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폭탄 테러 충격’ 아리아나 그란데 위로하는 남친 맥밀러, 애틋한 재회[...

호날두♥조지나 로드리게스, 비키니 입고 은밀한 호텔 데이트[파파라치컷]

‘부부→이웃사촌’ 졸리, 피트 동네로 이사..호화저택 들여다보니[파파라...

머라이어 캐리, 13세 연하 前남친과 재결합..레스토랑서 입맞춤 포착[파파...

‘역적’ 채수빈 “윤균상, ‘삼시세끼’ 나온 딱 그대로”(인터뷰)
2017-05-20 10:00:01

 
[뉴스엔 글 오수미 기자/사진 이재하 기자]

드라마, 영화 많은 관계자들이 젊은 여배우의 기근을 호소한다. 배우 채수빈 같은 여배우들이 많아질수록 그런 푸념도 사라지지 않을까. 채수빈은 젊은 여배우들 가운데서 꾸준하고 뚜렷하게 존재감을 넓혀가고 있다. KBS 2TV '발칙하게 고고'에서 얄미운 악역으로 눈도장을 찍었던 채수빈은 지난해 KBS 2TV '구르미 그린 달빛'을 통해 연기력도 인정 받았다. 매 작품마다 차츰차츰 내공을 쌓아가고 있는 그의 성장이 기대된다.

채수빈은 최근 종영한 MBC 월화 드라마 '역적:백성을 훔친 도적'(극본 황진영/연출 김진만 진창규)에서 홍길동(윤균상 분)의 연인 가령 역을 맡아 열연했다. 채수빈은 드라마 종영 후 서울 강남구 논현동 모 카페에서 뉴스엔과 만나 종영 소감을 전했다.

채수빈은 '역적'에서 연인 역할로 함께 호흡을 맞췄던 배우 윤균상이 tvN 예능 프로그램 '삼시세끼-어촌편3'에서 본 모습 그대로였다고 말했다. 채수빈은 "너무 편했다. 어느 순간부터는 가족처럼 끈끈한 유대감도 생겨서 편안한 연기가 자연스럽게 나왔다. 신인 시절 만났을 때도 순하다고 생각했는데 촬영하면서 같이 연기해봐도 그 느낌이 달라지지 않았다. '삼시세끼'에서 나온 딱 그대로다"고 털어놨다.

가령은 홍길동에게 "좋아한다"고 고백도 하고 "볼 장 다 본 사이니 혼인해야 한다"고 청혼도 할 만큼 당차고 대담한 캐릭터였다. 극중 배경이 조선시대라는 사실을 감안하면 그야말로 '신여성' 같은 인물. 채수빈은 자신과 가령이 많이 다르다고 했다. '역적'을 선택한 이유도 그래서였다고.

"기본적인 성격이나 말투는 아무래도 비슷하다. 가령에겐 용기 있고 대담하고 터프한 면들이 있지 않나. 자기 감정에 있어서도 솔직하고 그런 것들은 나와 달랐다. 나는 겁도 많고 걱정도 많다. 가령은 목숨보다도 남을 더 사랑할 줄 아는 인물이어서 멋있었다. 작품을 선택할 때도 직진하는 가령이 사랑스러워서였다. 나는 평소 연애할 때 그렇지 않은 편이어서 대리만족 했던 것 같다."

채수빈에게 캐릭터 연구에 대해 묻자 오히려 현장에서 놀았다는 답이 돌아왔다. 채수빈은 "나도 걱정이 많아서 감독님에게 미리 '가령은 어떤 인물이냐'고 물어봤다. 감독님은 '현장에 와서 놀면 된다. 네가 하는 게 곧 가령이니까 걱정하지 말고 와서 느끼고 즐겨라'고 말해주더라. '역적' 촬영하면서 내려놓는 연습을 많이 했다. 애쓰지 않아도 느껴지는 순간들이 있었다. 연기생활하면서 처음 접해봤던 방식이어서 신기하고 값진 경험이었다"고 설명했다.

극중에서 가령은 장대에 매달려 손도 묶이고 눈도 가린 채 홍길동을 향해 울부짖는다. 이 장면은 '역적' 1회 초반부터 등장해 이후 펼쳐질 이야기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고 27회에서 재등장해 많은 드라마 팬들 사이에서 명장면으로 손꼽혔다. 채수빈 역시 이 장면을 가장 기억에 남는 장면으로 꼽았다.

"사실 너무 추웠을 때 찍어서 입이 얼어 대사를 할 수가 없었다. 대사도 짧았는데 핫팩을 입에 갖다대면서 촬영해도 말이 안 나왔다. 1회 촬영분에서는 가령이가 어쩌다 장대에 올랐는 지도 모르는 상황이었다. 모든 걸 다 상상해서 찍었다. 나중에 다시 찍었는데 그때는 이미 감정을 쌓아왔고 내가 가령 캐릭터를 완전히 입고 있었기 때문에 노력하지 않아도 감정이 훅 왔다. 내게도 가장 기억에 남는 장면이었던 것 같다."

채수빈은 극중에서 함께 연기했던 배우 이하늬에 대한 고마움도 잊지 않았다. 두 사람은 '역적'에서 날선 대립각을 세우는 연기를 하면서도 컷 소리만 떨어지면 서로 농담을 주고받기 바빴다고. 채수빈은 "이하늬가 진짜 유쾌하다. 친근하게 친구처럼 대해줬다. 농담도 주고 받다가 또 촬영하고 그랬다. 막 장난을 치다가도 언니가 주는 에너지가 있다보니 연기에 집중할 수 있었다. 그런게 진짜 고마웠다. 현장이 너무 즐겁고 행복했다. 현장 분위기도 좋고 호흡도 좋아서 촬영에 방해될 만큼 놀고 그러지 않았다"고 말했다.

'역적' 마지막회에서는 모든 배우들과 스태프가 드라마 OST '봄이 온다면'을 함께 부르며 춤을 추는 장면이 방송됐다. 채수빈은 이 장면이 김진만 감독의 아이디어였다고 밝혔다. 채수빈은 "김진만 감독이 제안한 신이었다. 스태프들도 다 분장하라고 했더니 스태프들이 '무슨 분장이냐'고 (불평)했는데 찍다 보니 다들 재밌고 즐거워 했다. 좋은 추억이 됐던 것 같다. 너무 웃기고 유쾌했다"고 말했다. 이어 채수빈은 "나는 분위기를 되게 많이 타는 편이라서 이번에 조금 어색하고 눈치도 보고 만족스럽게 못 췄다. 이하늬와 김지석이 정말 혼을 태워서 추더라"고 덧붙였다.

뉴스엔 오수미 sum@ 이재하 rush@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한밤’ 소유 “집에서 옷 안입어..가장 맘에 드는 건 엉덩이”
소유, 발리 태양보다 화끈한 비키니 화보
이효리♥이상순 제주도 집, 넓은 마당에 문없는 화장실까지
정혜성, 무더위 이긴 래시가드 몸매 끝판왕
‘그알’ 김기동 목사 X파일 내용보니 “토막 시체 꺼낸 기분”
이 연애중독 아이돌 H 어찌할꼬, 연상녀와 밀월 스캔들 임박
과거 탤런트킬러 중견 K, 요즘 딸뻘 걸그룹에 마수 “밥 한번”
설리, 노래방서 신나는 엉덩이춤 삼매경 ‘걸그룹 출신다운 끼’

      SNS 계정으로 로그인             

톡톡 귀여움 다...

칸의 여신들

칸-악녀 주역들

칸의 여인 김민...

[포토엔HD] 김옥빈 ‘모두가 놀란 화이트 시스루’

[포토엔HD] 송민호 ‘벌칙으로 자른 머리카락이 의외로 잘 어울리네’

서정희, 20대도 울고 갈 청순미 ‘앉아만 있어도 화보’

[스타와치]‘리얼’ 자존심 구긴 김수현, 차기작이 시급합니다

‘한밤’ 소유 “집에서 옷 안입어..가장 맘에 드는 건 엉덩이”

[결정적장면]이효리♥이상순 제주도 집, 넓은 마당에 문없는 화장실까지

[포토엔HD] 김옥빈 ‘우월한 8등신 비율로 등장’

소유, 발리 태양보다 화끈한 비키니 화보[포토엔]

[이슈와치]‘리얼’ 논란에 불법유출까지, 개봉하자마자 만신창이

크리스틴 스튜어트, 오랜만 동성연인과 포착 ‘여전히 달달’[파파라치컷]

[TV와치]‘써클’ 여진구 복제인간이었다, 끝없는 반전드라마 묘미

[스타와치]‘옥자’ 스티븐 연, 송강호와 스크린 만남 기대해도 될까

[TV와치]‘냉장고’ 안정환 잡는 김용만, 유재석 강호동 뺨치는 예능神 강림

[무비와치]‘리얼’ 김수현X설리 19禁 노출·베드신 어땠나

[뮤직와치]‘7년차’ 에이핑크가 후배 걸그룹과의 비교에 임하는 자세

[포토엔화보]설리 ‘긴 생머리가 미모 포인트’(리얼)

[포토엔화보] ‘그렇게 좋아?’ 송중기 다정다감함에 다리 풀린 여성팬(군함도)

김어준 “안철수, 이유미와 사제지간..정치적 책임 미칠만한 사안”(뉴스공장)

[포토엔화보]군함도 ‘송중기 인기에 장충체육관은 난리법석’

[스타와치]김수현이 원톱물 ‘리얼’에 임한 자세

‘프듀2’ 유회승 “군대서 본..

Mnet '프로듀스101 시즌2'에서 유쾌한 성격으로 '유쾌승'이라..

‘형 ♥’ 이우진 밝힌 ‘프로듀스101 ..

신현빈, 현빈에 권상우까지 복받은 여..

‘옥자’ 봉준호 감독 “대한극장, 저 ..

‘리얼’ 김수현 밝힌 설리 논란 “제..

이승우 “내 미래는 내가 결정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