승에서 멀어졌다고 생각한다. 작년까지 (KLPGA 투어) 우승에 대한 인식이 없었지만 올해는 생겼다. 두산 매치플레이 챔피언십부터 부담을 갖고 해보자, 우승해보자는 마음이 생겼다. 다른 방법을 찾아보고 끊임없이 연구해 나가겠다. 부족한 부분이 있었다고 생각하고 철저히 준비해서 계속 도전하겠다"고 밝혔다.

한국 선수들을 보면서 배운 점도 있었다. 박인비는 "한국 선수들이 공을 잘 쓸어치더라. 저는 그런 부분이 부족해 플라이어가 났다"고 돌아봤다.

또 박인비는 올 시즌 KLPGA 투어의 대세인 김지현, 이정은에게도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박인비는 "두 선수 다 볼 스트라이킹은 나무랄 데가 없었던 것 같다. 김지현 선수는 저와 마찬가지로 이틀 동안 퍼트가 잘 안 됐다. 하지만 충분히 볼 스트라이킹이 좋아서 언제든 치고 올라올 수 있는 선수다. 이정은 선수는 샷, 퍼트 모두 다 좋은 경기했다"고 설명했다.

박인비는 오는 10월 메이저 대회 'KB금융 스타 챔피언십'에서 다시 한 번 국내 대회 우승에 도전한다. 박인비는 "답사를 두 번 가봤는데 코스가 만만치 않더라. 제가 할 수 있는 최선을 다하겠다"고 도전 의지를 불태웠다.(사진=박인비/KLPGA 제공)

뉴스엔 주미희 jmh0208@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이휘재♥문정원, 훌쩍 큰 서언X서준 학예회 참석 “참 잘했어요”
인교진♥소이현, 딸 하은과 미리 크리스마스 ‘워너비 가족’
일본 언론 “63년만 안방서 한국에 참패 굴욕”..감독 “교훈 삼겠다”
송혜교의 젓가락 각선미 ‘결혼 후 깊어진 우아함’
‘같이삽시다’ 그리운 故김자옥 추억 “웃음 많고 당찼던 언니”
‘그것이 알고 싶다’ 사토시 나카모토 제보 받는다 “비트코인 창시자”
‘워너원고’ 이대휘, 日오사카 아버지 묘에서 눈물 “아빠, 데뷔했어”
강소라, 반려견과 늦은 밤 공원 산책 ‘꿀 뚝뚝 눈맞춤’

      SNS 계정으로 로그인             

탄탄대로 세븐...

김주혁 눈물속 ...

송송 웨딩 하객...

패션보다 스타...

이휘재♥문정원, 훌쩍 큰 서언X서준 학예회 참석 “참 잘했어요”

인교진♥소이현, 딸 하은과 미리 크리스마스 ‘워너비 가족’

[2017 MBC결산②]장수예능부진+폐지속출 ‘나혼자산다’ 없었으면 어쩔뻔

박준형, 붕어빵 딸 꽁꽁이 눈웃음에 심쿵 “뭐가 더 필요해”

‘돈꽃’ 장혁, 박세영 불행에 말없이 절망 엔딩 ‘전율’

한일전 완패 본 日 전 대표 “월드컵 데려갈 선수가 없다”

[결정적장면]‘황금빛내인생’ 최귀화 위궤양, 첫사랑 정소영 붙잡나

‘황금빛 내인생’ 신현수 싸늘한 표정 변화 포착, 잔망막내 돌변하나

일본 언론 “63년만 안방서 한국에 참패 굴욕”..감독 “교훈 삼겠다”

송혜교의 젓가락 각선미 ‘결혼 후 깊어진 우아함’

[무비와치]강동원 vs 김동욱 vs 조우진, BIG3 비밀병기였다

[뮤직와치]너무 앞서가는 엄정화, 그래서 좋지 아니한가

[포토엔화보]아이린 ‘골든글러브 시상식 빛낸 미모’

[포토엔HD화보] 배정남 ‘이 패션 실화야?, 시선 올킬’

[무비와치]‘1987’ 故박종철 후배 김윤석, 그래서 더 아픈 이 대사

[뮤직와치]씨스타 떠난 소유, 섹시함도 썸머퀸도 내려놓으니

[뮤직와치]자아 찾은 B.A.P, 전무후무 ‘센 캐릭터’ 역대급 귀환

[무비와치]‘신과함께’ 차태현, 만장일치 캐스팅엔 이유가 있다

[무비보고서]‘1987’ 김윤석 하정우, 반토막 분량에도 또 옳았다

여배우 A “김기덕 감독, 첫 날부터 내게 감정 안 좋았다”

‘고백부부’ 감독X작가 “인..

'고백부부' 감독과 작가가 손호준을 신의 한 수라고 극찬했다. KBS 2TV ..

‘이번생’ 김가은 “김민석과 커플 연..

‘신과함께’ 차태현 “원작 팬들에 미..

‘고백부부’ 감독 “드라마 망해도 배..

우도환 “연극배우 출신 父, 부담 안 ..

정우성이 ‘빅3’ 영화 빅매치를 대하..

 

뉴스엔 회사소개 조직도 찾아오시는길 광고문의 사업제휴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개인정보취급방침 고객센터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