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로그인 | 회원가입

사진구매문의

앳스타일

[결정적장면]돈스파이크, 모두가 놀란 남양주 복층집+누나같은 母

[결정적장면]안현수, 입이 떡 벌어지는 모스크바 2층 대저택 클래스

‘미우새’ 자쿠지에 자동문까지, 도끼 120평 초호화 2층집 공개

[결정적장면]‘슈돌’ 이동국 가족 이사 새집 공개, 들여다봤더니

‘LPGA 톱3 판정승’ 리디아 고 “올해 1R 개인 최저타”
2017-05-19 08:53:21

[뉴스엔 주미희 기자]

리디아 고가 세계 랭킹 1위 유지에 청신호를 켰다.

리디아 고(20 뉴질랜드)는 5월19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버지니아주 윌리엄스버그 리버 코스 앳 킹스밀 리조트(파71/6,430야드)에서 열린 2017시즌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11번째 대회 '킹스밀 챔피언십'(총상금 130만 달러, 한화 약 14억5,000만 원) 1라운드서 버디 5개, 보기 1개를 엮어 4언더파 67타를 쳤다.

리디아 고
▲ 리디아 고
리디아 고는 단독 선두 렉시 톰슨(6언더파 65타, 미국)에 2타 뒤진 공동 5위에 올랐다.

세계 랭킹 1위 리디아 고는 세계 랭킹 2위 유소연과 3위 아리아 주타누간(태국)에게 평균 약 0.25점 차이로 추격을 당하고 있다. 이번 대회에서 리디아 고의 성적이 좋지 않고, 유소연과 주타누간이 상위권에 오르면 세계 랭킹 1위가 바뀔 수도 있다.

아슬아슬 살얼음판 세계 랭킹 1위를 걷고 있는 리디아 고는 킹스밀 챔피언십 1라운드에서 선두권에 오르면서 일단 안도의 한숨을 내쉬었다.

이날 67타를 친 리디아 고는 올 시즌 자신의 1라운드 최저 타수를 기록했다. 리디아 고는 1라운드를 끝낸 뒤 LPGA와 인터뷰에서 이 사실을 언급하며 "많은 기회를 만들려고 노력할 것이다. 볼을 환상적으로 잘 치고 있다고 생각하지 않기 때문에 향상이 필요하다. 거기에 선수들이 워낙 플레이를 잘 하고 있어서, 나도 계속 노력해야 한다는 것을 알고 있다. 우승 경쟁을 하려면 많은 버디를 만들어야 한다"고 밝혔다.

또 리디아 고는 "오늘 날씨가 따뜻해서 체온을 낮추려고 노력했고 긍정적인 마음가짐을 가지려고 했다"면서 여러 방면에서 최고의 컨디션을 만들려 노력한 점을 덧붙였다.

이날 전반 11개 홀까지 4타를 줄인 리디아 고는 "8번 홀(파4)이 어려운 홀이라고 알고 있는데 거기서 탭인 버디를 잡아서 신이 났다. 1번 홀부터 버디를 잡아서 좋은 시작을 할 수 있었다"고 돌아봤다.

리디아 고는 12번 홀부터 마지막 18번 홀까지 7개 홀 연속 파를 기록하며 다소 주춤했지만 "전반적으로 단단한 경기를 했고 남은 라운드에서도 이 분위기가 이어졌으면 좋겠다"고 만족스러워했다.

오후 조 선수들 중 가장 좋은 성적을 낸 선수는 리디아 고였다. 단독 선두 렉시 톰슨과 공동 2위 제리나 필러, 브리타니 린시컴, 앤젤 인(이상 미국)은 모두 오전 조에서 경기를 펼쳤다.

이에 리디아 고는 "코스 컨디션이 매우 좋다. 그린이 조금 단단해져서 바람이 불면 두 번째 샷을 하기가 힘들 것 같다. 그것 이외엔 오전 조에서 경기하는 것과 오후 조에서 경기하는 것에 큰 차이가 있다고 생각되지 않는다"고 생각을 밝혔다.(자료사진=리디아 고)

뉴스엔 주미희 jmh0208@

사진=ⓒ GettyImagesKorea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워너원고’ 이대휘, 日오사카 아버지 묘에서 눈물 “아빠, 데뷔했어”
강소라, 반려견과 늦은 밤 공원 산책 ‘꿀 뚝뚝 눈맞춤’
조지 클루니, 친구 14명에 10억원 현금 가방 선물
유시민 작가 공개청원에 “산채로 청와대에 잡혀가야…” 왜?
‘세븐’ 허경영, 자택 관광료 10만원..女 민감한 부위 스킨십까지
‘뭉쳐야뜬다’ 정형돈, 투병중인 母에 “한 번이라도 눈 뜨고 말하기를.....
독도 운동화 신은 강다니엘, 남다른 독도 수호법
김사랑 美노천카페 각선미, 할리우드배우 착각할뻔

      SNS 계정으로 로그인             

탄탄대로 세븐...

김주혁 눈물속 ...

송송 웨딩 하객...

패션보다 스타...

‘셋째임신’ 소유진, 기분 좋아지는 반달 눈웃음

강소라, 반려견과 늦은 밤 공원 산책 ‘꿀 뚝뚝 눈맞춤’

‘워너원고’ 이대휘, 日오사카 아버지 묘에서 눈물 “아빠, 데뷔했어”

이유영, 故 김주혁 49재 추모 미사 참석

송재희, 아내가 선물한 바이크에 감격 “사랑해요 많이”

오타니 얻은 LAA, 킨슬러 이어 코자트도 영입..대권 도전?

‘공부의 신’ 강성태 딸 천재설, 아빠처럼 답 피하는 중?

레드벨벳, 12월 걸그룹 개인 브랜드 평판 싹쓸이

‘그것이 알고 싶다’ 절망 가득한 이국종 교수의 비망록

오타니 쇼크? 크게 움직이기 시작한 양키스

[무비와치]강동원 vs 김동욱 vs 조우진, BIG3 비밀병기였다

[뮤직와치]너무 앞서가는 엄정화, 그래서 좋지 아니한가

[포토엔화보]아이린 ‘골든글러브 시상식 빛낸 미모’

[포토엔HD화보] 배정남 ‘이 패션 실화야?, 시선 올킬’

[무비와치]‘1987’ 故박종철 후배 김윤석, 그래서 더 아픈 이 대사

[뮤직와치]씨스타 떠난 소유, 섹시함도 썸머퀸도 내려놓으니

[뮤직와치]자아 찾은 B.A.P, 전무후무 ‘센 캐릭터’ 역대급 귀환

[무비와치]‘신과함께’ 차태현, 만장일치 캐스팅엔 이유가 있다

[무비보고서]‘1987’ 김윤석 하정우, 반토막 분량에도 또 옳았다

여배우 A “김기덕 감독, 첫 날부터 내게 감정 안 좋았다”

우도환 “연극배우 출신 父, ..

우도환이 연극배우 출신 아버지로부터 든든한 응원을 받고 있다고 밝혔다. 최근 인..

‘이번생’ 김가은 “김민석과 커플 연..

‘신과함께’ 차태현 “원작 팬들에 미..

정우성이 ‘빅3’ 영화 빅매치를 대하..

‘강철비’ 정우성 “‘무도’ 출연 안..

‘부암동’ 이준영 “연기 호평에도 불..

 

뉴스엔 회사소개 조직도 찾아오시는길 광고문의 사업제휴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개인정보취급방침 고객센터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