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폭탄 테러 충격’ 아리아나 그란데 위로하는 남친 맥밀러, 애틋한 재회[...

호날두♥조지나 로드리게스, 비키니 입고 은밀한 호텔 데이트[파파라치컷]

‘부부→이웃사촌’ 졸리, 피트 동네로 이사..호화저택 들여다보니[파파라...

머라이어 캐리, 13세 연하 前남친과 재결합..레스토랑서 입맞춤 포착[파파...

“정신없이 빠져들 것”..‘7일의 왕비’ 박민영X연우진X이동건 자신하는 이유(종합)
2017-06-20 14:49:41

 

[뉴스엔 박아름 기자]

꼴찌 '7일의 왕비'는 역주행을 불러올 수 있을까.

배우 박민영, 연우진, 이동건, 그리고 이정섭PD는 6월20일 오후 경기도 안성 세트장에서 열린 KBS 2TV 수목드라마 ‘7일의 왕비(극본 최진영/연출 이정섭)’ 현장공개 및 기자간담회에서 드라마의 반등을 예고했다.

현재 6회까지 방송된 '7일의 왕비'는 5회부터 박민영, 연우진 등 성인 연기자들이 본격적으로 등장했음에도 불구, 6%대(닐슨코리아, 전국기준) 시청률에 머물며 부진하고 있다. MBC '군주', SBS '수상한 파트너'에 이어 수목극 최하위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는 상황.

하지만 '7일의 왕비' 측은 자신감을 내비쳤다.

먼저 이정섭PD는 "우리 드라마의 강점이자 매력은 합이 잘 맞고 있다는 것이다"며 "연기자들이 자기 입장만 고집하면서 현장의 위화감을 조성하는 현장들이 꽤 있는데 우리 드라마에서는 그런 상황을 상상조차 할 수 없다. 화기애애하게 현장에서 리허설도 충분히 하면서 서로 얘기도 해주면서 드라마의 내용보다 팀워크가 잘 맞아 돌아가고 있다. 굉장히 힘든 촬영 중임에도 즐겁게 웃으면서 미소를 잃지 않고 있다"고 촬영장 분위기를 전했다.

내용적인 부분에 대해서도 "우리 드라마의 강점이라면 나도 드라마를 찍으면서 5,6회는 많이 달달한 로맨스였다가 7,8회를 찍으면서 또 다른 드라마를 찍고 있구나 싶더라. 매회 색다른 내용의 드라마가 나오고 있어 1,2,3회를 보고 5,6회를 기대했던 분들은 약간 당혹스러워했듯 5,6회 보시고 7,8회를 보시는 분들은 '이 드라마가 어디로 가나' 싶을 정도로 극성이 강하게 흘러갈 것이다. 그래서 시청자들을 숨쉴 틈 없이 종잡을 수 없는 매력으로 빠져들게 만드는 게 우리 드라마 매력이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보시는 분들은 정신없이 빠져드는데 신규 유입이 힘들어 고전하고 있다. 입소문 많이 내달라"고 당부, 웃음을 자아냈다.

연산군 역으로 미친 카리스마를 발휘중인 이동건은 "우리 드라마는 역동적인 것 같다. 사랑 얘기다. 드라마들이 꼭 다루고 있는 드라마임은 분명하지만 우린 좀 더 역동적이지 않나 싶다. 더 많이 부딪히고 달리고 넘어지고 많은 사람들을 만나고 그런 역동적인 게 우리 드라마의 힘이 아닌가 싶다"고 밝혔다.

신채경 역의 박민영도 힘을 보탰다. 박민영은 "대본이 끌고가는 스토리의 힘이 강하다는 생각이 든다. 다음주쯤 이두 남자의 서사가 그려진다. 그 안에서 심리묘사도 서로 대립하면서 이어진다. 그들이 깊어지는 계기가 신채경인데 신채경이 중간에 있고 두 사람이 신채경을 사랑하는 색깔이 분명하게 드러날 것 같다. 그게 아무래도 너무 강렬하다보니 사랑의 색깔이 대조적이라는 점이 가장 매력적이더라. 아마 그런 점을 중점적으로 봐주시면 요새 흔치 않았던 치명 멜로를 느낄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말했다.

또 이역 역의 연우진은 "어떤 캐릭터 하나가 갖고 있는 처지나 운명이 기구하기 때문에 각자 사랑을 택하는 방법이 처량하고 애처로운 것 같다"고 말문을 연 뒤 "그렇다보니 감정의 골이 작품을 비교해봤을 때 굉장히 깊어지는 것 같다. 그 속에서 나오는 하나의 사건들이 익사이팅한 것 같다. 그렇게 각자의 방식대로 사랑을 하고 선택을 하다보니 어느 누구 하나 미울 수가 없는 거다. 각자의 캐릭터들을 다 응원하게 되고 이 사람들의 사랑도 너무 슬프고 애처롭고 저 사람의 사랑 또한 인정하게 된다"며 "모든 사람들의 연민을 자극할 수 있는 드라마가 아닌가 싶다. 그게 가장 큰 장점이다. 동적으로 보이지만 정적으로 보이는 멜로의 바다 같은 느낌이다"고 소개했다.

역동적이고 스토리의 힘이 강하다는 '7일의 왕비'는 이제 본격적으로 탄력을 받을 수 있을까. '7일의 왕비' 성준해CP는 "행운도 기대하면서 시작했는데 행운이 올까말까 하는 중인 것 같다. 시청률 아쉬운 면이 없지 않아 있지만 행운이 찾아와 쭉쭉 치고올라갈 거라 생각한다"고 자신감을 내비쳤고, 제작사 몬스터유니온 박성혜 대표는 "우리 드라마가 몬스터유니온 첫 번째 작품이란 얘길 너무 많이 해 우리도 부담을 갖고 있다. '군주'와 '수상한 파트너' 후발주자로 나왔고 이 드라마들의 경쟁력이 막강하고 좋은 작품이라 우리가 준비한 작품이 정말 자신있고 최선의 작품인데도 불구하고 아직까진 이 드라마의 장점들을 많이 못 봐주시는 것 같다. 조금 더 시간이 지나면 자연스럽게 팬들이 많이 생길 거라 생각한다. 준비한 시간이 아주 길진 않아서 배우들, 스태프들이 완성도 있는 작품을 만들기 위해 고생하고 있다. 애정을 갖고 봐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7일의 왕비'는 단 7일, 조선 역사상 가장 짧은 시간 동안 왕비의 자리에 앉았다 폐비된 비운의 여인 단경왕후 신씨를 둘러싼 중종(연우진 분)과 연산군(이동건 분)의 러브스토리를 그린
로맨스사극이다. (사진=KBS 제공)


뉴스엔 박아름 jamie@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뉴스엔미디어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초아 설리, 홈마마저 등 돌리게 한 #거짓말 #열애설 #탈퇴
소유, 발리 태양보다 화끈한 비키니 화보
이효리♥이상순 제주도 집, 넓은 마당에 문없는 화장실까지
정혜성, 무더위 이긴 래시가드 몸매 끝판왕
이상민 “송혜교 송중기, 발리서 안 만났다는 게 의심스러워”
‘그알’ 김기동 목사 X파일 내용보니 “토막 시체 꺼낸 기분”
이 연애중독 아이돌 H 어찌할꼬, 연상녀와 밀월 스캔들 임박
과거 탤런트킬러 중견 K, 요즘 딸뻘 걸그룹에 마수 “밥 한번”

      SNS 계정으로 로그인             

톡톡 귀여움 다...

칸의 여신들

칸-악녀 주역들

칸의 여인 김민...

[무비와치]‘리얼’ 김수현X설리 19禁 노출·베드신 어땠나

日언론 “안신애 섹시 샷 도전, 화보 11페이지 공개”

[포토엔HD] 최진리(설리) ‘완벽 S라인 돋보이게 하는 밀착 원피스’(리얼)

14위 호성적 안신애 ‘30cm 미니스커트 안입어요’ 왜?

[어제TV]‘쌈마이웨이’ 안재홍-표예진 동침? 송하윤 짠내폭발, 시청자 분노폭발

[뮤직와치]‘7년차’ 에이핑크가 후배 걸그룹과의 비교에 임하는 자세

안신애 “일본 팬에 패션 어필하려 오는 것 아냐” 일침

“안신애 피버” 안신애 상위권에 日언론이 더 신났다

[결정적장면]이효리♥이상순 제주도 집, 넓은 마당에 문없는 화장실까지

소유, 발리 태양보다 화끈한 비키니 화보[포토엔]

[스타와치]‘품위녀-섬총사’ 김희선, 여배우와 예능인 사이

초아 설리, 홈마마저 등 돌리게 한 #거짓말 #열애설 #탈퇴

[TV와치]오연수 이효리 서민정, 주말 하드캐리한 완판녀들

[이슈와치]“벌써 1주기” 우리 마음속에 간직될 故김성민의 발자취

[무비와치]‘박열’vs‘리얼’vs‘옥자’ 3파전 되나? 예매율도 박빙

[뮤직와치]‘이효리부터 엑소까지 11팀’ 박터지는 7월 가요계, 승자 누굴까

[이슈와치]김우빈 근황 공개? 팬들 두번 울린 사칭 SNS

[TV와치]‘SNL9’ 티아라 왕따사건 패러디 “의지의 차이? 그런말 쓰지마”

[포토엔화보] ‘패완얼~’ 장재인 ‘흐린날에도 눈부신 미모’

‘비밀의숲’ 유재명 검사장 됐다, 진범찾기 미궁 (종합)

이승우 “내 미래는 내가 결정..

[인천국제공항(영종도)=뉴스엔 글 김재민 기자/사진 김혜진 기자] 이승우가 신중하게..

‘형 ♥’ 이우진 밝힌 ‘프로듀스101 ..

이준익 감독 “‘박열’ 이제훈 연기, ..

블랙핑크 “YG 선배들, 츤데레처럼 뒤..

‘프듀2’ 김상균 “4개월간 ‘이것만 ..

‘프로듀스101 시즌2’ 김상균 “JBJ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