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로그인 | 회원가입

사진구매문의

앳스타일

팝핀현준, 외제차 가득한 차고 공개 ‘모터쇼 방불’

성형설 김남주, 8년간 외모 변천사 ‘어디가 변했나?’

씨엘, 비키니로 뽐낸 육감적 몸매 ‘섹시 폭발’

샤를리즈 테론 근황, 22kg 모두 감량하고 시사회 등장[포토엔]

‘너목보4’ 김민규, 어린이 위한 기부 캠페인 참여 ‘마음도 멋져’ 김예은 기자
김예은 기자 2017-03-21 11:22:53


[뉴스엔 김예은 기자]

'너목보4'에 출연했던 배우 김민규가 기부 캠페인에 참여하였다.

김민규는 tvN 드라마 '시그널'에서 황의경 역으로 열연했으며 최근 Mnet '너의 목소리가 보여4'에 실력자로 출연해 화제를 모았다.

김민규는 가수 이예준의 기부릴레이 바톤을 이어받아 아끼던 후드티와 소장하던 스냅백 2개를 기부했다. 그는 '기부박수337 릴레이' 캠페인 참여를 페이스북 라이브방송으로도 진행하여 국내외 팬들과 소통하는 시간도 가졌고, 노래하는 모습과 연기하는 모습 뿐만 아닌 다른 여러 모습으로 열심히 활동하겠다는 각오를 밝혔다.
기부박수 337 릴레이 캠페인은 3가지 이상의 기부물품을 나누고 3명이상 친구에게 따뜻함을 전하며 7천원이상 물품을 구매하는 캠페인으로 스타뿐만 아니라 일반인도 기부 참여가 가능하다.

기부된 스타의 물품은 경매를 통해 판매되며 모든 수익금은 스타의 이름으로 전액 100% 사회복지공동모금회, 초록우산어린이재단,어린이재활병원설립기금모금후원으로



기부된다.(사진=Mnet 캡처)

뉴스엔 김예은 kimm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김사랑 측 “2m 높이서 추락, 골절상+타박상..심신 놀라”
강다니엘 오른손 인대 부상 ‘붕대 감고 입국, 주변 걱정 한가득’
‘고의인가 실수인가’ 기안84, 여성혐오논란 이어 미투조롱논란
박찬호, 이승엽과 골프 치다가 뱀 맨손으로 ‘덥석’
‘대장암 극복→결혼’ 유상무♥김연지, 이제 꽃길만 걸어요
‘어벤져스: 인피니티 워’ 개봉일부터 오역논란..관객 원성
‘PD수첩’ 설정스님 3대 의혹 제기 예고 “폭력-여자-돈”
‘PD수첩’ BBK부터 박봄 마약까지, 정권에 협조한 꽃길 검사들

달심이 한혜진

자체발광 사무...

종현 이어지는 ...

탄탄대로 세븐...

김사랑 측 “2m 높이서 추락, 골절상+타박상..심신 놀라”(공식)

[포토엔HD] 강다니엘 ‘경호원 호위 받으며 입국’

‘해투’ 임태경 “‘미스티’ 속 내 피부, 눈 뜨고 봐줄 수 없었다”

[이슈와치]‘고의인가 실수인가’ 기안84, 여성혐오논란 이어 미투조롱논란

강다니엘 측 “팔목 붕대? 춤 연습중 인대 늘어나‥활동 지장 없다”(공식)

[포토엔HD] 크리스탈 출국 ‘공항패션 준비 못했는데...’(공항패션)

[결정적장면]대륙여신 홍수아, 15년전 풋풋했던 모델시절(살미도)

[포토엔HD화보] 강다니엘 오른손 인대 부상 ‘붕대 감고 입국, 주변 걱정 한가득’

[포토엔HD] 크리스탈 ‘공항패션 이런모습 처음이야’

정시아, 백도빈 함께 한 가족화보에 “사랑한단 말로도 부족”

[뮤직와치]‘亞가수 최초’ 방탄, 장벽깨고 美빌보드서 컴백하는 ‘슈스’ 클래스

[스타와치]“왜 이제 나타났나” 이창동도 확신케 한 ‘버닝’ 전종서

[무비와치]‘어벤져스3’ 공개, 기승전결 파괴했다..모두가 클라이맥스

[뮤직와치]처절함 버린 황치열, 생애 가장 밝은 곡으로

[이슈와치]‘7개월만에..’ 신수지 장현승, 열애도 결별도 초고속 인정

[이슈와치]김경란 김상민, 결혼부터 파경까지 파란만장 3년史

[이슈와치]“靑청원까지” 한예슬 의료사고, 대중들이 분노하는 건

‘슈츠’ 장동건 6년만 복귀, ‘신사의 품격’을 넘어라[첫방기획]

‘키스 먼저’ 40대 끝자락, 감우성은 여전히 멜로를 한다[종영기획②]

‘PD수첩’ 변호사 “투애니원 박봄 마약사건, 입건유예 정말 이례적인 일”

‘살인소설’ 감독 “부패 정..

"영화 속 인물들, 실제론 있어선 안된다." '살인소설' 김진묵 감독을 만..

이유영 “평생 배우할 것, 조급함 내려..

‘컴백’ 이기찬 “조급하고 불안했던 ..

이엘 “정우성, 편하게 말 먼저 걸어주..

한선화 “배우 활동으로 예능 쉬어, 이..

박인비 “세계랭킹 1위 목표 아니었지..

 

뉴스엔 회사소개 조직도 찾아오시는길 광고문의 사업제휴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개인정보취급방침 고객센터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