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포토엔HD]미스코리아 美 피현지 ‘남다른 섹시미 발산’

[포토엔HD]미스코리아 眞 서재원 비키니 ‘올해 최고의 몸매’

[포토엔화보]미스코리아 선 이한나-정다혜, 아찔한 래시가드 몸매

[포토엔HD]미스코리아 美 이수연, 래시가드 S라인 몸매 살린 복근

‘우승’ 노르드크비스트 “3R 11언더파 치고 냉정하려 노력”
2017-03-20 13:55:22

 
[뉴스엔 주미희 기자]

노르드크비스트가 우승 소감을 밝혔다.

안나 노르드크비스트(30 스웨덴)는 3월20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애리조나주 피닉스 와일드파이어 골프클럽(파72/6,679야드)에서 열린 2017시즌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5번째 대회 '뱅크 오브 호프 파운더스 컵'(총상금 150만 달러, 한화 약 17억2,000만 원) 최종 라운드서 버디 5개, 보기 1개를 엮어 4언더파 68타를 쳤다.

최종 합계 25언더파 263타를 기록한 노르드크비스트는 공동 2위 그룹 전인지, 아리아 주타누간(태국), 스테이시 루이스(미국)를 2타 차로 제치고 우승을 차지했다.

노르드크비스트는 우승 후 중계 방송사와 인터뷰, 또 LPGA를 통해 "초반엔 리더보드를 보지 않았다. 15번 홀에서 리더보드를 보고 선두인 것을 알았지만 더 내 것에 집중하려고 노력했다. 상당히 견고한 경기를 했다고 생각하고 13번 홀과 17번 홀에서의 버디가 중요했던 것 같다. 내가 자랑스럽다"고 밝혔다.

노르드크비스트는 선두 자리를 추격당하고 있었지만 13번 홀(파4)에서 까다로운 거리의 버디를 잡아냈고 17번 홀(파3)에선 약 7미터 버디를 잡아내며 우승에 쐐기를 박았다.

노르드크비스트는 3라운드에서 11언더파 61타를 쳐 새로운 코스 레코드를 작성했다. 전날 기록적인 스코어를 냈기에 최종 라운드에서 다소 흔들리지 않을까 우려도 있었지만, 노르드크비스트는 흔들리지 않고 4타를 줄여 우승을 확정 지었다.

노르드크비스트는 "어제 11언더파를 친 것이 정말 좋았다. 3라운드가 끝나고 거의 80개에 달하는 문자 메시지를 받았다. 하지만 하루가 더 남아 있었기 때문에 냉정해지려고 노력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 코스는 많은 버디를 만들 수 있다. 좋은 선수들이 많이 있었고 잘 치는 선수도 있을 것이라고 생각했지만, 나는 내 게임에만 집중하려 했고 리더보드를 신경 쓰지 않았다. 주타누간이 경기 막판에 치고 올라왔는데 게임에 대한 내 플랜이 확고하게 있었고 그 계획을 지켜 기쁘다"고 설명했다.

시즌 첫 우승을 차지한 노르드크비스트는 자신에게 큰 의미가 있는 애리조나에서 LPGA 통산 7승을 달성했다. 노르드크비스트는 "10년 전 애리조나 주립 대학에 입학하지 않았다면 오늘의 나는 없었을 것이다. 이곳에서 우승한 기분은 매우 특별하다"며 응원을 온 많은 친구들에게도 고마움을 표했다.

이로써 노르드크비스트는 지난 2016년 7월 'US 여자 오픈'에서의 준우승의 아쉬움을 조금이나마 날릴 수 있게 됐다. 노르드크비스트는 지난해 US 여자 오픈에서 브리타니 랭(미국)과 연장전에 진출했지만 벙커에서 스트로크를 하기 전 클럽이 벙커 바닥에 닿아 벌타를 받고 우승을 헌납했다.

당시 노르드크비스트는 우승한 랭을 축하하며 "골프에서 일어날 수 있는 일이다. 이번 일을 통해 많은 것을 배웠다"며 성숙하게 의사를 표현한 바 있다.

LPGA에 따르면 노르드크비스트는 우승 후 이에 대한 질문을 받고 "US 여자 오픈에서 준우승을 했다고 패자라고 느끼지 않았다. 마지막 날 5언더파를 치고 좋은 골프를 했기 때문이다. 또 많은 사람들의 응원을 받았다. 그 대회에서 얻지 못 한 유일한 것은 트로피뿐이었다"고 밝혔다.

또 노르드크비스트는 15개월 동안 호흡을 맞춘 캐디 카일 모리슨에게도 고마움을 전했다.(사진=안나 노르드크비스트)

뉴스엔 주미희 jmh0208@

사진=ⓒ GettyImagesKorea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아니꼬운 연예인 2세의 핏줄, 그 꼬리표 무겁거나 무섭거나
‘그것이 알고싶다’ 참혹한 폭행과 살인, 용의자 김형진을 찾습니다
효리네민박처럼 제주 사는 연예인 11人, 그 로망의 집들
‘품위있는그녀’ 김희선, 정상훈-이태임 동침목격? ‘패닉’
정상훈-이태임 외에도 얽히고설킨 불륜커플 많아 충격적
크리스티 커, 인종차별 발언? “韓소녀들, 골프 아니면 공부만”
미스코리아 眞 서재원, 쭉 뻗은 비키니 각선미 옆태
‘품위있는 그녀’ 김희선 “정상훈 이태임 불륜, 내 성격이면 둘 다 죽인...

      SNS 계정으로 로그인             

미스코리아의 ...

여배우 설리(최...

실물여신들 티...

톡톡 귀여움 다...

[포토엔HD] 박기량 ‘아찔한 순간’

이대우, 김준희 향한 무한애정의 럽스타그램 “내 사랑”

‘그것이 알고싶다’ 참혹한 폭행과 살인, 용의자 김형진을 찾습니다(종합)

견미리, 54세 맞아? 20대도 울고갈 방부제 미모 ‘제주의 여신’

효리네민박처럼 제주 사는 연예인 11人, 그 로망의 집들

아니꼬운 연예인 2세의 핏줄, 그 꼬리표 무겁거나 무섭거나

[포토엔] 박기량 ‘더위 날리는 민소매 의상’

‘품위녀’ 여기도 불륜 저기도 불륜, 비참한 외도의 말로 오나?

한채영, 핫팬츠로 드러낸 극세사 다리 ‘SNS가 화보집’

[TV와치]정상훈-이태임 외에도 얽히고설킨 불륜커플 많아 충격적(품위있는 그녀)

서하준, 직접 밝힌 동영상 논란 “누가 봐도 나”

[포토엔HD] ‘타투도 러블리~’ 수지 ‘시선 사로잡는 ♥타투’

[스타와치]“영화도 할 것” 폐암3기 신성일 마이웨이는 ing

[뮤직와치]소녀시대-제시카 데뷔10주년 동시 컴백, 어떻게 다를까

[이슈와치]곽현화 vs 이수성 감독 노출논란, 누구 말이 진실일까

[TV와치]추성훈-추사랑 가족예능 컴백, 이번에도 정규편성 가나요

[뮤직와치]작정한 엑소, 쿼드러플 밀리언셀러X5년연속 대상도 시간문제

[뮤직와치]“또?” 불만 터진 워너원 타이틀곡 투표, 그럼에도 할 워너블

‘죽어야 사는 남자’ MBC 극 심폐소생하러 온 B+급 코미디[첫방기획①]

‘엽기녀’ 주원 노력이 아깝다, 군대서 받아든 씁쓸한 성적표[종영기획①]

남지현, 성인배우로의 연착륙 ..

남지현은 '잘 큰 아역배우'를 넘어서 미니시리즈 여주인공으로 손색 없는..

‘엽기적인 그녀’ 심형탁 “귀면탈 연..

소지섭 “40대되니 편해져..결혼생각 ..

송중기, 송혜교와 결혼에 대한 질문 작..

‘듀얼’ 이나윤 “실제로 삭발, 머리 ..

강유미 “개그 관둘 생각으로 성형, 슬..