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로그인 | 회원가입

[결정적장면]아이유, 이효리에 야한 속옷 선물 “엉덩이 보이겠다”

‘그것이 알고 싶다’ 여목사와 전직 사제의 충격적인 추문(종합)

[결정적장면]SNL9 이채영 “새로운 가슴 이미지 얻어간다” 소감

강다니엘 “어릴 때 못생겼다고 왕따 심하게 당해”

‘저격논란’ 온시우 “노이즈마케팅 NO, 이국주 님께 죄송”(공식입장 전문)
2017-03-21 12:43:03

[뉴스엔 김명미 기자]

이국주를 공개 저격해 논란에 휩싸인 온시우가 SNS를 통해 입장을 밝혔다.

배우 온시우는 3월 21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며칠간 생각을 정리하다가 몇 가지 해명해야 할 점과 사과드려야할 부분에 대해서는 확실히 짚고 넘어가야할 것 같아서 글을 남깁니다"고 운을 뗐다.

온시우는 "제가 이름을 알리기 위해 '노이즈 마케팅'을 했다는 말은 어불성설이라는 것을 말씀드리고 싶습니다. 소속사도 없고 그 어떠한 빽도 없는 저는 그저 한명의 '시청자'와 '네티즌'의 입장으로써 느낀점을 그 당시 인터넷에 실린 기사에 댓글 하나를 단것이 전부이며, 제가 그 어떠한 유명인도 아니었고 공인의 신분 또한 아니었기에 저의 발언이 이슈화가 될줄은 전혀 상상할 수도 없었던 일이었습니다"고 해명했다.

이어 그는 "저는 악플에 대해 옹호하지 않았고, 지금도 하지 않으며, 앞으로도 하지 않을 것입니다. 무분별하고 맹목적인 비하성 악플은 명백히 처벌받아야할 사회적 문제이며 근절되어야할 사회악입니다"면서도 "논점을 흐렸다는 점에 대해서는 입장 차이가 있을 수 있음을 말씀드리고 싶습니다. 넷상에서의 공개적인 '악플의 조롱'과 방송에서의 공개적인 '성적 조롱'은 모두가 잘 못 된 것임을 느꼈고 단지 그것을 말씀드리고 싶었습니다"고 밝혔다.

마지막으로 온시우는 "저의 발언으로 인해 상처를 입은 당사자 이국주 님과 (제 스스로 감히 선배님이라고 칭하기 어려워 선배님이라는 칭호를 쓰지 못한점 양해부탁드립니다.) 그 주변인들에게 고개 숙여 사과드리며 저의 발언으로 상처를 입었을 그 모든 분들에게 깊은 사죄의 말씀 드립니다"고 덧붙였다.

온시우는 지난 19일 개그우먼 이국주를 공개적으로 저격해 논란에 휩싸였다. 이국주 관련 기사를 링크한 페이스북 페이지에 "댓글로 조롱하니까 기분 나쁜가요? 당신이 공개석상에서 성희롱한 남자 연예인들은 어땠을까요?"라며 "대놓고 화낼 수도 없게 만드는 자리에서 씁쓸히 웃고 넘어갔을 그 상황. 이미 고소 열 번은 당하고도 남았을 일인데, 부끄러운 줄이나 아시길"이라는 댓글을 단 것.

앞서 이국주는 지난 18일 MBC '우리 결혼했어요'에서 슬리피가 볼 뽀뽀를 한 것에 대해 악성 댓글이 이어지자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너네 되게 잘 생겼나 봐. 너네가 백억 줘도 나도 너네랑 안해. 슬리피 걱정하기 전에 너네 걱정해. 미안하지만 다 캡처하고 있다"며 강경 대응할 것을 밝힌 바 있다.(사진=온시우 SNS)

이하 온시우 SNS 게시글 전문이다.

안녕하세요 온시우입니다.
며칠간 생각을 정리하다가 몇 가지 해명해야할 점과 사과드려야할 부분에 대해서는
확실히 집고 넘어가야할 것 같아서 이렇게 글을 남깁니다.

먼저 , 저는 여러 기사에 나와있듯이 '무명 배우' 이자
많은분들이 말씀하시는 것처럼 '듣보잡 배우' 입니다.
아니, 사실은 말이 좋아 '무명 배우'이지
배우라는 칭호를 쓰기에 스스로도 부끄러울 만큼
이제 막 연기자로써의 길을 걸어가고자 노력하고있던
일반인과 다를바가 없는 평범한 20대의 남자일 뿐입니다.
수많은 연기자들의 무명 시절과 마찬가지로,
생활비를 벌고자 아르바이트를 하면서
소속사 없이 스스로 영화사와 방송국 관계자 분들께
직접 발품을 팔아 프로필을 돌리고, 오디션을 보고,
또 그 오디션에 수없이 많은 낙방을 경험하며
근근히 몇 개의 작품들에 크고 작은 역할들로
몇 번 출연한 것이 전부인
아직은 이 분야에 어린 새싹에 불과한 사람일 뿐입니다.
제가 이름을 알리기 위해 '노이즈 마케팅'을 했다는 말은 어불성설이라는 것을 말씀드리고 싶습니다.
소속사도 없고 그 어떠한 빽도 없는 저는 그저
한명의 '시청자'와 '네티즌'의 입장으로써 느낀점을
그 당시 인터넷에 실린 기사에
댓글 하나를 단것이 전부이며,
제가 그 어떠한 유명인도 아니었고 공인의 신분 또한 아니었기에
저의 발언이 이슈화가 될줄은
전혀 상상할 수도 없었던 일이었습니다.
정말 우연치 않게 저의 댓글이 많은 네티즌분들께 호응을 얻었고, 그것이 기사화가 되어 이슈가 되었을 뿐
계획적으로 '노이즈 마케팅'을 하고자 해서
할 수 있는 능력이 있는 사람도 아님을 말씀드리고 싶습니다.
어차피 이러한 논란은 며칠이 지나면 사그러들것이며
대중들의 기억속에 묻혀질 한 낯 가십거리에 지나지 않는다는걸 모르는 바보는 아니니까요.

둘째로, 저는 악플에 대해 옹호하지 않았고, 지금도 하지 않으며, 앞으로도 하지 않을 것입니다.
무분별하고 맹목적인 비하성 악플은
명백히 처벌받아야할 사회적 문제이며
근절되어야할 사회악입니다
악플을 고소한다는 기사에 시청자의 입장으로써
반문을 제기한 점에 대해서는
마치 악플을 옹호하는 듯한 느낌을 들게 할 수 있는
오해의 소지가 있을 수 있었다는 점을 깨달았고
그 점에 대해서 깊이 반성하는 바입니다.

다만 논점을 흐렸다는 점에 대해서는
입장 차이가 있을 수 있음을 말씀드리고 싶습니다.
넷상에서의 공개적인 '악플의 조롱'과
방송에서의 공개적인 '성적 조롱'은
모두가 잘 못 된 것임을 느꼈고
단지 그것을 말씀드리고 싶었습니다.
전혀 관계가 없는 문제라고 생각할 수 도 있다는 점은 인지하고 있고 그러한 생각 또한 존중하는 바입니다.
하지만 반대로 저처럼 '전혀 상관관계가 없는 문제는 아니다'라고
생각 할 수 도 있음을 알아주셨으면합니다.

마지막으로 , 저의 생각은 틀린 것이 아니라고 말씀드리고 싶습니다.
저는 여전히 제 생각이 틀렸다고 생각하지 않습니다.
저의 의견은 누군가가 옳고 그름을 판단할 수 있는 문제가 아닌
그저 한 사람으로써 느꼈던 개인의 감정과 생각의 일부분일 뿐입니다.

다만, 제가 예상할 수 없었던 문제일지라 하더라도
그것이 불러일으킨 이 큰 논란에 대해서는 명백히 저의 책임이 크다는 것을 인지하고,
앞으로는 옳고 그름을 떠나 발언 하나하나에 신중할 수 있는 사람이 되도록 하겠습니다.

저의 발언으로 인해 상처를 입은 당사자 이국주 님과
(제 스스로 감히 선배님이라고 칭하기 어려워 선배님이라는 칭호를 쓰지 못한점 양해부탁드립니다.)
그 주변인들에게 고개 숙여 사과드리며
저의 발언으로 상처를 입었을 그 모든 분들에게
깊은 사죄의 말씀 드립니다.

저는 이것으로 저의 모든 입장을 밝히는 바이며
이 후 이 문제로 더이상 왈가왈부 하지 않도록 하겠습니다.

앞으로 제가 헤쳐나가야 할 길은
저 스스로에게 달렸다고 생각합니다.
저는 변함없이 열심히 제 꿈을 위해 노력할 것이며
수 많은 분들께서 말씀해 주신 것처럼
'연기'로 인정 받을 수 있는
멋진 연기자가 될 때 까지 노력할 것 입니다.
다시 한번 죄송하다는 말씀과 함께,
일일히 답변하지 못했지만 응원해주신 지인분들께 감사의 말씀 드립니다.

또 한, 연락주신 수많은 기자님들에게
답변해드리지 못해 죄송하지만
저의 입장은 이것을 마지막으로 하며,
이제부터는 제가 아닌
우리에게 남아있는 이보다 더 중요한 사안들에
귀기울여 주셨으면 좋겠습니다.

아무쪼록 모두 건강한 봄날 보내시길 바라겠습니다.
죄송하고 감사합니다.

뉴스엔 김명미 mms2@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강민경, 입 쩍 벌어지는 비키니 몸매 ‘시선강탈 애플힙’
‘보그맘’ 박한별, 가슴 성형 질문에 “프랑스에서 공수했다”
‘썰전’ 유시민 “240번 버스기사 논란, 욕먹어야 할 사람은 기자”
‘류현진 연인’ 배지현 아나운서 “사랑한다면 머리숱 문제없어”
안민석 의원 “故 김광석 딸 장례도 안 치르고 화장, 해명 필요”
김나영, 펜션 뺨치는 평창동 집 “부의 상징, 로망 이뤘다”
‘완벽한 베이글女’ 양정원, 비키니 입고 수분 충전
김성주 논란, 자업자득인가 마녀사냥인가

      SNS 계정으로 로그인             

청순돌 아이린

괴물대세 워너...

우아한 품위녀 ...

화려한 컴백 김...

‘추블리네가 떴다’ 추사랑, “아들 갖고 싶다”는 야노시호 탓 눈물 펑펑

강민경, 입 쩍 벌어지는 비키니 몸매 ‘시선강탈 애플힙’

머슬퀸 김시아 가슴노출 사고, 우승 수상 순간 너무 기뻤나?

‘보그맘’ 박한별, 가슴 성형 질문에 “프랑스에서 공수했다”

‘썰전’ 유시민 “240번 버스기사 논란, 욕먹어야 할 사람은 기자”

‘아형’ 김희철, 방탄소년단 진 윙크에 “얼굴 빨개지면 큰일”

‘SNL9’ 김생민 “금요일 스케줄 탓 생방송, 너무 감사하다”

“이런 훈훈한 케미” 태진아X워너원, ‘소리바다어워즈’ 대기실 단체샷

[포토엔HD]뉴이스트W 아론 ‘잘생김 대 폭발’

‘류현진 연인’ 배지현 아나운서 “사랑한다면 머리숱 문제없어”

[이슈와치]“만남은 계속, 결혼은 연기” 박유천, 끊이지 않는 파혼설

[무비와치]‘범죄도시’ 윤계상, 악역에 올인하느라 놓쳐버린 한가지

[이슈와치]콜린퍼스는 뭔 죄? ‘킹스맨2’ 논란 낯부끄러운 참사

[TV와치]‘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독일 3인방에게 배우는 여행자의 자세

[TV와치]‘내 방 안내서’ 박신양, 국민배우의 두번째 예능 도전

‘다시 만난 세계’ 해피엔딩도 새드엔딩도 아니었다[종영기획③]

범인 쫓다 시청자 놓쳐버린 ‘다시 만난 세계’[종영기획①]

자신만만 ‘왕은 사랑한다’ 왜 제2의 해품달 되지 못했나[종영기획]

[스타와치]‘불한당→살기법’ 설경구, 지천명에 맞이한 반전

‘사랑의 온도’ 믿고 보는 서현진, 오해영은 풀어야 할 숙제[첫방기획②]

‘구해줘’ 홍자매 전여빈 “..

사이비 종교 구선원에 잠입해 취재하던 반전 정체의 소유자. 전여빈은 이 홍소린 캐..

공형진 “가성비 대비 연기 잘하는 배..

‘이름없는여자’ 최윤소 “배종옥, 얼..

“더이상 사고 없다” 고개 숙인 신정..

박경혜 “영화 ‘1987’ 촬영, 김태리..

‘왕사’ 윤아 “조교된 임시완 면회, ..

 

회사소개 조직도 약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