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로그인 | 회원가입

사진구매문의

앳스타일

팝핀현준, 외제차 가득한 차고 공개 ‘모터쇼 방불’

성형설 김남주, 8년간 외모 변천사 ‘어디가 변했나?’

씨엘, 비키니로 뽐낸 육감적 몸매 ‘섹시 폭발’

샤를리즈 테론 근황, 22kg 모두 감량하고 시사회 등장[포토엔]

유벤투스 디렉터 “알레그리는 잔류, 톨리소는 좋은 선수” 김재민 기자
김재민 기자 2017-03-21 10:03:10


[뉴스엔 김재민 기자]

유벤투스 파라티치 디렉터가 알레그리와 톨리소에 대해 언급했다.

이탈리아 '디마르지오'는 3월 21일(이하 한국시간) "유벤투스 스포르팅 디렉터 파비오 파라티치가 마시밀리아노 알레그리 감독에 대해 답변했다"고 보도했다.

알레그리 감독은 최근 위기설에 휩싸인 아르센 벵거 아스널 감독의 후임으로 지목되고 있다. 알레그리 감독은 AC 밀란과 유벤투스를 이끌며 세리에 A 우승을 맛본 명장이다.
이적설에 대해 유벤투스 관계자는 한결 같은 발언을 남기고 있다. 파라티치 디렉터 역시 알레그리의 잔류를 확신했다. 파라티치는 "알레그리 감독은 유벤투스에 계속 있는다. 우리는 그에 만족하고 있다. 알레그리는 위대한 업적을 남겼고 이 업계에서 최고의 감독 중 한 명이다. 그래서 우리는 그와 함께 할 수 있다는 점이 정말 기쁘다"고 말했다.

이어 최근 유벤투스 이적설이 도는 올림피크 리옹의 미드필더 코렌틴 톨리소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톨리소는 지난 여름 이적시장부터 세리에 A 빅클럽의 구애를 받았다. 톨리소는 이번 시즌에도 리그 25경기 6골 3도움 맹활약을 펼쳤고 유로파리그에서도 4경기 1골 1도움으로 팀의 유로파리그 8강행을 이끌었다.

파라티치는 "톨리소는 좋은 선수다. 많은 빅클럽이 관심을 드러내고 있다. 우리는 많은 선수를 관찰하고 있고 그 중 특별한 선수에게 집중할 것이다. 이적시장에는 여러 기회가 있고 한 가지 기준만 있는 게 아니다"고 그에 대해 짧게 언급했다.

유벤투스는 24승 1무 4패 승점 73점으로 AS 로마에 승점 8점 차 앞선 리그 단독 선두다. 이적설이 도는 감독과 선수가 차기 시즌을 어느 팀에서 맞이하게 될지 주목된다.(자료사진=마시밀리아노



알레그리)

뉴스엔 김재민 jm@

사진=ⓒ GettyImagesKorea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김사랑 측 “2m 높이서 추락, 골절상+타박상..심신 놀라”
강다니엘 오른손 인대 부상 ‘붕대 감고 입국, 주변 걱정 한가득’
‘고의인가 실수인가’ 기안84, 여성혐오논란 이어 미투조롱논란
박찬호, 이승엽과 골프 치다가 뱀 맨손으로 ‘덥석’
‘대장암 극복→결혼’ 유상무♥김연지, 이제 꽃길만 걸어요
‘어벤져스: 인피니티 워’ 개봉일부터 오역논란..관객 원성
‘PD수첩’ 설정스님 3대 의혹 제기 예고 “폭력-여자-돈”
‘PD수첩’ BBK부터 박봄 마약까지, 정권에 협조한 꽃길 검사들

달심이 한혜진

자체발광 사무...

종현 이어지는 ...

탄탄대로 세븐...

김사랑 측 “2m 높이서 추락, 골절상+타박상..심신 놀라”(공식)

[뮤직와치]‘亞가수 최초’ 방탄, 장벽깨고 美빌보드서 컴백하는 ‘슈스’ 클래스

[스타와치]“왜 이제 나타났나” 이창동도 확신케 한 ‘버닝’ 전종서

[무비와치]‘어벤져스3’ 공개, 기승전결 파괴했다..모두가 클라이맥스

[뮤직와치]처절함 버린 황치열, 생애 가장 밝은 곡으로

[이슈와치]‘7개월만에..’ 신수지 장현승, 열애도 결별도 초고속 인정

[이슈와치]김경란 김상민, 결혼부터 파경까지 파란만장 3년史

[이슈와치]“靑청원까지” 한예슬 의료사고, 대중들이 분노하는 건

‘슈츠’ 장동건 6년만 복귀, ‘신사의 품격’을 넘어라[첫방기획]

‘키스 먼저’ 40대 끝자락, 감우성은 여전히 멜로를 한다[종영기획②]

‘PD수첩’ 변호사 “투애니원 박봄 마약사건, 입건유예 정말 이례적인 일”

‘살인소설’ 감독 “부패 정..

"영화 속 인물들, 실제론 있어선 안된다." '살인소설' 김진묵 감독을 만..

이유영 “평생 배우할 것, 조급함 내려..

‘컴백’ 이기찬 “조급하고 불안했던 ..

이엘 “정우성, 편하게 말 먼저 걸어주..

한선화 “배우 활동으로 예능 쉬어, 이..

박인비 “세계랭킹 1위 목표 아니었지..

 

뉴스엔 회사소개 조직도 찾아오시는길 광고문의 사업제휴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개인정보취급방침 고객센터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