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로그인 | 회원가입

사진구매문의

앳스타일

[결정적장면]돈스파이크, 모두가 놀란 남양주 복층집+누나같은 母

[결정적장면]안현수, 입이 떡 벌어지는 모스크바 2층 대저택 클래스

‘미우새’ 자쿠지에 자동문까지, 도끼 120평 초호화 2층집 공개

[결정적장면]‘슈돌’ 이동국 가족 이사 새집 공개, 들여다봤더니

고민정 “문재인 손 잡은 이유, 몇분만에 홀딱 반했다”
2017-05-13 09:38:07

[뉴스엔 이민지 기자]

고민정 전 대변인이 KBS를 떠나 문재인 대통령 손을 잡은 이유를 밝혔다.

고민정 문재인캠프 전 대변인은 최근 한겨레TV '김어준의 파파이스'에 남편 조기영 시인과 함께 출연했다.

고민정 전 대변인은 KBS 아나운서를 관두고 문재인캠프에 합류한 이유를 묻자 "KBS라는 회사가 그렇게 좋은 곳이었다는걸 나가고 난 후 두달쯤 지나 알았다. 영등포에서 여의도로 오다 보니 KBS 건물이 크게 보이더라. 그걸 보는 순간 내가 저길 왜 나왔을까 순간 생각이 들긴 했는데 지금도 그렇고 처음 마음을 먹었을 때도 그렇고 추호의 흔들림이나 후회는 없었다"고 말했다.

그는 "너무 좋은 회사였지만 매일매일이 너무 힘들었다. 심장이 없는 상태에서 돈을 벌기 위해 일하고 있는 느낌이었다. 처음엔 언론인이 되고 싶은 욕심이 있었는데 과연 난 그런 언론인의 모습으로 살아가고 있나, 내 손에 쥐어진 마이크는 그런 역할을 해내고 있나는 생각이 9년 내내 들었다"고 밝혔다.

고민정 전 대변인은 "그 순간 당시 문재인 대표님이 손을 내밀어주셨다. 결정을 바로 못했다. 월급으로 생활을 해야 했다. 내가 경제 생활을 하니까. 이미 연애할 때부터 마음 먹었다. 남편의 꿈이 시인이고 내 꿈이 아나운서라면 둘다 꿈을 이루고 살자. 다행히 아나운서는 돈이 되니까 아나운서 돈으로 맞춰 살자는 생각이었다"고 말했다.

조기영 시인은 "난 젊은시절 꿈이 두개였다. 평생 시를 쓰며 살겠다는 것과 죽기 전에 멋진 사랑을 한번 해봐야겠다는 것이었다. 그런데 어느 날 갑자기 한 사람이 나타나 두개의 꿈이 다 이루어졌다"고 말해 박수를 받았다.

고민정 전 대변인은 문재인캠프 합류전 고민에 대해 "다시 돌아갈 수 없는 곳이라 후회하지 않을까 고민하고 정치영역으로 가는 것이라 할 수 있는 역할이 있긴 할까 고민했다. 처음엔 남편에게 먼저 전화를 주셨는데 남편이 나에게 며칠 동안 말을 안했다. 나도 내가 할 수 있는 일이 없을거라 생각했다. 정치는 싸움의 영역이란 생각이 강했다. 난 그런 캐릭터도 아니고 그런 일도 해보지 않았는데 날 왜 부를까 고민했다"고 말했다.

이어 "'남편이 왜 그런 고정관념을 갖느냐. 정치로 인해 사람을 위로하는 것도 필요하지 않겠는가. 당신은 방송을 하면서 사람들에게 위로와 희망을 주고자 했으니 그대로 하면 새로운 무언가 만들어질 수 있지 않는가' 했다"고 밝혔다.

조기영 시인은 "나한테 연락하신 분이 탁현민 교수다. 며칠간 이야기를 안했다. 작년 여름에도 운을 띄운 적이 있는데 말도 안된다 했다"며 "(아내가) 떨고 있다는 느낌이 들었다. 흔들리는구나 하는 느낌. 해야하는거구나. 이 친구가 가면 경제적인게 어려우니까 '대출 받지 뭐'라고 이야기 했다. 그땐 퇴직금이 있다는 생각을 미처 못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고민정 전 대변인은 "그마저도 중간정산을 해서 얼마 안되더라. 넉달은 버티겠더라"며 "'그래 하자'는 문재인 대표님을 만나고 나서였다. 만나기 전까지는 내가 할 수 있을까, 그 사람이 내 인생을 걸 만큼 대단한 사람인지 확인하고 싶었다. 가족의 모든 것을 걸어야 했다. 만났는데 몇분 이야기 안한 후에 홀딱 반했다"고 밝혔다.

이어 "이야기를 2시간 정도 나눴는데 처음엔 바쁜 분이니까 할말 하고 30분 안에 일어날거라 생각했는데 2시간을 계속 이야기 하시더라. 그리고 자리 약속을 안하셨다. 내 손을 잡아주면 어떤 자리를 주겠다. 자리를 안줘서 감동이 됐다. 만약 자리를 약속했으면 실망했을 것 같다. 난 시인을 선택한 여자다. 돈이라는 것과 거리가 먼 사람이다"고 말했다.

조기영 시인은 "대부분 정치인들은 드센 기와 권위를 느낄 수 있는데 그분은 그렇지 않아서 좋았다"고 말했고 고민정 전 대변인은 "존경할 만한 어른이라는 생각이 참 많이 들더라. 정치인, 대통령을 떠나 '이런 사람이 대한민국에 있다니'하는 것만으로도 흥분됐다"고 회상했다. (사진=김어준의 파파이스 캡처)


뉴스엔 이민지 oing@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세븐’ 허경영, 자택 관광료 10만원..女 민감한 부위 스킨십까지
‘뭉쳐야뜬다’ 정형돈, 투병중인 母에 “한 번이라도 눈 뜨고 말하기를.....
독도 운동화 신은 강다니엘, 남다른 독도 수호법
김사랑 美노천카페 각선미, 할리우드배우 착각할뻔
채림 결혼 3년만 엄마 됐다, 남편 가오쯔치 아이 사진 첫 공개
오리온, 귀순병사에 초코파이 100박스 선물 ‘가장 먹고 싶어’
“활짝 열린 강재형 국장실” MBC아나운서들 단체 짜장면파티 인증샷
YMC 측 “워너원 팬들에 도시락 요구? 오해다”

      SNS 계정으로 로그인             

탄탄대로 세븐...

김주혁 눈물속 ...

송송 웨딩 하객...

패션보다 스타...

[결정적장면]‘한끼줍쇼’ 엄정화 ‘숨겨진 가족사’ 고백 눈물

유시민 작가 공개청원에 “산채로 청와대에 잡혀가야…” 왜?

‘세븐’ 허경영, 자택 관광료 10만원..女 민감한 부위 스킨십까지

배동성, 아내 요리연구가 전진주 자랑 “있는 자의 여유”

[뮤직와치]너무 앞서가는 엄정화, 그래서 좋지 아니한가

“예쁘게 살자” 고지용♥허양임, 결혼 4주년 기념 달달 데이트

‘뭉쳐야뜬다’ 정형돈, 투병중인 母에 “한 번이라도 눈 뜨고 말하기를..”

스카이스포츠 손흥민에 MOM “알리 벤치 이유”..英메일은 라멜라 최고점

독도 운동화 신은 강다니엘, 남다른 독도 수호법

김사랑 美노천카페 각선미, 할리우드배우 착각할뻔

[스타와치]‘슬기로운 감빵생활’ 갈수록 드러나는 박해수의 진가

[TV와치]‘이판사판’ 재판 중 삼각관계 진술이라니요

[스타와치]위너, 이서진 뒤이을 2017 tvN 공무원

[스타와치]‘라스’ 김구라가 찍은 손동운, 규현의 향기가 난다

[무비와치]‘군함도’ CJ의 아픈 손가락

[TV와치]‘로봇’ 유승호 원맨쇼인줄 알았더니..채수빈 로봇연기 볼만했다

[무비와치]설현 설리 나나, 영화계 빅3 연기돌 성적표

시청률 25% 목표 ‘로봇이 아니야’ 위기의 MBC 살릴까[첫방기획②]

[TV와치]대박난 ‘강식당’ 나PD 시청률 고민까지 해결

‘썰전’ 유시민 “비트코인, 경제학 전공자로서 손 안대길 권해”[오늘TV]

정우성이 ‘빅3’ 영화 빅매치..

'강철비'부터 '신과함께-죄와벌' '1987'까지, 올해 ..

‘이번생’ 김가은 “김민석과 커플 연..

‘신과함께’ 차태현 “원작 팬들에 미..

‘강철비’ 정우성 “‘무도’ 출연 안..

‘부암동’ 이준영 “연기 호평에도 불..

장서희 “결혼 질문 늘 받지만 지금 삶..

 

뉴스엔 회사소개 조직도 찾아오시는길 광고문의 사업제휴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개인정보취급방침 고객센터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