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포토엔HD]미스코리아 美 피현지 ‘남다른 섹시미 발산’

[포토엔HD]미스코리아 眞 서재원 비키니 ‘올해 최고의 몸매’

[포토엔화보]미스코리아 선 이한나-정다혜, 아찔한 래시가드 몸매

[포토엔HD]미스코리아 美 이수연, 래시가드 S라인 몸매 살린 복근

‘휴먼다큐사랑’ 측 “22일 세월호 두엄마 이야기 방송”
2017-05-19 09:12:09

 
[뉴스엔 황혜진 기자]

MBC '휴먼다큐 사랑'의 올해 두 번째 이야기, 세월호 미수습자인 조은화 학생과 허다윤 학생 어머니의 이야기를 담은 '두 엄마 이야기'가 시청자들을 찾아간다.

처참한 세월호를 눈앞에 두고 아직 돌아오지 못한 딸을 기다리는 두 엄마가 있다. 곳곳이 녹슬고 찢긴 세월호는 그 동안의 상처를 그대로 드러내고 있었다. 2014년 4월 16일 깊은 맹골수도에 가라앉았던 세월호는 마침내 1,091일 만에 목포 신항으로 돌아왔다.

그리고 지난 5월 12일 단원고 2학년 1반 조은화 학생의 가방이 발견된 세월호 4층 선미 부근에서 은화로 예상되는 유골이 발견됐다. 2학년 1반 허다윤 학생이 마지막으로 목격된 것으로 알려진 4층 중앙부에서도 일부 유골이 나왔다. 우리 아이일지도 모른다는 생각에 두 엄마는 하루에도 몇 번씩 세월호 앞으로 달려가 오열한다. 자식을 앞세운 어미에게 남은 인생은 없다. 오로지 사랑하는 딸을 찾기 위해 견딘 시간. 엄마라서 포기할 수 없었던 그 3년의 기다림을 '휴먼다큐 사랑'의 카메라에 담았다.

2014년 4월 16일. 그날의 기억이 아직도 생생하다. 세월호 여객선이 바닷속으로 가라앉았다. 배에 탑승한 476명 중 172명만이 살아 돌아왔다. 그리고 7개월간의 실종자 수색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가족의 품으로 돌아오지 못한 사람들이 있다. 세월호를 타고 수학여행을 떠났던 단원고 2학년 은화와 다윤이. 두 엄마는 아이들이 떠난 통한의 바다를 마주한 채, 딸을 기다리며 그날 이후 세 번째 잔인한 봄을 맞이하고 있다.

가라앉았던 세월호로부터 가장 가까운 항구인 진도 팽목항. 은화와 다윤이네 가족은 사고가 있던 날 내려와 이곳을 떠나지 못했다. 시간이 갈수록 사람들의 관심과 발길은 줄어들었지만 두 엄마는 차가운 세상에 맞서 계속 딸을 찾아야 했다.

눈물 많고 소녀 같은 다윤 엄마 옆엔 언제나 씩씩한 은화 엄마가 있다. 나란히 붙어있는 12 임시 컨테이너에 머물렀던 두 엄마는 서로의 슬픔을 온전히 알아주는 유일한 존재. 3년이라는 긴 시간, 상처투성이 두 엄마는 그렇게 친구가 됐다.

춤과 노래를 좋아하는 애교 많은 막내딸 다윤이. 뇌종양을 앓고 있는 엄마를 대신해 집안일을 도맡아 하고, 어려운 형편 때문에 점점 학교에서 먼 곳으로 이사를 가도 불평 없이 늘 밝았다. 수학여행비 33만원이 집에 부담될까 가지 않으려던 다윤이를 엄마는 다독여 보냈고, 그렇게 떠난 아이를 다시는 볼 수 없었다.

아픈 오빠와 함께 크느라 일찍 철이 든 은화. 전교 1등으로 공부도 잘했고 한 번도 엄마 속을 썩인 적이 없다. 샤워할 때조차 엄마를 옆에 세워 두고 수다를 떨 정도로 친구 같았던 모녀 사이. ‘엄마 껌딱지’였던 은화를 찾기 위해 엄마는 점점 강해질 수밖에 없다.

2014년 11월, 7개월 만에 수중 수색이 중단됐다. 하지만 인양 소식은 해를 넘기도록 들리지 않았고... 세월호 참사는 사람들에게 점점 잊혀갔다. 두 엄마는 직접 만든 피켓을 들고 거리로 나섰다. 살을 에는 추위 속에서 뜨거운 뙤약볕 아래에서 두 엄마는 외치고 또 외쳤다. ‘아직 세월호 안에 사람이 있다’고, ‘마지막 한 사람까지 가족 품으로 돌아오게 해 달라’고. 이야기를 들어주는 곳이라면 전국 어디라도 갔다. 딸을 위해서라면 뭐든 할 수 있었다.

바닷물을 다 퍼서라도 찾고 싶었다. 기다림은 끝을 몰랐다. 작년 여름 예정이었던 인양이 여섯 차례나 지연됐다. 그리고 올 봄, 간절한 엄마들의 바람이 하늘에 닿았던 것일까. 드디어 인양 시도 소식이 들려왔다. 두 엄마는 가까운 해역으로 나가 배 안에서 인양 과정을 지켜보며 뜬 눈으로 밤을 지새웠다. 그리고 2017년 3월 23일, 침몰 1,073일 만에 세월호가 세상 밖으로 모습을 드러냈다.

세월호 미수습자 가족의 최초이자 유일한 휴먼 다큐멘터리 '두 엄마 이야기'에는 가족들이 보낸 외롭고 간절했던 시간들이 고스란히 담겨있다. 또 생생한 사고 당일의 기억, 가족과 함께 보낸 평범한 일상의 소중함, 그리고 아직도 못다 한 사랑을 담았다. 뭍으로 올라온 세월호를 눈앞에 두고 살아가야 하는 두 엄마. 긴 겨울이 끝나고 찾아온 봄. 그리운 딸을 만나는 날이 다가오고 있다.

2014년 4월 16일, 세월호 참사. 딸을 찾기 위해 세상에 맞선 두 엄마 이야기가 5월 22일 오후 11시 10분 '휴먼다큐
사랑'을 통해 공개된다.

(사진=MBC 제공)

뉴스엔 황혜진 bloss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이재은 아나운서 “벽만 보고 있다 떠난 동기 김소영” 결국 눈물
미스코리아 眞 서재원 비키니 ‘올해 최고의 몸매’
‘택시운전사’ 김사복 아들 추정男 “父 폄훼행위 두고보지 않을 것”
‘예비엄마’ 정다은, 비키니 입고 함박웃음 ‘조우종을 바라보며’
‘최고의한방’ 이세영 “키스신 땀 냄새, 수치스러웠다”
김소영 아나운서 퇴사, 동기 이재은 아나 “마음 둘 곳 없는 이 곳”
이정재♥임세령 커플, 과거 데이트룩까지 화제 ‘서민 전셋값 수준’
사기결혼 전후 50㎏→105㎏, 폭식 아내에 남편 울상

      SNS 계정으로 로그인             

괴물대세 워너...

우아한 품위녀 ...

화려한 컴백 김...

미스코리아의 ...

이재은 아나운서 “벽만 보고 있다 떠난 동기 김소영” 결국 눈물

릴리안 생리대 부작용 논란 계속, 깨끗한나라 “객관적 테스트 중”

[포토엔HD]미스코리아 眞 서재원 비키니 ‘올해 최고의 몸매’

‘택시운전사’ 김사복 아들 추정男 “父 폄훼행위 두고보지 않을 것”

안신애, 세미 정장+똑단발로 색다른 매력 “문어 같아”

신동호 아나운서는 대체 왜? 손정은 직접 밝힌 잔혹사

천만 ‘택시운전사’ 쭉쭉 달린다, 1100만 돌파까지 무리없이

‘예비엄마’ 정다은, 비키니 입고 함박웃음 ‘조우종을 바라보며’

[결정적장면]‘이름없는여자’ 최윤소, 아들 죽음 계모 배종옥 탓에 패닉

‘최고의한방’ 이세영 “키스신 땀 냄새, 수치스러웠다”(인터뷰①)

‘남편상’ 송선미 측 “큰 충격과 슬픔, 자극적 보도 자제해달라”(공식)

[TV와치]이재명 시장, 아내와 소통안되는 막무가내 일방통행 어쩌나(동상이몽2‘)

[포토엔스토리] 5년만에 내한, 리암 갤러거 ‘팬들에게 고함지른 생생한 사연’

[스타와치]“워낙 솔직해서..” 이종석, 논란에 대처하는 자세

[뮤직와치]30대 동방신기도 계속 K팝 지존일 수 있을까

[무비와치]영화에 뛰어든 김어준, 대선→MB 비자금→세월호

[무비와치]천만 ‘택시운전사’ 장훈 감독 차기작에 쏠리는 관심

[뮤직와치]‘데뷔만 4번째’ 절치부심 이기광, 8년만 솔로에 거는 기대

[TV와치]포지션 임재욱 다이어트+인지도 집착하는 90년대 스타(불타는 청춘)

[포토엔화보]‘화보 인생’ 한은정 ‘완벽한 미모와 몸매’(해피투게더3)

‘택시운전사’ 최귀화 “사복..

"이게 사실 지난해 정권 당시 들어간 작품이라 개봉도 쉽지 않을 거라 생각했다. 근..

제시카 “‘하백’ 속 동생 크리스탈 ..

‘7일의왕비’ 고보결 “연우진, 내게 ..

‘품위녀’ 김선아 “풍숙정 김치세수 ..

‘품위녀’ 김희선 “우아진의 불륜 대..

‘천만배우’ 송강호 “‘변호인’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