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폭탄 테러 충격’ 아리아나 그란데 위로하는 남친 맥밀러, 애틋한 재회[...

호날두♥조지나 로드리게스, 비키니 입고 은밀한 호텔 데이트[파파라치컷]

‘부부→이웃사촌’ 졸리, 피트 동네로 이사..호화저택 들여다보니[파파라...

머라이어 캐리, 13세 연하 前남친과 재결합..레스토랑서 입맞춤 포착[파파...

‘아침창’ 이상윤 “평소엔 허름하게 다녀, 다들 몰라 보시더라”
2017-03-21 10:47:52

 
[뉴스엔 김예은 기자]

이상윤이 평소엔 대중의 시선을 신경 쓰지 않는다고 밝혔다.

3월 21일 방송된 SBS 파워FM '아름다운 이 아침 김창완입니다'에는 SBS 새 월화드라마 '귓속말'에 출연하는 배우 이상윤이 게스트로 나섰다.

이날 이상윤은 "평소에는 대중들에게 보일 때 모습과는 다르게 허름하게 하고 다닌다. 사실 못알아보는 분들이 더 많은 것 같다. 개인 생활을 할 때는 그런 거에 영향을 많이 안 받는다"며 "스스로도 안 받으려고 노력을 하는 편이다. 그런 거에 신경을 쓰면 제 쉬는 시간이 없어지고 공간이 없어지지 않나. 스스로도 노력을 하는 편이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또 그는 "쉬는 시간엔 운동을 좋아해서 운동을 많이 한다. 친한 사람들하고 술자리를 하면서 이런저런 얘기 하는 걸 좋아한다"며 "주제는 만나는 사람마다 달라지는 것 같다"는 말을 더했다.(사진=SBS 보이는 라디오 캡처)

뉴스엔 김예은 kimm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미란다 커♥에반 스피겔, 비밀결혼식 자택 사진 보니 ‘입이 떡’
한혜진♥차우찬 과거 발언 재조명 “키 183cm 이하로 만난 적 없다”
이혜훈 의원, 박근혜 전 대통령 거울방 보도에 “오싹했다”
‘마리텔’ 유시민 “대통령 후보 거론? 웃자고 하는 이야기 안했으면”
前여친, 現여친까지 셋다 같은 아파트, 화병날 파트너체인지
순진녀★, 한꺼풀 벗기니 히스테리+왕따 만행의 이중성
30억원 날린 쇼핑중독 여가수 L, 슈퍼카도 두번 교체 흥청망청
이파니 남편 서성민 “부모님 결혼 반대에 집 나와..6년째 못 보고 있다”

칸의 여신들

칸-악녀 주역들

칸의 여인 김민...

카리스마 넘치...

‘마리텔’ 유시민 “대통령 후보 거론? 웃자고 하는 이야기 안했으면”

‘아버지가 이상해’ 이유리, 송옥숙 찾아가 “어머니” 미소 (종합)

이혜훈 의원, 박근혜 전 대통령 거울방 보도에 “오싹했다”

前여친, 現여친까지 셋다 같은 아파트, 화병날 파트너체인지 [여의도 휴지통]

이파니 남편 서성민 “부모님 결혼 반대에 집 나와..6년째 못 보고 있다”

한혜진♥차우찬 과거 발언 재조명 “키 183cm 이하로 만난 적 없다”

‘김어준의 파파이스’ 김어준 “얼굴패권 조국 민정수석은 신의 한수” 왜?

‘미운우리새끼’ 김건모 ‘잘못된 만남’ 주인공은 유영석과 명지대 ‘그녀’

‘그것이 알고 싶다’ 부산 배산 여대생 살해범, 소름돋는 반전(종합)

日 “섹시퀸 안신애 영향? 한 선수가 미니스커트 차림으로 연습”

[포토엔화보] 김서형-김옥빈-전혜진 ‘칸의 밤 뜨겁게 수놓은 韓여우들’

‘불한당’ 임시완 “칸 찬사, 민망할 정도로 뜨거웠다”(칸 인터뷰)

[스타와치]‘뉴스룸’ 송강호, 국민이 지켜줘야 할 진짜 배우

[무비와치]감당할 수 있겠어? ‘박열’ 속 불량한 이제훈

[어제TV]‘썰전’ 유시민, 문재인 정부 지지율 꽃길에 “불안하다” 이유, 왜?

[무비와치]감당할 수 있겠어? ‘박열’ 속 불량한 이제훈

[포토엔화보]새신부 차예련 ‘시종일관 행복한 미소’

[포토엔화보]‘하차가 영화’ 권상우 ‘초고가 차 직접 운전해 등장’(추리의 여왕)

[어제TV]‘빛나라 은수’ 개과천선 박하나, 자수로 징역형받나

문희준, 논란에 입열었다 “사실관계 떠나 내 불찰, 팬들께 죄송”(입장 전문)

설경구 “‘불한당’, 흥행여..

설경구, 그에겐 칸행 티켓을 선사한 '불한당: 나쁜 놈들의 세상'이 어떤 ..

‘대립군’ 이정재는 어떻게 수양대군..

‘터널’ 김민상 “순수함 그 자체인 ..

전혜진 “여배우는 왜 기호로만 쓰일까..

‘불한당’ 설경구 “박찬욱감독 영접,..

‘불한당’ 임시완 “칸 찬사, 민망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