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포토엔HD]미스코리아 美 피현지 ‘남다른 섹시미 발산’

[포토엔HD]미스코리아 眞 서재원 비키니 ‘올해 최고의 몸매’

[포토엔화보]미스코리아 선 이한나-정다혜, 아찔한 래시가드 몸매

[포토엔HD]미스코리아 美 이수연, 래시가드 S라인 몸매 살린 복근

[스타와치]‘하백의 신부’ 신세경, 망가져 더 아름다운 배우
2017-07-18 17:38:42

 

[뉴스엔 김민주 인턴기자]

이렇게 망가져도 될까 싶다. ‘하백의 신부 2017’ 속 배우 신세경의 이야기다. 이번 드라마를 위해 과감히 단발머리로 변신한 신세경은 이와 함께 연기에 대한 마음가짐 또한 새롭게 잡은 듯하다.

신세경은 tvN '하백의 신부 2017'(극본 정윤정/연출 김병수/이하 ‘하백의 신부’)에서 윤소아 역을 맡았다. 극 중 윤소아는 흙수저 출신의 정신과 의사로, 자존심을 목숨처럼 여기는 허당끼 가득한 캐릭터다. 신세경은 앞서 6월 27일 열렸던 ‘하백의 신부’ 제작 발표회에서 윤소아라는 캐릭터에 대해 “의사라는 설정은 개인적으로 해보고 싶었던 캐릭터”라며 “직업적 설정뿐만 아니라 로맨스가 만들어지는 과정을 보고 꼭 한번 도전하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말했다. 또 신세경은 윤소아를 연기하며 어려웠던 요인에 대해 “신과 함께 펼쳐지는 이야기가 많다 보니 상상력이 필요했다. 상상을 구체화하고 어떻게 표현할지를 고민했다”고 설명했다.

신세경이 윤소아를 소화하는 데 필요했던 것은 사실 상상력뿐만이 아니었다. 거침없이 망가질 줄 아는 자세도 필요했다. 코믹 연기는 자칫 잘못 소화하면 오히려 극의 몰입을 방해하고 시청자에게 웃음조차 전달하지 못하는 부작용이 존재한다. 신세경은 그런 걱정을 뒤로 한 채 몸소 망가지는 호연을 펼치며 윤소아라는 캐릭터를 완성했다.

신세경은 첫 회부터 멧돼지의 습격을 받으며 자동차 트렁크에 몸을 던지는 혼신의 연기를 펼쳤다. 신세경이 인간계에 내려온 남주혁과 입맞춤을 하게 된 것은 어쩜 신의 은총이 아닌, 앞으로 펼쳐질 웃픈 미래를 암시하는 전조였을지도 모른다.

‘하백의 신부’ 2회에서 남주혁과의 키스를 되새기며 호들갑을 떨던 신세경은 남주혁을 정신병자로 여기면서도 키스의 여파로 잠까지 설치는 순진한 매력을 물씬 풍겼다. 이어 3회에서 신세경은 영문도 모른 채 계속되는 환청에 시달리며 한껏 퀭해진 윤소아의 모습을 완벽히 소화했다. 신세경은 이를 위해 다크서클이 짙은 판다 눈은 물론, 머리를 쥐어뜯으며 고통을 호소하는 모습을 열연해 보는 재미를 더했다.

또 7월 11일 방송된 ‘하백의 신부’ 4회에서 신세경은 땅을 팔고 한국을 떠날 생각에 들뜬 기쁨을 노래방에서 분출했다. 신세경은 머리를 풀어헤치고 헤드뱅잉을 하며 ‘네가 진짜로 원하는 게 뭐야’를 열창했다. 특히 신세경은 한국 사회에 만족하며 살고 싶은 신재훈과 마이크를 두고 때아닌 논쟁을 벌이며 어디에서도 지기 싫어하는 윤소아의 성격을 간접적으로 드러냈다. 이어 5회에서는 구 남친 공명을 신으로 마주하곤 그를 볼 때마다 연거푸 기절하며 깨알 웃음을 선사했다.

신세경은 이런 코믹 연기와 더불어 괜한 자존심으로 상황을 더 악화시키는 허당 연기도 훌륭히 해냈다. 신세경의 허당 연기가 빛을 발한 것은 극 중 베리원 리조트 대표인 임주환과 마주할 때였다. 임주환과 처음 마주하게 된 은행에서 신세경은 대출 이자율을 운운하며 어디서도 주눅 들지 않는 윤소아의 면모를 드러냈다. 신세경은 신재훈의 실수로 임주환에게 신세를 지면서도 괜한 자존심으로 임주환의 호의를 거듭 거절하며 본전도 못 찾는 허당 매력을 분출했다.

그런 신세경이 때아닌 갑의 입장에서 임주환을 마주하게 된 계기는 바로 땅이었다. 신세경은 베리조트의 신사업 덕분에 묵혔던 땅을 팔 수 있는 기회를 접했다. 임주환과의 관계에서 줄곧 을의 처지였던 신세경은 “나도 갑질 좀 해보자”며 어설픈 갑으로 변신했다. 신세경은 임주환을 만나 “제 땅이 꼭 필요하다고 들었다. 땅값의 5배가 아니면 안 팔겠다”고 호언장담했다. 임주환은 그런 신세경을 약 올리듯 “다른 땅의 7배로 가격을 매겼는데, 5배로 팔겠다면 그렇게 하라”고 말했다. 이에 신세경은 자존심이 상해 땅을 안 팔겠다는 선언까지 했다.

윤소아의 당돌함과 오기, 천연덕스러움과 뻔뻔함을 오가는 섬세한 감정 변화를 표현한 신세경의 호연은 극의 몰입을 도우면서도 곳곳의 깨알 웃음 포인트로 작용했다. 이처럼 완만히 강약 조절을 하는 신세경의 연기는 ‘하백의 신부’에 보는 재미를 더 했다. 망가짐을 알고 망가질 줄 아는 배우, 신세경은 분명 망가짐의 미학을 아는 배우다. (사진=tvN &
#039;하백의 신부 2017' 캡처)


뉴스엔 김민주 jooovely@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뉴스엔미디어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박보람 ‘앞에서는 초미니 뒤에서는 핫팬츠’
소녀시대 서현 ‘잠옷 연상케 하는 패션’
‘품위녀’ 여기도 불륜 저기도 불륜, 비참한 외도의 말로 오나?
미스코리아 眞 서재원, 쭉 뻗은 비키니 각선미 옆태
아니꼬운 연예인 2세의 핏줄, 그 꼬리표 무겁거나 무섭거나
‘그것이 알고싶다’ 참혹한 폭행과 살인, 용의자 김형진을 찾습니다
효리네민박처럼 제주 사는 연예인 11人, 그 로망의 집들
‘품위있는그녀’ 김희선, 정상훈-이태임 동침목격? ‘패닉’

      SNS 계정으로 로그인             

미스코리아의 ...

여배우 설리(최...

실물여신들 티...

톡톡 귀여움 다...

“죄짓진 않았다”..‘해투’ 최종훈 밝힌 손연재와의 러브스토리(종합)

[포토엔HD] 샤넌 ‘춤 출때 마다 살짝살짝 드러나는 복근’

‘자기야’ 김태우 “셋째까지 날 닮아..아내가 ‘진짜 세다’고 감탄”

‘품위녀’ 여기도 불륜 저기도 불륜, 비참한 외도의 말로 오나?

[포토엔HD]김태리 ‘치마같은 화이트 와이드 팬츠’

[포토엔HD] 샤넌 ‘오른손 팔목에 8분음표 타투가 눈에 쏙 들어오네’

‘군함도’ 류승완 감독 “나쁜 일본인, 좋은 조선인만 있지 않았다”

‘풍문쇼’ 이상민 “김정민, 10억 받기만했다면 문제있어”

‘LA올림픽 레슬링 금메달’ 김원기 씨, 심장마비로 별세

[포토엔HD]박보람 ‘앞에서는 초미니 뒤에서는 핫팬츠’

[무비와치]송중기 박서준, 또 유시진 고동만이냔 이들에게

[포토엔HD] 라미란-박보검-혜리-이동휘 ‘류준열 응원온 의리의 쌍문동 패밀리’

[TV와치]‘남사친여사친’ 허무하게 종영, 친구는 친구일뿐

[TV와치]‘한끼줍쇼’ 일본 특집, 각본 없는 드라마가 주는 감동

[무비와치]톱스타 총출동 ‘군함도’ 진짜 주인공은 김수안이다

[무비와치]‘군함도’ 개봉에 日 정부 “해결된 일인데..” 눈가리고 아웅

[스타와치]‘맨홀’ 김재중, 선배 연기돌의 위엄 보일까

[TV와치]‘죽사남’ 이슬람 비하논란, 의도가 없었다 해도

[이슈와치]원더걸스 해체 후 반년 #솔로 #대외활동 #싱어송라이터

‘크리미널마인드’ tvN 웰메이드 명성 지켰다[첫방기획①]

박서준 “‘쌈마이웨이’ 흥행..

박서준이 '쌈, 마이웨이' 흥행에 대한 자신의 생각을 밝혔다. 영화 ..

‘엽기적인 그녀’ 심형탁 “귀면탈 연..

‘최고의 한방’ 동현배 “차태현, 감..

이정현 “송중기 결혼 아는 척 못했다,..

소지섭 “40대되니 편해져..결혼생각 ..

남지현, 성인배우로의 연착륙 “내 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