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로그인 | 회원가입

[결정적장면]아이유, 이효리에 야한 속옷 선물 “엉덩이 보이겠다”

‘그것이 알고 싶다’ 여목사와 전직 사제의 충격적인 추문(종합)

[결정적장면]SNL9 이채영 “새로운 가슴 이미지 얻어간다” 소감

강다니엘 “어릴 때 못생겼다고 왕따 심하게 당해”

‘우승’ 브룩 헨더슨 “성적 안좋아 힘든 시즌 보냈는데”
2017-06-19 07:32:36

[뉴스엔 주미희 기자]

올 시즌 부진 아닌 부진을 겪으며 마음고생을 한 브룩 헨더슨이 LPGA 투어 첫 우승을 차지했다.

브룩 헨더슨(20 캐나다)은 6월19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미시간주 그랜드 래피즈 블라이더필드 컨트리클럽(파69/6,451야드)에서 열린 2017시즌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15번째 대회 '마이어 LPGA 클래식'(총상금 200만 달러, 한화 약 22억4,000만 원) 최종 4라운드서 보기 없이 버디만 3개를 잡아 3언더파 66타를 쳤다.

▲ 브룩 헨더슨
▲ 아버지의 축하를 받는 브룩 헨더슨
최종 합계 17언더파 263타를 기록한 브룩 헨더슨은 시즌 첫 우승이자 LPGA 투어 통산 4승을 기록했다.

LPGA에 따르면 우승 후 공식 인터뷰에 참석한 헨더슨은 "올해 생각보다 좋은 성적을 얻지 못 해 조금 힘든 시즌을 보내고 있었다. 이번 주 아주 좋은 경기를 했고 이 우승으로 경기력이 회복되기 시작한 것 같다. 통산 4번째 우승을 해서 엄청나게 신이 난다. 남은 여름 시즌도 기대된다"고 소감을 밝혔다.

헨더슨은 지난 2016시즌 메이저 대회 'KPMG 위민스 PGA 챔피언십' 우승에 이어 '캄비아 포틀랜드 클래식' 2연패를 달성했다. 하지만 이후 27개 대회에 컷 탈락 한 차례, 톱10 6번에 그치며 기대만큼의 성적을 보여주진 못 했다.

헨더슨은 오는 24일 개막하는 '월마트 NW 아칸소 챔피언십'에 한 주 불참한 뒤, 오는 30일부터 시작되는 시즌 두 번째 메이저 대회이자 타이틀 방어 대회인 KPMG 위민스 PGA 챔피언십에 출전한다. 헨더슨은 "타이틀 방어를 하고 싶다"는 바람을 내비쳤다.

이번 대회는 약 12.7cm의 비가 내려 홀에 물이 범람하는 등 다소 반갑지 않은 코스 컨디션이 조성됐다. 비로 인해 이례적으로 파71 코스가 파69로 변경되기도 했다.

헨더슨은 "1,2라운드는 코스가 단단하고 스피드가 빨랐는데, 3,4라운드는 더 부드러워졌다. 더 공격적으로 핀을 공략할 수 있었고 그린이 자연스럽게 조금 느려졌다. 게임 양상이 바뀔 수밖에 없었다고 생각한다. 바뀐 컨디션에 잘 적응했고 다른 방법으로 우승까지 할 수 있어서 자신감을 얻었다. 또 캐디이자 친언니와 호흡도 좋았다"고 돌아봤다.

이어 헨더슨은 "7,8번 홀에서 연속 버디를 한 것이 우승에 굉장히 큰 도움이 됐다. 최종 라운드에선 엄청 강한 바람 속에서도 보기 없는 플레이를 했다. 마지막 날엔 약간의 중압감이 있는데 그런 가운데서도 경기를 잘해 기쁘다"고 말했다.

헨더슨은 아버지 데이브 헨더슨이 보는 앞에서 친언니이자 캐디인 브리타니 헨더슨과 호흡을 맞춰 우승을 일궈냈다. 헨더슨은 "정말 놀라운 경험이고 완벽한 날이었다. 전에도 말했듯 아빠는 나의 코치이자 언니와 나에게 훌륭한 아빠다. 동시에 최고의 친구다"면서 아버지에 대한 애정도 드러냈다.(사진=브룩 헨더슨)

뉴스엔 주미희 jmh0208@

사진=ⓒ GettyImagesKorea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강호동-김희선 같은 초등학교 학부모 인증, 사립 아닌 ‘공립’
임동진 “뇌경색 후 반신불수, 현재 좌측 소뇌 30%만 정상”
“피구하다 배현진 맞혔더니 인사발령” 신동진 아나운서 주장 재차 화제
‘미우새’ 돈스파이크, 王스테이크 뜯어먹는 클래스
“왜 키스 잘해?” 전소민 오늘도 거침없는 연애검찰
‘미우새’ 자쿠지에 자동문까지, 도끼 120평 초호화 2층집 경악
‘파티피플’이 물었다, 다 가진 수지는 행복할까
‘그것이 알고싶다’ 동화사 S사찰 주지스님의 성폭행 혐의와 멸빈된 서의...

      SNS 계정으로 로그인             

청순돌 아이린

괴물대세 워너...

우아한 품위녀 ...

화려한 컴백 김...

장미희, ‘흑기사’로 2년만에 전격 컴백(공식)

[어제TV]홍진영 편의점 알바 폭풍 계산에 야무진 손놀림 칭찬해(알바트로스)

[어제TV]“가족끼리 뽀뽀 NO” 장채희 상처 준 김창렬 농담(싱글와이프)

강호동-김희선 같은 초등학교 학부모 인증, 사립 아닌 ‘공립’

“피구하다 배현진 맞혔더니 인사발령” 신동진 아나운서 주장 재차 화제

임동진 “뇌경색 후 반신불수, 현재 좌측 소뇌 30%만 정상”

박지원 “다스는 MB꺼, MH그룹? 국민 인권침해 뭐로 보상할거냐”

박신혜, 어디서든 통하는 글로벌 미모

[어제TV]“왜 키스 잘해?” 전소민 오늘도 거침없는 연애검찰(런닝맨)

안젤리나 졸리, 하비 웨인스타인 성추행 폭로 후 첫 포착[파파라치컷]

[22회 BIFF]문근영 열고 서신애가 불붙였다 ‘여동생들의 반란’

[무비와치]문근영 주연 미스터리물에 4대강 등장한 이유(22회 BIFF)

[22회 BIFF]“후배들한테 배워야” 장동건, 인터뷰에서 드러난 품격

[무비보고서]‘맨헌트’ 하지원, 男영화서도 돋보인 액션퀸

‘1박2일’ 김준호 “악플 달면 고소할거야” 구하라 팬에 도발

[22회 BIFF]“표현의 자유를” 문재인 대통령, 침체된 영화제에 새 숨결(종합)

고진영 “LPGA 직행 아직 모르겠다, 다음주 메이저 대회에 신경”(일문일답)

‘전체관람가’ 감독들의 영화 제작기, 예능이 될 수 있나[첫방기획]

‘언니는’ 김순옥의 승리, 막장도 아무나 쓰는게 아니야[종영기획]

‘신혼일기2’ 오상진♥김소영, 대타 투입의 좋은 예[첫방기획]

이상인 “아들 태어나자마자 ..

배우 이상인이 아빠가 됐다. 이상인은 10월18일 뉴스엔과 인터뷰에서 "지난 10월15..

이동휘 “여친 정호연에게 더 다정할 ..

‘언니는’ 손여은 “시한부 연기, 암..

‘부라더’ 마동석 “외모포기자, 20살..

‘청춘시대2’ 박은빈 “성추행 피해자..

‘청춘시대2’ 신현수는 왜 지우의 “..

 

회사소개 조직도 약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