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포토엔HD]미스코리아 美 피현지 ‘남다른 섹시미 발산’

[포토엔HD]미스코리아 眞 서재원 비키니 ‘올해 최고의 몸매’

[포토엔화보]미스코리아 선 이한나-정다혜, 아찔한 래시가드 몸매

[포토엔HD]미스코리아 美 이수연, 래시가드 S라인 몸매 살린 복근

‘우승’ 브룩 헨더슨 “성적 안좋아 힘든 시즌 보냈는데”
2017-06-19 07:32:36

 
[뉴스엔 주미희 기자]

올 시즌 부진 아닌 부진을 겪으며 마음고생을 한 브룩 헨더슨이 LPGA 투어 첫 우승을 차지했다.

브룩 헨더슨(20 캐나다)은 6월19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미시간주 그랜드 래피즈 블라이더필드 컨트리클럽(파69/6,451야드)에서 열린 2017시즌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15번째 대회 '마이어 LPGA 클래식'(총상금 200만 달러, 한화 약 22억4,000만 원) 최종 4라운드서 보기 없이 버디만 3개를 잡아 3언더파 66타를 쳤다.

▲ 브룩 헨더슨
▲ 아버지의 축하를 받는 브룩 헨더슨
최종 합계 17언더파 263타를 기록한 브룩 헨더슨은 시즌 첫 우승이자 LPGA 투어 통산 4승을 기록했다.

LPGA에 따르면 우승 후 공식 인터뷰에 참석한 헨더슨은 "올해 생각보다 좋은 성적을 얻지 못 해 조금 힘든 시즌을 보내고 있었다. 이번 주 아주 좋은 경기를 했고 이 우승으로 경기력이 회복되기 시작한 것 같다. 통산 4번째 우승을 해서 엄청나게 신이 난다. 남은 여름 시즌도 기대된다"고 소감을 밝혔다.

헨더슨은 지난 2016시즌 메이저 대회 'KPMG 위민스 PGA 챔피언십' 우승에 이어 '캄비아 포틀랜드 클래식' 2연패를 달성했다. 하지만 이후 27개 대회에 컷 탈락 한 차례, 톱10 6번에 그치며 기대만큼의 성적을 보여주진 못 했다.

헨더슨은 오는 24일 개막하는 '월마트 NW 아칸소 챔피언십'에 한 주 불참한 뒤, 오는 30일부터 시작되는 시즌 두 번째 메이저 대회이자 타이틀 방어 대회인 KPMG 위민스 PGA 챔피언십에 출전한다. 헨더슨은 "타이틀 방어를 하고 싶다"는 바람을 내비쳤다.

이번 대회는 약 12.7cm의 비가 내려 홀에 물이 범람하는 등 다소 반갑지 않은 코스 컨디션이 조성됐다. 비로 인해 이례적으로 파71 코스가 파69로 변경되기도 했다.

헨더슨은 "1,2라운드는 코스가 단단하고 스피드가 빨랐는데, 3,4라운드는 더 부드러워졌다. 더 공격적으로 핀을 공략할 수 있었고 그린이 자연스럽게 조금 느려졌다. 게임 양상이 바뀔 수밖에 없었다고 생각한다. 바뀐 컨디션에 잘 적응했고 다른 방법으로 우승까지 할 수 있어서 자신감을 얻었다. 또 캐디이자 친언니와 호흡도 좋았다"고 돌아봤다.

이어 헨더슨은 "7,8번 홀에서 연속 버디를 한 것이 우승에 굉장히 큰 도움이 됐다. 최종 라운드에선 엄청 강한 바람 속에서도 보기 없는 플레이를 했다. 마지막 날엔 약간의 중압감이 있는데 그런 가운데서도 경기를 잘해 기쁘다"고 말했다.

헨더슨은 아버지 데이브 헨더슨이 보는 앞에서 친언니이자 캐디인 브리타니 헨더슨과 호흡을 맞춰 우승을 일궈냈다. 헨더슨은 "정말 놀라운 경험이고 완벽한 날이었다. 전에도 말했듯 아빠는 나의 코치이자 언니와 나에게 훌륭한 아빠다. 동시에 최고의 친구다"면서 아버지에 대한 애정도 드러냈다.(사진=브룩 헨더슨)

뉴스엔 주미희 jmh0208@

사진=ⓒ GettyImagesKorea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예비엄마’ 정다은, 비키니 입고 함박웃음 ‘조우종을 바라보며’
제시, 비키니로 뽐낸 탄탄 글래머 몸매 ‘입 쩍 벌어지는 자태’
유시민, 트럼프 노벨평화상? vs 박형준, 미중 밀약?
‘최고의한방’ 이세영 “키스신 땀 냄새, 수치스러웠다”
김소영 아나운서 퇴사, 동기 이재은 아나 “마음 둘 곳 없는 이 곳”
이정재♥임세령 커플, 과거 데이트룩까지 화제 ‘서민 전셋값 수준’
사기결혼 전후 50㎏→105㎏, 폭식 아내에 남편 울상
‘미운우리새끼’ 김희선 “임신 당시 하루 여덟끼 먹어, 80kg”

      SNS 계정으로 로그인             

괴물대세 워너...

우아한 품위녀 ...

화려한 컴백 김...

미스코리아의 ...

‘복면가왕’ 등대맨 김대희 등장에 개그맨들 단체패닉

‘택시운전사’ 김사복 아들 추정男 “父 폄훼행위 두고보지 않을 것”

‘예비엄마’ 정다은, 비키니 입고 함박웃음 ‘조우종을 바라보며’

[포토엔화보]다이아 정채연 ‘그림에서 튀어나온 듯한 청량 미모’(해피투게더3)

‘파티피플’ 이하이 “양현석 예뻐해 줬지만..” 공백기에 눈물

제시, 비키니로 뽐낸 탄탄 글래머 몸매 ‘입 쩍 벌어지는 자태’

프로 데뷔 앞둔 최혜진, 롯데와 메인스폰서 계약..계약금 역대급?

손깍지에 포옹까지, 류준열♥혜리 ‘어남류’ 스포했던 순간들

“세상 예쁜척” 박한별, 화관으로 뽐낸 원조얼짱 미모 ‘러블리’

‘품위녀’ 정상훈 “장모님도 아내에 서방 간수 잘해라고..”

[이슈와치]워너원 팬덤의 두 얼굴, 역대급 화력vs민폐

[스타와치]“‘택시운전사’ 목표도 상향조정” 이쯤되면 장르가 송강호

[뮤직와치]“먹힐까 안먹힐까 고민 이제 그만” 윤종신의 ‘듣는 음악’

“시상식 손깍지부터 뒤풀이까지” 류준열♥혜리, 열애의 증거들

[포토엔HD]한예슬 ‘단발병 유발자’

[스타와치]‘구세주’ 김성경은 왜 굳이 영화에 도전했나

‘택시운전사’ 개봉 2주만 900만 돌파, 올해 첫 천만영화 탄생하나

[스타와치]박서준, 드라마 영화 두마리 토끼 다 잡았다

[TV와치]포지션 임재욱 다이어트+인지도 집착하는 90년대 스타(불타는 청춘)

‘7일의왕비’ 고보결 “연우진, 내게 천의 얼굴이라고”(인터뷰)

‘천만배우’ 송강호 “‘변호..

주연작으로만 관객 1억 명을 모았다. 이제 그 숫자에다 천만을 새롭게 더하려 한다...

제시카 “‘하백’ 속 동생 크리스탈 ..

‘7일의왕비’ 고보결 “연우진, 내게 ..

천하의 장동건, 잘생김을 인정하다(인..

‘청년경찰’ 김주환 감독, 박서준 강..

‘군함도’ 류승완 “친일영화? 오해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