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니콜 키드먼, 50대 믿기 힘든 비키니 몸매..복근+각선미까지[파파라치컷]

멜 깁슨, 35세연하 여자친구와 손잡고 거리 데이트[파파라치컷]

영원한 울버린 휴 잭맨, 피부암 이기고 건강한 모습 포착[파파라치컷]

‘마초’ 제이슨 스타뎀, 만삭의 20세 연하 여친과 해변산책[파파라치컷]

‘ANA 챔피언’ 유소연, 다른 메이저 우승하겠다 말한 이유
2017-05-19 11:19:32

 

[뉴스엔 주미희 기자]

올 시즌 첫 번째 메이저 우승자 유소연이 다른 메이저 대회에서 우승하겠다고 말했다.

미국 골프 전문 매체 '골프채널'은 5월19일(이하 한국시간) 유소연의 지난 4월 'ANA 인스퍼레이션' 우승 뒷이야기를 전했다.

유소연은 시즌 첫 번째 메이저 대회였던 'ANA 인스퍼레이션'에서 연장전 끝에 렉시 톰슨(미국)을 꺾고 우승을 차지했지만, 당시 렉시 톰슨의 벌타 논란으로 인해 미묘한 분위기를 맞이해야 했다.

▲ 유소연
유소연은 골프채널과 인터뷰에서 당시 상황이 드문 일이었기 때문에 이해한다면서도 "거짓말은 하지 않겠다. 다른 이야기들이 들리는 것이 썩 유쾌하지만은 않았다"고 솔직하게 이야기했다.

그러면서 "다른 메이저 대회에서 우승하기로 결심했다"고 덧붙였다. LPGA 투어는 ANA 인스퍼레이션, KPMG 위민스 PGA 챔피언십, US 여자 오픈, 리코 브리티시 여자 오픈, 에비앙 챔피언십 5개 메이저 대회를 운영한다.

유소연의 스윙 코치인 캐머런 맥코믹 코치는 골프채널과 인터뷰를 통해 "유소연은 (그 상황을) 받아들였다. 유소연은 세상에서 가장 다정한 사람"이라면서 3주 전 '볼런티어 오브 아메리카 텍사스 슛아웃' 드라이빙 레인지에서 유소연이 톰슨에게 먼저 다가가 포옹을 나눈 것을 봤다고 밝혔다.

유소연은 "렉시 톰슨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내 우승을 축하하며 자신이 겪은 일로 인해 내 우승 가치가 퇴색되지 않길 바란다고 적었다. 나는 톰슨에게 우승을 놓친 뒤 그런 글을 쓰는 것이 쉽지 않았을 것이라고 말했고, 또 정말 고맙다는 말을 전했다"고 설명했다.

골프채널은 유소연의 캐디 톰 왓슨과 인터뷰도 게재했다. 왓슨 캐디는 "처음 며칠간은 유소연도 힘들었을 것이라고 생각한다. 하지만 톰슨은 졌다"며 "유소연과 당시에 대해 이야기를 했다. 우리는 압박감 속에서 샷과 퍼트를 잘 했다는 이야기를 나눴고, 유소연은 그제야 자신이 우승할 자격이 있었다는 것을 믿기 시작했다"고 당시 유소연이 마음고생을 했을 것이라고 전했다.

유소연은 "우승하지 못 하면 실패한 것처럼 느껴진다. 그래서 나 자신에게 '난 실패한 것이 아니며 더 좋은 일로 가는 과정에 있는 것'이라고 이야기해야 했다. 분명히 우승이 올 것 같았다. 단지 시간문제일 뿐이었다. 하지만 우승을 너무 강요하고 싶진 않았다"고 돌아봤다.

LPGA 통산 4승을 기록 중인 유소연은 ANA 인스퍼레이션 우승 전인 2014년 '캐네디안 퍼시픽 여자 오픈' 우승 이후 스스로 발전하기 위해 변화를 모색했다. 유소연은 맥코믹 코치와 함께 협업하면서 비거리도 늘었고 다양한 샷을 구사하기 시작했다. 왓슨 캐디는 "유소연은 더 창의적인 경기를 하고 있다. 아마 그녀에게 있어 가장 큰 변화일 것"이라고 말했다.(자료사진
=유소연)

뉴스엔 주미희 jmh0208@

사진=ⓒ GettyImagesKorea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뉴스엔미디어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과거 탤런트킬러 중견 K, 요즘 딸뻘 걸그룹에 마수 “밥 한번”
이 연애중독 아이돌 H 어찌할꼬, 연상녀와 밀월 스캔들 임박
작가 이지성, 차유람에 3번 차인 끝에 혼인신고→임신→결혼식
이태임, 극한 다이어트로 깡마른 몸매 ‘작은 얼굴에 꽉 찬 이목구비’
김우빈 비인두암 충격, 어떤 암이길래
이혜훈 의원, 박근혜 전 대통령 거울방 보도에 “오싹했다”
이하늬, 비키니도 기죽일 래시가드 국가대표급 몸매 4컷
김민희-홍상수 ‘나란히 커플링끼고 칸 나들이’

      SNS 계정으로 로그인             

칸의 여신들

칸-악녀 주역들

칸의 여인 김민...

카리스마 넘치...

‘뉴스룸’ 송강호 “블랙리스트 효력, 무서웠다”

과거 탤런트킬러 중견 K, 요즘 딸뻘 걸그룹에 마수 “밥 한번” [여의도 휴지통]

작가 이지성, 차유람에 3번 차인 끝에 혼인신고→임신→결혼식

이태임, 극한 다이어트로 깡마른 몸매 ‘작은 얼굴에 꽉 찬 이목구비’

이 연애중독 아이돌 H 어찌할꼬, 연상녀와 밀월 스캔들 임박 [여의도 휴지통]

‘빛나라 은수’ 박하나, 8년전 악행 대자보 양심고백

[뮤직와치]‘데뷔’ 크리샤츄, 냉혹한 대국민 오디션은 지금부터

‘빛나라 은수’ 이영은, 박하나 응원에 교사복직 신청 (종합)

‘엠카운트다운’ KCON 2017 JAPAN 일본 달군 ★ 향연..1위는 트와이스(종합)

김우빈 비인두암 충격, 어떤 암이길래

[포토엔HD] 김민희-홍상수 ‘칸 레드카펫 위 다정한 눈맞춤’

칸경쟁작 홍상수 ‘그 후’ 4분 기립박수 호평(뉴스&칸)

[방탄 빌보드 점령②]통역사 없이 美강제진출, 듬직한 리더 랩몬스터 없었다면

[방탄 빌보드 점령①]美납득시킨 BTS, 어쩌면 한국에서 가장 과소평가당한 아이돌

[어제TV]‘써클’ 김강우, 2037년 미래의 살인사건 형사로 첫등장 궁금하네

[TV와치]‘섬총사’ 예능초보 김희선, 캐리어 한가득 술 담아온 여배우의 취향

[포토엔HD] 홍상수 감독 ‘그 후’ 포토콜 ‘부부와 연인’

[포토엔스토리] ‘다음 생애는 여배우로...’ 성준 ‘여배우들에 쏠린 카메라에 민망한 미소’

[이슈와치]김장훈-김희철, 진솔함과 경솔함의 한 끗 차이

‘터널’ 김민상 “시청자 사랑 감사, 발에 점이라도 찍어드리고 싶어요”(인터뷰)

‘불한당’ 임시완 “칸 찬사,..

[칸(프랑스)=뉴스엔 글 이재환 /사진 정유진 기자] "민망할 정도로 반응이 뜨거웠다...

‘컴백’ 아이콘 “욕심이 화를 부른듯..

‘터널’ 김민상 “순수함 그 자체인 ..

김민상 “‘럭키→김과장→터널’, 제..

‘대립군’ 여진구 “이정재 뺨 때리는..

‘노무현입니다’ 이창재 감독 “서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