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포토엔HD]미스코리아 美 피현지 ‘남다른 섹시미 발산’

[포토엔HD]미스코리아 眞 서재원 비키니 ‘올해 최고의 몸매’

[포토엔화보]미스코리아 선 이한나-정다혜, 아찔한 래시가드 몸매

[포토엔HD]미스코리아 美 이수연, 래시가드 S라인 몸매 살린 복근

[뮤직와치]죽어도 서바이벌 못 잃는 YG, 방예담 띄우기 전략도 통할까
2017-06-20 06:27:01

 
[뉴스엔 황혜진 기자]

이쯤 되면 '죽어도 서바이벌 못 잃어' 아닐까. YG엔터테인먼트가 또 하나의 아이돌 서바이벌 프로그램을 통해 대놓고 자사 신인 띄우기에 나선다.

YG 측은 6월 19일 올 하반기 방송을 목표로 신인 가수들을 데뷔시키는 아이돌 서바이벌 프로그램을 기획 중이라고 밝혔다. YG 관계자는 이날 뉴스엔에 "연습생 방예담이 하반기 론칭 예정인 새 서바이벌 프로그램에 출격한다"고 말했다.

새 서바이벌 또한 YG가 2013년과 2014년 두 차례에 걸쳐 선보인 보이그룹 서바이벌 'WIN: WHO IS NEXT(윈: 후 이즈 넥스트)', 'MIX & MATCH(믹스 앤 매치)'와 비슷한 포맷으로 진행될 전망이다.

3년 만에 새 서바이벌 론칭 소식이 전해지자 대중의 반응은 엇갈리고 있다. 최근 YG 측은 Mnet '쇼미더머니', '언프리티 랩스타', '프로듀스 101' 등을 탄생시킨 한동철 PD를 필두로 전문 인력을 대거 영입한 상황. 이에 '윈'과 '믹스 앤 매치'를 잇는 색다른 웰메이드 서바이벌의 탄생을 기대하는 이들이 많다.

반면 시작 전부터 회의적인 반응을 보이는 이들도 적지 않다. '윈'과 '믹스 앤 매치'를 통해 가요계에 정식 데뷔한 그룹 위너(강승윤, 송민호, 이승훈, 김진우), 아이콘(비아이, 바비, 김진환, 송윤형, 김동혁, 구준회, 정찬우)이 아직 '대상급' 가수로 등극하지 못한 상황이라 이들에게 집중해도 모자랄 시점인데, 새로운 서바이벌로 대중의 관심이나 팬덤이 분산될 것을 우려하고 있는 것.

실제로 대다수 네티즌들은 "YG는 빅뱅 때부터 서바이벌성애자임", "아이콘이나 자리잡게 해주고 신인 론칭할 것이지", "지겹다 그만해라", "새로운 가수 발굴하고 키우는 것도 좋지만 위너나 아이콘부터 제대로 좀 신경써주지", "또 보석함에 가둬둘 거면서", "활동도 자주 안 시켜주면서 또 데뷔시키는 건가" 등 반응을 보이고 있다.

회의적인 반응이 중론을 이루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YG표 새 서바이벌은 어김없이 흥행할 가능성이 높다. 'WIN'이라는 한 번의 서바이벌을 거쳐 좌절을 경험한 비아이와 바비, 김진환 등을 다시 서바이벌에 투입시킨다는 소식이 전해졌을 때도 지겹고 가혹하다는 비판이 쏟아졌지만 멤버들은 결국 뼈아픈 성장통을 극복한 끝에 스타성과 실력을 겸비한 아이돌로 거듭났다.

이로써 단순한 사내 육성 시스템을 통해 데뷔시키는 방식보다는 잔인할지라도, 인지도와 능력치를 최고치로 끌어올리는데 서바이벌만큼 효율적인 방식을 찾기 힘들다는 사실이 다시 한 번 입증된 셈. 이를 통해 '글로벌 K팝 시장이라는 전쟁터에 출전할 훌륭한 군인을 만들겠다'라는 양현석 프로듀서의 의지도 실현됐다.

서바이벌 참가자들 중 알려진 이는 현재까지 방예담 한 명뿐인 상황. 방예담은 SBS 서바이벌 예능 'K팝스타' 시즌2 준우승자 출신으로 프로그램 종영 이후인 2013년 6월 YG와 계약을 체결해 연습생 생활을 시작한 인재다. '믹스 앤 매치'에 깜짝 출연해 근황을 공개한 이후 지난 3년간 외부 노출이 전무했던 그가 새 서바이벌을 통해 얼마나 성장한 모습을 보여줄지, 최종 데뷔의 꿈을 이룰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사진=왼쪽 방예담/Mnet 캡처)

뉴스엔 황혜진 bloss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최고의한방’ 이세영 “키스신 땀 냄새, 수치스러웠다”
김소영 아나운서 퇴사, 동기 이재은 아나 “마음 둘 곳 없는 이 곳”
이정재♥임세령 커플, 과거 데이트룩까지 화제 ‘서민 전셋값 수준’
사기결혼 전후 50㎏→105㎏, 폭식 아내에 남편 울상
‘미운우리새끼’ 김희선 “임신 당시 하루 여덟끼 먹어, 80kg”
어셔, 2012년 이어 또 헤르페스 스캔들 ‘남녀 3명에 피소’
‘아는형님’ 블랙핑크 제니 “지수랑 몸을 트고, 베프됐다”
AOA 설현 “최근 살 쪘다..급격한 다이어트 중”

      SNS 계정으로 로그인             

괴물대세 워너...

우아한 품위녀 ...

화려한 컴백 김...

미스코리아의 ...

[포토엔HD] 태연 ‘복근 완전히 드러낸 절개의상, 허리라인이 날씬날씬’(공항패션)

박정철, 결혼 3년 만에 득녀..“아이와 산모 모두 건강”(공식)

이정재♥임세령 커플, 과거 데이트룩까지 화제 ‘서민 전셋값 수준’

[포토엔HD] 태연 ‘시선 사로잡은 과감한 공항패션’

[포토엔HD] 태연 ‘스키니진에 절개의상, 복근이 방긋’(공항패션)

얼굴 막 쓰는 정우성, 고아라와 ‘장산범’ 포스터 패러디 “최고”

‘최고의한방’ 이세영 “키스신 땀 냄새, 수치스러웠다”(인터뷰①)

김소영 아나운서 퇴사, 동기 이재은 아나 “마음 둘 곳 없는 이 곳”

사기결혼 전후 50㎏→105㎏, 폭식 아내에 남편 울상(안녕하세요)

[포토엔스토리] 태연 ‘출국길에 가방끈이 뚝, 태연한 그녀의 대처법’(공항패션)

[이슈와치]워너원 팬덤의 두 얼굴, 역대급 화력vs민폐

[스타와치]“‘택시운전사’ 목표도 상향조정” 이쯤되면 장르가 송강호

[뮤직와치]“먹힐까 안먹힐까 고민 이제 그만” 윤종신의 ‘듣는 음악’

“시상식 손깍지부터 뒤풀이까지” 류준열♥혜리, 열애의 증거들

[포토엔HD]한예슬 ‘단발병 유발자’

[스타와치]‘구세주’ 김성경은 왜 굳이 영화에 도전했나

‘택시운전사’ 개봉 2주만 900만 돌파, 올해 첫 천만영화 탄생하나

[스타와치]박서준, 드라마 영화 두마리 토끼 다 잡았다

[TV와치]포지션 임재욱 다이어트+인지도 집착하는 90년대 스타(불타는 청춘)

‘7일의왕비’ 고보결 “연우진, 내게 천의 얼굴이라고”(인터뷰)

‘청년경찰’ 김주환 감독, 박..

(인터뷰 ①에 이어) 8월 9일 개봉한 영화 '청년경찰'은 몇백억 원을 투..

제시카 “‘하백’ 속 동생 크리스탈 ..

‘7일의왕비’ 고보결 “연우진, 내게 ..

‘군함도’ 류승완 “친일영화? 오해의..

이희진 “간미연 ‘복면가왕’ 출연 대..

박민영 “10주년 ‘하이킥’, 내겐 잊..