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폭탄 테러 충격’ 아리아나 그란데 위로하는 남친 맥밀러, 애틋한 재회[...

호날두♥조지나 로드리게스, 비키니 입고 은밀한 호텔 데이트[파파라치컷]

‘부부→이웃사촌’ 졸리, 피트 동네로 이사..호화저택 들여다보니[파파라...

머라이어 캐리, 13세 연하 前남친과 재결합..레스토랑서 입맞춤 포착[파파...

‘우승’ 노르드크비스트 “3R 11언더파 치고 냉정하려 노력”
2017-03-20 13:55:22

 
[뉴스엔 주미희 기자]

노르드크비스트가 우승 소감을 밝혔다.

안나 노르드크비스트(30 스웨덴)는 3월20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애리조나주 피닉스 와일드파이어 골프클럽(파72/6,679야드)에서 열린 2017시즌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5번째 대회 '뱅크 오브 호프 파운더스 컵'(총상금 150만 달러, 한화 약 17억2,000만 원) 최종 라운드서 버디 5개, 보기 1개를 엮어 4언더파 68타를 쳤다.

최종 합계 25언더파 263타를 기록한 노르드크비스트는 공동 2위 그룹 전인지, 아리아 주타누간(태국), 스테이시 루이스(미국)를 2타 차로 제치고 우승을 차지했다.

노르드크비스트는 우승 후 중계 방송사와 인터뷰, 또 LPGA를 통해 "초반엔 리더보드를 보지 않았다. 15번 홀에서 리더보드를 보고 선두인 것을 알았지만 더 내 것에 집중하려고 노력했다. 상당히 견고한 경기를 했다고 생각하고 13번 홀과 17번 홀에서의 버디가 중요했던 것 같다. 내가 자랑스럽다"고 밝혔다.

노르드크비스트는 선두 자리를 추격당하고 있었지만 13번 홀(파4)에서 까다로운 거리의 버디를 잡아냈고 17번 홀(파3)에선 약 7미터 버디를 잡아내며 우승에 쐐기를 박았다.

노르드크비스트는 3라운드에서 11언더파 61타를 쳐 새로운 코스 레코드를 작성했다. 전날 기록적인 스코어를 냈기에 최종 라운드에서 다소 흔들리지 않을까 우려도 있었지만, 노르드크비스트는 흔들리지 않고 4타를 줄여 우승을 확정 지었다.

노르드크비스트는 "어제 11언더파를 친 것이 정말 좋았다. 3라운드가 끝나고 거의 80개에 달하는 문자 메시지를 받았다. 하지만 하루가 더 남아 있었기 때문에 냉정해지려고 노력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 코스는 많은 버디를 만들 수 있다. 좋은 선수들이 많이 있었고 잘 치는 선수도 있을 것이라고 생각했지만, 나는 내 게임에만 집중하려 했고 리더보드를 신경 쓰지 않았다. 주타누간이 경기 막판에 치고 올라왔는데 게임에 대한 내 플랜이 확고하게 있었고 그 계획을 지켜 기쁘다"고 설명했다.

시즌 첫 우승을 차지한 노르드크비스트는 자신에게 큰 의미가 있는 애리조나에서 LPGA 통산 7승을 달성했다. 노르드크비스트는 "10년 전 애리조나 주립 대학에 입학하지 않았다면 오늘의 나는 없었을 것이다. 이곳에서 우승한 기분은 매우 특별하다"며 응원을 온 많은 친구들에게도 고마움을 표했다.

이로써 노르드크비스트는 지난 2016년 7월 'US 여자 오픈'에서의 준우승의 아쉬움을 조금이나마 날릴 수 있게 됐다. 노르드크비스트는 지난해 US 여자 오픈에서 브리타니 랭(미국)과 연장전에 진출했지만 벙커에서 스트로크를 하기 전 클럽이 벙커 바닥에 닿아 벌타를 받고 우승을 헌납했다.

당시 노르드크비스트는 우승한 랭을 축하하며 "골프에서 일어날 수 있는 일이다. 이번 일을 통해 많은 것을 배웠다"며 성숙하게 의사를 표현한 바 있다.

LPGA에 따르면 노르드크비스트는 우승 후 이에 대한 질문을 받고 "US 여자 오픈에서 준우승을 했다고 패자라고 느끼지 않았다. 마지막 날 5언더파를 치고 좋은 골프를 했기 때문이다. 또 많은 사람들의 응원을 받았다. 그 대회에서 얻지 못 한 유일한 것은 트로피뿐이었다"고 밝혔다.

또 노르드크비스트는 15개월 동안 호흡을 맞춘 캐디 카일 모리슨에게도 고마움을 전했다.(사진=안나 노르드크비스트)

뉴스엔 주미희 jmh0208@

사진=ⓒ GettyImagesKorea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미란다 커♥에반 스피겔, 비밀결혼식 자택 사진 보니 ‘입이 떡’
한혜진♥차우찬 과거 발언 재조명 “키 183cm 이하로 만난 적 없다”
이혜훈 의원, 박근혜 전 대통령 거울방 보도에 “오싹했다”
‘마리텔’ 유시민 “대통령 후보 거론? 웃자고 하는 이야기 안했으면”
前여친, 現여친까지 셋다 같은 아파트, 화병날 파트너체인지
순진녀★, 한꺼풀 벗기니 히스테리+왕따 만행의 이중성
30억원 날린 쇼핑중독 여가수 L, 슈퍼카도 두번 교체 흥청망청
이파니 남편 서성민 “부모님 결혼 반대에 집 나와..6년째 못 보고 있다”

칸의 여신들

칸-악녀 주역들

칸의 여인 김민...

카리스마 넘치...

‘마리텔’ 유시민 “대통령 후보 거론? 웃자고 하는 이야기 안했으면”

‘아버지가 이상해’ 이유리, 송옥숙 찾아가 “어머니” 미소 (종합)

이혜훈 의원, 박근혜 전 대통령 거울방 보도에 “오싹했다”

前여친, 現여친까지 셋다 같은 아파트, 화병날 파트너체인지 [여의도 휴지통]

이파니 남편 서성민 “부모님 결혼 반대에 집 나와..6년째 못 보고 있다”

한혜진♥차우찬 과거 발언 재조명 “키 183cm 이하로 만난 적 없다”

‘김어준의 파파이스’ 김어준 “얼굴패권 조국 민정수석은 신의 한수” 왜?

‘미운우리새끼’ 김건모 ‘잘못된 만남’ 주인공은 유영석과 명지대 ‘그녀’

‘그것이 알고 싶다’ 부산 배산 여대생 살해범, 소름돋는 반전(종합)

日 “섹시퀸 안신애 영향? 한 선수가 미니스커트 차림으로 연습”

[포토엔화보] 김서형-김옥빈-전혜진 ‘칸의 밤 뜨겁게 수놓은 韓여우들’

‘불한당’ 임시완 “칸 찬사, 민망할 정도로 뜨거웠다”(칸 인터뷰)

[스타와치]‘뉴스룸’ 송강호, 국민이 지켜줘야 할 진짜 배우

[무비와치]감당할 수 있겠어? ‘박열’ 속 불량한 이제훈

[어제TV]‘썰전’ 유시민, 문재인 정부 지지율 꽃길에 “불안하다” 이유, 왜?

[무비와치]감당할 수 있겠어? ‘박열’ 속 불량한 이제훈

[포토엔화보]새신부 차예련 ‘시종일관 행복한 미소’

[포토엔화보]‘하차가 영화’ 권상우 ‘초고가 차 직접 운전해 등장’(추리의 여왕)

[어제TV]‘빛나라 은수’ 개과천선 박하나, 자수로 징역형받나

문희준, 논란에 입열었다 “사실관계 떠나 내 불찰, 팬들께 죄송”(입장 전문)

설경구 “‘불한당’, 흥행여..

설경구, 그에겐 칸행 티켓을 선사한 '불한당: 나쁜 놈들의 세상'이 어떤 ..

‘대립군’ 이정재는 어떻게 수양대군..

‘터널’ 김민상 “순수함 그 자체인 ..

전혜진 “여배우는 왜 기호로만 쓰일까..

‘불한당’ 설경구 “박찬욱감독 영접,..

‘불한당’ 임시완 “칸 찬사, 민망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