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폭탄 테러 충격’ 아리아나 그란데 위로하는 남친 맥밀러, 애틋한 재회[...

호날두♥조지나 로드리게스, 비키니 입고 은밀한 호텔 데이트[파파라치컷]

‘부부→이웃사촌’ 졸리, 피트 동네로 이사..호화저택 들여다보니[파파라...

머라이어 캐리, 13세 연하 前남친과 재결합..레스토랑서 입맞춤 포착[파파...

‘LPGA 톱3 판정승’ 리디아 고 “올해 1R 개인 최저타”
2017-05-19 08:53:21

 
[뉴스엔 주미희 기자]

리디아 고가 세계 랭킹 1위 유지에 청신호를 켰다.

리디아 고(20 뉴질랜드)는 5월19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버지니아주 윌리엄스버그 리버 코스 앳 킹스밀 리조트(파71/6,430야드)에서 열린 2017시즌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11번째 대회 '킹스밀 챔피언십'(총상금 130만 달러, 한화 약 14억5,000만 원) 1라운드서 버디 5개, 보기 1개를 엮어 4언더파 67타를 쳤다.

▲ 리디아 고
리디아 고는 단독 선두 렉시 톰슨(6언더파 65타, 미국)에 2타 뒤진 공동 5위에 올랐다.

세계 랭킹 1위 리디아 고는 세계 랭킹 2위 유소연과 3위 아리아 주타누간(태국)에게 평균 약 0.25점 차이로 추격을 당하고 있다. 이번 대회에서 리디아 고의 성적이 좋지 않고, 유소연과 주타누간이 상위권에 오르면 세계 랭킹 1위가 바뀔 수도 있다.

아슬아슬 살얼음판 세계 랭킹 1위를 걷고 있는 리디아 고는 킹스밀 챔피언십 1라운드에서 선두권에 오르면서 일단 안도의 한숨을 내쉬었다.

이날 67타를 친 리디아 고는 올 시즌 자신의 1라운드 최저 타수를 기록했다. 리디아 고는 1라운드를 끝낸 뒤 LPGA와 인터뷰에서 이 사실을 언급하며 "많은 기회를 만들려고 노력할 것이다. 볼을 환상적으로 잘 치고 있다고 생각하지 않기 때문에 향상이 필요하다. 거기에 선수들이 워낙 플레이를 잘 하고 있어서, 나도 계속 노력해야 한다는 것을 알고 있다. 우승 경쟁을 하려면 많은 버디를 만들어야 한다"고 밝혔다.

또 리디아 고는 "오늘 날씨가 따뜻해서 체온을 낮추려고 노력했고 긍정적인 마음가짐을 가지려고 했다"면서 여러 방면에서 최고의 컨디션을 만들려 노력한 점을 덧붙였다.

이날 전반 11개 홀까지 4타를 줄인 리디아 고는 "8번 홀(파4)이 어려운 홀이라고 알고 있는데 거기서 탭인 버디를 잡아서 신이 났다. 1번 홀부터 버디를 잡아서 좋은 시작을 할 수 있었다"고 돌아봤다.

리디아 고는 12번 홀부터 마지막 18번 홀까지 7개 홀 연속 파를 기록하며 다소 주춤했지만 "전반적으로 단단한 경기를 했고 남은 라운드에서도 이 분위기가 이어졌으면 좋겠다"고 만족스러워했다.

오후 조 선수들 중 가장 좋은 성적을 낸 선수는 리디아 고였다. 단독 선두 렉시 톰슨과 공동 2위 제리나 필러, 브리타니 린시컴, 앤젤 인(이상 미국)은 모두 오전 조에서 경기를 펼쳤다.

이에 리디아 고는 "코스 컨디션이 매우 좋다. 그린이 조금 단단해져서 바람이 불면 두 번째 샷을 하기가 힘들 것 같다. 그것 이외엔 오전 조에서 경기하는 것과 오후 조에서 경기하는 것에 큰 차이가 있다고 생각되지 않는다"고 생각을 밝혔다.(자료사진=리디아 고)

뉴스엔 주미희 jmh0208@

사진=ⓒ GettyImagesKorea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이상민 “김희선 닮은 前여친과 母 때문에 헤어져”
‘무한도전’의 위기? 이효리 김수현 등판에도 ‘불후’에 밀렸다
‘그알’ 김기동 목사 X파일 내용보니 “토막 시체 꺼낸 기분”
집도 옷방도 공개한 프로자취러 김사랑의 ASMR
연애-탈퇴가 잘못? AOA 초아 욕먹는 이유 따로있다
이 연애중독 아이돌 H 어찌할꼬, 연상녀와 밀월 스캔들 임박
과거 탤런트킬러 중견 K, 요즘 딸뻘 걸그룹에 마수 “밥 한번”
‘골프 입문’ 前 체조요정 손연재, 골프룩도 상큼해

      SNS 계정으로 로그인             

톡톡 귀여움 다...

칸의 여신들

칸-악녀 주역들

칸의 여인 김민...

이상민 “김희선 닮은 前여친과 母 때문에 헤어져”

‘무한도전’의 위기? 이효리 김수현 등판에도 ‘불후’에 밀렸다

‘그알’ 성락교회 김기동 목사, 성폭행 피해자 증언까지(종합)

[결정적장면]‘품위있는그녀’ 정상훈-이태임 소파키스 불륜행각 ‘아찔’

[어제TV]‘그알’ 김기동 목사 X파일 내용보니 “토막 시체 꺼낸 기분”

“안신애 피버” 안신애 상위권에 日언론이 더 신났다

‘언니는 살아있다’ 충격엔딩이 이끌어낸 최고시청률

14위 호성적 안신애 ‘30cm 미니스커트 안입어요’ 왜?

마마무 문별 “정우성에 ‘사귈래’ 대사, 너무 떨렸다”

장윤정♥도경완 붕어빵 아들, 아빠와 신나는 기차여행 “해운대 접수”

[이슈와치]설리는 골칫덩이? ‘리얼’도 감당하기 힘든 그녀

초아 “결혼 위해 AOA 탈퇴 NO, 열애-임신-낙태설 사실무근”(입장 전문)

[스타와치]‘군함도’ 소지섭X송중기, 한류스타 그 이상의 가치

[이슈와치]‘재판 급물살’ 손지창, 美 테슬라 집단소송 나선 까닭

[TV와치]‘여자 신동엽’ 채정안, 김희철 제압한 화끈입담(인생술집)

[무비와치]“두려움 NO”..‘그후’ 홍상수♥김민희라 더 의미심장 대사들

인천 초등생 살인범 변호사만 12명, 피해자母의 호소 “가슴 찢어져”

[어제TV]‘썰전’ 유시민-전원책, 문재인정부 40일 평가 극과극

[포토엔화보] 40대 최지우 ‘빈틈 찾을수 없는 실물여신의 위엄’

[포토엔HD] 씨엘 ‘코트만 하나 걸친듯~’

블랙핑크 “YG 선배들, 츤데레..

블랙핑크가 성공적으로 컴백했다. 6개월여 만에 돌아온 블랙핑크는 싱글 '마지..

‘형 ♥’ 이우진 밝힌 ‘프로듀스101 ..

이준익 감독 “‘박열’ 이제훈 연기, ..

‘프듀2’ 김상균 “4개월간 ‘이것만 ..

‘프로듀스101 시즌2’ 김상균 “JBJ ..

‘박열’ 최희서 “이제훈, 계산이 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