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포토엔HD]미스코리아 美 피현지 ‘남다른 섹시미 발산’

[포토엔HD]미스코리아 眞 서재원 비키니 ‘올해 최고의 몸매’

[포토엔화보]미스코리아 선 이한나-정다혜, 아찔한 래시가드 몸매

[포토엔HD]미스코리아 美 이수연, 래시가드 S라인 몸매 살린 복근

“정신없이 빠져들 것”..‘7일의 왕비’ 박민영X연우진X이동건 자신하는 이유(종합)
2017-06-20 14:49:41

 
[뉴스엔 박아름 기자]

꼴찌 '7일의 왕비'는 역주행을 불러올 수 있을까.

배우 박민영, 연우진, 이동건, 그리고 이정섭PD는 6월20일 오후 경기도 안성 세트장에서 열린 KBS 2TV 수목드라마 ‘7일의 왕비(극본 최진영/연출 이정섭)’ 현장공개 및 기자간담회에서 드라마의 반등을 예고했다.

현재 6회까지 방송된 '7일의 왕비'는 5회부터 박민영, 연우진 등 성인 연기자들이 본격적으로 등장했음에도 불구, 6%대(닐슨코리아, 전국기준) 시청률에 머물며 부진하고 있다. MBC '군주', SBS '수상한 파트너'에 이어 수목극 최하위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는 상황.

하지만 '7일의 왕비' 측은 자신감을 내비쳤다.

먼저 이정섭PD는 "우리 드라마의 강점이자 매력은 합이 잘 맞고 있다는 것이다"며 "연기자들이 자기 입장만 고집하면서 현장의 위화감을 조성하는 현장들이 꽤 있는데 우리 드라마에서는 그런 상황을 상상조차 할 수 없다. 화기애애하게 현장에서 리허설도 충분히 하면서 서로 얘기도 해주면서 드라마의 내용보다 팀워크가 잘 맞아 돌아가고 있다. 굉장히 힘든 촬영 중임에도 즐겁게 웃으면서 미소를 잃지 않고 있다"고 촬영장 분위기를 전했다.

내용적인 부분에 대해서도 "우리 드라마의 강점이라면 나도 드라마를 찍으면서 5,6회는 많이 달달한 로맨스였다가 7,8회를 찍으면서 또 다른 드라마를 찍고 있구나 싶더라. 매회 색다른 내용의 드라마가 나오고 있어 1,2,3회를 보고 5,6회를 기대했던 분들은 약간 당혹스러워했듯 5,6회 보시고 7,8회를 보시는 분들은 '이 드라마가 어디로 가나' 싶을 정도로 극성이 강하게 흘러갈 것이다. 그래서 시청자들을 숨쉴 틈 없이 종잡을 수 없는 매력으로 빠져들게 만드는 게 우리 드라마 매력이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보시는 분들은 정신없이 빠져드는데 신규 유입이 힘들어 고전하고 있다. 입소문 많이 내달라"고 당부, 웃음을 자아냈다.

연산군 역으로 미친 카리스마를 발휘중인 이동건은 "우리 드라마는 역동적인 것 같다. 사랑 얘기다. 드라마들이 꼭 다루고 있는 드라마임은 분명하지만 우린 좀 더 역동적이지 않나 싶다. 더 많이 부딪히고 달리고 넘어지고 많은 사람들을 만나고 그런 역동적인 게 우리 드라마의 힘이 아닌가 싶다"고 밝혔다.

신채경 역의 박민영도 힘을 보탰다. 박민영은 "대본이 끌고가는 스토리의 힘이 강하다는 생각이 든다. 다음주쯤 이두 남자의 서사가 그려진다. 그 안에서 심리묘사도 서로 대립하면서 이어진다. 그들이 깊어지는 계기가 신채경인데 신채경이 중간에 있고 두 사람이 신채경을 사랑하는 색깔이 분명하게 드러날 것 같다. 그게 아무래도 너무 강렬하다보니 사랑의 색깔이 대조적이라는 점이 가장 매력적이더라. 아마 그런 점을 중점적으로 봐주시면 요새 흔치 않았던 치명 멜로를 느낄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말했다.

또 이역 역의 연우진은 "어떤 캐릭터 하나가 갖고 있는 처지나 운명이 기구하기 때문에 각자 사랑을 택하는 방법이 처량하고 애처로운 것 같다"고 말문을 연 뒤 "그렇다보니 감정의 골이 작품을 비교해봤을 때 굉장히 깊어지는 것 같다. 그 속에서 나오는 하나의 사건들이 익사이팅한 것 같다. 그렇게 각자의 방식대로 사랑을 하고 선택을 하다보니 어느 누구 하나 미울 수가 없는 거다. 각자의 캐릭터들을 다 응원하게 되고 이 사람들의 사랑도 너무 슬프고 애처롭고 저 사람의 사랑 또한 인정하게 된다"며 "모든 사람들의 연민을 자극할 수 있는 드라마가 아닌가 싶다. 그게 가장 큰 장점이다. 동적으로 보이지만 정적으로 보이는 멜로의 바다 같은 느낌이다"고 소개했다.

역동적이고 스토리의 힘이 강하다는 '7일의 왕비'는 이제 본격적으로 탄력을 받을 수 있을까. '7일의 왕비' 성준해CP는 "행운도 기대하면서 시작했는데 행운이 올까말까 하는 중인 것 같다. 시청률 아쉬운 면이 없지 않아 있지만 행운이 찾아와 쭉쭉 치고올라갈 거라 생각한다"고 자신감을 내비쳤고, 제작사 몬스터유니온 박성혜 대표는 "우리 드라마가 몬스터유니온 첫 번째 작품이란 얘길 너무 많이 해 우리도 부담을 갖고 있다. '군주'와 '수상한 파트너' 후발주자로 나왔고 이 드라마들의 경쟁력이 막강하고 좋은 작품이라 우리가 준비한 작품이 정말 자신있고 최선의 작품인데도 불구하고 아직까진 이 드라마의 장점들을 많이 못 봐주시는 것 같다. 조금 더 시간이 지나면 자연스럽게 팬들이 많이 생길 거라 생각한다. 준비한 시간이 아주 길진 않아서 배우들, 스태프들이 완성도 있는 작품을 만들기 위해 고생하고 있다. 애정을 갖고 봐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7일의 왕비'는 단 7일, 조선 역사상 가장 짧은 시간 동안 왕비의 자리에 앉았다 폐비된 비운의 여인 단경왕후 신씨를 둘러싼 중종(연우진 분)과 연산군(이동건 분)의 러브스토리를 그린 로맨스사극이다. (사진=KBS 제공)


뉴스엔 박아름 jamie@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공범자들’ 문지애 아나운서 “비정상적 MBC 견디지 못해 나왔지만..”
비호감→호감, 인생역전 스타들 공통점 뭘까?
바른정당 이기원 막말 논란, 위안부 소녀상이 강간 대자보?
‘최고의한방’ 이세영 “키스신 땀 냄새, 수치스러웠다”
김소영 아나운서 퇴사, 동기 이재은 아나 “마음 둘 곳 없는 이 곳”
이정재♥임세령 커플, 과거 데이트룩까지 화제 ‘서민 전셋값 수준’
사기결혼 전후 50㎏→105㎏, 폭식 아내에 남편 울상
‘미운우리새끼’ 김희선 “임신 당시 하루 여덟끼 먹어, 80kg”

      SNS 계정으로 로그인             

괴물대세 워너...

우아한 품위녀 ...

화려한 컴백 김...

미스코리아의 ...

[포토엔HD] 태연 ‘자카르타 출국, 경호원 한명 없이 매니저와 출국’

‘공범자들’ 문지애 아나운서 “비정상적 MBC 견디지 못해 나왔지만..”

MBC 아나운서 26명, 18일부터 방송출연-업무지시 거부

‘뜨사’ 이영 감독 “10대 여성 성소수자 영화로 커밍아웃”

바르셀로나, 디발라 영입 위해 고메스+현금?

‘해투’ 워너원 황민현 “돈 벌면 차 3대는 갖고 싶다”

‘썰전’ 유시민X박형준, 전두환에 비판에 한목소리

‘마이웨이’ 오미연 “임신 중 교통사고, 조산한 딸 장애 위험까지”

비호감→호감, 인생역전 스타들 공통점 뭘까?

[포토엔HD] 소녀시대 태연 ‘복근 과감하게 드러낸 출국길’(공항패션)

[이슈와치]워너원 팬덤의 두 얼굴, 역대급 화력vs민폐

[스타와치]“‘택시운전사’ 목표도 상향조정” 이쯤되면 장르가 송강호

[뮤직와치]“먹힐까 안먹힐까 고민 이제 그만” 윤종신의 ‘듣는 음악’

“시상식 손깍지부터 뒤풀이까지” 류준열♥혜리, 열애의 증거들

[포토엔HD]한예슬 ‘단발병 유발자’

[스타와치]‘구세주’ 김성경은 왜 굳이 영화에 도전했나

‘택시운전사’ 개봉 2주만 900만 돌파, 올해 첫 천만영화 탄생하나

[스타와치]박서준, 드라마 영화 두마리 토끼 다 잡았다

[TV와치]포지션 임재욱 다이어트+인지도 집착하는 90년대 스타(불타는 청춘)

‘7일의왕비’ 고보결 “연우진, 내게 천의 얼굴이라고”(인터뷰)

‘청년경찰’ 김주환 감독, 박..

(인터뷰 ①에 이어) 8월 9일 개봉한 영화 '청년경찰'은 몇백억 원을 투..

제시카 “‘하백’ 속 동생 크리스탈 ..

‘7일의왕비’ 고보결 “연우진, 내게 ..

‘군함도’ 류승완 “친일영화? 오해의..

이희진 “간미연 ‘복면가왕’ 출연 대..

박민영 “10주년 ‘하이킥’, 내겐 잊..