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폭탄 테러 충격’ 아리아나 그란데 위로하는 남친 맥밀러, 애틋한 재회[...

호날두♥조지나 로드리게스, 비키니 입고 은밀한 호텔 데이트[파파라치컷]

‘부부→이웃사촌’ 졸리, 피트 동네로 이사..호화저택 들여다보니[파파라...

머라이어 캐리, 13세 연하 前남친과 재결합..레스토랑서 입맞춤 포착[파파...

김진태 의원, 벌금형으로 의원직 상실 위기 ‘항소할 것’
2017-05-20 07:44:07

 

[뉴스엔 이민지 기자]

김진태 의원이 국회의원직 상실 위기를 맞았다.

춘천지법 제2형사부는 5월 19일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기소된 자유한국당 김진태 의원에게 벌금 200만원을 선고했다.

선거법 위반으로 대법원에서 100만원 이상의 벌금형이 확정되면 국회의원직을 상실하고 5년간 피선거권이 발탁된다.


김진태 의원은 지난해 4.13총선 당내 경선 기간 선거구민들에게 한국매니페스토실천본부 공약 이행평가 71.4로 강원도 3위라는 내용의 문자 메시지를 발송, 허위사실을 공표했다는 혐의로 기소됐다.

김진태 의원은 18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오늘 하루종일 재판하고도 다 안 끝났습니다. 내일은 어찌됐건 결론이 날 거 같습니다. 이게 이렇게 1박 2일이나 재판할 일이 아닌데 참.."이라고 글을 남겼으나 200만원의 벌금형이 선고됐다.

김진태 의원은 1심 선고 후 항소의 뜻을
밝혔다. (사진=김진태 의원 페이스북)

뉴스엔 이민지 oing@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뉴스엔미디어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서프라이즈’ 케네디 대통령 암살사건, 정말 우산 쓴 남자가 범인일까
‘그것이 알고 싶다’ 부산 배산 여대생 살해범, 소름돋는 반전
이효리♥이상순 부부, 소개팅서 서로 마음에 안들었던 이유는?
‘사람이좋다’ 이파니 서성민, 6년째 시댁 못 찾는 사연 “결혼 반대에 가...
김우빈 비인두암 투병 충격, 전문의가 말하는 완치율
은행에 사표 던진 후 240억 대박, 테라로사 김용덕 대표 자세 남달랐다
호날두♥조지나 로드리게스, 비키니 입고 은밀한 호텔 데이트
과거 탤런트킬러 중견 K, 요즘 딸뻘 걸그룹에 마수 “밥 한번”

칸의 여신들

칸-악녀 주역들

칸의 여인 김민...

카리스마 넘치...

이파니 남편 서성민 “부모님 결혼 반대에 집 나와..6년째 못 보고 있다”

‘노무현입니다’ 韓 박스오피스+예매율 1위, 돌풍은 시작됐다

타지마할의 비극, 오른손 절단+처형 당한 기술자들의 저주?

‘그것이 알고 싶다’ 부산 배산 여대생 살해범, 소름돋는 반전(종합)

이효리♥이상순 부부, 소개팅서 서로 마음에 안들었던 이유는?(별별톡쇼)

일본 축구 결과, 이탈리아와 무승부..극적 16강행(U20 월드컵)

김우빈 비인두암 투병 충격, 전문의가 말하는 완치율

‘김어준의 파파이스’ 김어준 “얼굴패권 조국 민정수석은 신의 한수” 왜?

호날두♥조지나 로드리게스, 비키니 입고 은밀한 호텔 데이트[파파라치컷]

트와이스 아이돌그룹 브랜드평판 1위, 방탄소년단도 제쳤다

[포토엔화보] 김서형-김옥빈-전혜진 ‘칸의 밤 뜨겁게 수놓은 韓여우들’

‘불한당’ 임시완 “칸 찬사, 민망할 정도로 뜨거웠다”(칸 인터뷰)

[스타와치]‘뉴스룸’ 송강호, 국민이 지켜줘야 할 진짜 배우

[무비와치]감당할 수 있겠어? ‘박열’ 속 불량한 이제훈

[어제TV]‘썰전’ 유시민, 문재인 정부 지지율 꽃길에 “불안하다” 이유, 왜?

[무비와치]감당할 수 있겠어? ‘박열’ 속 불량한 이제훈

[포토엔화보]새신부 차예련 ‘시종일관 행복한 미소’

[포토엔화보]‘하차가 영화’ 권상우 ‘초고가 차 직접 운전해 등장’(추리의 여왕)

[어제TV]‘빛나라 은수’ 개과천선 박하나, 자수로 징역형받나

문희준, 논란에 입열었다 “사실관계 떠나 내 불찰, 팬들께 죄송”(입장 전문)

설경구 “‘불한당’, 흥행여..

설경구, 그에겐 칸행 티켓을 선사한 '불한당: 나쁜 놈들의 세상'이 어떤 ..

‘대립군’ 이정재는 어떻게 수양대군..

‘터널’ 김민상 “순수함 그 자체인 ..

전혜진 “여배우는 왜 기호로만 쓰일까..

‘불한당’ 설경구 “박찬욱감독 영접,..

‘불한당’ 임시완 “칸 찬사, 민망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