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로그인 | 회원가입

사진구매문의

앳스타일

현금 밝히는 톱스타 G, 명품행사 벙어리짓에 혀 끌끌[여의도 휴지통]

여배우끼리 火 점입가경, 작가 술접대 이간질에 명품가방 뭐야?[여의도 휴...

잉꼬부부로 유명한 A, 여대생 마담까지 세다리? 이쯤이면 킹왕짱[여의도 휴...

사고뭉치 아이돌 텐프로 들락, 또 사회면 장식하면 재기불능[여의도 휴지...

대표 복귀한 만34세 데포 “다신 못 올 줄 알았다” 김재민 기자
김재민 기자 2017-03-21 10:42:10


[뉴스엔 김재민 기자]

국가대표로 돌아온 데포가 강한 각오를 드러냈다.

영국 스포츠 전문 매체 ‘스카이스포츠’는 3월 21일(이하 한국시간) 잉글랜드 국가대표 기자회견에 참석한 저메인 데포의 인터뷰 내용을 보도했다.

만 34세 공격수 데포의 시간을 거꾸로 흐른다. 전성기가 끝났다는 평을 듣고 미국 메이저리그 사커에 진출했던 데포는 2015년 겨울 이적시장을 통해 선덜랜드에 입단하며 프리미어리그로 복귀했다. 데포는 2015-2016시즌 리그 15골을 터트려 팀을 강등 위기에서 구해냈고 이번 시즌 팀이 최하위로 처진 상황에서도 데포는 14골을 몰아쳤다. 웨스트햄, 토트넘 등에서 활약하며 꾸준히 로테이션 멤버 대우를 받았던 데포지만 어느새 프리미어리그 통산 득점 7위(157골)에도 올랐다.
최근 두 시즌간 프리미어리그에서 좋은 활약을 보인 데포가 삼사자 군단으로 돌아오지 못할 이유가 없었다. 가레스 사우스게이트 잉글랜드 국가대표팀 감독은 3월 A매치 명단에서 데포를 발탁했다. 2014년 브라질 월드컵으로 끝난 것 같았던 데포의 국가대표 경력이 다시 살아났다.

데포는 "다시는 저기 들어가지 못하겠다고 생각해 본 적도 있었다. 하지만 그럴 때마다 나는 '그 부분이 나를 멈추게 할 수는 없고 고개를 숙이게 만들지도 않는다'고 자신에게 말했다. 노력하면서 언젠가 다시 국가대표가 될 기회를 얻기를 소망했다"고 국가대표팀에 다시 합류한 소감을 밝혔다.

이어 "많은 사람들이 훈련장에서 나에게 왜 아직 잉글랜드 국기를 축구화에 새겨뒀냐고 물었다. 나는 다시 국가대표가 되는 날을 꿈꿔왔고 그렇게 돼 정말 기쁘다"고 기쁨을 표현했다.

데포는 통산 2번째 월드컵 출전을 노린다. 데포는 지난 2010년 남아공 월드컵을 경험해봤다. 데포는 "나는 항상 잉글랜드를 위해 뛰는 일이 얼마나 중요한지를 알고 있었다. 당신이 메이저 대회를 한 번 경험해보면 갈망하는 무언가가 생긴다"며 "이를 경험해보는 건 정말 큰 행운이지만 한 번 맛보면 계속 원하게 된다. 나도 그랬다. 내가 만약 또다른 메이저 토너먼트에서 뛰게 된다면 그건 정말 꿈 같은 일이 될 것이다"고 강한 포부를 남겼다.

러시아 월드컵이 열리는 2018년 데포는 만 35세가 된다. 프리미어리그에서 데포보다 더 많은 골을 터트린 선수는 해리 케인 단 한 명이다. 데포의 러시아행 도전은 충분히 현실적이다. 데포의 시간이 어디까지 돌아갈지 주목된다.(자료사진



=저메인 데포)

뉴스엔 김재민 jm@

사진=ⓒ GettyImagesKorea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문가비, 셀카도 화보로 만드는 완벽몸매 ‘돋보이는 애플힙’
‘결혼’ 거미 “조정석 내게 많은 위로된 사람, 좋은 가정 꾸리겠다”
‘인생술집’ 진서연 “남편 9살 연상, 베를린 거주 중..노출 터치 안 해”
‘썰전’ 유시민 “비문이 민주당 차기 당대표 되는 것 말도 안돼”
멕시코전 앞둔 로스토프, 대구처럼 무더위 ‘러시아 미녀의 돈강 비키니 ...
‘1슈팅’ 無존재감 메시, 경기 종료 후 無매너도 씁쓸
‘슈돌’ 강형욱, 6개월 아들과 대형견 한꺼번에 돌보는 일상
윤서인, 또 정우성 저격 “나도 착한 말이나 하며 살걸”

      SNS 계정으로 로그인             

달심이 한혜진

자체발광 사무...

종현 이어지는 ...

탄탄대로 세븐...

‘인생술집’ 진서연 “남편 9살 연상, 베를린 거주 중..노출 터치 안 해”

‘결혼’ 거미 “조정석 내게 많은 위로된 사람, 좋은 가정 꾸리겠다”(전문)

‘썰전’ 유시민 “비문이 민주당 차기 당대표 되는 것 말도 안돼”

문가비, 셀카도 화보로 만드는 완벽몸매 ‘돋보이는 애플힙’

‘썰전’ 유시민 “이재명 당선소감, 아주 크게 실망했다” 비판

‘슈돌’ 강형욱, 6개월 아들과 대형견 한꺼번에 돌보는 일상

‘1슈팅’ 無존재감 메시, 경기 종료 후 無매너도 씁쓸

[포토엔화보]멕시코전 앞둔 로스토프, 대구처럼 무더위 ‘러시아 미녀의 돈강 비키니 공개’

‘조니뎁 전부인’ 엠버 허드, 새 남친과 공개 데이트[파파라치컷]

텐타시온 총기 살해 용의자 검거, 머그샷 공개[할리우드비하인드]

[이슈와치]조정석♥거미 5년 열애 끝 결혼, 이제 장수커플 아닌 부부

[TV와치]강형욱 아들공개, ‘슈돌’이 더 기대되는 이유

[TV와치]‘밥블레스유’ 밥 잘 먹는 언니들, 시청자 군침도 돌게 할까

[이슈와치]윤서인, 6개월만 또 정우성 저격..이번엔 풍자 만화까지

[무비와치]8월 극장가는 ‘신과함께2’ 주지훈 vs ‘공작’ 주지훈

[포토엔HD화보] 워너원 강다니엘 ‘화려한 출국’

[이슈와치]‘프듀48’ 이가은 깜짝 1위, 국프 마음은 움직이는거야

[무비와치]“도경수부터 설현 혜리까지” 하반기 충무로는 아이돌 밭

[이슈와치]tvN 드라마 또 악재, 이서원에 윤태영까지 물의→하차

[무비와치]‘마녀’ 낯선 얼굴 김다미, 감독의 선택은 옳았다

조재현 측 “여배우 화장실 성..

조재현이 반격에 나섰다. 조재현 법률대리인은 6월21일 뉴스엔을 통해 16년 전 조..

이준익 감독, 대종상 빡빡이 논란 “그..

‘같이살래요’ 금새록 “내 맘 다 안..

‘여중생A’ 김환희 “키 크려 줄넘기 ..

“몸져 누웠지만..” 김해숙, 아픔도 ..

‘탐정: 리턴즈’ 성동일 “염색했냐고..

 

뉴스엔 회사소개 조직도 찾아오시는길 광고문의 사업제휴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개인정보취급방침 고객센터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