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로그인 | 회원가입

사진구매문의

앳스타일

[결정적장면]돈스파이크, 모두가 놀란 남양주 복층집+누나같은 母

[결정적장면]안현수, 입이 떡 벌어지는 모스크바 2층 대저택 클래스

‘미우새’ 자쿠지에 자동문까지, 도끼 120평 초호화 2층집 공개

[결정적장면]‘슈돌’ 이동국 가족 이사 새집 공개, 들여다봤더니

2017 ML ‘세월’과 싸우는 40대 베테랑들 안형준 기자
2017-06-20 06:00:01

[뉴스엔 안형준 기자]

베테랑들이 힘겨운 시즌을 보내고 있다.

2017시즌 메이저리그는 6월 19일(한국시간) 팀 당 67경기 이상을 치렀다. 시즌 일정은 1/3 지점을 지나 반환점으로 향해가고 있다.

전반기 일정이 한창인 메이저리그는 15년 이상 곁을 지킨 정든 스타와 이별을 준비해야 할지도 모른다. 신시내티 레즈의 40세 베테랑 브론손 아로요는 19일 LA 다저스와 경기에서 패한 후 "체크메이트를 맞이한 것 같다"는 말로 은퇴를 암시했다.
37세에 받은 토미존 수술에도 불구하고 포기하지 않은 아로요는 40세가 된 올시즌 결국 빅리그 무대를 다시 밟았다. 하지만 아로요의 불굴의 의지도 세월 앞에서는 어쩔 수 없었다. 계속 몸에 이상을 느껴온 아로요는 14차례 선발등판 경기에서 3승 6패, 평균자책점 7.35라는 처참한 성적을 기록 중이다. 시즌 32경기 이상에 선발등판해 200이닝 이상을 투구하는 것이 당연했던 아로요의 철완도 이제 역사 속으로 향할 전망이다.

올시즌 빅리그에서는 아로요 외에도 다수의 40대 선수들이 있다. 불혹의 나이에도 빅리거로서 뛰고 있는 이들은 쉽지 않은 시즌을 보내고 있다.

현역 최고령 선수인 44세 바톨로 콜론(애틀랜타 브레이브스)은 현재 사근 부상으로 부상자명단에 오른 상태다. 지난시즌 43세 나이로 뉴욕 메츠에서 15승 8패, 평균자책점 3.43이라는 엄청난 성적을 거둔 콜론이지만 올시즌에는 12경기에서 59이닝을 소화하며 2승 7패, 평균자책점 7.78에 그치고 있다. 7점대 평균자책점은 1997년 빅리그에 데뷔한 콜론이 지난 20년 동안 한 번도 기록한 적 없는 수치다.

콜론보다 2살 어린 팀 동료 R.A 디키도 올시즌이 힘겹기는 마찬가지다. 너클볼러로서 30대 중반의 나이에 성공을 처음 맛본 디키는 너클볼러 특유의 긴 수명을 유감없이 과시하며 지난해에도 10승 고지에 올랐다. 하지만 올시즌에는 13경기(77.1이닝)에서 4승 5패, 평균자책점 5.35를 기록 중이다. 본격적인 풀타임 선발투수로 활약을 시작한 2010년 이후 최악의 성적이다.

40세 시즌을 치르고 있는 토론토 블루제이스의 제이슨 그릴리도 어렵기는 마찬가지다. 올시즌 24경기에 등판한 그릴리는 19.2이닝 동안 2승 4패, 1홀드 1세이브, 평균자책점 7.32를 기록 중이다. 불펜투수 생활을 본격적으로 시작한 2006년 이래 최악의 평균자책점이다.

야수 중에서는 최고령 야수 43세 스즈키 이치로(마이애미 말린스)가 우려의 시선을 받고있다. 이치로는 올시즌 백업 외야수로서 56경기에 출전해 .224/.258/.318, 2홈런 7타점을 기록 중이다. 4월 0.148에 그쳤던 타율은 5월 0.176까지 근소하게 올랐다. 6월 출전한 12경기에서 타율 0.412를 기록하며 시즌 타율을 0.224까지 끌어올린 이치로지만 지난시즌에도 타율 0.291을 기록한 '통산 타율 0.312, 3,000안타'의 이치로가 가진 커리어 기록을 감안하면 올시즌 성적은 심각한 수준이다.

40세의 카를로스 벨트란(휴스턴 애스트로스)은 메이저리그 전체 승률 1위를 달리고 있는 휴스턴에서 중요한 역할을 하고 있다. 하지만 성적이 만족스러운 것은 아니다. 벨트란의 시즌 성적은 59경기, .239/.287/.425, 9홈런 29타점. 부상이 있었던 2010년(.255/.341/.427)과 2014년(.233/.301/.402)과 비슷한 수준의 성적이다. .280/.352/.490에 달하는 벨트란의 통산 성적과는 어울리지 않는 수치다.

물론 모두가 힘겨운 시즌을 보내고 있는 것은 아니다. 40세 시즌을 보내고 있는 페르난도 로드니(애리조나 다이아몬드 백스)는 이날 7경기 연속 세이브를 성공시키며 통산 6번째 20세이브 고지에 올랐다. 4월을 1승 2패, 6세이브 2블론, 평균자책점 12.60이라는 최악의 성적으로 마친 로드니는 5월 10경기, 6월 7경기에서 16.2이닝을 소화하며 자책점을 단 1점도 기록하지 않았다. 평균자책점은 4.73까지 떨어진 상태. 소속팀 애리조나의 상승세와 맞물려 3년만의 40세이브 고지에도 도전할 수 있는 기세다.

42세의 우에하라 고지(시카고 컵스)는 40대 선수들 중 가장 좋은 시즌을 보내고 있다. 지난해 50경기에서 평균자책점 3.45를 기록한 후 보스턴 레드삭스를 떠난 우에하라는 컵스에서 셋업맨 보직을 맡았다. 25경기에 등판해 23.1닝을 투구했고 2승 3패, 8홀드 2세이브, 평균자책점 2.70을 기록 중이다. 우에하라는 선발진이 부진한 컵스를 지탱하는 불펜의 한 축으로서 견고한 시즌을 보내고 있다.(자료사진=왼쪽부터 브론손 아로요, 바톨로 콜론, 스즈키 이치로)

뉴스엔 안형준 markaj@

사진=ⓒ GettyImagesKorea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정재승, 유시민과 토론 후 소감 “생산적 토론 못해 반성”
“아빠보다 GD” 양현석 아들 최초 공개, 꼬마 패셔니스타
‘나혼자산다’ 기안84, 초고층 新싱글하우스 방송 최초 공개
‘마이웨이’ 이경애 “교통사고→혹→암 진단→갑상샘, 47kg까지”
“아이유님께 어울릴 옷” 김소영, 러블리한 의상도 찰떡 소화
걸스데이 민아, 인어공주 뺨치는 비키니 자태
샘 해밍턴 아들 윌리엄X벤틀리, 같은 옷 다른 느낌
주영훈♥이윤미, 두 딸 재우고 오붓하게 한잔 “참 좋다”

      SNS 계정으로 로그인             

달심이 한혜진

자체발광 사무...

종현 이어지는 ...

탄탄대로 세븐...

[포토엔HD]이무생 ‘유대위 변호사입니다’(슬기로운 감빵생활 종방연)

“아빠보다 GD” 양현석 아들 최초 공개, 꼬마 패셔니스타

정재승, 유시민과 토론 후 소감 “생산적 토론 못해 반성”(전문)

신봉선, 셀럽파이브 연습실 사진 공개 “깜장발바닥”

‘윤식당2’ 박서준, 스페인에서도 독보적인 잘생김

[포토엔HD]김준한 ‘해롱이 애인입니다’(슬빵 종방연)

[포토엔HD]똘마니 안창환 ‘슬기로운 감빵생활 종방연 참석’

‘나혼자산다’ 기안84, 초고층 新싱글하우스 방송 최초 공개

‘더마스터’ 이은미 “父 갑자기 쓰러졌을 때, 후회하고 자책했다”

박정민 “윤여정 대선배 처음 만날 때 향수 선물했다”(인터뷰)

[TV와치]안판석사단·비숲작가, JTBC 드라마 기대될 수밖에

[이슈와치]“주연배우들까지” 출연료 미지급 사태 도마위

[TV와치]‘황금빛 내인생’ 임성한의 귀환? 작가의 무리수

‘리턴’ 돌아온 시청률 여왕, 고현정 이름 석자가 주는 믿음[첫방기획①]

‘싱글와이프2’ 결혼 6년차 김정화 그토록 원했던 일탈[첫방기획]

[TV와치]잘 나가던 ‘자기야’, ‘무도-불후’ 사이서 괜찮을까

[TV와치]‘어서와’ 65세와 20대의 여행이라니, 조합부터가 힐링

[단독]‘손녀딸 지키려다’ 박지성 모친상, 더 안타깝네요

[무비와치]“우현, 故이한열 잃어버린 운동화 한짝 생생히 기억해”

[TV와치]‘효리네민박2’ 알바생이 윤아-박보검이라니

‘신과함께’ 예수정 “어머니..

김해숙의 '국민엄마' 타이틀을 위협할 배우가 나타났다. 바로 영화 '..

정민성 “‘감빵생활’은 터닝포인트, ..

장재인 “늘 사랑하고 있어, 전략적 이..

박호산 “‘혀짧체’ 유행 신기, 하차 ..

‘1987’ 김태리 “강동원, 배우로서 ..

‘황금빛’ 이다인 “신현수♥조우리, ..

 

뉴스엔 회사소개 조직도 찾아오시는길 광고문의 사업제휴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개인정보취급방침 고객센터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