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로그인 | 회원가입

사진구매문의

앳스타일

[결정적장면]돈스파이크, 모두가 놀란 남양주 복층집+누나같은 母

[결정적장면]안현수, 입이 떡 벌어지는 모스크바 2층 대저택 클래스

‘미우새’ 자쿠지에 자동문까지, 도끼 120평 초호화 2층집 공개

[결정적장면]‘슈돌’ 이동국 가족 이사 새집 공개, 들여다봤더니

[뮤직와치]결국 앨범 인정 못받은 GD USB, YG+팬들만 속쓰린 혁신 황혜진 기자
황혜진 기자 2017-06-19 10:47:26

[뉴스엔 황혜진 기자]

결국 YG엔터테인먼트와 팬들만 속쓰린 혁신으로 끝났다.

문화체육관광부가 후원하는 공인 음악차트 가온차트 측은 6월 19일 오전 공식입장을 내고 그룹 빅뱅 리더 지드래곤(본명 권지용)의 새 USB 앨범 '권지용'을 가온차트의 '앨범'으로 정의할 수 없다고 밝혔다.
저작권법상 '음반'의 의미는 음이 유형물에 고정된 것(음을 디지털화한 것을 포함)이지만 가온차트는 '앨범'을 음이 유형물에 고정된 것만으로 한정하고 있기에 '권지용'을 '앨범'이라고 볼 수 없다는 것이 가온차트 측의 입장. 대신 저작권법상 전송(다운로드 서비스)라고 판단, 판매량을 앨범 차트가 아닌 디지털 차트 및 다운로드 차트에 반영하겠다고 알렸다.

이에 지드래곤 소속사 YG 측은 가온차트의 의견을 존중한다고 밝히면서도 시대에 맞지 않는 집계 방식에 아쉬움을 표했다. 빠르게 바뀌는 시대에서 음반 판매량을 구하기도 어려운 CD로 한정짓는 기준이 시대에 맞지 않는다고 유감을 표했다. 가온차트 집계방식에 대한 불만이나 이견은 크지 않다면서도 상대 측의 기준을 마치 구시대적인 방식으로 깎아내리는 듯한 입장은 이중적인 태도에 가깝다.

얼핏 보면 그럴 듯한 항변이고, 실제로 USB를 기반으로 한 새로운 형식의 앨범이 대한민국 대중음악시장에 새롭고도 의미있는 화두를 던진 것은 맞다. 가온차트 측 또한 "이를 통해 CD를 대체할 새롭고 효율적인 매체로써 USB가 각광받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또한 수십년간 고착화된 음악 시장에 권지용 및 YG엔터테인먼트 관계자분들이 던진 화두에 가온차트도 적극적인 지지를 보내는 바"라고 전했다.

그러나 가온차트 입장 발표 후 대다수 네티즌들, 즉 대중은 가온차트 쪽의 손을 들어주고 있다. 달라진 시대상을 반영하기 위해 혁신을 추구하는 시도 자체는 좋았지만, 기본을 지키지 않고 상식에 어긋나는 방식의 '무모한 혁신'이었기에 통하지 않았다는 평.

이번 '권지용' USB의 경우 PC를 통해 특정 인터넷 사이트에 접속, 구매자에게만 제공된 고유의 시리얼 넘버를 입력해야만 신보 '권지용' 수록곡 음원을 다운받을 수 있는 독특한 형식의 콘텐츠다. 기존 플라이투더스카이, 김장훈, 갓세븐 등 일부 가수들이 이미 USB 형식의 앨범을 발매했는데 이들과 달리 지드래곤은 음원을 USB에 내장하지 않아 논란을 불러 일으켰다. 애당초 CD든 USB든 형식이든 그 자체에 음원을 고정시켜 재생 기기에 연결하는 즉시 바로 재생할 수 있게 했다면 가온차트 측으로부터 앨범 인정을 받는데도 논란의 여지가 없었을 상황.

이에 적지 않은 네티즌들과 팬들은 "오히려 '권지용' USB가 시대에 뒤떨어진 것 아닐까. 이미 시작된지 10년도 넘은 USB 형태에 이미 멜론 등으로 자리잡은 음원 다운로드 형식을 합쳐 더욱 불편함을 초래한 형태인데", "CD보다 더 불편하게 느껴지는 형식인데 이게 과연 진정한 의미의 혁신이라고 볼 수 있을까", "기준이 시대에 뒤떨어진 게 아니라 이번 USB 발매 형식이 상식에 맞지 않는 것이라는 생각은 안 하나봄" 등 반응을 보이고 있다.

뜨거운 갑론을박이 오가는 상황 속에서 가온차트 측은 4일 만에 결단을 내렸다. 앨범으로 판단해야 하는 근거 부족, 본 사례를 앨범으로 인정했을 때 초래될 영향, 가온차트 정책 일관성 유지 등을 고려, 심사숙고 끝에 앨범 인정이 불가하다는 입장을 내놓은 셈.

이쯤 되니 소속사와 팬들만 씁쓸한 모양새가 됐다. 지드래곤은 15일 SNS를 통해 이번 논란에 대해 입을 열었을 때부터 17일 오후 7번째로 입장문을 수정할 때까지 한결 같은 입장을 고수해왔기 때문. 그는 자신의 작업물이 '음반이다/아니다'라는 식의 단편적인 기준으로 구분되는 것에 대한 의문을 제기하며 중요한 건 형태가 어떻든 그 안에 담긴, 오래도록 기억될 수 있는 음악일뿐이라고 강조했다. 또 "난 문제가 아냐 문제의 답이에요"라고 말하며 이번 논쟁 자체를 무의미하게 여기는 듯한 속내를 엿보게 했다.

반면 팬들은 "처음부터 YG가 가온차트 측에 전화 한 번만 해 알아보고 일처리했어야하는 부분이라고 생각함. 앞으로 이런 일 없길 바랍니다", "팬들은 가수 커리어 쌓아주려고 음반 한 장이라도 더 사는데.. 커리어보다 노래에 담긴 의미와 추억이 중요하다고 가수 본인이 말했으니 그만할게요", "어차피 지드래곤은 저런 거 대수롭지 않게 생각할듯. YG가 어떤 생각할지가 문제지" 등 의견을 보이고 있다.

(사진=YG엔터테인먼트 제공)

뉴스엔 황혜진 bloss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지드래곤, 입대 이틀 전 제주도 카페 오픈행사 참여
美기자, 자기토바 저격 “점프 몰아뛰기 페널티 없나요?”
‘6남매 아빠’ 박지헌, 생후 19일 막내딸 공개 ‘사랑스러워’
신정환, 씩씩한 아들 모습에 흐뭇 “이래서 계속 낳는군”
설리, 나른한 표정에서 느껴지는 은근한 섹시美
노선영 감싼 이강석 해설위원 “팀추월, 2명 좋다고 되는 것 아냐”
‘모래시계’ 김지현 “이윤택 관련 배우는 동명이인, 저 아니에요”
연극배우 김지현 “이윤택에 성폭행당해 낙태, 200만원 건네더라”

      SNS 계정으로 로그인             

달심이 한혜진

자체발광 사무...

종현 이어지는 ...

탄탄대로 세븐...

‘81.61점’ 메드베데바, 올림픽 쇼트 세계신기록 경신

‘성추행 의혹’ 조민기 “음해 계속돼, 7년 근무 의미 없다” 입장

‘6남매 아빠’ 박지헌, 생후 19일 막내딸 공개 ‘사랑스러워’

판커신 나쁜손뿐만 아니다, 中 쇼트트랙 8번 실격-메달 1개

‘바쁘다 바빠’ 김연아, 봅슬레이 이어 피겨 민유라 경기 직관

지드래곤, 입대 이틀 전 제주도 카페 오픈행사 참여

‘여왕님 같아’ 김연아, 伊 조반나 공주 모티브 이미지 공개

‘피겨 여왕’ 김연아, 오륜기 안경 쓴 수호랑과 한 컷

스피드스케이팅 남자 팀추월, MBC 3남매도 달린다

美기자, 자기토바 저격 “점프 몰아뛰기 페널티 없나요?”

이윤택 감독 “성추행은 인정하지만 성폭행은 없었다”(일문일답)

‘LPGA 67년만의 대기록’ 고진영 “최혜진 추격 알고 있었지만”(일문일답)

[TV와치]천호진vs김병기, 진짜 ‘황금빛’ 아버지는 누굴까

[무비와치]외신들 “가장 돋보여” 홍상수 영화 속 김민희 호평

[이슈와치]H.O.T. 토토가3 공연 어땠나 #밤샘열정 #노쇼피해 #박지선입장실패

[TV와치]‘리턴’ 박진희 첫등장, 죽어가던 캐릭터 살릴까

[TV와치]‘마더’ 원작과 다른 세 가지, 반전 결말 이끌까

故최진실 딸 최준희, 만화로 전한 심경 “난 관종 아냐, 악플 시간낭비”(전문)

日 “추억의 택시 요금, 고다이라 나오-이상화 우정 이야기”

김아랑의 넘어진 심석희 격려, 김아랑 인터뷰 곱씹은 심석희

류승룡 ‘7년의 밤’ 기다린 ..

류승룡이 '7년의 밤'으로 돌아온다. 영화 '염력'(감독 연상..

‘저글러스’ 최다니엘 “백진희와 진..

‘여도’ 아이 “첫 연극 도전에 사극-..

‘흥부’ 정진영 “故 김주혁, 영화로..

한현민 “다문화재단 설립 꿈, 모두가 ..

‘흑기사’ 서지혜 “욕먹을 줄 알았던..

 

뉴스엔 회사소개 조직도 찾아오시는길 광고문의 사업제휴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개인정보취급방침 고객센터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