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포토엔HD]미스코리아 美 피현지 ‘남다른 섹시미 발산’

[포토엔HD]미스코리아 眞 서재원 비키니 ‘올해 최고의 몸매’

[포토엔화보]미스코리아 선 이한나-정다혜, 아찔한 래시가드 몸매

[포토엔HD]미스코리아 美 이수연, 래시가드 S라인 몸매 살린 복근

‘LPGA 톱3 판정승’ 리디아 고 “올해 1R 개인 최저타”
2017-05-19 08:53:21

 
[뉴스엔 주미희 기자]

리디아 고가 세계 랭킹 1위 유지에 청신호를 켰다.

리디아 고(20 뉴질랜드)는 5월19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버지니아주 윌리엄스버그 리버 코스 앳 킹스밀 리조트(파71/6,430야드)에서 열린 2017시즌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11번째 대회 '킹스밀 챔피언십'(총상금 130만 달러, 한화 약 14억5,000만 원) 1라운드서 버디 5개, 보기 1개를 엮어 4언더파 67타를 쳤다.

▲ 리디아 고
리디아 고는 단독 선두 렉시 톰슨(6언더파 65타, 미국)에 2타 뒤진 공동 5위에 올랐다.

세계 랭킹 1위 리디아 고는 세계 랭킹 2위 유소연과 3위 아리아 주타누간(태국)에게 평균 약 0.25점 차이로 추격을 당하고 있다. 이번 대회에서 리디아 고의 성적이 좋지 않고, 유소연과 주타누간이 상위권에 오르면 세계 랭킹 1위가 바뀔 수도 있다.

아슬아슬 살얼음판 세계 랭킹 1위를 걷고 있는 리디아 고는 킹스밀 챔피언십 1라운드에서 선두권에 오르면서 일단 안도의 한숨을 내쉬었다.

이날 67타를 친 리디아 고는 올 시즌 자신의 1라운드 최저 타수를 기록했다. 리디아 고는 1라운드를 끝낸 뒤 LPGA와 인터뷰에서 이 사실을 언급하며 "많은 기회를 만들려고 노력할 것이다. 볼을 환상적으로 잘 치고 있다고 생각하지 않기 때문에 향상이 필요하다. 거기에 선수들이 워낙 플레이를 잘 하고 있어서, 나도 계속 노력해야 한다는 것을 알고 있다. 우승 경쟁을 하려면 많은 버디를 만들어야 한다"고 밝혔다.

또 리디아 고는 "오늘 날씨가 따뜻해서 체온을 낮추려고 노력했고 긍정적인 마음가짐을 가지려고 했다"면서 여러 방면에서 최고의 컨디션을 만들려 노력한 점을 덧붙였다.

이날 전반 11개 홀까지 4타를 줄인 리디아 고는 "8번 홀(파4)이 어려운 홀이라고 알고 있는데 거기서 탭인 버디를 잡아서 신이 났다. 1번 홀부터 버디를 잡아서 좋은 시작을 할 수 있었다"고 돌아봤다.

리디아 고는 12번 홀부터 마지막 18번 홀까지 7개 홀 연속 파를 기록하며 다소 주춤했지만 "전반적으로 단단한 경기를 했고 남은 라운드에서도 이 분위기가 이어졌으면 좋겠다"고 만족스러워했다.

오후 조 선수들 중 가장 좋은 성적을 낸 선수는 리디아 고였다. 단독 선두 렉시 톰슨과 공동 2위 제리나 필러, 브리타니 린시컴, 앤젤 인(이상 미국)은 모두 오전 조에서 경기를 펼쳤다.

이에 리디아 고는 "코스 컨디션이 매우 좋다. 그린이 조금 단단해져서 바람이 불면 두 번째 샷을 하기가 힘들 것 같다. 그것 이외엔 오전 조에서 경기하는 것과 오후 조에서 경기하는 것에 큰 차이가 있다고 생각되지 않는다"고 생각을 밝혔다.(자료사진=리디아 고)

뉴스엔 주미희 jmh0208@

사진=ⓒ GettyImagesKorea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이재은 아나운서 “벽만 보고 있다 떠난 동기 김소영” 결국 눈물
미스코리아 眞 서재원 비키니 ‘올해 최고의 몸매’
‘택시운전사’ 김사복 아들 추정男 “父 폄훼행위 두고보지 않을 것”
‘예비엄마’ 정다은, 비키니 입고 함박웃음 ‘조우종을 바라보며’
‘최고의한방’ 이세영 “키스신 땀 냄새, 수치스러웠다”
김소영 아나운서 퇴사, 동기 이재은 아나 “마음 둘 곳 없는 이 곳”
이정재♥임세령 커플, 과거 데이트룩까지 화제 ‘서민 전셋값 수준’
사기결혼 전후 50㎏→105㎏, 폭식 아내에 남편 울상

      SNS 계정으로 로그인             

괴물대세 워너...

우아한 품위녀 ...

화려한 컴백 김...

미스코리아의 ...

이재은 아나운서 “벽만 보고 있다 떠난 동기 김소영” 결국 눈물

릴리안 생리대 부작용 논란 계속, 깨끗한나라 “객관적 테스트 중”

[포토엔HD]미스코리아 眞 서재원 비키니 ‘올해 최고의 몸매’

‘택시운전사’ 김사복 아들 추정男 “父 폄훼행위 두고보지 않을 것”

안신애, 세미 정장+똑단발로 색다른 매력 “문어 같아”

신동호 아나운서는 대체 왜? 손정은 직접 밝힌 잔혹사

천만 ‘택시운전사’ 쭉쭉 달린다, 1100만 돌파까지 무리없이

‘예비엄마’ 정다은, 비키니 입고 함박웃음 ‘조우종을 바라보며’

[결정적장면]‘이름없는여자’ 최윤소, 아들 죽음 계모 배종옥 탓에 패닉

‘최고의한방’ 이세영 “키스신 땀 냄새, 수치스러웠다”(인터뷰①)

‘남편상’ 송선미 측 “큰 충격과 슬픔, 자극적 보도 자제해달라”(공식)

[TV와치]이재명 시장, 아내와 소통안되는 막무가내 일방통행 어쩌나(동상이몽2‘)

[포토엔스토리] 5년만에 내한, 리암 갤러거 ‘팬들에게 고함지른 생생한 사연’

[스타와치]“워낙 솔직해서..” 이종석, 논란에 대처하는 자세

[뮤직와치]30대 동방신기도 계속 K팝 지존일 수 있을까

[무비와치]영화에 뛰어든 김어준, 대선→MB 비자금→세월호

[무비와치]천만 ‘택시운전사’ 장훈 감독 차기작에 쏠리는 관심

[뮤직와치]‘데뷔만 4번째’ 절치부심 이기광, 8년만 솔로에 거는 기대

[TV와치]포지션 임재욱 다이어트+인지도 집착하는 90년대 스타(불타는 청춘)

[포토엔화보]‘화보 인생’ 한은정 ‘완벽한 미모와 몸매’(해피투게더3)

‘택시운전사’ 최귀화 “사복..

"이게 사실 지난해 정권 당시 들어간 작품이라 개봉도 쉽지 않을 거라 생각했다. 근..

제시카 “‘하백’ 속 동생 크리스탈 ..

‘7일의왕비’ 고보결 “연우진, 내게 ..

‘품위녀’ 김선아 “풍숙정 김치세수 ..

‘품위녀’ 김희선 “우아진의 불륜 대..

‘천만배우’ 송강호 “‘변호인’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