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로그인 | 회원가입

[결정적장면]아이유, 이효리에 야한 속옷 선물 “엉덩이 보이겠다”

‘그것이 알고 싶다’ 여목사와 전직 사제의 충격적인 추문(종합)

[결정적장면]SNL9 이채영 “새로운 가슴 이미지 얻어간다” 소감

강다니엘 “어릴 때 못생겼다고 왕따 심하게 당해”

‘비밀의 숲’ 윤경호 “범인=이규형 가장 먼저 알아, 숨기느라 힘들었다”(인터뷰)
2017-08-08 15:08:29

[뉴스엔 글 김예은 기자/사진 이재하 기자]

윤경호가 '비밀의 숲'과 관련된 에피소드를 털어놨다. 극 초반 임팩트 있게 등장했다 사라지는 인물을 연기했지만, 드라마의 가장 중요 포인트였던 '범인'의 정체는 가장 먼저 알았다. 윤경호는 이를 모르는 척하느라 진땀을 뺐다.

배우 윤경호는 지난달 종영한 tvN 주말드라마 '비밀의 숲'(극본 이수연, 연출 안길호)에서 강진섭 역을 맡아 안방극장을 찾았다. '비밀의 숲'은 검사 황시목(조승우 분)과 형사 한여진(배두나 분)이 함께 검찰 스폰서 살인사건을 파헤치는 내부 비밀 추적극. 윤경호가 연기한 강진섭은 살인사건으로 억울하게 누명을 쓴 뒤 감옥에서 자살하는 인물이었다.

'비밀의 숲'은 방송 초반부터 끝까지 '범인이 누구냐'에 대한 궁금증을 안기며 순항했다. 범인이 누군가에 대해선 주연 배우들도 잘 알지 못했다고. 그런데 윤경호는 달랐다. 초반에만 등장했던 역할이지만, 촬영 내용상 다른 배우들보다 훨씬 일찍 범인에 대해 알았다. '비밀의 숲'의 범인은 윤과장(이규형 분). 그 배후엔 이창준(유재명 분)이 있었다.

8월 8일 오전 뉴스엔과 만난 윤경호는 "'비밀의 숲'에서 제가 죽는 장면을 찍을 때 경우의 수를 많이 뒀다. 다양한 카드를 놓고 촬영을 했는데, 제가 자살하는 장면을 창살 밖에서 지켜보고 있는 범인의 모습도 찍었다. 그때 당시엔 범인이 누군지를 숨기기 위해서 일일 촬영표에 '무술팀'이라고 적혀 있었다. '무술이 필요한 신이 있나 보다'라고 생각했는데, 무술팀으로 둔갑한 범인이었던 거다. 그때 알았다. 보자마자 '너였어?'라고 했다. 중간에 알려지면 안 된다고 해서 비밀을 지켰다"고 말했다.

윤경호는 일찌감치 범인을 알았지만, 다른 배우들은 '누가 범인인가'에 대해 계속해서 얘기하며 추측을 해갔다. 시청자들이 드라마를 볼 때와 같은 상황이었던 셈. 윤경호는 "다들 정말 궁금해했다. 회식 자리에서도 모든 관심이 '범인은 누구냐'였는데, 저는 범인을 알고 있는 상태였지만 모르는 척했고 범인도 아닌 척하고 있었다. 강력반 팀장 역할을 하신 전배수 선배님은 본인이 범인일 수도 있다고 생각하셨다. 감독님이 계속 그렇게 말씀을 하셨다더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또 그는 "대부분 12부에 알았다. 저는 촬영하는 내내 말을 할 수가 없었다. 우리 드라마의 생명이라고 생각했다. 한 번 보충 촬영이 있어서 오랜만에 촬영장에 갔는데, 시간이 지났으니까 다 알고 있을 줄 알았다. '범인 누군지 알아?'라고 묻길래 '범인 몰라?'라고 답했는데, 다들 모르고 있더라. 배두나 누나가 '진섭이는 봤대'라고 그러고 다들 저한테 모여들었다. 그때 깜짝 놀랐다. 잘 수습하기는 했다"고 에피소드를 전했다.

출연 분량은 많지 않았지만 '비밀의 숲'에 대한 애정은 깊었다. 윤경호는 안길호 감독과 이수연 작가에 대한 극찬을 아끼지 않았다. 범인을 알았지만 드라마가 어떻게 전개될 것인가가 궁금했고, 이러한 이야기를 다뤄보는 건 처음이었기 때문.

그는 "저도 '이 드라마가 앞으로 어떻게 펼쳐질까' 궁금했다. 어디까지 갈지 몰라서 기대가 되는데, 사전제작이라 촬영이 일찍 끝나고 쫑파티를 했지 않나. 배우들 모두 감동을 느꼈다. '이런 이야기를 다뤄본 건 처음인 것 같다'고 다들 기대를 많이 했다"며 "작가님이 다 발로 취재를 하셨다고 하더라. 현장 배경도 작가님이 다 스케치를 하신 거였다. 그걸 표현해낸 감독님도 정말 대단하신 거다. 감독님이 정말 공을 많이 들이셨다. 탄원서를 써서 읽는 내레이션이 있었는데 다 끝나고 저를 다시 불러서 '이렇게 하면 어떨까'라고 하시더라. 그때 황시목 테마곡을 듣고 다시 했는데, 더 깊이 들어갈 수 있었다"며 웃었다.

조승우에 대한 고마움도 전했다. 그는 "조승우 형도 대단했다. 본인은 감정이 없는 역할을 하는데, 제가 할 수 있는 걸 충분히 기다려주면서 지켜봐줬다. 끝나고 나서도 '잘한다'고 다른 사람들한테까지 얘기를 해주셨다. 그러니 신나서 잘하게 되더라"고 말했다.

한편 윤경호는 최근 종영한 tvN '비밀의 숲', OCN '듀얼'에 출연했으며 현재 상영 중인 영화 '군함도'에서 환쟁이 역을 맡아 열연했다.

뉴스엔 김예은 kimmm@ 이재하 rush@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황금빛 내인생’ 신혜선, 박시후 앞 속옷 흘리고 ‘당황’
‘보그맘’ 박한별, 가슴 성형 질문에 “프랑스에서 공수했다”
머슬마니아 비키니 자태 최설화 ‘꽃이라 부를까?, 이슬이라 부를까?’
강민경, 입 쩍 벌어지는 비키니 몸매 ‘시선강탈 애플힙’
‘썰전’ 유시민 “240번 버스기사 논란, 욕먹어야 할 사람은 기자”
‘류현진 연인’ 배지현 아나운서 “사랑한다면 머리숱 문제없어”
김나영, 펜션 뺨치는 평창동 집 “부의 상징, 로망 이뤘다”
‘완벽한 베이글女’ 양정원, 비키니 입고 수분 충전

      SNS 계정으로 로그인             

청순돌 아이린

괴물대세 워너...

우아한 품위녀 ...

화려한 컴백 김...

‘동상이몽2’ 장신영, 강경준 프러포즈에 눈물 펑펑 “결혼하자”

‘비행소녀’ 조미령 “외로움 겁나서 집안일? 그럼 내가 너무 불쌍해”

[결정적장면]‘꽃놀이패’ 배용준♥박수진 신혼여행지 남해 호화 리조트 공개

[결정적장면]‘황금빛 내인생’ 신혜선, 박시후 앞 속옷 흘리고 ‘당황’

‘보그맘’ 박한별, 가슴 성형 질문에 “프랑스에서 공수했다”

[포토엔화보] 머슬마니아 비키니 자태 최설화 ‘꽃이라 부를까?, 이슬이라 부를까?’

‘냉장고’ 김완선 “20년 넘게 몸무게 46kg 유지중, 적게 먹어”

강민경, 입 쩍 벌어지는 비키니 몸매 ‘시선강탈 애플힙’

강용석 변호사 “서해순, 날 찾아준 것 감사하지만 거절”(공식)

[단독]방탄소년단 진X지민 ‘냉부해’ 출격, 빌보드아이돌 냉장고 최초공개

[이슈와치]“만남은 계속, 결혼은 연기” 박유천, 끊이지 않는 파혼설

[무비와치]‘범죄도시’ 윤계상, 악역에 올인하느라 놓쳐버린 한가지

[이슈와치]콜린퍼스는 뭔 죄? ‘킹스맨2’ 논란 낯부끄러운 참사

[TV와치]‘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독일 3인방에게 배우는 여행자의 자세

[TV와치]‘내 방 안내서’ 박신양, 국민배우의 두번째 예능 도전

‘다시 만난 세계’ 해피엔딩도 새드엔딩도 아니었다[종영기획③]

범인 쫓다 시청자 놓쳐버린 ‘다시 만난 세계’[종영기획①]

자신만만 ‘왕은 사랑한다’ 왜 제2의 해품달 되지 못했나[종영기획]

[스타와치]‘불한당→살기법’ 설경구, 지천명에 맞이한 반전

‘사랑의 온도’ 믿고 보는 서현진, 오해영은 풀어야 할 숙제[첫방기획②]

“희망을 준 작품” 조성하에..

(인터뷰①에 이어) 시청자들에게 조성하의 연기가 완벽해 보였던 데에는 그만한 이..

‘도봉순→학교2017’ 설인아, 20대 여..

‘이름없는여자’ 최윤소 “배종옥, 얼..

공형진 “톱스타는 못됐지만 내 행보는..

공형진 “가성비 대비 연기 잘하는 배..

‘구해줘’ 홍자매 전여빈 “드라마 데..

 

회사소개 조직도 약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