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포토엔HD]미스코리아 美 피현지 ‘남다른 섹시미 발산’

[포토엔HD]미스코리아 眞 서재원 비키니 ‘올해 최고의 몸매’

[포토엔화보]미스코리아 선 이한나-정다혜, 아찔한 래시가드 몸매

[포토엔HD]미스코리아 美 이수연, 래시가드 S라인 몸매 살린 복근

‘피고인’ 김민석 “지성이 차린 밥상, 난 잘 떠먹은 느낌”(인터뷰①)
2017-03-30 11:15:40

 
[뉴스엔 글 오수미 기자/사진 표명중 기자]

김민석이 '피고인'에서 선배 지성과 함께 호흡한 소감을 밝혔다. 그는 지성에게 연기뿐만 아니라 배우의 자세에 대해서도 많이 배웠다며 엄지를 치켜세웠다.

지난 3월 21일 종영한 SBS '피고인'(극본 최수진 최창환/연출 조영광 정동윤)에서 김민석은 차민호(엄기준 분)의 사주를 받아 박정우(지성 분)의 딸 박하연(신린아 분)을 유괴하는 이성규 역으로 분해 섬세한 감정연기로 한층 더 넓어진 연기 스펙트럼을 증명했다. 배우 김민석은 지난 27일 오후 서울 마포구 성산동 모처에서 '피고인' 종영 인터뷰를 진행했다.

'피고인'에서 김민석이 맡은 이성규는 아이를 유괴하는 캐릭터다. 절대 악인 차민호의 사주를 받긴 했지만 박정우의 단란한 가정을 무너뜨리는 데 일조한 것도 사실이다. 아픈 친동생의 수술을 도와준다는 말에 유괴까지 감행했지만 결국 그의 친동생은 죽게 되고 이성규는 자신이 유괴한 하연을 친동생처럼 여기며 보호하려 한다.

김민석은 이런 이성규라는 인물이 짠하고 마음 아프게 느껴졌다고 했다. 그는 "당시 대본을 5부 정도까지 봤는데 이성규가 너무 짠하게 느껴졌다. 대사 하나하나 버릴 게 없었고 한 신, 한 신이 아팠다. 분량도 전혀 생각하지 않고 이성규라는 인물에 대한 애착 하나로 촬영에 임했던 것 같다"고 했다.

'피고인'에서 아이를 유괴하기도 하는 김민석은 아이를 잃은 부모의 심정을 이해하기 위해 동네 유치원을 배회했다고도 했다. 그는 "유치원 끝날 때쯤 가서 한두 시간 정도 아이들 귀가하는 걸 봤다. 부모님이 와서 데려가는 걸 보니 '내가 어마어마한 짓을 했구나' 생각이 들었다. 무슨 감정인지 몰랐는데 그때야 알게 됐다. 깨닫고 나니 기분이 나쁘더라. '내가 왜 이런 짓을 하고 있지' 싶었다"고 고백했다.

이성규는 유괴를 뉘우친 이후 박정우를 도우려다 결국 죽음에 이른다. 감정의 파고가 큰 이성규라는 인물에 몰입하는 동안 김민석은 입맛도 잃고 우울증이 오기도 했다. 그는 "항상 이성규 캐릭터에 나를 가두고 살았다. 우울이 와 살도 빠지고 피부색도 안 좋아졌다. 연기하면서 엄청 힘들었다. 정신이 피폐해져 밥을 안 먹어도 배도 안 고팠다. 집 밖으로 나가지도 않았고 살도 많이 빠졌다"며 힘들었던 기억을 회상했다. 김민석은 방송에서 볼이 홀쭉해진 자신을 보며 깜짝 놀랐다고 했다. '피고인' 포상휴가를 떠났던 일본 오키나와에서 그는 열심히 먹고 살을 조금 찌웠다며 밝게 웃었다.

'피고인'에 대해 이야기하는 내내 김민석은 "이번 드라마가 정말 힘들었다"고 반복했다. 그는 가장 고통스러웠던 순간으로 박정우 역을 맡은 지성과의 감방 신을 꼽았다. 딸을 유괴하고도 아버지 박정우 앞에서 아무렇지 않은 척 착한 감방 동료 역할을 수행해야 했기 때문. 김민석은 "물건 훔치고 모른 척하는 느낌이었다"며 당시의 죄책감에 대해 털어놨다. 그는 "학교 다니다 보면 물건 없어질 때가 있다. 범인이 항상 우리 중에 있는데 훔친 사람 없다고 하지 않나. 그런 느낌으로 연기했다. 지성과 대화하는 신인데 눈을 못 마주치겠더라. 감방에서 계속 나가고 싶었다. 지성과 연기하는 게 불편했다"며 그때를 회상했다.

'피고인'이 방송되는 동안 김민석의 존재감이 가장 빛났던 순간은 단연 6회 엔딩 신이었다. 박정우가 자살하려는 것을 막으며 동요를 불러 자신이 딸 하연을 유괴했음을 증명한 장면은 그를 온갖 포털 사이트 실시간 검색어 1위 자리에 올려 놓기도 했다. 김민석은 그 장면을 지성에 죄를 고백하는 마음으로 연기했다고 털어놨다. 그는 "정말 박정우가 죽지 않았으면 좋겠고 붙잡고 싶은 마음이었다. 엔딩 신이어서 대사톤은 어둡고 차분하게 했지만 마음만은 진신이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방송에서 그 장면을 보고 나 역시 '내가 저런 모습이 있구나' 생각했다. 그 신이 이정도 파장이 있을 줄은 몰랐다"고 덧붙였다.

김민석은 함께 연기한 선배 지성을 옆에서 지켜보면서 연기뿐만 아니라 배우로서의 자세도 많이 배웠다고 고백했다. 촬영분이 가장 많은 주연배우로서 체력적으로 힘들만도 한데 항상 자신뿐만 아니라 후배들까지 모두 챙기는 모습에 감동했다는 것. 그는 "지성이 여러 면에서 완벽주의자라고 생각했다. 후배들까지 다 챙기는 걸 보고 괜히 대선배가 아니구나 항상 생각했다"고 말했다.

이어 김민석은 자신이 스포트라이트를 받은 부분에 대해서도 지성에 공을 돌리며 "지성이 없었다면 박정우-박하연-이성규 케미는 절대 안 살았을 것이라 생각한다. 지성이 만들어 준 것이다. 지성이 밥상 차려주면 나는 잘 떠먹은 그런 느낌이다. 내 연기도 많이 도와줬고 얘기도 많이 나눴다. 내가 선배 복이 참 많은 사람이라는 생각을 이번 작품 하면서 또 느꼈다"고 감사한 마음을 전했다.

김민석은 지성과 소주 한잔했던 기억에 대해서도 털어놨다. 그는 "'피고인' 드라마가 초중반에는 어둡고 희망도 없어 보였지 않나. 지성이 박정우로서 그 분위기를 잡으려면 힘들겠다고 생각했다. 촬영 쉴 때 소주 한잔했는데 알고 보니 너무 밝고 자상한 선배였다. 촬영장에서 본 지성과 달라 재밌었다. 이렇게 유쾌한데 박정우를 연기하려면 힘들겠다고 걱정했더니 내가 걱정할 게 전혀 아니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인터뷰②에 계속)

뉴스엔 오수미 sum@ 표명중 acepyo@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택시운전사’ 김사복 아들 추정男 “父 폄훼행위 두고보지 않을 것”
윤현숙, 47세의 놀라운 비키니 몸매
설하윤, 비키니 입고 뽐낸 마네킹 몸매 ‘명품 각선미’
‘예비엄마’ 정다은, 비키니 입고 함박웃음 ‘조우종을 바라보며’
‘최고의한방’ 이세영 “키스신 땀 냄새, 수치스러웠다”
김소영 아나운서 퇴사, 동기 이재은 아나 “마음 둘 곳 없는 이 곳”
이정재♥임세령 커플, 과거 데이트룩까지 화제 ‘서민 전셋값 수준’
사기결혼 전후 50㎏→105㎏, 폭식 아내에 남편 울상

      SNS 계정으로 로그인             

괴물대세 워너...

우아한 품위녀 ...

화려한 컴백 김...

미스코리아의 ...

[결정적장면]‘동상이몽2’ 우효광 “24살 돈없어 종일 커피숍에”

‘효리네민박’ 이효리X정담이 케미 통했나, 자체최고 시청률 ‘9.995%’

[어제TV]‘미우새’ 김종국, 능력자도 호랑이 어머니 앞에선 ‘깨갱’

[결정적장면]‘둥지탈출’ 김혜선 “가장 큰 실패? 2번 이혼 상처컸다”

‘예비엄마’ 정다은, 비키니 입고 함박웃음 ‘조우종을 바라보며’

릴리안 부작용 의혹에 제품 성분 공개 ‘논란은 계속’

서태지X방탄소년단 콘서트 셋리스트 공개 “총 8곡 합동무대”(공식)

[어제TV]‘동상이몽2’ 우효광, 늘 러블리 110분이 모자라

송소희, 전 소속사와 법정다툼서 패소 ‘3억 지급 판결’

정운택 측, 김민채와 파혼설에 묵묵부답

[이슈와치]워너원 팬덤의 두 얼굴, 역대급 화력vs민폐

[스타와치]“‘택시운전사’ 목표도 상향조정” 이쯤되면 장르가 송강호

[뮤직와치]“먹힐까 안먹힐까 고민 이제 그만” 윤종신의 ‘듣는 음악’

“시상식 손깍지부터 뒤풀이까지” 류준열♥혜리, 열애의 증거들

[포토엔HD]한예슬 ‘단발병 유발자’

[스타와치]‘구세주’ 김성경은 왜 굳이 영화에 도전했나

‘택시운전사’ 개봉 2주만 900만 돌파, 올해 첫 천만영화 탄생하나

[스타와치]박서준, 드라마 영화 두마리 토끼 다 잡았다

[TV와치]포지션 임재욱 다이어트+인지도 집착하는 90년대 스타(불타는 청춘)

‘7일의왕비’ 고보결 “연우진, 내게 천의 얼굴이라고”(인터뷰)

‘품위녀’ 김희선 “우아진의..

배우 김희선이 백미경 작가의 불륜 대처법에 엄지를 치켜 들었다. 지난 8월 19일 ..

제시카 “‘하백’ 속 동생 크리스탈 ..

‘7일의왕비’ 고보결 “연우진, 내게 ..

‘천만배우’ 송강호 “‘변호인’과 ..

천하의 장동건, 잘생김을 인정하다(인..

‘청년경찰’ 김주환 감독, 박서준 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