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로그인 | 회원가입

사진구매문의

앳스타일

팝핀현준, 외제차 가득한 차고 공개 ‘모터쇼 방불’

성형설 김남주, 8년간 외모 변천사 ‘어디가 변했나?’

씨엘, 비키니로 뽐낸 육감적 몸매 ‘섹시 폭발’

샤를리즈 테론 근황, 22kg 모두 감량하고 시사회 등장[포토엔]

‘힘쎈여자 도봉순’, ‘무한도전’ 제치고 TV 화제성 종합 1위 이민지 기자
이민지 기자 2017-03-21 13:30:05


[뉴스엔 이민지 기자]

‘힘쎈여자 도봉순’의 폭발적인 인기가 또한번 입증됐다.

JTBC 금토드라마 '힘쎈여자 도봉순'(극본 백미경/연출 이형민)은 TV 화제성 1위를 차지한 것은 물론 배우 브랜드 평판 등 다양한 부문의 차트를 올킬하며 저력을 입증했다.
TV화제성 연구소 굿데이터코퍼레이션의 발표에 따르면 2017년 3월 3주차(13일~19일까지) 지상파, 종편, 케이블 프로그램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힘쎈여자 도봉순’이 MBC ‘무한도전’를 앞서며 TV화제성 프로그램 종합순위 1위에 등극했다.

드라마와 비드라마를 합한 주간 프로그램 화제성 종합 순위에서 4.48%의 점유율로 MBC ‘무한도전’, 엠넷 ‘프로듀스101’ 시즌2, SBS ‘피고인’ 등을 제치고 1위를 기록한 것.

드라마 부문에서도 점유율 15.01%로 SBS ‘피고인’, KBS 2TV ‘김과장’ 등 쟁쟁한 드라마들을 제치고 1위에 올라 뜨거운 인기를 입증했다.

배우 관심토픽 순위에서도 박보영, 박형식이 나란히 1, 2위를 휩쓸며 ‘힘쎈여자 도봉순’에 대한 압도적인 화제성을 과시했다.

‘힘쎈여자 도봉순’의 차트 싹쓸이 기록행진은 계속됐다. 한국기업평판연구소가 최근 발표한 드라마 배우 브랜드 평판 3월 조사 결과에서도 박보영과 박형식이 이동건, 지성, 남궁민 등을 제치고 각각 1위, 2위를 기록하며 차트를 올킬하는 위엄을 과시한 것. 이는 지난 2월17일부터 3월18일까지 방영한 드라마에 출연중인 배우 20명의 브랜드 빅데이터 37,482,284개를 분석해 소비자들의 브랜드 참여량, 미디어량, 소통량을 측정한 결과다



. (사진=JS픽쳐스, 드라마하우스 제공)


뉴스엔 이민지 oing@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김사랑 측 “2m 높이서 추락, 골절상+타박상..심신 놀라”
강다니엘 오른손 인대 부상 ‘붕대 감고 입국, 주변 걱정 한가득’
‘고의인가 실수인가’ 기안84, 여성혐오논란 이어 미투조롱논란
박찬호, 이승엽과 골프 치다가 뱀 맨손으로 ‘덥석’
‘대장암 극복→결혼’ 유상무♥김연지, 이제 꽃길만 걸어요
‘어벤져스: 인피니티 워’ 개봉일부터 오역논란..관객 원성
‘PD수첩’ 설정스님 3대 의혹 제기 예고 “폭력-여자-돈”
‘PD수첩’ BBK부터 박봄 마약까지, 정권에 협조한 꽃길 검사들

달심이 한혜진

자체발광 사무...

종현 이어지는 ...

탄탄대로 세븐...

김사랑 측 “2m 높이서 추락, 골절상+타박상..심신 놀라”(공식)

[뮤직와치]‘亞가수 최초’ 방탄, 장벽깨고 美빌보드서 컴백하는 ‘슈스’ 클래스

[스타와치]“왜 이제 나타났나” 이창동도 확신케 한 ‘버닝’ 전종서

[무비와치]‘어벤져스3’ 공개, 기승전결 파괴했다..모두가 클라이맥스

[뮤직와치]처절함 버린 황치열, 생애 가장 밝은 곡으로

[이슈와치]‘7개월만에..’ 신수지 장현승, 열애도 결별도 초고속 인정

[이슈와치]김경란 김상민, 결혼부터 파경까지 파란만장 3년史

[이슈와치]“靑청원까지” 한예슬 의료사고, 대중들이 분노하는 건

‘슈츠’ 장동건 6년만 복귀, ‘신사의 품격’을 넘어라[첫방기획]

‘키스 먼저’ 40대 끝자락, 감우성은 여전히 멜로를 한다[종영기획②]

‘PD수첩’ 변호사 “투애니원 박봄 마약사건, 입건유예 정말 이례적인 일”

‘살인소설’ 감독 “부패 정..

"영화 속 인물들, 실제론 있어선 안된다." '살인소설' 김진묵 감독을 만..

이유영 “평생 배우할 것, 조급함 내려..

‘컴백’ 이기찬 “조급하고 불안했던 ..

이엘 “정우성, 편하게 말 먼저 걸어주..

한선화 “배우 활동으로 예능 쉬어, 이..

박인비 “세계랭킹 1위 목표 아니었지..

 

뉴스엔 회사소개 조직도 찾아오시는길 광고문의 사업제휴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개인정보취급방침 고객센터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