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니콜 키드먼, 50대 믿기 힘든 비키니 몸매..복근+각선미까지[파파라치컷]

멜 깁슨, 35세연하 여자친구와 손잡고 거리 데이트[파파라치컷]

영원한 울버린 휴 잭맨, 피부암 이기고 건강한 모습 포착[파파라치컷]

‘마초’ 제이슨 스타뎀, 만삭의 20세 연하 여친과 해변산책[파파라치컷]

‘세계 1위 내줄 수 없다’ 리디아 고, LPGA 빅3 중 판정승(킹스밀 챔피언십 1R)
2017-05-19 07:18:21

 

[뉴스엔 주미희 기자]

리디아 고가 세계 랭킹 1위를 내줄 수 없다는 듯, 빅3 중 가장 좋은 성적을 거뒀다.

리디아 고(20 뉴질랜드)는 5월19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버지니아주 윌리엄스버그 리버 코스 앳 킹스밀 리조트(파71/6,430야드)에서 열린 2017시즌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11번째 대회 '킹스밀 챔피언십'(총상금 130만 달러, 한화 약 14억5,000만 원) 1라운드서 버디 5개, 보기 1개를 엮어 4언더파 67타를 쳤다.

▲ 리디아 고
리디아 고는 경기가 대부분 끝난 오전 7시15분 현재, 단독 선두 렉시 톰슨(6언더파 65타, 미국)에 2타 뒤진 공동 5위에 올랐다.

82주 연속 세계 랭킹 1위 리디아 고는 세계 랭킹 2위 유소연에게 0.23점차, 3위 아리아 주타누간에 0.25점 차로 바짝 추격당하고 있다. 이렇게 가깝게 추격당하고 있는 것이 처음일 만큼, 이번만큼은 세계 1위 자리가 정말 위태했다. 유소연이 세계 랭킹 1위에 오를 수 있는 전제 조건이 이 대회 12위까지 기록하는 것으로 범위가 확대됐기 때문이다.

킹스밀 챔피언십 결과에 따라 세계 랭킹 1위가 바뀔 수도 있는 가운데, 리디아 고는 유소연, 주타누간보다 더 좋은 성적을 거뒀다.

리디아 고는 1번 홀(파4)부터 버디를 잡았고 3번 홀(파5)에서 버디를 추가했다. 6번 홀(파4)에서 범한 보기는 7번 홀(파5) 버디로 만회했다. 특히 리디아 고는 8번 홀(파4)에서 두 번째 샷을 핀 뒤에 바짝 붙여 탭인 버디를 잡아냈다.

11번 홀(파4)에서 버디를 추가한 리디아 고는 남은 홀에서 모두 파를 기록했다.

유소연은 버디 3개와 보기 2개를 엮어 1언더파 70타를 기록, 공동 30위권에 자리했다.

세계 랭킹 3위이자 디펜딩 챔피언인 주타누간은 버디 1개, 보기 2개를 엮어 1오버파 72타를 작성, 공동 70위권으로 부진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자료사진=리디아
고)

뉴스엔 주미희 jmh0208@

사진=ⓒ GettyImagesKorea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뉴스엔미디어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과거 탤런트킬러 중견 K, 요즘 딸뻘 걸그룹에 마수 “밥 한번”
이 연애중독 아이돌 H 어찌할꼬, 연상녀와 밀월 스캔들 임박
작가 이지성, 차유람에 3번 차인 끝에 혼인신고→임신→결혼식
이태임, 극한 다이어트로 깡마른 몸매 ‘작은 얼굴에 꽉 찬 이목구비’
김우빈 비인두암 충격, 어떤 암이길래
이혜훈 의원, 박근혜 전 대통령 거울방 보도에 “오싹했다”
이하늬, 비키니도 기죽일 래시가드 국가대표급 몸매 4컷
김민희-홍상수 ‘나란히 커플링끼고 칸 나들이’

      SNS 계정으로 로그인             

칸의 여신들

칸-악녀 주역들

칸의 여인 김민...

카리스마 넘치...

과거 탤런트킬러 중견 K, 요즘 딸뻘 걸그룹에 마수 “밥 한번” [여의도 휴지통]

작가 이지성, 차유람에 3번 차인 끝에 혼인신고→임신→결혼식

이태임, 극한 다이어트로 깡마른 몸매 ‘작은 얼굴에 꽉 찬 이목구비’

이 연애중독 아이돌 H 어찌할꼬, 연상녀와 밀월 스캔들 임박 [여의도 휴지통]

‘빛나라 은수’ 박하나, 8년전 악행 대자보 양심고백

[뮤직와치]‘데뷔’ 크리샤츄, 냉혹한 대국민 오디션은 지금부터

김우빈 비인두암 충격, 어떤 암이길래

‘엠카운트다운’ KCON 2017 JAPAN 일본 달군 ★ 향연..1위는 트와이스(종합)

[포토엔]권상우 ‘최고급 차 직접 운전해 종방연 참석’(추리의 여왕)

‘뉴스룸’ 송강호 “블랙리스트 효력, 무서웠다”

[포토엔HD] 김민희-홍상수 ‘칸 레드카펫 위 다정한 눈맞춤’

칸경쟁작 홍상수 ‘그 후’ 4분 기립박수 호평(뉴스&칸)

[방탄 빌보드 점령②]통역사 없이 美강제진출, 듬직한 리더 랩몬스터 없었다면

[방탄 빌보드 점령①]美납득시킨 BTS, 어쩌면 한국에서 가장 과소평가당한 아이돌

[어제TV]‘써클’ 김강우, 2037년 미래의 살인사건 형사로 첫등장 궁금하네

[TV와치]‘섬총사’ 예능초보 김희선, 캐리어 한가득 술 담아온 여배우의 취향

[포토엔HD] 홍상수 감독 ‘그 후’ 포토콜 ‘부부와 연인’

[포토엔스토리] ‘다음 생애는 여배우로...’ 성준 ‘여배우들에 쏠린 카메라에 민망한 미소’

[이슈와치]김장훈-김희철, 진솔함과 경솔함의 한 끗 차이

‘터널’ 김민상 “시청자 사랑 감사, 발에 점이라도 찍어드리고 싶어요”(인터뷰)

‘불한당’ 임시완 “칸 찬사,..

[칸(프랑스)=뉴스엔 글 이재환 /사진 정유진 기자] "민망할 정도로 반응이 뜨거웠다...

‘컴백’ 아이콘 “욕심이 화를 부른듯..

‘터널’ 김민상 “순수함 그 자체인 ..

김민상 “‘럭키→김과장→터널’, 제..

‘대립군’ 여진구 “이정재 뺨 때리는..

‘노무현입니다’ 이창재 감독 “서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