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니콜 키드먼, 50대 믿기 힘든 비키니 몸매..복근+각선미까지[파파라치컷]

멜 깁슨, 35세연하 여자친구와 손잡고 거리 데이트[파파라치컷]

영원한 울버린 휴 잭맨, 피부암 이기고 건강한 모습 포착[파파라치컷]

‘마초’ 제이슨 스타뎀, 만삭의 20세 연하 여친과 해변산책[파파라치컷]

‘터널’ 허성태 “살인마 이미지 벗는 것? 전혀 걱정 없어요”(인터뷰)
2017-05-15 21:06:01

 

[뉴스엔 글 김예은 기자/사진 이재하 기자]

허성태가 이번엔 사이코패스 연기로 강렬한 인상을 남겼다. 지난해 영화 '밀정'으로 눈도장을 찍었던 그가 이번엔 안방극장에 서늘한 기운을 불어넣었다.

허성태는 5월 15일 뉴스엔과 만나 OCN 주말드라마 '터널'(극본 이은미, 연출 신용휘) 관련 인터뷰를 진행했다. '터널'은 1980년대 형사 박광호(최진혁 분)이 2017년으로 타입슬립해 살인사건을 해결해가는 이야기를 담았다. 허성태가 연기한 정호영은 극 중 목진우(김민상 분)의 살인을 목격한 후 모방범이 된 인물로 지난달 30일 방송된 12회에서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그는 연쇄살인범 연기를 위해 다른 작품, 다른 배우의 연기를 참고하지 않으려 노력했다. 대신 두 가지에 집중하며 연기를 했다고. 그는 "'공공의 적', '추적자', '보이스' 등 여러 작품이 있지 않나. 일부러 생각을 안 하려고 했다"며 "그냥 나쁜 놈, 못된 놈으로 보이기가 싫었다. 그냥 나쁜 놈이 아니라 '왜 살인자가 될 수밖에 없었나'를 보여드리고 싶었다. '어떻게 하면 과하지 않게 보여드릴 수 있을까'를 생각하게 되더라"고 말했다.

이어 "시청자들의 속을 뻥 뚫어줄 역할도 해내고 싶었다. 제가 주연배우들을 움직여야 했지 않나. 시청자분들이 저를 보면서 느끼는 게 있지만, 그건 안 좋은 감정이다. 박광호(최진혁 분), 김선재(윤현민 분)를 보면서 카타르시스를 느끼기 때문에 '어떻게 하면 움직일 수 있을까'를 고민했다"고 털어놨다.

그렇게 정호영을 연기하며 가장 크게 느낀 건 '가정교육의 중요성'이었다. 정호영은 엄마 탓 살인자가 된 인물. 그의 모친(이용녀 분)은 살인 혐의로 수감된 아들에게 "넌 살아서든 죽어서든 쓸모없는 놈이다. 여기서 죽을 때까지 나오지 마"라고 독설까지 했다. 이 장면은 허성태가 이용녀와 유일하게 대면하는 장면이기도.

허성태는 "그 한 신을 찍으면서 가정교육의 중요성을 느꼈다. 엄마가 '넌 죽었어야 될 놈이다'라고 하지 않나. 진짜 우리 엄마가 나한테 그런 얘기를 하고 있다고 생각하니 숨을 못 쉬겠더라"며 해당 신을 찍을 때 당시의 감정을 되짚었다. "'우리 엄마가 저랬으면 나도 슬펐겠다'는 생각도 들었다. 살인까지는 아니겠지만 다른 돌파구를 찾을 수밖에 없었을 것 같다"는 말도 덧붙였다.

또 그는 "정호영에게 연민을 느끼기도 했냐"는 질문에 "안타까우면 안 되는 거다. 신재이(이유영 분)의 대사에서도 그런 내용이 나온다. 어쨌든 그 사람의 죄는 나쁜 거고 용서받으면 안 된다. 하지만 주변에 대해, 우리나라에서 고질적으로 보여지는 불운을 한 번쯤 생각해봤으면 좋겠다는 생각은 했다"며 "정호영은 엄마의 사랑을 못 받고 자란 것에 대한 무언가가 있었을 거다. 그게 여러 가지 생각을 하게 만드는 것 같다. 그게 신용휘 감독님의 의도였을 수도 있다. 휴머니즘을 건드리는 거다"고 답했다. 캐릭터에 대한 안타까움보다는 큰 그림을 봤던 것.

사이코패스, 살인마가 된 데에 어느 정도 사연이 있는 인물을 연기하기는 했지만 배우 허성태를 보는 시청자들은 당분간 그 두 단어를 떠올릴 수밖에 없다. 이에 대한 걱정과 부담은 없을까. 허성태는 이에 대해 "NO"라고 고민 없이 대답했다.

그는 "주변 분들은 걱정이 많다. 그런데 저는 걱정이 안 된다. 그 역할을 지금 안 했으면 또 언제 해보겠나. 배우 입장에서는 이미지가 굳혀진 게 먼 훗날의 것이라고 생각한다. 저에게 주어지는 것들이 지금 아니면 못할 수도 있는 연기이기 때문에 그런 걱정을 갖고 다가가지는 않는다"며 "올해 보여드릴 역할이 다 개성이 강하고, 다양한 모습이다. 그에 대한 기대를 많이 하고 있다. 약간 보험 같은 느낌이랄까. 판단은 관객, 시청자분들이 하겠지만 더 색다른 모습을 보여줄 수 있을 것 같다"며 웃어 보였다.

한편 OCN 주말드라마 '터널'은 오는 21일
16회를 끝으로 종영한다.

뉴스엔 김예은 kimmm@ 이재하 rush@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뉴스엔미디어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홍상수 김민희, 칸에서 주변 의식않은 카페 데이트 현장 포착
이혜훈 의원, 박근혜 전 대통령 거울방 보도에 “오싹했다”
이하늬, 비키니도 기죽일 래시가드 국가대표급 몸매 4컷
김민희-홍상수 ‘나란히 커플링끼고 칸 나들이’
오상진, 아내 김소영 아나운서에게 차려준 아침식사 ‘신혼의 남편 손길’
김소영 아나운서, 오상진 위한 신혼 첫 밥상 공개 “맛 200번 보며 사투”
설리 반전 비키니 자태, 깡마른 몸매에 남다른 볼륨감 ‘김민준이 반할만’

      SNS 계정으로 로그인             

칸-악녀 주역들

칸의 여인 김민...

카리스마 넘치...

강렬한유혹 프...

이하늬, 비키니도 기죽일 래시가드 국가대표급 몸매 4컷[포토엔]

이혜훈 의원, 박근혜 전 대통령 거울방 보도에 “오싹했다”

[결정적장면]‘뭉뜬’ 이경규 출입국 우대카드 공개 ‘모범납세자의 위엄’

[방탄 빌보드 점령②]통역사 없이 美강제진출, 듬직한 리더 랩몬스터 없었다면

[포토엔화보]홍상수 김민희, 칸에서 주변 의식않은 카페 데이트 현장 포착

오상진, 아내 김소영 아나운서에게 차려준 아침식사 ‘신혼의 남편 손길’

[뮤직와치]씨스타도 넘지못한 ‘마의 7년’ 해체 유독 뼈아픈 이유

[포토엔HD] 권해효-조윤희 부부 ‘칸 레드카펫 위 미소만발’

MIN 언론, 박병호 ML복귀 부정적 평가 “현재 선수들 대체 못해”

[결정적장면]종영 ‘귓속말’ 조재현-서지혜 특별출연, 빵터졌다

[포토엔HD] 김민희-홍상수 ‘칸 레드카펫 위 다정한 눈맞춤’

칸경쟁작 홍상수 ‘그 후’ 4분 기립박수 호평(뉴스&칸)

[방탄 빌보드 점령②]통역사 없이 美강제진출, 듬직한 리더 랩몬스터 없었다면

[방탄 빌보드 점령①]美납득시킨 BTS, 어쩌면 한국에서 가장 과소평가당한 아이돌

[어제TV]‘써클’ 김강우, 2037년 미래의 살인사건 형사로 첫등장 궁금하네

[TV와치]‘섬총사’ 예능초보 김희선, 캐리어 한가득 술 담아온 여배우의 취향

[포토엔HD] 홍상수 감독 ‘그 후’ 포토콜 ‘부부와 연인’

[포토엔스토리] ‘다음 생애는 여배우로...’ 성준 ‘여배우들에 쏠린 카메라에 민망한 미소’

[이슈와치]김장훈-김희철, 진솔함과 경솔함의 한 끗 차이

‘터널’ 김민상 “시청자 사랑 감사, 발에 점이라도 찍어드리고 싶어요”(인터뷰)

‘노무현입니다’ 이창재 감독..

(인터뷰 ①에 이어) 2017년 5월 23일은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8주기다. 이날 경남..

‘컴백’ 아이콘 “욕심이 화를 부른듯..

‘터널’ 김민상 “순수함 그 자체인 ..

‘터널’ 김민상 “시청자 사랑 감사, ..

‘컴백’ 아이콘 “공백기 길어 재데뷔..

‘옥자’ 안서현 “칸 여우주연상? 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